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올라가는 전기세, 가스세 때문에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계시진 않으신가요? 에너지 비용이 올라간다고 해서 에너지를 쓰지 않을 수 없는 시대를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가정에서 사용되는 냉장고같이 꼭 필요한 가전제품도 있지만, 티비나 오디오 같은 선택사항도 있죠. 그렇다고 우리가 좋아하는 것들을 포기하면서까지 에너지 사용을 줄여야할까요? 아직은 흔치 않지만, 미래에는 볼 수도 있을만한, 기존의 방법 외에 전기/에너지를 생산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1. 소똥 에너지

캘리포니아 주 Marin 군에서 목장을 운영하고 있는 Albert Straus씨는 자신이 키우는 270마리의 소를 이용해 아주 혁신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Abert씨는 자신이 키우는 소에서 생기는 배설물로 에너지를 생산해 목장을 운영하고 유제품을 제조하는데 사용합니다. 75킬로와트의 발전기와 전기파넬은 소의 배설물이 있는 구덩이와 연결되어 전기를 발전시킵니다. 그가 사용하는 메탄 가스 흡수기는 약 280,000불 정도라고 합니다. 그는 캘리포니아 에너지 위원회로부터 이 금액을 지원받았습니다. 이 메탄 흡수기를 사용해 에너지를 생산함으로 월 6,000불의 금액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2. 소리 에너지

유타 대학의 물리학자인 Orest Symko씨는 소리와 열로 부터 에너지를 얻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그는 학생들과 함께 이 방법을 연구했는데요. 밀폐된 공간에 열을 가하면 공기가 팽창하고, 이에 따라 압력도 증가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습니다. 이 압축된 공기가 공개된 특정한 공간을 지나게 하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얻는 방법을 찾아냈습니다. 주파수를 잘 조절하면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데요. 압전기 매체가 움직이는 소리로 부터 전기를 만들어 낸다고 합니다.






3. 시금치 발전 하우스

시금치는 뽀빠이 아저씨에게만 에너지를 주는 것이 아닌가 봅니다. MIT 연구원들이 개발한 새로운 전기 발전 방법을 개발했는데요. 일반적인 태양열 발전기에는 태양광 전지가 달려있지만 새로운 '시금치 발전기'는 광합성 태양전지를 달고 있습니다. 이 표면에는 시금치로부터 생긴 단백질 막이 있고, 이 막이 태양 빛을 전기로 만들어 냅니다. 아직은 시작 단계의 좀 더 효율적인 시스템을 위해 연구 중에 있다고 합니다.






4. 가정용 풍력 발전

경제 침체에 환경자원의 고갈이 화두가 되면서 많은 기업들과 혁신적 기업가들은 기존의 화석자원보다 저렴하고 환경친화적인 대체 에너지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그 대안 중 하나가 풍력 발전인데요. 기업 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풍력 발전을 이용해 에너지 사용의 많은 부분을 충당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조사를 해보면 다양한 방법을 찾을 수 있다는데요. 아파트가 많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은 힘들겠지만 가정용 풍력 발전기를 사용할 경우 약 70% 정도 까지 에너지 사용료를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5. 태양 넝쿨

대저택의 넝쿨에서 영감을 얻은 태양 넝쿨은 전도성이 있는 잉크로 인쇄되었습니다. 넝쿨 잎 같이 생긴 표면 위에 태양광 전지가 붙어있고요. 태양광을 흡수 하는 동시에 그늘막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2005년 Samuel 과 Teresita라는 형제가 이론으로만 생각했던 이 태양 넝쿨은 현재 실제로 제작이 되어 사용된다고 합니다. 잎사귀 한개당 18불 정도라고 합니다.



친환경적인 대체 에너지에 대해 점점 많이 듣게되지만 피부에 와 닿는 것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더욱 더 관심을 갖고 찾아본다면 위의 5가지 방법보다 더 많은 방법들이 있을텐데요. 위의 방법처럼 구체적인 실천이 당장 어렵다면, 무심코 낭비되는 에너지 절약은 없는지 살펴보는 마음만이라도 우선 가져보길 바랍니다.


사진 및 자료 출처: greendiary.com


by slowalk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러시아의 다국어 뉴스 매체인 RT와 GREENPEACE의 인터뷰입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태, 그 이후에 대한 내용입니다.










그린피스는 현재 원자력 관련 전문가를 파견해 오염 정도를 비롯하여 자체 조사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자체 조사의 결과는 생각보다 위험하며 이에 일본 정부는 느리게 대응하고,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온 것처럼 보이게 하려 함을 지적합니다.

사태는 아직 위험하지만, 사람들은 다시 일상을 살아가는 것을 눈으로 보면서 또 다른 세계에 와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하네요.

현재 후쿠시마 시내에서는 원전 사고 전보다 30~50배의 방사능 수치가 측청되었으며 학교 운동장이나 놀이터 같은 공중 시설에서는 500~700배나 높은 방사는 수치가 측정되었다고 합니다. 이 정도 수치는 사람들에게 매우 위협적인 수치라고 그린피스의 Jan Banarek은 말합니다.

