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로 아이스크림 차가 들어오고 있어." 아이들에게 이보다 더 좋은 것이 있을까요? 지금 미국에서는 아이스크림 트럭이 마을을 돌며, 탐험가들로부터 자연과 환경에 관한 생생한 이야기를 맛볼 수 있는 "Ice Cream Expedition프로젝트가 진행 중입니다.


 



아이스크림을 시작으로 아이들과 대화를 시작하는 아이디어는 세 명의 젊은 청년들에게서 나왔습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피 젊은 탐험가 상을 받았던 그들은 산을 뛰어다니고, 나무에 오르며, 자연에 대한 사랑과 모험심을 키웠습니다. 자연스레 탐험가로서의 환경보전에 대한 책임을 느꼈다고 하는데요. 자연을 탐구하며 지내던 그들은 쌓아온 지식을 아이들에게도 들려주고자 합니다. 아이스크림을 건네주면서 자연과 환경에 관한 생생한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우리를 둘러싼 환경을 보존해야 하는 것을 일깨워 주는 것이죠. 아이들의 일상이야기도 들으며, 친구처럼 대화를 이어가기엔 아이스크림이 더없이 좋은 소재인 것 같네요. 




Caleb Kruse, Cameron Kruse & Jordan Fatke


미국의 33개 주를 운행하는 아이스크림 트럭


4가지맛 아이스크림(망고, 아보카도, 구아바, 코코넛)


아이스크림 트럭과 재료 등은 킥스타터(소셜펀딩)를 통해 도움을 받아 현재 프로젝트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샌디에고(7월 17일)를 시작으로 뉴욕(9월 23일)까지 총 33개의 주를 운행할 예정이며, 아이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다큐멘터리도 촬영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이들과 어른들 모두에게 동심을 깨워주며, 아이스크림으로 대화를 시작한 그들의 스토리가 재밌네요. 만약 미국에서 이 포스팅을 보신다면 당신의 마을에도 아이스크림 트럭이 올지도 모르니 체크해보세요. 



아이스크림 트럭의 전체경로


아이스크림이라는 달콤한 소재로 아이들과 환경보전에 대한 이야기를 시도한다는 점이 흥미로운데요. 9월 뉴욕을 마지막으로 그들의 긴 여정은 끝은 나지만, 그들과 만난 아이들의 환경사랑 이야기는 계속되었으면 합니다.  



자료출처: nationalgeographic.kids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시작하며, 일상을 사진으로 남겨 놓는 일이 익숙해졌습니다. 한 사람이 남긴 사진의 흔적을 볼 때, 우리는 그의 일상을 넘어 흥미와 관심 때로는 소망하는 마음까지도 읽어나갈 수 있게 됩니다. 


여기 어린 사진가 친구가 남긴 사진의 흔적이 있습니다. 단 27컷만을 찍을 수 있는 일회용 카메라로 남긴 사진인데요, 여러분은 이 사진의 흔적을 볼 때, 어떤 일상이 그리고 마음이 그려지시나요?





어린 사진가의 사진은 영국 런던 출신의 사진작가 자나 브리스키(Zana Briski)를 통해 시작되었습니다. 1997년 개인 프로젝트를 위해 인도 캘커타의 빈민 사창가 마을에 방문한 그녀는 그 곳에서 특별한 아이들을 만나게 됩니다. 바로 매춘 여성들의 아이들인 ‘사창가의 아이들’ 인데요, 이 아이들은 엄마가 무엇을 하는지, 엄마가 일할 때는 왜 집 밖에 나와 서성여야 하는 지를 아는 평범치 않은 아이들이었습니다. 


그녀는 아이들에게 사진을 가르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처음으로 일회용 카메라를 손에 쥐고 가족과 친구들 또 동네를 자유롭게 촬영 합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과 고달픈 현실, 그리고 엄마의 모습이 자신의 미래일 것이라 여기며 살아왔던 아이들은 사진을 통해 이 전에는 알 수 없었던 낯선 세상을 만나게 되고, 더 나은 삶에 대한 꿈을 꾸기 시작합니다.





자나 브리스키는 아이들과 함께한 첫 번째 수업에서 무언가 특별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다는 것을 직감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아이들과의 시간을 기록하기로 결심했고, 작은 비디오 카메라에 담기 시작합니다. 


이 영상은 그녀의 친구 로스 카우프만(Ross Kauffman)감독과 함께 다큐멘터리 영화 'Born Into Brothels: Calcutta's Red Light Kids' 로 제작되어 세상에 소개되었는데요, 한국에서는 2005년 '꿈꾸는 카메라 - 사창가에서 태어나' 라는 제목으로 개봉되어 상영 되었습니다.





