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고 있는 무더위로 각종 미디어를 통해 전력 공급의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는 기사를 자주 접하고 있습니다. 주위에서도 사용하지 않는 전원 차단, 냉방온도 28℃ 이상 유지, 냉난방 가동시간 줄이기,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 이용하기 등 에너지 절약을 위한 행동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구요.

 

 

 

전기는 생활에 꼭 필요한 요소이기도 하지만 무분별한 사용과 그에 따라 발생하는 온실가스 등으로 우리의 지구와 환경오염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이 해결책의 하나로 에너지 절약형 전구(CFL) 사용을 장려하기도 하고요.

 

 

 

에너지 절약형 전구(CFL)란? 안정기 내장형 램프로서 별도의 등기구가 필요없이 백열전구 소켓에 그대로 꽂아 사용하는 제품으로서 백열전구에 비해 80%의 절전효과를 나타냄은 물론 수명은 8배나 깁니다. 고주파전자회로를 채택, 순간 점등으로 시력의 편안함은 물론 공간의 개성을 돋보이게 하는 패션형 램프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이야기는 이런 에너지 절약형 전구의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기존의 평범한 전구 패키지에 차별성을 주어 소비자들의 구매도 높이고 생활 속 에너지 절약에 동참하게 만드는 역할까지 하고 있습니다.

 

 

 

Borealis light bulbs


  

 

 

 

 

Borealis 전구는 에너지 절약형 전구이지만 소비자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주기위해 일반적인 전구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 전구가 주목을 받는 이유는 사실, 전구의 모양이 아니라 패키지 디자인에 더 많이 숨겨져 있습니다. 영상으로 알아볼까요?


 

 

 

 

 

 

 

 

패키지에 사용된 종이는 버려진 널판지를 재활용해 제작하였습니다. 화학 접착제가 아닌 전분을 이용한 접착제를 이용해 조립되었구요. 또 콩기름 잉크로 필요한 글자와 색상들을 인쇄하였습니다.

 

 

 

 

 

 

 

또한 포장재의 역할 뿐 아니라 문고리에 달아둘 수 있도록 지기구조를 개발해 LIGHTS OUT!!!이라는 메세지를 통해 사람들이 쉽게 간과할 수 있는 불필요한 전등끄기를 돕기도 하네요^^

 

 

얼마 전, 정전대비위기대응훈련이 실시되었습니다. 전력수급여건이 어려워짐에 따라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계획정전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훈련이었죠. 이런한 훈련까지 실시되는 걸 보면 전력상황이 그만큼 어려운 것이란 생각이듭니다. 회사에서 작업 중, 컴퓨터까 꺼지는 상상을 해보니 정말 아찔하네요. 올여름 블랙아웃없이 안전하게 보내기위해 생활 속 작은 일도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침을 깨워주는 핸드폰의 알람소리부터 자기 전에 끄는 불까지, 이렇게 냉장고, 티비, 컴퓨터와 같이 전기를 먹고 사는 친구들을 필요로 하는 우리에게 전기는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존재이지요.

 

세상이 더욱 빠르게 변하고, 날씨가 더워질수록 우리는 전기먹는 친구들을 더욱 더 많이 찾게 된 나머지 쓸데없이 전기를 낭비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도 합니다.

 

 

 

 

 

 

이렇게 낭비스런 전기소비를 막기위해 도움을 주는 친구를 하나 소개합니다. 그의 이름은 Wattson. Wattson은 무선 전기계량기로, 집안에 설치되어있는 전기계량기와는 달리 집안에서라면 원하는 곳 어디에나 두고 전기사용량을 watt단위로 수시로 확인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무선전송기를 전기계량기 옆에 놓고, 센서 클립을 전기계량기에 연결하기만 하면 설치는 간단하게 끝납니다. 전송기는 전송모드에 따라 짧게는 3개월에서 24개월까지 4개의 AA건전지로 작동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Wattson무선계량기 디스플레이는 약 4~5watt정도만을 소모한다고 합니다.

 

 

사용되고 있는 전기의 사용량을 계산하여, 연간 전기 사용비용을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주고 전기를 적게 사용할 때는 파란 불이 들어오고, 보통으로 사용하면 보라빛이 들어오며, 많이 사용할 땐 빨강으로 불이 들어오는 귀여운 기능은 깔끔한 디자인과 함께 오는 Wattson의 장점입니다.

