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도시의 일상 속에 자연에 대한 욕구는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게다가 요즘은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고민도 많죠. 도시 속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신선한 먹거리와 힐링을 위한 도시농업을 꿈꾸지만, 시간을 내어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무엇을 심어야 할지, 어떻게 키워야 할지 알아보고 하는 것 또한 지친 도시민들에게는 버거울 때가 있습니다. 이런 분들에게 도시농업을 좀 더 쉽게 할 수 있게 도와주는 키트 'UrbMat'를 소개합니다.





위에 보이는 사진이 UrbMat의 전체 모습입니다. 매트는 12개의 식물을 키울 수 있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케일, 바질, 파슬리, 당근 등 각 식물의 파종 구역은 색으로 구분되어 있죠. 뿐만 아니라 하단 부분에는 채소를 키우는 설명과 방위표가 제공되는데요, 방위표는 최적의 일조량을 위해 필요하다는군요.





매트와 함께 위와 같은 씨앗볼도 제공됩니다. 이 씨앗은 NON-GMO(유전자변형생물체가 아닌)라고 하니 안심하고 먹는 채소를 재배할 수 있겠네요.





제공된 씨앗 볼의 크기에 맞게 구멍이 뚫려있고 심는 곳이 정해져 있어 쉽게 파종을 할 수 있습니다.





매트 두 모서리 부분에는 위와 같이 호수연결관이 있는데요, 이곳에 호수를 연결하여 관개수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저렇게 나무로 만들어진 넓은 상자에 흙을 넣고 매트를 깔고 고정하면 설치 끝입니다. 참 쉽죠?!





와우! 신선한 채소가 참 잘 자랐네요. 





UrbMat는 도시농업을 좀 더 쉽게 시작할 수 있게 해주는 매트입니다. 시작을 도와주긴 하지만 채소를 키우는 데에는 어느 정도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시작은 쉽게 하여도 관심과 정성으로 가꾸어야 건강하고 신선하게 잘 자라겠죠? 



출처: UrbanEarth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아이를 키우시는 분들은 주말이 될 때마다 아이와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내야 할까 고민이 많이 되실 겁니다. 이번 주말 아이와 함께 계란껍질 미니 허브 농장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준비물은 아주 간단합니다. 계란판, 계란껍질, 흙, 허브씨앗만 준비하세요.





우선 계란판의 덮게 부분을 잘라내어 주시고 반으로 잘린 계란껍질을 위의 사진과 같이 넣어주세요.





계란 껍질 안에 흙을 넣어 주세요.





흙을 다 채워 넣었다면 채워넣은 흙에 씨앗을 넣을 작은 구멍을 만들고, 준비 된 씨앗을 심어주세요.





씨앗을 다 심으셨다면 흘이 모두 젖을 때까지 물을 주시고 햇빛이 잘 드는 곳에 놓아 두세요.





이쑤시개를 이용해서 이렇게 이름표를 만들어 보는것도 좋겠네요.





완성이 된 후 꾸준히 물을 주고 살펴봐야 하겠죠?





꾸준한 관심과 보살핌이 있었다면 이렇게 잘 자라겠죠? 큰 돈을 들이지 않아도  아이와 함께 재밌고유익하게 보낼 수 있고, 흙과 자연에서 점점 멀어지는 아이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수 있습니다.

이번 주말은 아이와 함께 계란껍질 가드닝에 도전해 보세요.



출처| inhabitot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식목일이 며칠 지났지만 4월-5월 봄에는 내내 다양한 식목행사와 꽃 축제가 한창일 것입니다.

이번에는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듯이 씨앗을 빌릴 수도 있고, 반납할 수도 있는 재미있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소개해드릴 캠페인은 씨앗을 공유하는 "Share Seeds" 캠페인입니다. Eating in Public(EIP)에서 주관하는 이 캠페인은 서로 다른 씨앗을 공유하는 것을 적극 권장하기 위해서 시작됐는데요, 가지고 있는 여분의 씨앗을 다른 지역의 씨앗과 바꿈으로서 씨앗이 널리 퍼지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물론 여분의 씨앗이 없는 사람들은 쉐어시드 박스에서 제공하는 씨앗을 기간 제한없이 '빌려'가면 됩니다. 반납은 빌려간 씨앗도 되지만 다른 씨앗으로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





쉐어시드 캠페인의 구성품은 재활용된 나무로 만들어진 작은 박스 안에 다 들어있습니다. 박스 안에는 빈 봉투와 스탬프, 스테이플러와 함께 가장 중요한 씨앗봉투 50개가 들어있습니다.