이 영화는 2004년 선댄스 영화제 관객상과 2005년 아카데미 영화상 최고 다큐멘터리상을 비롯해 다수의 국제 상을 수상했습니다. 또한 어린 사진가들의 사진은 2001년 뉴욕 소더비(Sotheby's) 경매에 소개되었고, 2003년 앰네스티 인터내셔널(Amnesty International) 달력에도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자나 브리스키는 다큐멘터리의 힘은 실상을 알리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하여, 2002년 카메라를 든 아이들(KWC, Kids With Cameras) 라는 비영리 단체를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이 단체를 통해 영화의 그려진 아이들의 삶을 응원해 줄 것을 권유하며, 이들의 삶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고 있습니다. 





“고어는 23세로, 현재의 학업에 흥미를 가지고 이를 지속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일단 영어 회화 수업으로 그 시작을 하려고 한다.”


“19세 샨티는 최근 Future Hope를 통해 고등학교 학업을 마쳤다. 7월 말에는 뭄바이에서 대학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21세인 아비짓(Avijit)은 현재 뉴욕 대학에서 3학년으로 재학 중이다. 그는 학업과 교내에서 하는 아르바이트에도 최선을 다한다. 이번에 모아둔 돈으로 2년 만에 인도에 있는 집에 방문할 수 있게 되었다. 그의 작업들은 유투브 채널에서도 볼 수 있다.”


또한 이 곳에서는 지속 가능한 지원을 위한 수익 사업으로 아이들의 사진으로 만든 사진첩과 엽서 등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카메라를 든 아이들은 인도 캘커타를 시작으로 세계 분쟁과 소외 지역에 살고 있는 아이들에게 KWC 워크숍 프로젝트(Kids With Camera Workshop Project)를 통해 지속적인 사진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탄의 아이들이 서로의 삶을 더 이해하는 프로젝트로 워크숍을 진행하였고, 이집트 카이로에서는 쓰레기 마을에 거주하는 아이들이 자신의 마을의 아름다움을 찾는 프로젝트로 워크숍이 진행되었습니다. 


KWC 워크숍 프로젝트의 내용을 보며, 아이들에게 사진을 찍는 행위를 통해 새로운 관점과 시각을 발견하도록 돕는 시도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이 워크숍을 통해 체념하고 수용했던 어두운 일상을 넘어 희망을 찾는 연습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새로운 꿈들을 발견합니다.


카메라를 든 아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KWC 워크숍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교육 자료도 함께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 자료는 카메라를 든 아이들과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USA(Amnesty International USA)의 인권 교육 프로그램(Human right education program)팀이 공동 개발한 자료로, 사진 교육에 대한 전반적인 가이드가 정리 되어 있습니다.





많은 지역사회단체, 시민단체, 종교단체 등에서 이 교육 자료를 활용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이들에게 사진을 교육하고, 또 아이들이 찍어오는 사진을 통해 지역사회의 자원, 문제 그리고 아이들의 욕구 등을 파악하여 사회 변화를 위한 사업의 기초 조사 자료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AFAP Action on Poverty 라는 호주의 비영리 단체에서도 사진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AFAP 베트남 사업장에서는 매주 금요일 아이들에게 일회용 카메라를 전달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의 일상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찍어올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아이들의 사진은 현지 시각에서의 필요를 살펴볼 수 있게 하고 사업을 기획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사용됩니다. 


자나 브리스키의 도전이 어두운 마을의 아이들에게 희망의 빛이 되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그 작은 빛은 인도 캘커타 마을을 넘어서 세상의 소외되고 외로운 아이들에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일상에서도 변화를 기대할 수 없는 답답한 현실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더 이상 체념과 수용이 아닌 꿈을 찍어내는 습관으로 매일을 채워보는 것은 어떨까요? 카메라에 찍힌 사진들이 또 다른 목소리와 울림이 되어 꿈꾸던 현실을 만들어 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Kids With Camera, AFAP




by 달팽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는 아이들.


매년 새로 사주어야 하는 옷은 둘째 치더라도, 책상이나 의자와 같이 저렴하지도 않은 물건들을 아이가

자랄 때마다 새로 사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자라듯 책상과 의자도 자랄 수 있다면 어떨까요?

 

 

 

프랑스의 젊은 디자이너 겸 목수인 Guillaume Bouvet이 디자인한 AZ Desk라는 이름의 어린이용 책상+의자

세트는 의자의 받침 부분과 책상 상판의 높이를 세 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책상의 상판 부분은

뒤집어 걸어놓으면 칠판 겸 자석 보드가 되기도 합니다.