체르노빌 사태 때 구소련 정부가 전 주민 대피 명령 구역으로 정했던 지역의 방사는 수치가 지금 후쿠시마 지역의 방사는 수치보다 3~4배 낮은 것을 생각하면 절대로 괜찮은 상황은 아니지만 일본정부는 진실을 감추고 제대로된 지원을 하지 않음을 지적합니다.

그린피스는 단지 수치를 측정하는 것에서 벗어나 일본 정부에 지속적인 해양 오염의 감시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원자력은 예측할 수 있는 위험요소 외에 예측할 수 없는 위험요소 또한 많기 때문에 본질적으로 안정한 존재가 아니라고 합니다. Jan은 이번 사고 이후 원자력 에너지의 감소를 강화하는 독일과 스위스를 이야기하며 일본정부의 원자력 발전소 감소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저탄소 녹색성장을 앞세워 원자력 발전소가 활발히 추진되고 있는데요, 경제 성장을 위해 에너지는 꼭 필요한 부분이지만, 돈 많이 있어도 건강이 없으면 말짱 도루묵이다, 건강이 제일이다 하시는 어르신들의 말씀을 생각하며 부유한 나라만을 꿈꾸기 보다, 우리가 살아가는 터전의 건강을 생각하는 환경 대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사진 출처: www.greenpeace.org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독일 함부르크에 버려진 냉장고로 만든 이글루 모양의 돔하우스가 등장했습니다.


냉장고는 에너지 낭비의 가장 큰 주범 중의 하나!


"Wastefulness is the biggest source of Energy."

이 '냉장고 이글루'는 에너지 낭비를 줄이는 것이야말로 가장 좋은 에너지원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40%의 에너지를 아낄 수 있다고 하네요.

에너지 효율이 낮은 낡은 냉장고는 이글루 만드는데나 써버리죠!



출처 : moritzbappert.com

Posted by slowalk
친환경적인 생활의 첫걸음은 무엇보다 우리가 생활 속에서 무엇을 얼마나 소비하고 또 그로 인해 환경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파악하는 일입니다. 이를테면 우리가 TV를 보면서 얼마나 많은 전력이 소모되고 이로 인해 얼마나 많은 CO2가 배출되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면, 우리는 TV를 보면서도 그것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생각하게 되겠죠.

많은 기업들이 자신들의 제품에 친환경이라는 컨셉을 녹여내기 위한 노력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정보시각화(Data Visualization)입니다.

정보시각화란 말그대로 복잡한 정보를 보기 쉽게 시각화해서 전달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가장 많이 접하는 시각화된 정보에는 지하철 노선도나 일기예보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일기예보에 나타나있는 단순하게 표현된 날씨에 관한 정보를 통해 우산을 챙겨야할지 말지에 관한 행동을 결정할 수 있습니다.

환경과 관련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환경에 관한 '행동'은 환경에 관한 '정보'에 기반하죠. 위에서 예로 들었듯이, CO2 배출량에 관한 정보는 CO2 배출 절감을 위한 노력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아직 초기 단계이긴 하지만, 이런 환경에 관한 모니터링을 돕는 친환경 정보시각화(Green Data Visualization)가 고도화되고 보편화된다면, 에너지를 절약하고 환경을 살리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특히, 몇몇 자동차 제조사들은 친환경 자동차 설계의 일부로 자동차의 에너지 소비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계기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 중 포드의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탑재된 스마트게이지와 토요타의 프리우스의 대쉬보드가 대표적입니다.

포드의 스마트게이지

토요타 프리우스의 대쉬보드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속도와 연료량에 관한 정보로 채워져있던 자동차 계기판에도 이제 에너지 소비량과 에너지 효율에 관한 정보가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아가고 있는듯 합니다.

이 외에도 주로 제조 설비나 큰 규모의 사무 환경에서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사용되던 '스마트 그리드'를 일반 가정에도 적용하고자 하는 업계의 움직임도 있습니다. P&G나 Cisco와 같은 기업들 뿐만 아니라, 구글도 가정에서 에너지 소비를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돕는 온라인 툴인 Google PowerMeter라는 서비스를제공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최근의 스마트폰 보급의 확대로 인해 정보 시각회의 개인화 가능성도 높아졌습니다. 별도의 디바이스 없이도 스마트폰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에너지 소비에 대한 시각화 된 정보를 받아볼 수 있게 되었죠.

GM의 대표적인 친환경 자동차 중 하나인 Chevrolet Volt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에너지 소비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툴을 제공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미 블로그에서 개인의 물 소비량이나 에너지 소비량, CO2 배출량 등을 추적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들을 소개해드린 바 있는데요, ecorio라는 어플리케이션도 스마트폰을 통해 CO2 배출량을 기록하고 시각화된 정보를 통해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아쉽게도 현재 마켓에서는 삭제된 상태이고, 업데이트 후 다시 공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위의 크고 작은 다양한 툴들은, 정보 환경과 관련된 정보를 시각화해서 제공함으로써 우리가 에너지 소비와 관련된 행동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가 생활하면서 사용하는 에너지, 배출하는 CO2, 버려지는 쓰레기 등의 환경 관련 정보들을 멋진 그래픽과 함께 한 화면에서 어디서나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툴, 어플리케이션이 등장하리라 기대해봅니다. 또 이런 것들이 더 많은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리라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