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의 도시 브랜딩 사례를 소개합니다. 'cOPENhagen - OPEN for you'



브랜딩이란 브랜드를 그 브랜드 답게 하면서 차별화되게 그 자신을 나타낼 수 있는 것을 말합니다. 그럼 ‘도시 브랜딩’은 무엇일까요? 말 그대로 도시를 그 도시 답게 나타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도시 브랜딩이 잘 될 경우 그 도시는 방문자들로 인한 경제적인 이익 창출은 물론이고, 직접 살고 있는 거주자들도 자기 도시에 대한 자부심 및 행복감을 느끼며 살 수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많은 도시들이 좋은 브랜딩을 하려고 시도하고 있는데요, 대표적인 예로 미국 뉴욕의 ‘아이 러브 뉴욕(I♥NY)’을 들 수 있습니다. 1975년에 나온 이 캠페인은 당시 세계 경제 공황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기획 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뉴욕 시민들에게  자부심과 공동체 의식을 심어줌으로써 도시 정체성을 강화하고, 도시 이미지를 향상시켜 도시 브랜딩의 성공적인 사례로 늘 꼽히고 있습니다.


| 관련 글 | [네이버캐스트] 밀턴 글레이저의 INY


그 이후 시도되고 있는 많고 많은 도시 브랜딩 가운데 브랜드 네이밍부터 시작해서 도시 전체를 통틀어 다양한 응용 사례들로 브랜딩을 한 흥미로운 도시가 있습니다. 코펜하겐의 ‘당신에게 열려있는 코펜하겐(cOPENhagen - Open for you)’입니다.




덴마크의 수도인 코펜하겐은 국민의 1/3이 자전거를 탈 정도로 자전거가 보편화되어있고, 시내의 녹지 환경 비중도 높고, 문화 예술의 보존도 잘 되어있을 뿐만 아니라 높은 교육 수준을 자랑하는 도시입니다. 브랜드 네임인 ‘cOPENhagen - OPEN for you’에서 그대로 전해지는 ‘우리의 시정은 열려있다' 라는 메세지와 잘 어울리는 도시인 듯 합니다.






‘열려있다(OPEN)’라는 메인 단어로 다양한 카테고리에 적용하여 도시 브랜딩을 더 강화하고 있는데요, 코펜하겐과 함께하고 있는 여러 기업 혹은 단체도 시정과 관련한 다양한 상황에 유연한 활용이 가능할 수 있게 디자인 형식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자전거 나라 답게 공공 자전거 뿐만 아니라 버스, 여러 시정 프로젝트에도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네요^^








 


오픈 코펜하겐 공식 홈페이지에 가면 직접 로고를 디자인할 수 있는 섹션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 이동 |







오픈 코펜하겐은 시에서 주최하는 프로젝트에 한해서만 적용되는 도시 브랜딩이 아닌 것 같습니다. 그와 연계된 기업도 함께 끌어모아 시정과 함께할 수 있게 끌어모으는 힘이 있는 도시 브랜딩인 듯 싶습니다. 사실 기업도 독보적인 존재가 아닌 그 도시 안에 살아 숨 쉬고 있는 거주자와 같은 존재인 셈일 수도 있는 거죠. 그 도시 사회를 더 공동체로서 단단하게 묶어 주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우리나라도 과장과 거짓이 아닌 각 도시들이 그 도시만의 고유함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모든 시민이 그에 공감하고 자부심을 지닐 수 있는 도시 브랜딩이 어서 빨리 나타나면 좋겠습니다.


| 슬로워크 '브랜딩' 관련 포스팅 | Know Canada 캠페인, 변화하는 캐나다의 국가 브랜드!(2012.7.26)

| 출처 | OPEN Copenhagen 공식 홈페이지(영문)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질랜드 북섬에서 가장 큰 도시, 오클랜드 중심에서 약 40분 거리에 있는 Karekare 해변은 산책하기 딱좋게 길게 이어지는 검은 모래사장과 영화 피아노의 촬영지기도 한 경치좋은 해변입니다. 또한 서핑을 하기에 좋은 강한 파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만큼 뉴질랜드에서도 손꼽히는 위험한 해변 중 한 곳인데요.

 

 

 


 

 

 

오늘은 Waitakere 산림지에 속한 멋진 Karekare 해변과 자연을 두고 벌어지는 시와 시민의 기분좋은 다툼을 소개해봅니다.