씨앗을 반납할 때는 빈 봉투에 스탬프를 찍어서 박스에 넣으면 되고, 반대로 빌릴때는 박스 안의 씨앗을 봉투에 넣어 스탬프를 찍어 가져가면 된다고 합니다. 쉐어시드 박스는 부피가 작기 때문에 설치 및 이동이 쉬운 것이 장점입니다. 또한 씨앗이 박스에 남아있는 한 계속 운영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씨앗을 공유하는 쉐어시드 캠페인은 지난 20년간 다국적  씨앗기업들에 의해 획일화된 품종시장에서 작은 희망을 만들기 위한 노력 중 하나입니다.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이런 획일화되고 조작된 품종들 때문에 사라져가는 전통 품종을 살리기 위한 씨앗도서관을 포스팅한 적이 있었지요. (2011/01/19, 씨앗을 빌려드려요~ 씨앗도서관<BASIL Project>) 쉐어시드 박스도 씨앗도서관처럼 씨앗을 빌려주는 일을 하지만 조금 다른 점은 어디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합니다.





지금은 인터넷에서 클릭 한번으로도 다양한 씨앗을 구입할 수 있지만 인터넷이 없던 시절에는 씨앗 공유가 아주 유용한 풍습이었다고 합니다. 식물을 처음 키우실 분들이라면 씨앗을 사는 것 보다는 쉐어시드 박스처럼 씨앗을 빌려 나중에 새로운 씨앗으로 반납하는 것도 의미있는 시작이 되겠죠? ^^




자료출처 : Share Seeds 홈페이지, Eeating in Public 페이스북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씨앗과 흙을 자연에서 쉽게 얻을 수 있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가공된 씨앗과 흙,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는 야외 대신 도심의 아파트 속 베란다에서 식물을 기르는 일에 익숙한 시대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식물을 기르는일을 계속하고 있는 것은 자연에 대한 그리움이 남아 있기 때문이겠지요. 그리고 병들어가는 지구를 살리기 위해 식물을 심는 일은 계속되어야 할 숙제입니다. 4월 5일 식목일을 맞아 도심 속에서 간편하게 식물을 기를 수 있는 씨앗 상품들을 소개합니다.




1. 지구를 살리는 약(Medicine of Saving the Earth)




첫번째로 소개해 드릴 상품은 뉴욕의 패션편집샵 '오프닝세레머니(OPENING CEREMONY)'와 한국의 친환경브랜드 '에코브릿지(ECOBRIDGE)'가 콜라보레이션하여 제작한 '지구를 살리는 약'입니다.


에코브릿지에서는 씨앗종이와 씨앗종이를 잘라 제작한 카드를 판매하고 있는데요. 예쁜 모양의 카드를 만들고 남은 짜투리를 재활용하기 위해 '지구를 살리는 약'을 만들게 되었다고 합니다. 씨앗종이에는 식물 20여 종의 씨앗이 박혀 있어 심은 후에 어떤 식물이 자라날지 모른다고 합니다. 하지만 기대하며 기다리는 것 또한 씨앗종이 제품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죠?



씨앗종이를 사용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일단 씨앗종이를 물에 불리고 물에 불은 씨앗종이를 화분에 옮겨 심은 다음 물을 충분히 주면 끝! 짧은 시간에 간단하게 식물을 심을 수 있는 편리한 씨앗키트네요.





2. 얼굴 씨앗(25 Sprouting Seed Faces)




두번째로 소개해 드릴 상품은 다소 섬뜩해 보일 수 있는 얼굴 씨앗 입니다. 종이를 이용한 작업을 주로 하는 미국의 아티스트 '켈시 엘리스 파이크(Kelsey Elise Pike)'의 작품인데요. 지구를 살리는 약과 마찬가지로 씨앗종이로 만들어진 얼굴 씨앗은 생김새와 성별, 피부색, 나이대까지 다양한 25명의 얼굴을 본 떠 만든것이라고 합니다.






3. 씨(seedball)



세번째로 소개해 드릴 상품은 미국의 비영리 환경단체 마야(MAYA)에서 제작한 씨앗볼 입니다. 이 씨앗볼은 야생화 씨앗과 흙뿐만 아니라 퇴피까지 포함되어 있어 별다른 관리 없이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패키지에 그려진 그림처럼 식물이 자랄 수 있는 곳에 던져 두는 것으로 끝! 아이들과 함게 씨앗볼을 던지며 놀이처럼 식물심기를 시작하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왼쪽부터 꿀을 채취할 수 있는 야생화 모음, 아름다운 야생화 모음, 도시정원용 야생화 모음, 양귀비, 불란서 국화, 물망초인데요. 꽃의 종류뿐 아니라 용도 별로도 구성되어 있어 더욱 유용할 것 같습니다! 


