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졸업식, 어버이날, 결혼식 등 감사와 축하의 자리에 빠지지 않는 꽃. 아름다운 꽃들은 받는 사람에게 늘 기쁨과 감동을 주지만, 그 용도를 다하거나 시들고 나면 버려지는 안타까운 운명이기도 한데요. 이렇게 생명이 짧은 꽃으로 길게 기억될 희망을 선물하는 프로젝트가 있어 소개합니다.

 

 


 

‘The bloom project’는 다양한 방식으로 꽃을 기부해 병이 있거나 죽음을 앞둔 호스피스 시설의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프로젝트입니다.


2007년 오리건의 비영리단체에서 시작한 프로젝트로, 창시자 ‘라센 제이(Larsen Jay)’가 큰 사고 후 병원에 입원했을 때 경험이 토대가 되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많은 방문자들이 전하는 꽃을 받으며 심신의 안정을 회복하는 동안 혼자 외로이 지내는 다른 많은 환자들을 보게 되었고, 그가 받은 꽃의 일부를 나눠 주었는데요. 이렇게 꽃을 주고 받는 행위가 환자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과정을 경험하며, 그다음 해에 환자들에게 꽃을 나누는 활동을 하는 비영리 단체를 설립했다고 합니다.







꽃을 기부하는 방식은 다양합니다. 프로젝트의 사이트에 들어가게 되면 어떤 방식으로 꽃을 기부할지 선택할 수 있습니다.





기금 기부를 누르면 금액을 선택해 꽃을 선물할 수 있습니다. 도매 꽃 공급업체, 꽃집은 파트너를 맺을 수도 있고, 결혼식이나 특별한 파티 등의 이벤트에 사용되고 역할을 다한 신선한 꽃들을 직접 기부할 수도 있습니다. 혹시 꽃꽂이 기술 등의 재능을 가진 사람이라면, 기부된 꽃을 새로 예쁘게 꾸미는 재능과 시간을 기부할 수도 있습니다.






기금으로, 혹은 꽃 그 자체로 기부된 꽃들은 자원봉사자들의 기술로 새로운 아름다운 꽃들로 재탄생 되는데요. 이렇게 아름다운 꽃은 지역별 호스피스 시설의 아픈 사람들에게 전달해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는 용도로 활용됩니다.






이 프로젝트는 오리건에서 시작하여 포틀랜드, 캘리포니아로 확장되고 있으며, 20개 이상의 호스피스 시설에서 78.000 꽃다발을 전달했다고 합니다. 앞으로 미국의 더 많은 도시로 확장해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꽃은 언제 받아도 기분이 좋지만, 몸이나 마음이 아팠을 때 신선한 생명력을 가진 꽃 선물은 생각보다 더 큰 위로와 활력소가 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여러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과 도움이 합쳐져 만들어진 소중한 꽃다발이라면 더욱 그렇지 않을까요 : D






자료 출처 | the bloom project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엄마가 된다는 것은 어떤 감정을 떠올리게 하나요? 삶을 시작한 지 하루가 채 안 된 아기. 그리고 고통과 두려움을 이겨낸 엄마의 모습을 담은 ‘하루가 되다: 원데이영(One Day Young)'을 소개합니다.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제니 루이스(Jenny Lewis) 씨는 제이미 올리버, 키이라 나이틀리, 비스티보이즈 등 유명인과 협업한 사진작가이자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그녀는 태어난 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아기와 그 아기를 출산한 엄마의 모습을 사진에 담습니다. 사진에 담을 주인공을 찾는 리플렛에는 이런 문구가 쓰여 있습니다. ‘저의 목표는 엄마와 아기의 아주 특별한 유대감, 따뜻함, 그리고 그 둘 사이의 힘을 사진에 담는 것입니다. 어머니의 본능이 더욱 커지는 순간으로부터 느끼는 엄청나고 미묘한 감정들을 담고자 함입니다.’ 제니 씨는 사진에서 다양한 감정을 느끼는 동시에 하나의 공통된 느낌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그 공통된 느낌이 무엇인지 함께 보실까요.