 

 

Karekare 해변은 다른 해변과는 달리 조그만 강이 바닷가와 만나는 조금 특이한 지형을 가지고 있습니다.

 

 

 

 

해안구조대의 초소가 이 강이 흐르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작년 한 해 동안 강 한쪽으로 모래가 쌓이면서 허벅지 정도 올라오던 수심이 허리춤을 살짝 넘는 1m가 넘었다고 합니다. 기존에는 4륜 ute 차량과 산악4륜오토바이를 이용해 구조하던 구조대는 높아진 수심으로 인해 구조차량을 원활하게 사용치 못할 것을 예상하였습니다. 12월을 시작으로 시작되는 본격적인 서핑 시즌을 맞아 새로운 대안을 찾지 않을 수가 없었는데요.

 

 

그래서 고안해 낸 방법은 강을 낀 땅을 깍아내어 물길을 조금 바꾸고, 수심을 낮추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되면, 해안구조대초소로 운반하는 물품이나, 거기서 나오는 쓰레기를 옮길 때, 약한 강의 지면을 파괴하지 않기 위해 트랙터 대신 뗏목을 이용해 운반하던 것을 다시 4륜 오토바이 등으로 나를 수 있게 되어 구조작업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봤습니다. 그리고 관할 시청에서는 크리스마스 까지는 이 공사를 마무리 짓겠다고 11월 말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시는 이 발표를 하루만에 철회하게 되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지역 주민들의 강한 반대의견이 있었기 때문이라네요. 신문을 통해 시의 공사 계획이 발표되자 지역 산림 보호 단체를 포함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빗발쳤고 시청 담당자는 강을 파서 수심을 낮추는 방법은 실행할 수 없는 방법임을 해안구조대측과 지역주민들에게 다시 발표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른 대안을 계속 구해보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실 지역주민의 강한 반발은 그냥 나온것은 아닙니다. 시의 이번 결정이 지역 주민과의 상의 없이 진행되었기 때문인데요. 지역 산림 보호단체의 John Edgar 씨는 앞으로의 시의 결정에 있어서는 반드시 지역주민과의 회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인명구조라는 타당한 이유가 있음에도 자연과, 지역주민의 소리에 귀기울이고 균형을 맞추려는 시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조그만 목소리를 통해서 지켜진 Karekare의 작은 시내 이야기를 들으면서 우리나라 지하철 승강장의 4대강 자전거길 광고판이 웬지 모르게 초라히 느껴지는 하루입니다.

 

 

자료출처: www.nzherald.co.nz, www.karekare.co.nz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직원 모두가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슬로워커들에게 아침 출근은 쉽지많은 않은 길입니다. 삼청동 한옥마을 언덕의 사무실은 출근시 상당한 운동량을 필요로 합니다. 땀을 질질 흘리면서 언덕을 오르다 쌩하고 지나가는 자가용을 보면 살짝 부러워지는데요. 가뜩이나 좁은 땅에 차로 넘쳐나는 서울의 교통 정체, 주차 문제를 생각하면서 자가용은 꼭 필요할 때만 타야지 다짐합니다.

 

 

우리가 좀 더 빠르고, 덜 불편해지기 위해 타는 자가용로 인해 생기는 주차문제, 정체문제를 문제의 심각성 만큼이나 극단적으로 해결하려는 곳이 있습니다. 스페인의 무르시아 시는 자가용을 없애면 평생동안 공짜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교통 카드를 제공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실행하고 있다 합니다.

 

 



 

이 파격적인 정책을 알리기 위한 홍보 캠페인도 눈에 확 들어오는데요. 넘치는 자가용으로 생기는 주차 대란의 문제를 사진처럼 강하게 보여줍니다.

 

 

 

무르시아시는 자가용을 처분할 때 발생하는 세금을 깍아주는 등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장려에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시민들도 이런 시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시의 축구 클럽인 레알 무르시아의 경기가 있을 때면 대다수의 팬들은 트램(전차)를 이용해 경기장에 응원을 간다고 합니다.

 


새로운 서울 시장이 선출되고 아무리 친환경적인 정책을 피운다해도 서울시에서 이런 파격적인 대중교통 정책을 펼치긴 힘들겟지요. 언젠간 서울에서도 환경을 위한, 이런 파격적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