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9살이 되는 필리핀 소년 켄은 유기견 보호소의 개들 중 20~30% 만이 다시 주인을 만나게 되며, 나머지는 안락사 당한다는 소식을 접하게 됩니다. 사랑 받지 못하고 버려지는 유기견들이 가여웠던 그는 유기견들을 위한 보금자리를 직접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합니다.





켄의 아버지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주었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켄은 자신의 집 차고 한켠에 유기견들을 위한 작은 쉼터를 만들고, 해피 애니멀스 클럽(Happy Animals Club)이라고 이름 짓습니다.





병들고, 굶주린 유기견들을 돌보는 일은 생각보다 많은 돈이 필요한데요, 유기견들을 위한 사료와 약값이 부족했던 그는 유기견들을 돌보는 모습을 촬영하여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시합니다. 어린 소년과 유기견들의 이야기는 곧 온라인을 통해 세계 곳곳에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이 해피 애니멀스 클럽에 필요한 지원금을 기부합니다.





켄의 사랑과 관심, 그리고 기부자들의 도움으로 해피 애니멀스 클럽의 병들고 굶주렸던 유기견들은 건강을 되찾게 되었으며, 털에 윤기가 흐르기 시작했다고하는군요, 뿐만 아니라 인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유없이 죽어가는 많은 유기견들을 힘 닿는데 까지 구하고 싶어요."



처음에는 허리를 굽혀야만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공간에서 시작했지만, 계속해서 공간을 넓혀 더 많은 유기견들을 돌보고 싶다고 말하는 켄. 하루에 수만마리의 개들이 길 위에 버려지는 일이 비일비재한 요즈음, 생명의 소중함을 알고, 아낄줄 아는 어린 소년의 이야기는 무책임한 우리들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출처: Happy Animals Club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몇 마리의 침팬지들이 문 밖으로 몸을 내밀고 건물 밖으로 나오기를 망설이고 있습니다.
문 밖으로 나오는 것이 어딘가 어색해 보이는 이 침팬지들은 사실, 오스트리아의 동물실험실에서 평생 동안

좁은 우리에 갇혀 HIV와 간염과 같은 질병에 노출되어 의약실험 대상으로 살아가다가 '은퇴'한 침팬지들입니다.

 

 

 

그리고 이 영상은 침팬지들이 출생 이래 처음으로 햇빛을 보고,
실험실 밖 세상으로 나오는 장면을 촬영한 것이지요.

 

우리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하고, 세상의 생명들에게도 당연하게 주어지는 줄로만 알았던
'햇빛'의 축복을 받지 못하고 평생을 살아가는 생명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참 안타깝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영상이 있습니다.


 





미국 워싱턴에는 최근 '침팬지 양로원'이 완공되어 일곱마리의 침팬지들이 입주했다고 합니다.
이 침팬지들 또한 늙을 때까지 평생을 실험실에서 간염백신 실험 대상이 되어 살다가
최근 은퇴한 뒤 이 곳에 살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도 '은퇴'할 수 있는 동물들은 운이 좋은(?) 편입니다.
많은 동물들은 은퇴조차 할 수 있게 되기 전에 실험실에서 생을 마감하기 때문이지요.
실험을 위해 노출된 약품이나 질병으로 인해, 또는 안락사로 인해 죽어갑니다.

 

전에도 동물실험에 관한 포스팅을 통해 인간을 위한 '실험'이라는 미명하에
많은 동물들이 좁은 우리에 갇혀 받는 고통에 대해 알려드린 적이 있습니다.

-> <동물들의 눈물로 만들어지는 화장품 이야기>(클릭!)

 

우리가 사용하는 화장품이나 약품의 안전성 확보에 대한 필요성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하지만 그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법은 반드시 동물실험이어야 할까요?

 

많은 화장품, 약품회사 등이 안전성 테스트를 이유로 보다 '편리한' 동물 실험을 실시하고 있지만
러쉬Lush나 록시땅L'Occitane 등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도 그 품질을 충분히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들도 많이 있습니다.

 

우리의 아름다움을 위해 만들어지는 화장품 한 병은 한 마리의 침팬지가 평생 동안 제 몸집만한 우리 안에 갇혀
반복적으로 고통스러운 실험을 당하며 살아가야 할 정도의 가치가 있는 것일까요?

 

물론 화학제품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살아가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무조건 비난할 수도 없고요.

 

그런데 동물실험에 관한 자료를 찾던 중 발견한 어느 블로거 분이 이렇게 쓴 글을 읽은 적이 있었습니다.

 

"무조건 안쓰자는게 아니라 동물실험을 하지 않는 회사의 물건으로 대체하고,
가능하면 4번 쓸 거 1번 쓰자는 거지요."

 

가능한한 양심적인 선택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아껴 사용하는 것 또한 돕는 길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하시겠습니까?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