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빌딩은 그냥 지나치곤 하는 도시의 배경정도로만 생각되곤 합니다.

 

 

 

 

미국 알래스카의 제 2의 도시인 페어뱅크스시의 중심부에는

 

10년 넘게 이용되지 않고 버려져있는 폴라리스라는 빌딩이 있습니다.

 

 

 

 

 

사실 이 빌딩은 1950년대에 세워질 당시에 도시의 가장 큰 빌딩이기도 했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도시의 랜드마크와 같았는데요.

 

마치 우리나라의 63빌딩과 비슷한 면이 많았던 빌딩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사업상의 이유로 건물은 폐쇄되었고 방치되었습니다.

 

한 때 사랑받았던 폴라리스 빌딩은 사람들의 머리속에만 남게 되었죠.

 

그리고 그마저도 잊혀져가고 있었습니다.

 

 

 

어떻게 이 빌딩의 관련된 기억을 상시키시고 이 곳을 우리의 필요와 꿈으로 채울 수 있을까요?

 

 

 

<candy chang>

 

 

알래스카 디자인 포럼은 캔디 창이라는 디자이너와 함께

 

이 버려진 건물을 이용해서 좀 더 도시의 교류를

 

활성화 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게 됩니다.

 

 

 

 

 

 

 

 

 


그 결과 이 디자이너는 프로젝트의 이름을

 

Looking for love again(다시 사랑할 방법을 찾아요)이라 정했습니다.

 

한때 사랑받았던 이 건물을 다시 사랑할 방법을 찾는다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의도를 전달하면서도 사람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한 이름같습니다.

 

 

 

 

 

 

 

 

그들은 프로젝트시작과 동시에 "Looking for love again"이라는 이름이 쓰여져 있는

 

현수막을 직접 제작하여 건물의 벽면에 크게 걸었습니다. 

 

 

 

 

 

 

이것 만으로도 휑하게 버려져있던 콘크리트 벽면이 멋지게 재탄생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빌딩의 표면에 칠판을 하나 설치합니다.

 

 

 

 

 

이 칠판은 두가지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한 면은 '기억'에 관한 것을 쓰는 부분이고

 

한 면은 '희망'에 관한 것을 쓰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이 모든 것은 폴라리스 빌딩에 관한 것이어야 했습니다.

 

 

 

 

 


횡단보도 앞 건물 모퉁이에 설치된 이 칠판에 하나 두개 이야기들이 써내려져 갑니다.

 

 

 

 

그 내용중에는 바에서 마셨던 맥주에 관한 이야기도 있네요^^

 

 

 

 

 

사람들은 지금까지 빌딩을 잊고 지나쳤지만

 

칠판 하나를 통해 지나간 자신들의 멋진 과거를 기억해 냅니다.

 

그리고 그 과거를 공유하는 순간 그 도시의 사람들은 함께 삶을 살아온 친구가 됩니다.

 

 

 

 

 

 


이 프로젝트는 오프라인 뿐만이 아니라 온라인 상에서도 진행이 되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역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추억과 의견을 올렸습니다.

 

 

 

 

 

 

 

 

한 시민은 이 건물을 젊은 예술가들을 위해 장소를 내어주는 곳이었으면

 

좋겠다는 멋진 의견을 내기도 했네요.

 

 

 

이렇게 모인 의견들은 알래스카 연방정부의 전문가들에게 전달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민들을 위해 이 빌딩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를 고민할 것이라고 하네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시내의 경제가 활성되었을 뿐 아니라

 

사람들은 자신의 도시를 더 사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건물과 얽힌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앞으로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제안하면서 자연스럽게 시민들을 하나로 이어주었기 때문이죠.

 

 


또한 이러한 간단한 설치를 이용하여 사람들의 의견을 받음으로써

 

멋진 도시설계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작업에 참여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도시를 위해 계획한 프로젝트라 하니.

 

더욱 멋져보이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버려진 빌딩이 그렇게 많지는 않은 것 같은데요.

 

건물을 다시 리모델링 하거나 공원이나 관공서의 구조나 서비스에 변화를 줄 때,

 

이런 프로젝트를 벤치마킹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 출처 : http://lookingforloveagain.org/

 

by 두루미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모든 생명의 근원인 물.

 

우리에게는 수도꼭지만 돌리면 얻을 수 있는 존재이기 때문에 그 소중함과 귀함을 잘 느끼지 못하고 살지만,
지구 어딘가에는 여전히 한 컵, 한 모금의 깨끗한 물이 없어 고통받고 있는 수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물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1년째 자전거를 타고 여행 중인 두 남자가 있다고 하네요.

