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8.11 핸드폰 충전을 하려면 페달을 돌리세요
  2. 2010.09.17 자전거로 만들어진 오벨리스크 탑. (1)

공공장소에서 핸드폰을 충전시키며 지루한 시간을 보내본 적 있으신가요? 휴대폰이 충전되기까지 하염없이 기다리는 시간에 조금은 생산적인 일을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자전거 페달을 밟으며 운동과 충전까지 할 수 있는 1석2조의 디바이스가 있어 소개합니다.





암스테르담의 스키폴 공항에서는 핸드폰이나 노트북을 충전하기 위해 페달을 돌려야만 합니다. 단순한 싸이클처럼 보이는 이 곳에서 하나의 좌석 당 약 30W/230V의 전기가 생산된다고 하는데요. 속도계 까지 달려있어, 얼마나 빨리 페달을 돌리고 있는지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페달을 밟으며 아이폰을 완전히 충전하는 시간은 30분가량입니다. 플러그를 꽂아 충전했을 때의 시간과 유사한 이 30분동안 페달을 밟는 운동량은 실제로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벨기에 정부에서 지정한 운동량과 같다고 합니다. 





이 기기는 본래 사무실에서 일을 하는 노동자들을 위해 개발되었는데요, 아이디어를 고안한 벨기에 정부의 한 여성 의원은 오랜시간 앉아서 일을 하며 어떻게하면 운동을 같이 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했고, 자신의 책상에 싸이클 장치를 설치했습니다. 운동 에너지가 전기를 발생시킬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난 후, 그녀는 직접 회사를 설립해 Webike라는 이 기기를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이 회사의 직원들은 현재 도서관이나 호텔같은 공공장소에 설치되어 있는 이 기기들이 회사 안에서 이용되기를 바랍니다. 동력으로 발생되는 에너지가 직원들에게 일을 하며 운동까지 하는 습관을 길러주는 자극제가 되길 바라면서죠. 일을 하며 운동을 함께 한다는 것이 업무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가벼운 움직임은 업무에 더욱 집중하게 해 주며 창의력을 향상시켜 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하네요.





이 WeBike는 몇몇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어 올해 말에 사무실에 최적화된 새로운 버전으로 출시된다고 합니다. 퇴근 무렵, 하루에 얼마나 많은 양의 운동을 했는지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다고 하니, 따로 헬스장에 다닐 필요가 없겠죠?


이 회사는 WeBike의 제조공장을 중국 등 해외가 아닌 지역사회에 설립해 장애인들을 고용하고 폐 나무조각이나 쇼파의 가죽을이용해 기계가 아닌 손으로 직접 생산하고자 하는 착한 생각도 가지고 있습니다. 비록 $13,000(한화로 약 천 오백만원)이라는 만만치 않은 생산 비용이 소요되긴 하지만요. 하루빨리 이 기기가 보편화 되어 지금 이 글을 보고있는 당신이 책상앞에서 페달을 돌리며 운동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fastcoexist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유럽을 여행하다 보면, 도시에 세워진 첨탑을 발견하게 됩니다. 

바로 오벨리스크 지요.









오벨리스크는 고대 이집트에 존재하던 첨탑 건축물 입니다. 고대이집트의 태양신 신앙과 관련된 상징적인 건축물을 이지요.
고대이집트 시절에 지어진 오벨리스크는 그 원형을 보존하여, 전세계 다른 지역으로 옮겼거나, 그 모양을 그대로 따와서 새로운 재료로 다시 세운 것들이 지금까지 남아져, 전해집니다.

오벨리스크는 당시 고도로 발달된 고대 이집트의 건축기술, 문명의 발전된 모습을 볼 수 있는 척도와 같은 건축물인데요.
이런 오벨리스크의 모습을 닮은, 현대의 모습을 반영하는 오벨리스크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바로 오늘 소개해드릴, 오벨리스크의 사각형 첨탑 모양을 닮은
"싸이클리스크" 입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오벨리스크는 바로 버려진 자전거의 부품을 이용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버려진 자전거를 재활용해서 거대한 탑이 만들어졌지요.


