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엔 지역마다 정기적 혹은 상설 시장에 가야만 다양하고 신선한 식료품들을 살 수 있었다고 하죠? 얼마나 불편했을까요? 지금처럼 교통이 편리한 것도 아니었을텐데, 물건을 사러 일부러 먼거리를 찾아가야하고...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참 편리하게도 동네마다 대형마트가 들어서고 각종 슈퍼, 편의점들이 골목마다 들어와있으니 마음만 먹으면 신선하고 몸에 좋은 식료품을 구매하는 일은 일도 아니지요. 

 

 

 

그런데 혹시, Food desert라는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Food desert란, 요즘처럼 모든것이 발달되고 편리한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이유로 건강한 식료품의 접근이 어려운 지역을 말합니다. 대부분 대형마트나 편의점은 소비자의 수요가 많은 지역에 생기게 마련이지요. 그러니 사람들의 발길이 적어 땅값이 저렴한 지역엔 자리하지 않는다 합니다. 그러니 자연스레 이 지역에 사는 경제적으로 넉넉치 못한 사람들은 신선한 식료품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집니다. 장을 보려면 버스를 적어도 2~3번을 갈아 타고, 편도 한시간이 넘는 거리를 매번 이동합니다. 그럼 그 사람들은 금방 상하는 신선한 재료의 구매보다는 통조림, 냉장식품에 당연히 손이 가게 될 것이 뻔하죠.

 

 

 

현재, 미국에서 이런 지역의 숫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런 현상에 대응해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가 있다고 합니다. 바로 Stockbox Grocers !!

 

 

 

Stockbox Grocers는 위에서 설명한 Food desert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신선한 식재료의 접근성을 향상시켜주기위해 그들 가까운 곳에 콘테이너를 개조시켜 만든 작은 임시 식료품 가게를 마련해주는 프로젝트입니다.

 

 

 

 

그 첫 프로젝트는 시애틀의 Delridge 지역이 될 것 입니다. 이 곳 역시 Food desert로 가장 가까운 식료품점에 가려면 버스를 두번 정도 갈아타고 1시간 정도를 가야햐죠. 지금은 이 프로젝트를 위해 9월 15일을 끝으로 한창 모금이 진행되고 있더군요. 모금이 끝나면 West Haven Apartments의 주차장에 Stockbox Grocers가 들어서게 될테고, 신선한 식료품 판매만이 전부가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커뮤니티 조성을 돕고 식품 교육도 펼쳐질 에정이라네요.

 

 

http://stockboxgrocers.com/

 

 

현재는 여러가지 사정상, 임시적인 팝업형 형태만을 진행시킬 수 밖에 없지만, 2012년 봄 부터는, 보다 많은 Food desert에 일시적인 형태가 아닌 영구적인 Stockbox Grocers를 만들 계획이라고 하네요. 그때를 위해 지금은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신선한 식재료 공급에 촛점을 맞추며 보다 좋은 장소를 물색하고 사람들의 니즈를 이해하는데 주력하겠다고 합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국 런던, Amwell Street. 그 길 모퉁이에 작은 식료품 가게가 하나 자리하고 있습니다.

 

 

 

UNPACKAGED

 


 

 

이름은 UNPACKAGED. 'UNPACKAGED'란 포장되지 않은 상태를 나타내는 말이죠? 이름 그대로 이 가게에서는 모든 물건이 포장되어있지 않습니다. 손님이 물건을 사갈 경우에도 포장은 허용되지 않지요. 그러므로 손님들은 이가게에 쇼핑을 하러 올 때 반드시 각자의 용기를 가지고 와야하는 것이 규칙!!! 그래서 가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도 유리병에 로고타입이 담겨진 모양.

 

 

 

 

 

 

각자가 가져온 용기에 필요한 양만큼 물건을 담고, 무게를 재어 가격을 지불하면 끝. 그래서 가게의 슬로건도

FILL ▶ WEIGH  ▶ PAY  ▶ SAVE 더군요.

 


 


 

2006년에 Catherine Conway는 이 가게를 열었습니다. 환경적으로  좀 더 나은 방식으로 물건을 팔고 손님들도 올바른 일들을 실천할 기회를 만들어 주기 위해서요. 그렇게 언 5년, 손님들은 각자의 용기<다쓴 1회용 용기, 비닐봉투,유리병, 종이봉투...>물건을 구매해가고, 다 사용하면, 다시 채워가고 그렇게 가게를 이용해왔죠.

 

우리나라도 과포장 문제는 심각합니다. 구매하는 물건의 대부분은 포장이 되어있단 생각이 드니까요.  물론 운반이나 보호를 위해 불가피한 포장은 어쩔 수 없겠지만, 과자나, 화장품등 그 과함의 정도는 엄청나지요.

 

그럼, Catherine Conway은 왜 포장을 거부했을까요?

 

그녀가 이야기 하길, 포장때문에 물건의 가격이 2배정도까지 상승할 수 있고, 과한 쓰레기를 발생시키기도 하고, 대부분의 포장재료로 사용되는 재료들은 재활용이 불가능해서 소각이나 매립을 통해 처분되니, 그 과정에서 발생되는 탄소와 온실가스 때문에 환경오염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어떠세요? 포장, 거부해야 할 만 하죠?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자제하며, 관련된 노력을 하고 있는 우리나라도 언젠가는 모든 가게들이 UNPACKAGED처럼 포장용품 제로인 가게가 되도록 모두 노력해봅시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