 

 

 

 

네덜란드 출신의 두 20대 청년 요스트 노텐봄(Joost Notenboom)과 마히엘 로덴버크) Michiel Roodenburg는 지난 2010년 7월 4일, 알래스카 북부에서 자전거 여행을 시작해서 아르헨티나 최남단 지역을 향해 362일째 자전거 여행 중입니다.

 

이들의 자전거에는 알래스카의 뷰포트 해안에서 떠온 얼음물 한 병이 실려있는데요,
북아메리카 알래스카 북부의 이 빙하수를 남아메리카 아르헨티나의 남부까지 운반하는 상징적인 여행을 통해 사람들에게 '깨끗한 물의 소중함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세상에는 천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깨끗한 식수 없이 살아가고 있음을 알리고 싶다' 고 합니다.

 

 

 

 

 

 

 

 

게다가 이들이 타는 자전거도 특별한데요, 여행을 통해 자신들이 만들어내는 탄소발자국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최고의 대체자원으로 꼽히는 대나무로 제작된 자전거를 타고 여행중이라고 하네요.

 

 

 

 

목표로 한 18개월 간의 여행을 마치고 나면 굉장히 튼튼해지겠는데요? ^^

오늘도 계속되고 있는 이들의 여행은 웹사이트 Cycle for Water를 통해 생생하게 중계되고 있습니다.

 

오늘 업데이트된 정보에 따르면 지금까지 362일 동안 14.101km를 여행했고 앞으로 15.899km가 남았군요.
지금까지 38개의 타이어를 갈아끼웠고요.

 

이들의 플리커에서는 이들이 여행 중에 찍은 아름다운 사진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들의 여행은 단지 상징적인 의미만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여행 중에 머문 마을들, 그리고 만나는 사람들을 통해 배운 '각 지역의 물 프로젝트'에 대한 지식들을 웹사이트에 공유하고 있기도 하거든요.

 

 

 

 

 

아래 영상에서는 멕시코의 옥사카에서 지역 주민들이 오랫 동안 이어온 물 프로젝트 센터를 방문해
이들의 물 사업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Visiting a Water Project in Oaxaca from Michiel & Joost on Vimeo.

 

 

이들의 자전거 여행 프로젝트는 CNN international 등의 방송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습니다.

앞으로도 두 사람의 여행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물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지름길이 되어주기를 기대해 봅니다.

 

(이미지 출처 | Cycle for Water, Cycle for Water Flickr)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Invisible People TV


저는 언젠가 자신을 투명인간이라고 생각하는 한 노숙인에 관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하루는 한 꼬마가 어떤 교회의 팜플렛을 그 노숙인에게 건내주었다는군요.
그러자 그는 깜짝 놀라며 이렇게 말했답니다.
"이럴수가! 넌 내가 보이니? 날 어떻게 볼 수 있는거니? 난 투명인간인데!"

우리는 길을 걷다가 노숙인을 발견하면 시선을 피하면서 무시한채 지나갑니다.
마치 그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마치 길가에 버려진 쓰레기를 피해 돌아가듯이 말이죠.
그런 사람들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들과 눈을 맞추고, 대화를 시작한다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우리가 그들의 존재를 인정하고,
그들이 인간으로서 필요한 최소한의 것들을 돌봐주다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하지만 여전히, 그냥 눈을 감아버리고,
그저 그들의 존재를 무시해버리는 것이 훨씬 쉬운 일이겠죠.

- Invisible People TV 의 소개글 중



트위터에서 @hardlynormal 이라는 이름으로도 유명한 Mark Hovarth 는, 노숙인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Invisible People TV 라는 비디오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 블로그의 목적이 '보이지 않는 사람을 보이게 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들의 이야기와 그들의 대화가 우리들에게 전달되고, 연결되고, 이제 더이상 그냥 무시하고 지나치지 않게 말이죠. 소셜미디어의 진정한 '사회적' 면모가 발휘되는 것입니다.



Invisible People TV 는 Mark 가 길에서 만난 노숙인과의 인터뷰를 담은 영상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노숙인은 영상 안에서 자신이 처한 상황과 자신이 어떻게 노숙인이 되었는지에 관해 이야기 합니다. 그리고 Invisible People TV 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의 처지를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Mark 는 그들과의 대화를 통해, 그들도 한때는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이었고, 그들이 원해서 노숙인이 된 것도 아니라는, 어쩌면 당연하지만 우리고 잊고 있던 사실을 알려줍니다. 어떤 이는 순간의 선택 때문에, 또 어떤 이는 사고를 당해서 길거리에 내몰렸지만, 분명한 것은 그 누구도 그대로 방치당하고, 내버려질 잘못을 하지도 않았고 그럴 이유도 없다는 것입니다.



