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

신발에 얽힌 사연은 누구나 한번 쯤 갖고 있을것 같습니다.

발의 보호를 넘어

이제 패션산업의 기호가 되어버린 신발.






영국 출신의 개념작가이자 비디오 아티스트 아담 초드즈코(1965~)는

 'm-path'라는 기발하고 재미있는 신발 프로젝트 작품을 발표했습니다.


사용하지 않거나 신고 있는데 싫증이 난 신발 찾아요!!!




전시장 300켤레의 신발을 전시.



관객들이 신발을 바꿔신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작품은 참여자에 의해서 매일 매일 바뀌어 지고 있는 셈입니다.





작가는 전시가 열리고 있는 지역 주민들이 신발을 기부(집 문앞에 신발을 담아두는...) 하도록 했습니다.



나에게 애물단지가 남에게는 보물단지가 될 수 있습니다.

서로 아끼고, 나누고...



신발들은 세계적인 시민단체 옥스팜에 기부되었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두고있는 옥스팜은 헌 물건을 파는 체러티샵(자선가게)을 운영하고 있지요.

영국에 옥스팜가게는 맥도널드 체인점 수보다 많습니다.

한국의 아름다운가게의 모델이기도 한 옥스팜.


이런 아이템으로 다양한 나눔이벤트를 개최하면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안경.

신발.


특정 테마로 말이지요.



여러분은 몇켤레의 신발을 사고 버렸나요?







Posted by slowalk



 

지구에 딱 100명이 살고 있다고 가정한다면...

 


1명은 AIDS,
3명은 노예 상태,
14명은 문맹,
20명은 영양실조,
23명은 오염된 물을 마시고,
25명은 마땅한 피난처가 없고,
30명은 실업상태,
33명은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며,
40명은 신발이 없이 산다고 합니다.





패션의 완성은 신발! 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현대인들에게 신발은 필수 패션 액세서리이자 신발이 없는 삶은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저 먼 나라 아르헨티나엔 가난과 질병에 고통 받으며 맨발로 뛰노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이들에게는 걷는 것이 주요 이동수단이기에 학교를 가거나 물을 떠오기 위해서 아이들은 수 킬로미터가 떨어진 지역도 걸어 다닐 수밖에 없습니다. 당연히 신발을 신지 않은 채로 말이죠.






그런데 이 지역은 규산 성분이 강한 화산토 지역이기에 아이들이 맨발로 걸어 다니다 포장되지 않은 거칠고 험한 길, 오염된 토양으로부터 상처를 얻어 감염이 된다면 상피증(Podoconisis)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를 얻게 됩니다. 염증으로 발이 코끼리 발만큼 부풀고 목숨까지 잃을 수 있는 무서운 병이지요. 




이 사실을 여행중에 직접 목격하게 된 Blake mycoskie.






탐스슈즈<Toms shoes>
의 창립자이자 디자이너인 그는 아르헨티나를 여행하던 중 가난과 질병에 고통받는 맨발의 어린이들에게 신발을 만들어 주기로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아이들에게 단 한번의 도움이 아니라 지속적인 도움을 주고 싶었습니다. 고심끝에, 신발 한 켤레가 팔릴 때마다 신발이 필요한 이 아이들에게 또다른 한 켤레가 기부되는<ONE FOR ONE> 신발회사를 시작하기로 합니다. 처음 200켤레의 탐스가 10000켤레가 되어 기부되었고 결국 한국에서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또 얼마전 Charity water와 힘을 합쳐 TOMS Shoes for Charity: Water 라는 한정판 신발을 선보이며 수익금의 일부를 에디오피아에 깨끗한 식수용 우물을 파는 일에 사용됩니다.<아직 한국에서는 발매되지 않았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이 두 한정판 신발은 페트병과 EVA(압축된 스폰지처럼 말랑말랑하고 부드러운 재질의 일종의 공업용 함성수지)를 재활용시켜 제작되다는 사실!!!.





비록 작은 신발이지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각자만의 행복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에게 한 켤레의 신발을 기부한다는 사실, 마음까지 풍요로워집니다.



탐스를 신고 신난 아이들




마음이 짠~해지는 영상물도 감상해보세요.





Go!!!!
TOMS SHOES >>>
CHARITY WATER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