 


그 밖에 슬로워크 블로그를 통해 그동안 소개된 간편한 가드닝 상품입니다.

> 미운 사람에게는 씨앗폭탄을 던지세요  2012. 08. 11

> 전자화분, 귀차니스트도 식물을 잘 키울 수 있다  2011. 10. 13

 

 

자 이제 모두들 스마트한 도시농부가 될 준비 되셨나요? 꼭 식목일이 아니라도 좋습니다. 식목일은 일년 중 단 한번 나무를 심는 날이 아니라 우리가 잊고 있던 나무와 식물을 중요성을 되세기는 날일테니까요! 이번주말은 꼭 가족들과 간단한 실내 가드닝 부터 시작해 보세요:)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 사무실이 위치한 삼청동에는 크고 작은 화분들을 가꾸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색색이 피는 꽃들이나 빨갛게 익어가는 방울토마토까지. 출퇴근 길에 매일 조금씩 커가는 모습을 보면서 가드닝의 즐거움을 조금이나마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는데요, 아마도 이런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으로 가드닝을 시작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때문에 오늘은 가드닝 적극 권장의미로, 쉽게 시작할 수 있게끔 나온 가드닝 키트를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studioharvest의 Sebastiaan Sennema가 디자인한 가드닝 초보자를 위한 'Starter kit:Grow your own'입니다.





구성품을 보면 화분의 역할을 하는 받침대, 영양분이 충분한 압축된 흙, 대나무 재질의 삽, 가장 중요한 씨앗 그리고 이름표까지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고 담으려한 노력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나 압축된 흙은 물을 닿게 하여 풀어서 화분에 넣으면 된다고 하니 사용법도 간단한 것 같네요. 





조립식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휴대도 간편합니다. 왼쪽 위에 구멍이 송송 뚫린 것은 물뿌리개 역할을 하는 뚜껑인데요, 다 쓴 페트병에 뚜껑만 바꿔 끼면 물뿌리개가 완성되니 재활용 측면에서도 좋은 것 같습니다.





압축된 흙을 풀어 화분에 채우고 씨앗을 심은 뒤, 마지막으로 이름표를 꼽아주면 완성입니다. 이 키트를 만든 디자이너 Sebastiaan Sennema는 다양한 식물들을 키우고 또 수확하면서 얻은 경험들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교류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하나의 생명을 보살피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나로 하여금 하루게 다르게 자라는 식물을 보는 즐거움을 생각한다면 가드닝은 분명 해볼 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도시가드닝 브랜드 '가든하다 gardenhada'를 소개해드렸는데요(2013/01/14 slow-partner: 가든하다 gardenhada #1 discover)가든하다 gardenhada도 이러한 가드닝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과정의 즐거움을 알리는 브랜드입니다. 


막한 도시생활에 지치신 분들 혹은 가끔은 푸른 잎사귀를 보면서 위로받고 싶으신 분들은 지금부터라도 책상 위의 한켠을 작은 화분에게 양보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자료출처 : Studio harvest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옛 속담에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후일을 위해 미운 사람에게도 정을 베푼다는 뜻일 텐데요, 영국에는 이 속담을 실제로 실천해볼 수 있는 재밌는 상품이 있다고 합니다. 소개해 드릴 상품은 던지면 터지지 않고 꽃이 피는 seedbom입니다.





위 사진처럼 seedbom의 외관은 수류탄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내용물은 수류탄과는 전혀 다릅니다. 수류탄과 달리 seedbom은 유기퇴비 및 비료, 야자 껍질이 혼합된 양분과 꽃이 성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영양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약간의 물과 공간만 있다면 꽃을 피우는 데 전혀 문제가 없는 것이지요.



 



포장재 또한 달걀 상자에 쓰이는 재질을 재활용한 것으로 친환경적이라고 합니다. 포장에 사용되는 잉크도 야채잉크라서 환경에 전혀 해가 없다고 하니 그야말로 정말 착한 폭탄이 아닐까 하는데요, 최근에는 4가지 꽃씨가 들어있는 패키지가 출시되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사용법은 정말 간단하게도, 물을 흠뻑 적신 seedbom을 던지고 싶은 곳 혹은 미운 사람의 앞마당에 힘껏 던지는 것이라고 합니다. 약간의 수고만 하면 예쁜 꽃이 피는 것을 볼 수 있는 셈이지요. 아래의 동영상은 seedbom의 친절한 홍보 동영상입니다. 