Mark 는 얼마 전, 알래스카의 앵커리지에 다녀왔다고 합니다. 앵커리지는 최근 무한도전 팀이 '오마이텐트'편에서 김상덕 씨를 찾기 위해 다녀갔던 곳이기도 하죠. 작년 앵커리지에서는, 추운 날씨 때문에, 10명이 넘는 노숙인들이 길에서 사망했다고 합니다. Mark 는 앵커리지의 길거리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2010년 3월 1일부터 3일까지 앵커리지의 노숙인 캠프(위 사진)에서 머물렀습니다.

Mark 는 앵커리지의 길거리에서 Kim 이라는 성을 가진 한 노숙인을 만납니다. Kim 은 길 모퉁이에서 구걸 중이었고, 그의 아내는 커피를 마시러 잠시 다른 곳으로 가고 없었다고 합니다. 추운 날씨 속에서 Mark 는 카메라를 들고 Kim 의 이야기를 담기 시작했습니다.



Kim 은 현재 52세이고, 9살 때부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고 하는군요. 사실, 앵커리지의 대부분의 노숙인 문제는 대부분 알콜 중독에서 비롯됐다고 합니다. 심지어 앵커리지에서는 노숙인들이 그들 스스로를 'Inebriate'(술꾼)이라고 부르기까지 한다는군요. 알콜 중독은 끔찍한 병입니다. 우리는 흔히 알콜 중독이 선택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알콜 중독은 반대로 '선택'의 기회를 앗아갑니다. 마치 공기처럼, 그것이 없으면 더이상 살아갈 수 없게 말이죠. 이것이 Mark 가 머물렀던 알래스카의 앵커리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입니다. Kim 은 앵커리지 시 정부가 이런 끔찍한 일을 해결하기 위해 어떻게 노력하고 있는지에 대해 무척이나 잘 알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런 정책들이 얼마나 무의미한지에 대해, 그의 친구들이 술을 구하기 위해 어떤 방법을 동원하는지에 대해서도 말이죠.

앵커리지에서 만난 또 다른 노숙인인 Mark 는 스스로를 '평범한 미국인'이었다고 소개하고 그가 어떻게 모든 것을 잃게 되었는지 이야기합니다.




그에게 소원이 있냐고 묻자, 잠시 망설인 후, 바라는 것이 있다고 대답합니다. "모든 사람들이 일주일동안 노숙인이 되어보는 것. 그러면 사람들은 우리가 원해서 노숙인이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비로소 이해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우리의 이야기가 모두 다르다는 것을 비로소 이해하게 될 것이다."



Mark 는 이렇게 노숙인들의 이야기를 비디오 블로그를 통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노숙인들 스스로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그들 스스로 소셜미디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프로그램도 계획 중이라고 합니다. 이런 그의 활동과 아이디어는, 트위터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고, Pepsi Refresh SXSW Challenge 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아 $50,000를 후원받을 수 있었습니다.




Pepsi 는 Pepsi Refresh Project 라는 이름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공공 캠페인 아이디어'에 관한 공모전을 진행 중입니다. Mark 가 후원금을 지원받은 Pepsi Refresh SXSW Challenge는 이 공모전의 일환으로, 영화제, 콘서트, 웹 컨퍼런스가 함께 어우러지는 SXSW(South by South West) 라는 페스티벌에서 진행되었습니다.




Mark Hovarth 가 말하듯이, 그리고 그의 카메라에 담긴 많은 노숙인들이 말하듯이, 그들은 노숙인이 된 것은 그들이 원해서가 아닙니다. 길거리에서 삶을 살아가고자 계획했던 것도 아닙니다. 길거리에 있는 사람들 모두 그들 자신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불과 얼마 전까지 우리와 같은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얼마 전에 소개했던 노숙인들의 자립을 돕는 잡지인 '빅 이슈'의 이야기처럼, 그들도 기회가 된다면 자신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사람들입니다. 동정 어린 동전 몇 푼을 쥐어주는 것도 좋은 일이지만, 그보다는 그들과 같은 높이에서 시선을 맞추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그들과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야 말로, 그들을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인정해주고, 또 다시 그렇게 살아갈 수 있게 만드는 첫 걸음일 것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