 

 

 

 

Wattson무선전기계량기는 자체적으로 28일치의 전기 사용 기록을 저장할 수 있는데요. 컴퓨터에 Holms라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데이터를 옮기면, 쌓인 데이터를 통해 연간 전기 사용량을 챠트로 한 눈에 보여줍니다.

 

또한 Wattson solar와 같이 집에서 태양열 전지등을 통해 전기가 자가생산이 가능한 환경이라면 얼마만큼의 전기를 만들어내고 또 사용하는지도 확인할수있다고 하네요. 이렇게 에너지 절약 생활을 도와주는 Wattson은 본인 그 자체만으로도 친환경적인데요. Wattson제품의 부품 하나, 포장 패키지에 사용된 종이와 인쇄잉크까지도 다 환경친화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우리가 얼만큼의 에너지를 사용하는지를 쉽게 보는것만으로도 에너지 절약에 한 걸음 더 가까워 질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Wattson이었습니다.

 

 

 

 Wattson 소개 동영상

 

 

 

이미지출처및Wattson 웹사이트: http://www.diykyoto.com

 

by 토종닭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국의 우편국 USPS(United States Postal Service)에서 최근 Go Green 우표 시리즈를 발표했습니다.
이 우표 시리즈에는 귀여운 일러스트들이 한장 한장 마다 그려져 있는데요,
이 그림들은 에너지를 절약하고 보다 친환경적인 생활을 하는 법에 대한 팁을 담고 있습니다.



 

 

 

 

 

 

 

 

 


자전거 이용하기, 하이브리드 자동차 타기, 장바구니 이용하기, 냉난방 온도 조절하기,
쓰지 않는 불 끄기, 빨래건조기 보다는 빨랫줄에 널어 말리기, 물 새는 수도꼭지 수리하기,
고효율 전구 사용하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의 내용이 담겨있네요.

이 우표가 사람들에게 제안하고 있는 행동들은 일상적이고 친환경적이면서도,
사람들 스스로 전보다 더 건강해질 수 있고 돈도 절약할 수 있는 방법들입니다.

이런 우표를 사용한다면 우편물을 받아보는 사람도 환경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볼 기회를 가질테고,
작고 일상적이면서도 큰 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환경 캠페인이 될 것 같네요.

 


 

 

 

 

 

 

(뉴욕시 우편국 건물의 옥상 정원)
 

 


우표를 발행한 미 우편국 USPS(United States Postal Service)는 탄소배출 감소 운동과 재활용율 높이기
등을 통해 친환경적인 운영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합니다.
Go Green 우표 또한 지금까지 계속 되어온 Go Green 운동의 일환이고요.

1999년부터는 우편물배달차량을 전기자동차로 바꾸기 시작해 그 숫자를 점차 늘려가고 있고,
우표, 봉투, 소포 상자 등 USPS에서 생산하는 모든 제품들은 100% 재활용 가능한 것들이라고 합니다.
지난 2010년에는 2009년보다 8,000톤 높아진 222,000톤의 물량을 재활용했고요.

뿐만 아니라 우편배달에 필요한 차량과 비행기를 다른 회사와 같이 이용하거나 여객기 화물칸을 이용하는
등의 움직임을 통해 전용차량과 비행기를 사용할 때보다 훨씬 많은 비용과 에너지를 절약했다고 합니다.

미 우편국은 미국과 같이 거대한 나라의 골목 구석구석까지 발이 닿는 큰 기업이기에 이들이 결심한
변화를 통해 거대한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었을텐데요, 국내 기업들이나 정부 단체들 또한 이들을 본받아
환경보호와 에너지 절약에 앞장서 주었으면 좋겠네요.

 

 

 

영상도 함께 보시면서, 일상생활 속에서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

한가지라도 실천해볼 수 있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의 시내 한복판에 두 개의 초록색 컨테이너가 등장했습니다.
컨테이너 내부는 평범한 가정집처럼 가구와 생활용품들로 꾸며져 있었고,
두 컨테이너 안에는 각각 한명씩 사람이 살고 있었다고 하는군요.

게다가 한쪽 벽면은 통유리로 되어 있어 지나가는 사람들이 그 두 남자가 살고 있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대체 이 두 남자는 왜 이 곳에서 살고 있었던 걸까요?

 

 

사실 이 두 개의 초록색 컨테이너는 캐나다의 전력회사 BC Hydro가
프로모션 에이전시 Smak을 통해 진행한, POWER SMART 캠페인의 일환이었다고 합니다.

재활용 컨테이너로 만들어진 이 두개의 초록색 방은 크기와 구조, 구비된 가구와 가전제품 등
모든 면에서 똑같은 조건으로 꾸며져있었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이 곳에 살고 있는 두 남자의 생활방식이었죠.