폭탄이라는 말이 조금 거칠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얄미운 사람에게 seedbom을 있는 힘껏 던져서 선물한다면 마음에 쌓인 앙금을 덜어내고 좀 더 친해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또 꼭 미운 사람만이 아니라 화해를 청하고 싶은데 쑥스럽다면 seedbom을 이용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




자료출처: http://kabloom.co.uk/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환경오염으로 인해 기본적으로 누려야 할 의.식.주에 대한 불감증을 겪고 있진 않으신가요? 특히 건강과 직결된 식품의 안전은 더욱 민감한 문제일텐데요. 때문에 가정에서 조미료를 직접만들어 사용하는 주부들이 늘고 있습니다. 가족들의 건강을 위해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직접만든 조미료를 고집하는 주부들에게 풍력을 이용해 견과류 오일을 얻을 수 있는 팁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각종 견과류와 바람(풍력)으로 만드는 오일,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지만 가족들과 함께 마음놓고 먹을 수 있는 맛있는 요리를 만들수 있다면 충분히 가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또한 바람이 부는데로 자연이 주는데로 얻은 오일은 가족의 건강 뿐 아니라 지구의 건강도 지켜 주겠지요?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의 디자인 아카데미(Design Academy of Eindhoven)의 학생 , 데이브 한킨스(Dave Hakkens)가 만들어낸 이 기계는 풍력을 이용해 견과류의 오일을 추출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이 기계는 풍력을 모아두었다가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바람의 양과 프로펠라의 움직임에 따라 천천이 움직이며 오일을 얻을 수 있는 방식인데요. 기계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한번 살펴볼까요?

 

 

 

 

풍력은 느리지만 강력한 에너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지구를 혹사시키지 않고 얻을 수 있는 착한에너지이기도 하고요. 많은 사람들이 안전불감증을 느끼는 것에는 현대사회의 가속화가 한몫했다고도 볼 수 있겠는데요. 이 기계는 오일을 얻기위헤 '기다림'이란 조건을 필요로 합니다.

 

 

 

 

기다림 후에 얻는 견과류 오일으로 가족들과 맛있는 저녁을 준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가족들과 함께 오일을 만드는 과정을 경험하는 것 또한 아이들에게 좋은 교육이 될 것 같습니다. 힘들이지 않아도 얻을 수 있는 것에 익숙한 현대사회의 아이들에게 자연의 소중함과 기다림 알려주세요!

 

 

 

http://davehakkens.nl/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식물에겐 씨앗을 옮기는 다양한 수단이 있다는 것 모두 다 아는 사실입니다.

 

어떤 씨앗은 날개를 달아 바람을 타고 이동을 하고, 어떤 씨앗은 씨앗 주머니가 터지는 탄성을 이용해 이동을 하기도 하고, 또 어떤 씨앗은 곤충과 동물의 힘을 빌리지요.

 

이 아이디어에서 힌트를 얻는 디자인이 있습니다. 바로 친환경 이동수단인 자전거를 이용해서 자연스럽게 씨앗을 퍼트리는 것이지요. American Society Creative 에서 디자인한 컨셉 자전거인데요.

 

 


 

"Bloom" 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자전거 프로젝트의 원리는 간단 합니다. 자전거 뒷 바퀴 축에

작은 알루미늄 튜브를 연결하는데, 이 튜브가 비누방울을 생성합니다.

 

 

 

뒷바퀴 축에 연결된 톱니바퀴가 돌아가면서 공기를 만들어내고 이 공기가 알루미늄 굴뚝을 통해

나가면서 비누방울을 생성해 내지요. 식물성 기름과 물로 만들어진 비누방울에는 작은 씨앗들이

들어있어 자연스럽게 씨앗을 퍼트리게 되는 원리입니다. 비누방울이 터지면서 물을 공급해서 이 작은 

씨앗들은 뿌리를 내릴 수 있게 되지요.

 

 


 

어린시절에 그저 재미로 불고 놀았던 비누방울로 이런 친환경적인 프로세스를

생각해 낸 것은 환경을 늘 생각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요?

눈여겨 보면 작은 힘으로도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바람이 불면 흩날리는 비누방울을 싣고 달리는 자전거, 물론 로맨틱하기도 하구요! 

 

( 출처 ㅣ http://obviousmag.org )

by 기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