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브더칠드런의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을 아시나요?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 시즌7도 슬로워크에서 작업 했습니다.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 키트의 구성품 외에도 스쿨키트책과 포스터도 함께 작업 했습니다. 이미 많은 분이 참여했고 알고 계실 테지만 간단히 이 캠페인에 대해 알려 드릴게요.




세이브더칠드런의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은 아프리카나 아시아 등 체온조절과 보온이 필요한 28일 미만의 신생아들에게 모자를 전달해주는 참여형 캠페인입니다. 아직도 매년 전 세계에서는 태어나는 날 사망하는 신생아 수가 105만 명이고 한 달 안에 목숨을 잃는 아기는 295만 명이라고 합니다. (2013년 어머니 보고서, 세이브더칠드런) 사망의 원인이 다른 병도 있겠지만, 저체중이나 영양부족으로 면역성이 떨어지는 신생아와 조산아들은 캥거루 케어(Kangaroo Care)라는 방식으로 살릴 수 있습니다. 





신생아를 안고 털 모자와 포대기로 감싼 후, 아기를 안고 있으면 아기는 따뜻한 체온과 엄마의 심장박동소리에 맞추어 호흡하며 생명을 키울 수 있습니다. 특히 영양상태가 좋지 않고, 일찍 태어나거나 저체중으로 태어난 아기들에겐 더욱 체온조절을 위한 따뜻한 모자가 필요합니다. 우리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많은 아기를 살릴 수 있습니다. 





2007년부터 6년 동안 해외 사업장 10곳에 794,920개의 모자와 66억 원의 후원금이 전달되어 112만 명의 영유아와 지역주민을 살리는데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6년이 지난 2013년 현재 새천년개발목표(MDG) 중 유아사망률을 감소시키기 위해 많은 나라에서 노력한 결과 죽어가는 신생아 4명 중 1명을 살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후원자 여러분께서 보내주시는 모자는 잠비아와 에티오피아 그리고 타지키스탄의 신생아들에게 내년 2-3월경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그리고 이번 시즌에서 모인 후원금과 GS SHOP의 후원으로 잠비아에 모자 보호소가 지어질 예정입니다. 잠비아의 카필라미콰 마을의 임산부들이 건강하게 아기를 낳고 머물면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곳이라고 하네요. 




이번 시즌7의 키트에는 모자 DIY가 추가되었는데요. 모자 모양의 나무판을 활용하여 목걸이, 핸드폰 고리, 브로치 등 다양한 방법으로 나만의 모자를 만들 수 있습니다. 재밌고 다양한 방법으로 모자뜨기캠페인을 여러 사람에게 알릴 수 있겠네요.



시즌7 캠페인은 2013년 10월 21일부터 모자뜨기 키트를 구매할 수 있고 완성된 모자는 2014년 3월 5일까지 세이브더칠드런으로 보내면 됩니다. 이번 시즌부터 모자와 함께 온라인 교육을 받는 개인 참여자에게도 자원봉사확인증이 발급된다고 합니다.(모자뜨기 온라인 교육 moja.sc.or.kr)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7번째를 맞이하는데요, 올해도 모자뜨기캠페인과 함께 아기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세요. 



*모자뜨기 키트는 GS SHOP(www.gsshop.com)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모자뜨기 일반 키트 구매하기 
▶ 바늘없는 뜨개실 키트 구매하기



지난 시즌4~6 포스팅 보기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국제아동권리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의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그 다섯번째 이야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Season5의 키트 또한 슬로워크에서 작업했고요.

 

2007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로 5년째를 맞은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은, 모자뜨기 키트를 구매한

후원자들이 직접 털모자를 떠서 도움이 필요한 해외사업장에 보내주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입니다.

궁극적으로 신생아 시기에 충분한 영양과 건강한 환경을 공급받지 못해 생명을 잃는 제3세계 국가의

아이들을 위한 캠페인인데요, 털모자와 같은 '캥거루 케어(Kangaroo Care)' 방식을 통해

신생아의 사망률을 70%까지 낮출 수 있다고 합니다.

 

 

 

올해는 투명한 지퍼백 안에 구성된 키트가 제작되었습니다. 안에는 털실 두뭉치와 대바늘, 돗바늘, 미니모자,

냉장고 자석, 소개책자, 모자를 담아 보낼 수 있는 봉투 등이 들어있습니다.