 

 

첫 번째 컨테이너의 남자는 자신에게 꼭 필요한 전력만을 사용했고,
두 번째 컨테이너의 남자는 책상에서 컴퓨터를 하는 동안에도 TV를 켜 두고 테이블의 조명을 켜두는 등
불필요한 전력을 습관처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BC Hydro에서는 이 두 사람이 완전히 똑같은 환경 속에서도 서로 다르게 사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사람들이 생활 속에서 아주 간단한 방법을 통해 의외로 많은 전력을 아낄 수 있다는 사실과,
전력을 아낄 수 있는 실질적이고 간단한 방법들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유리창 밖에는 터치 스크린이 설치되어 두 컨테이너의 전력소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조명 대신 자연광을 활용하기, 또는 안보는 TV 꺼두기 등의 사소한 생활습관을 통해
얼마나 많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지, 그리고 브리티시 콜롬비아의 모든 주민들이
첫 번째 컨테이너의 남자처럼 살았을 때에는 또 얼마나 많은 양의 에너지가 절약될 수 있는지를
볼 수 있었다고 하는군요.


에너지 절약, 늘 머릿속으로만 생각할뿐 실천에 옮기기에는 자꾸만 게을러지곤 하는데요,
이제부터라도 작은 생활습관의 변화를 통해 큰 변화를 이끌어내 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slowalk
독일 함부르크에 버려진 냉장고로 만든 이글루 모양의 돔하우스가 등장했습니다.


냉장고는 에너지 낭비의 가장 큰 주범 중의 하나!


"Wastefulness is the biggest source of Energy."

이 '냉장고 이글루'는 에너지 낭비를 줄이는 것이야말로 가장 좋은 에너지원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40%의 에너지를 아낄 수 있다고 하네요.

에너지 효율이 낮은 낡은 냉장고는 이글루 만드는데나 써버리죠!



출처 : moritzbappert.com

Posted by slowalk



 
3월 27일 저녁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지구를 위해 모든 플러그를 뽑아두는 착한 시간, 바로 'Earth Hour'입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문제에 대해 생각하며

세계시민들이 다 함께 뜻을 모아 행동하는 날이지요.

('Earth Hour'에 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아래 포스팅 참고^^)


매일매일 삶 속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될 수 있도록,

지구를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을 가진

에너지 절약 제품들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화분이면서 동시에 시계의 기능을 하는 'timeless garden'

이탈리아의 Tommaso Ceschi에 의해 디자인되었는데요,

이 시계는 건전지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바로 흙으로 움직이기 때문이지요~!

금속 재질과 물을 머금은 흙 사이의 화학작용을 이용하여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는 에너지를 발생시킨다고 하네요.

물을 주며 화분도 키우고, 시계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셈이지요^^

몸체인 플라스틱도 흙에서 쉽게 분해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라고 합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시간인 Earth Hour에 꼭 어울리는, 지구를 생각하는 시계입니다.













이런 플러그는 어떠신가요~?

Yoh Komiyama가 디자인한, 머리가 두 개인 플러그입니다.

하나는 진짜 플러그, 다른 하나는 지구를 살리는 가짜 플러그지요~


우리는 전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플러그를 그냥 꽂아두는 경우가 많은데,

콘센트에 전기 기구를 꽂아놓으면 전기기구자체의 저항으로 인하여

스위치를 켜지 않는다 해도 전류가 소모된다고 합니다.


전기를 사용할 때는 진짜 플러그를, 그렇지 않을 때는 가짜 플러그를

꽂아둘 수 있도록 상기시키는 디자인입니다.

이런 플러그가 있다면 꼽을 때마다 에너지 절약과 지구 환경에 대해

늘 다시 한번씩 생각해보게 될 것 같네요^^


 









다음은 살도 빼고, 지구도 살리는 자전거세탁기(Cyclean)입니다.

Alex Gadsden이 디자인한 이 재미있는 세탁기는 자전거에 올라타

페달을 밟고 달리면 빨래를 담은 원통이 돌아가며 작동이 되는 원리입니다.


자전거는 세탁기 뿐 아니라, 휴대폰 배터리 충전기 역할도 할 수 있는데요,

페달을 밟으면 배터리가 충전된다고 하네요~

정말 자전거는 여러 모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위대한 발명품인 것 같습니다.






3월 27일 오후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모든 불을 끄고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의 불을 켜보는 소중한 시간을 통해,

우리 일상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