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의 후각이 탐지견보다 뛰어나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이런 능력을 활용하여 꿀벌에게 지뢰의 폭발성 물질 냄새를 맡도록 훈련시키고 레이더를 이용하여 비행 중인 꿀벌을 추적해 지뢰를 제거하는 연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뛰어난 꿀벌의 후각을 이용해 암을 진단하는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지난 달에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에서 열린 ‘네덜란드 디자인 주간(Dutch Design Week)' 에서 선보인 ‘Bee’s Project’입니다. 

종양조직은 특정한 냄새를 가지고 있는데, 이것과 벌의 뛰어난 후각을 결합한 프로젝트입니다. 

유리병에 입김을 불어 넣었을 때 벌이 기억하고 있는 냄새가 나면 벌이 몰려듭니다. 설탕을 보상으로 이용해서 10분 정도면 꿀벌이 특정한 냄새에 반응하도록 훈련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결핵, 폐암, 피부암은 물론 췌장암까지도 진단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를 기획한 수자나 소아르스(Susana Soares)는 이 방법으로 개발도상국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암을 조기진단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진단에 활용된 벌은 다시 벌집으로 돌아간다고 하네요.

예전에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소개했던대로 "꿀벌은 식물이 열매를 맺을 때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곤충"인데요, 꿀벌을 키워서 '군집 붕괴 현상'도 막고 암도 진단할 수 있다니 꿀벌을 아끼고 보존하는 데 더 힘을 쏟아야겠습니다.


출처: Susana Soares, Dezeen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도시의 불빛이 만들어내는 야경, 그리고 쇼핑과 관광과 무역의 도시 홍콩.

 

서비스업이 주요산업인 거대한 도시 홍콩에서 벌을 키워 꿀을 생산해내는 양봉업이 존재할 것이라고는 생각하기 어렵지만, 홍콩에는 마이클 륭 Michael Leung의 HK Honey가 있습니다.

 

 

 

   

 

 

 

자신을 '디자이너 / 양봉업자'라고 소개하는 마이클은 홍콩 최초의 '도시 양봉업자'입니다. 그리고 마이클이 동료들과 함께 생산하는 꿀 브랜드 HK Honey의 설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기도 하고요.

 

 

 

 

 

HK Honey는 지역에서 생산된 꿀 유통을 통해 지역의 양봉업자들과 도심의 주민들 사이를 연결해주는 단체

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해 알림으로써 감소하고 있는 벌의 개체수를 보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수 많은 식물들의 번식과 생존을 위해서도, 그리고 결국에는 생태계 전체와 인간을 위해서도 벌은 꼭 필요한 존재이지만 '벌과 사람 사이의 관계'라니, 사실 생각해 본적이 없는 관계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마이클의 이야기에 따르면 벌은 의외로 아주 친근한 존재라고 하네요.

 

심지어 마이클은 벌을 다룰 때 보호복도 입지 않습니다. 원래 중국에서는 보호복도, 장갑도 끼지 않는 대신
 '그저 벌들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천천히 움직일뿐'이라고 하는군요.

 

 

  

 

 

그 자신도 디자이너이기도 한 마이클은 지역 양봉업자들뿐만 아니라 디자이너, 포토그래퍼, 일러스트레이터와 함께 HK Honey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벌을 직접 기르고 꿀과 밀랍 양초 등을 생산/판매하는 일 외에도 양봉 농장을 둘러보면서 벌에 대해 배우고 밀랍 양초를 만들어보는 워크샵도 진행하고 있고요.

 

 

 

 

마이클 륭과 HK Honey의 이야기를 접하고 나니 디자이너가 할 수 있는 일이 얼마나 무궁무진한지 생각해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농산물 직거래 브랜드인 파머스 파티와 같은 사례가 있죠.

 

 

 

 

게다가 HK Honey는 홍콩 시내에서 간혹 발견되는 야생벌들의 벌집을 수거하기도 한다는데요, '벌은 생태계에 아주 중요한 존재입니다. 벌집을 없애달라고 신고하시기 전에 저희에게 꼭 연락해주세요!' 라고 하네요.

 

혹시 언젠가 홍콩여행을 가셨을 때 어딘가에서 벌집을 발견하신다면 꼭 마이클 륭에게 전화를 주시길!

 

(이미지출처 | www.hkhoney.org)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