 

 

 

동봉되어 있는 미니모자 외에도, 남은 털실을 짜서 여러분만의 미니모자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이 미니모자를 선물하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모자뜨기 캠페인에 대해 알릴 수도 있겠죠 ^^

 

 

지난 4년간 14만명이 넘는 개인참여자와 1000개가 넘는 단체들이 참여해주셨고,

그렇게 모인 털모자의 숫자는 무려 34만개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고마운 모자들은 말리, 에티오피아, 네팔,

라오스, 캄보디아, 앙골라 등의 신생아들에게 전달되었고요.

 

 

그런데 혹시 뜨개질을 못하시거나, 떠본지 너무 오래되어서 기억이 나지 않으신다고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소개책자 안에 모자를 뜨는 방법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고,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제작한 동영상을 보고 따라해보시면 쉽게 시작할 수 있거든요.

 


 



 

유튜브에서 '모자뜨기 캠페인'을 검색하시면 됩니다. 왕초보를 위한 영상도 준비되어 있으니

동영상을 틀어놓고 차근차근 따라하시면 되겠습니다. :-)

 

뜨개질이라고는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저도, 동영상을 보고 코만들기부터 시작해서

어느새 모자를 두 개나 완성했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내년 2월 말까지 계속된다고 하는데요, 따뜻한 체온이 필요한 아기들을 위해

모자를 뜨면서 작년보다 더욱 따뜻한 겨울을 준비해보심이 어떨까요?

 

->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바로가기

->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키트 구매하기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 우리의 따뜻한 손길이 더욱 필요해지는 계절이 다가왔습니다.


내가 뜬 한 개의 모자로 한 명의 신생아를 살릴 수 있다면?

조금 더 의미있는 방법으로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겨울을 보내는 방법!!

올 겨울, 세이브더칠드런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에 동참해보시는건 어떨까요~?



매년 전 세계 200만 명의 아기들이 태어난 날 사망하며,

400만 명의 신생아들은 태어난 지 한 달 안에 목숨을 잃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죽어가는 신생아들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은 어렵고 거창한 것이 아닌데요,

탯줄을 자르는 살균된 칼, 저렴한 폐렴 항생제, 저체온증을 막아 줄 털모자 등

간단하고 저렴한 방법이 있다면 죽어가는 신생아들을 살릴 수 있다고 하네요~!


바로 이 때문에 시작된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은

세이브더칠드런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홍콩도 함께 하며,

2007년 시작하여 올해로 벌써 네 번째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 시즌 4


캠페인 기간 : 2010년 10월 14일 ~ 2011년 3월 15일

모자 도착 마감 : 2011년 3월 15일

모자 전달국 : 에티오피아, 말리, 네팔


약간의 비용, 약간의 시간, 그리고 한 생명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과 정성이 있다면,

아주 간단하게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1. 모자뜨기 키트 구매하기 >>

2. 모자를 에쁘게 떠주세요 (2010년 1월 14일 ~ 2011년 3월 15일)

3. 뜬 모자를 세이브더칠드런으로 보내주세요 (2010년 10월 14일 ~ 2011년 3월 15일)


여러분이 떠주신 모자는 바다 건너 수혜국가 에티오피아, 말리, 네팔로 전달되어

죽어가는 신생아들을 살릴 수 있습니다. (2011년 3월 ~ 2011년 4월)



slowalk.는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캠페인'의 엠블렘 디자인과

시즌1, 시즌2 키트에 이어 시즌4의 키트를 디자인하였는데요,

이번 모자뜨기캠페인 시즌4의 컨셉은 <당신에게 주고 싶은 '선물'>입니다.


모자를 씌워주는 컨셉의 패키지 박스 안에는, 뜨개실, 대바늘/돗바늘, 캠페인 소개책자,

자석버튼, 반송용 봉투, 후원신청서, 희망의 편지, 카드에 꽂아 선물할 수 있는 깜직한 미니모자가 들어있습니다.



시즌4의 컨셉 '선물'처럼, 소중한 주변 사람들과 함께 뜨개질의 즐거움도 느끼며

생명의 소중함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선물해주세요~!


모자뜨기캠페인 자세히 알아보기 >>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