 

  

 Jenny McInnes 씨와 그녀의 딸

 

 

 Veronika 씨와 아들 Eden

 

 

 Harriet  씨와 딸 Greta

 

 

 Jenny 씨와 딸 Nora

 

 

 Leda 씨와 딸 Electra

 

 

 Leanh 씨와 아들 Lachlan

 

 

 Laurie 씨와 아들 Tyrrick

 

 

 Tara 씨와 딸 Penelope

 

 

 Theresa 씨와 아들 Tommy

 

 

Mairead 씨와 딸 Fia

 

 

제니 씨는 가정 분만을 돕는 단체와 연계하여 사진을 찍습니다. 미리 신청을 받고, 출산 당일 산모가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라면 방문하여 촬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출산의 과정을 생각하면 산모가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을 떠올리기 쉬운데요. 산모가 편안하게 있을 수 있는 가정에서 출산을 하기에 사람들이 흔히 예상하는 것과는 달리 매우 차분한 분위기가 느껴진다고 합니다.

  

 

 


한 번의 수중 분만과 또 한 번의 가정 분만을 통해 출산을 경험하기 전에는, 아기를 가지고 낳는다는 것에 대해 많은 고통과 두려움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막연히 가지고 있었다고 제니 씨는 말합니다. 임신을 하기 전 다양한 출산 이야기를 담은 이나 메이(Ina May)의 책을 우연한 기회로 보게 되었습니다. 여러 이야기를 읽으며 자신도 출산할 수 있겠다는 용기를 얻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책을 통해 얻은 용기의 메시지를 자신은 사진을 통해 다른 여성들에게 전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사진을 찍으며 제니 씨는 다양한 엄마들을 만납니다. 혼자서 아이를 키우게 될 엄마, 장애가 있는 4살 아이의 엄마, 첫 출산에서 유산의 아픔을 경험한 엄마, 10년 동안 여러 번의 유산을 경험한 뒤 드디어 아기를 출산한 엄마 등 너무나 다양한 이야기를 접하면서 많은 감정을 느낀다고 합니다. 다양한 감정과 함께 하나의 공통된 감정도 담기는데요. 그것은 ‘무슨 직업을 가졌는지’, ‘어떤 인종인지’, ‘나이가 많고 적은지’를 떠나 한 생명을 세상에 태어나게 한 위대한 어머니로서의 ‘자부심'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사진작가로 활동한 그녀는, 어머니의 힘과 자부심이 표현된 이 사진들이 자신이 찍은 사진 중 가장 자연스러운 사진이라고 말합니다.

  

 

 


6개월의 기간을 목표로 시작된 하루가 되다는 4년째 계속되며, 생애 첫날의 아기와 엄마의 모습을 100장 가까이 담았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어머니의 위대함이 이 프로젝트를 계속 있게 하는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어버이날인데요. 위대한 엄마를 더 자랑스럽게 하는 감사의 말을 전하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엄마한테만 하면 아빠가 삐칠 수 있으니, 아빠에게도 합시다.

 


출처: Jenny Lewis, My Modern Metropolis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15일 스승의날...그래서 5월이 되면 부모님, 스승님등 여러 지인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이 들지만 한편으론 선물에 대한 고민이 가장 큰 달이기도 합니다. 어버이날도 내일로 다가왔구요. 아직 어버이날 선물을 준비하지 못하신 분들이나 고민하시는 분들이 있으시겠죠? 그런 분들을 위해 토끼발자국이 선물을 하나 추천해드려볼까 합니다.

 

 

바로 보청기입니다. 얼마전 부모님들께서 가장 선호하시는 어버이날 선물로 1위는 현금, 2위 건강관련선물(의료, 건강식품, 종합검진)으로 조사되었다고 하는데, 노인성 난청으로 고생하시는 부모님이 계신다면 보청기를 선물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몇백만원씩 하는 보청기 가격이 부담스러우시죠? 저도 예전에 보청기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있어서 그렇게만 알고 있었는데, 최근 디자인 작업으로 만나게 된 클라이언트, 사회적기업 딜라이트 때문에 그런 편견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딜라이트는 한국 사회의 저소득 난청인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정기술개발과 유통·혁신을 통한 한국인 맞춤형 저가의 보청기를 개발,유통하는 한국의 청년 사회적기업입니다.