8월 21일,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로사 마을에 지어진 이 오벨리스크는  예술가 Mark Grieve 의 작품입니다.
높이는 18m, 7층 높이의 건물에 해당하는 높이입니다.


이 오벨리스크가 들어서는 곳은 산타로사 라고 하는 도시 입니다. 이곳은 지역성을 기반으로 예술 작업을 하는 예술가들이 마을을 이뤄서 사는 예술가 마을입니다.

예술가들이 하나의 마을을 이뤄서, 그 지역에 활기를 불어 일으키는 경우는 뉴욕의 미트패킹지역, 가까이는 홍대의 경우를 보더라도 알 수 있지요. 산타로사 역시 2020년까지, 전문적인 예술가 마을을 만들기 위한 계획에 착수했고, 이 마을로 들어가는 중요한 입구에 이 자전거 오벨리스크가 세워졌습니다.




멀리서 본 오벨리스크 풍경입니다. 좌측에 커다란 기둥이 세워졌지요.
예술가 마을의 번영을 위한 하나의 상징이 되는 것일까요.







이 오벨리스크를 디자인하고, 실제 만들고, 세우는데 든 총 비용은 얼마일까요.
우리나라돈으로 4천만원 정도가 들었다고 하네요.


이 작업에 참여한 예술가, 그리고 엔지니어 대부분은, 이 마을의 예술 활성화를 위해서 재능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이 작업에 무료로 봉사,참여 하였습니다. 근처에서 다양한 자전거 커뮤니티 모임의 지원을 받았고, 지역의 학교에서 자전거타기 운동과 더불어서 재활용운동이 동시에 이뤄졌다고 합니다.

 

 

 

이 오벨리스크에 사용된 자전거의 대수는 340여 대라고 합니다.
프로젝트의 의도, 예산, 배경과는 상관없이, 산타로사의 기존 주민 대부분은 마을에 세워진 이 오벨리스크를 반겼다고 합니다.
자신들이 사용하던 낡은 옛 자전거들이 마을의 상징으로써 하나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보면서, 주민스스로 그 마을의 랜드마크를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안겨다 주었습니다.

또한 산타로사가 자전거를 애용하는 환경친화적인 마을임을 알릴 수 있게 된것에 대해서도 기뻐했다고 하네요.










이 작업을 수행한 Mark Grieve 는 버려진 자전거의 부품을 사용해서, 그동안 작업해왔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설치한 벽면설치 작업입니다.






하나의 부품으로 분해된 자전거 파편의 모음이 미적으로 잘 어울리면서, 
동시에 자전거의 운명(?) 에 대해서 생각해볼 여지를 던져줍니다. 






자전거부품이 아름다운 예술로, 멋진 자전거 파사드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캘리포니아 벤츄라 해안에 설치한 그의 다른 작업입니다








네바다주 사막에 설치한, 자전거 아치 설치물입니다.





누군가의 동반자였던, 자전거들이 그 쓰임을 다하고, 한데 모여서 묘한 감정을 불러일으킵니다.
아름답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네요.










쌍둥이 무지개와 어울리는, 세쌍둥이 풍경이 연출 되었네요.
자전거를 타고 와서, 이 자전거 아치를 감상하면,
내가 타는 자전거가 뭔가 기특해보이지 않을까요?




버려지는 자전거들에게, 예술작품으로 다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Mark Grieve 의 예술작업 입니다.
우리주변에 버려지는 물건들도, 우리의 일상생활에 하나의 생각할 여지를 안겨다주는 예술작품이 될 수 있네요~.

우리가 한번 쓰고 무심코 버리는 쓰레기들이, 점점 쌓여서, 우리의 문명의 단면을 보여주는 쓰레기 오벨리스크가 만들어지기 전에, 한번 쯤은 물건을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용도를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지금까지 자전거로 만들어진 오벨리스크 소식이었습니다.^^





출처:
http://ci.santa-rosa.ca.us/departments/recreationandparks/programs/artsandculture/publicart/Pages/NissanPublicArt.aspx
       
http://www.markgrieve.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