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이 죽는 이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4.12 특기가 식물 죽이기라면? (2)

특기가 식물 죽이기인 슬로워커의 화분들


‘식물 하나 키워볼까?’

매년 봄이 되면 거리에서 파는 모종을 보고 한 번쯤 식물을 사 본 경험이 있을 겁니다. 그만큼 쉽게 식물을 구매할 수 있지만 키우는 일은 그리 쉽지 않습니다. 충분한 일조량, 적절한 온도, 수분량 등 매일 신경써주지 않으면 순식간에 식물은 죽어있습니다. 이렇게 식물 죽이기가 특기인 분들을 위해 식물 관련 아이템 3가지를 소개합니다. 



Lamp Mygdal - 햇빛이 들지 않는 집에서는 식물을 키울 수 없나요?



도시화로 인해 햇빛이 잘 들지 않는 좁은 공간에 사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독일의 스튜디오 Nui의 두 디자이너는 햇빛이 잘 들지 않는 공간에 사는 사람도 식물을 잘 키울 수 있도록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Lamp Mygdal은 창문과 햇빛이 없는 공간에서도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는 램프형 화분입니다.





유리로 만들어진 이 화분은 램프의 빛을 통해 일반적으로 실내에서 받는 빛의 양보다 훨씬 많은 빛을 받을 수 있습니다. 햇빛이 아닌 형광등의 빛만으로 식물이 자랄 수 있을지 의아했었는데요. 식물이 광합성을 하는 광원의 종류는 상관이 없다고 합니다. 빛의 세기에 따라 광합성량이 달라질 뿐 일반적인 형광등이나 백열전등으로도 충분히 잘 자랄 수 있다고 하네요.


(2016.4.14 업데이트: 트위터에서 받은 의견을 추가합니다.)

(집청소에 지친 집요정님 감사합니다!)



Botani.st - 게으른 사람에게 식물은 너무 어려워요



식물은 생각보다 예민합니다. 조금만 관심을 두지 않아도 어느새 비쩍 메말라 있거나 반대로 물을 너무 많이 줘서 뿌리가 썩어 죽기도 합니다. 특히 매일 식물을 돌보는 것이 버거운 사람들에게는 더욱 어려운 일이죠.




Botani.st은 식물을 잘 키우도록 도와주는 센서 장치입니다. 이 장치는 식물의 상태를 센서를 통해 모니터링 하여 수분, 빛, 온도의 변화를 감지합니다. 이 센서장치는 일반적인 가정용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수집하여 그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동하며, 스마트폰 앱을 통해 나의 식물에 맞게 설정을 수정할 수도 있습니다. 식물에 문제가 생기면 문제의 심각성에 따라 센서에 오렌지 또는 빨간색 불이 켜집니다. 또 동시에 앱을 통해 알림을 받을 수 있습니다.



Indoor garden - 텃밭을 가꾸려면 꼭 마당이나 베란다가 있어야 하나요?



최근 들어 도시농업이 주목 받으면서 옥상텃밭, 베란다텃밭 등을 통해 직접 먹거리를 재배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데요. 실내에서 간단하게 화분은 키울 수 있지만 직접 채소를 재배하는 일은 더 어렵게만 느껴집니다. IKEA에서 만든 텃밭시스템은 마당이 없어도 베란다가 없어도 얼마든지 실내에서 텃밭을 가꿀 수 있습니다. 특히 텃밭은 흙과 비료가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데 이 시스템은 흙이 없이 채소를 재배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함께 제공되는 흡수성 발포체를 물에 적셔 씨앗을 뿌려 놓으면 새싹이 자라납니다. 그 새싹을 트레이에 옮겨 담으면 모든 과정이 끝납니다. 태양광 램프와 수분 센서가 장착되어 있는 트레이에서 무럭무럭 자라는 채소를 재배하여 요리를 하면 됩니다.    




식물을 키우는 일도 동물을 키우는 일 못지 않게 관심과 책임감이 필요합니다. 위에 소개된 아이템들도 매우 유용하지만, 지금 주변에 있는 식물이 메말라 있지는 않은지, 너무 어두운 곳에 있는 건 아닌지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여 보는 건 어떨까요.



참고: nui-stidio, IKEA, psfk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