 

 

 

 

 

아이들의 키가 자람과 함께 책상과 의자의 키도 자란다고 할 수 있겠네요. 최대 높이에 맞추면 어른들도 앉을 수

있는 높이가 되기 때문에 아이들이 다 큰 다음에도 계속 쓸 수 있고요.

 

 

 

 

AZ desk concept from guillaume bouvet on Vimeo.


 

Guillaume이 직접 책상과 의자를 조립하는 이 동영상을 보면, 27살의 어른인 그가 쓰기에도 불편함이 없는 것 같

습니다. 게다가 조립과 해체도 아주 쉬워 보이고, 인공적인 컬러가 덧입혀지지 않은 나무로 만들어져 소재도

안전해 보이네요.

 

아이에게 처음 책상과 의자가 필요해지는 시기에 구입해서 어른이 되고 나서도 쓸 수 있는 책상,

이런 것이야말로 정말 지속가능한 디자인이 아닐까요?

 

 

(이미지 출처 | www.guillaumebouvet.com)

 

 

by 살쾡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요즘 아이들은 무엇을 가지고 놀고 있을까요? 방학을 맞은 아이들이 추운 날씨 때문에 집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을 것 같은데 말이죠. 혹여나 컴퓨터 게임이나 텔레비젼 시청에 빠져있진 않을까 걱정도 되네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장난감 어디 없을까요? 단순한 놀이만이 아니라 창의력도 높여주고 재활용에대한 생각도 깊게 만들어 줄 그런 장난감!!!

 


 

 

그런 장남감이 바로 여기 있네요. Makedo!!!

 

그런데 뭔가 화려할 줄 알았는데 정작 상자 뚜껑을 열어보니 단 세가지 종류의 장난감 연장같은 것 들이 들어있더군요. 플라스틱 톱, 핀, 경첩, 이렇게 3가지.

 


 

 

자세한 설명과 이들을 어떻게 즐기는지는 영상으로 알아봅시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지 않나요? 아이들이 상상하는 모든 것들을 만들어 낼 수 있잖아요. 사실 블럭놀이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블럭의 수가 제한되있어서 만들다 포기하거나 크기면에서 제약이 있었죠. 그렇지만 이 장난감은 주위의 모든 것들이 다 재료가 될 수 있으니 아이들의 상상력을 무한 발휘할 수 있죠. 또 아이들이 버려지는 종이박스나, 빈 플라스틱 병, 포장지들을 다시 생각해보는 기회도 될 수 있습니다.



 

 

박스로 로보트를 만든 아이, 너무 즐거워하네요^^


Makedo 싸이트 들어가보기~!!! http://makedo.com.au/

 

 

 

 

 

Posted by slowalk





저에게 당신의 두려움을 말씀해주세요.



이 인형은 아이들의 두려움을 들어주고 그에 반응하는 인형입니다.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인형과 독특한 유대관계를 맺는다는 점에서 착안해서 만들어졌지요.



어른들은 그들의 두려움, 그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그에 반해서 아이들의 경우는 다르죠. 아이들에게 어떤 상황이 두려움을 줄 수 있는지, 또 그것을 정확하게 어떻게 해소해야 하는지 어른들은 알아채리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이 인형은 6~9세의 아이들에게 그런 두려움과, 스트레스를 다룰 수 있게 해줍니다.







이 장난감의 팔은 수화기 역할을 합니다. 아이들이 인형에 대고 그들의 이야기를 속삭이면, 이 인형의 뱃속에 장치한 저장장치에 저장이 됩니다.





아이들의 목소리가 뱃속에 저장되고, 저장된 그들의 목소리에 맞게 새롭고 독특한 소리로 인형은 반응합니다.





아이들의 마음이 담긴 사진이나 이미지, 물건들을 이 인형과 공유하게끔 하는 것은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인형이 좋은 친구처럼 여겨지게 만드는 결정적인 부분이라고 하네요.






아이들은 어른들, 부모님, 선생님들과 하지 못하는 이야기들을 인형과 공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들은 그들이 가지고 있는 순수한 생각들, 고민들을 이 인형에 스스럼 없이 이야기하고, 인형이 반응하는 소리를 듣고 나름의 해석을 내리는 과정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고민들을 들어주는 인형이었습니다.


성인들을 위한 고민들을 들어주는 인형은 어디 없을까요?
우선은 당신이 생각하는 고민들, 주변에 들어 줄 수 있는 친구들에게 한번 털어놓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http://www.schenkelbach.co.cc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