 

 

 

 

사회적기업 딜라이트의 김정현 대표는 대학시절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봉사활동을 통해 난청이 있는 어르신들이 비싼 가격탓에 보청기 구입을 망설이시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사회적기업을 연구하던 그는 기업의 방식으로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습니다. 그 길로 기획팀을 꾸려 엔지니어들과 보청기 개발을 착수하고 전문가들에게 기술적 조언을 구해 딜라이트를 창업했죠.

 

 

 

 

딜라이트는 기존의 보청기 상품들과 차별화를 두기위해 가격에 가장 주목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가격이 평균보다 50% 나 저렴할 수 있을까요?  저렴하면 질이 떨어지는 것 아니야? 라고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도 많을텐데...

 

 

 

알고보니 딜라이트는 기존 1:1방식의 제작방식이 아닌 카이스트와 카톨릭대학의 산학협력단이 협력해 소비자 1000명의 귓본을 채취해 누적된 데이터로 표준형 보청기를 개발하고 있었습니다. 또 원가를 줄이기 위해 선주문 후제작 방식으로 수요를 한데모아 공동구매방식으로 제작해 관리비용, 재고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온라인 유통판매로 유통비용의 거품도 빠질 수 있었던 것이었죠.  이런 노력으로 기존 150~200 만원 정도의 보청기가 34만원이 될 수 있었던 것!!!  보청기 기술이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되는 독일 부품을 공급받고 있으니 품질을 걱정할 필요도 없갰죠?? 

 

 

 

 

게다가 단순히 저렴한 보청기만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난청 노인 보청기 지원사업"을 통해 노인성 난청으로 소리를 듣지 못하는 이웃들에게 보청기를 지원해드리면서 어르신들께 듣는 즐거움을 찾아 드리는 사회공헌활동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난청은 현재 우리나라 인구의 8~10% 정도가 특히 75세 이상의 노년층에서 약 50%가 앓고있을 정도로 흔한질환이라고 합니다. 난청을 앓고 있으면 주위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해하기가 힘들어지고, 자연스레 소외감과 고립감을 느낀다고 하네요.

 

 

 

이번 어버이날, 부모님, 할아버지 할머니께 보청기로 소통의 희망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사회적기업 딜라이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딜라이트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하세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가정의 달 5월~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여기저기 선물할 일들 참 많으시죠~?
받을 사람이 좋아할만한 선물 고르기도 여간 고민 되는 게 아니지만
선물 고르기 못지않게 신경 쓰이는 것이 포장이 아닐까 싶네요.

특히 요즘은 직접 선물을 전할 수 없을 때 택배를 많이 이용하는데요,
배송 시에 제품 보호를 위해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상자들이 집안에 쌓여 골칫거리가 되기도 하지요.

불필요하고 과도한 포장으로 자원을 낭비하는 대신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까지 담을 수 있는 포장지가 있는데요,
바로 어떤 모양의 선물도 포장이 가능수 있도록 제작된
골판지를 이용한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Patrick Sung’이 디자인한 이 패키지는
UPACKS (Universal Packaging System)’입니다.
수많은 삼각형 모양을 모듈로 바늘 구멍들이 뚫어져 있어
어떤 모양으로도 접혀 형태를 잡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지요.













선물을 보호하면서도 물건의 형태에 꼭 맞는 포장이 가능해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상자 종이의 낭비를 줄일 수 있고,
그로 인해 운송을 위한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고 하네요.

너무 크기가 큰 제품은 포장이 어렵겠지만,
우리가 흔히 선물하는 옷이나, 신발 등의 포장에는
매우 간단하고 유용할 것 같습니다.












쉽게 접히고 모양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선물 크기에 꼭 맞는 직각상자도 만들 수 있구요.
기묘한 형태의 선물도 포장 가능합니다.

다른 무늬나 장식이 없어도 삼각형으로 이루어진 바늘 구멍 라인이
만들어내는 그래픽 패턴이 흥미롭게 느껴집니다.

한번 사용 후 다른 모양으로 접어서 재사용도 가능하겠지요.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아 받아보는 사람도 즐거울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yankodesign.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