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1, 3월 28일은 전 세계의 불빛이 사라지는 날입니다. 8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지구를 위해 전등을 끄는데요. 2007년 시드니에서 시작된 전등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는 현재 162개국에서 참여하는 지구를 위한 날입니다.     

(어스아워(Earth Hour) 소개글 보러 가기)





나라마다 참여하는 방법이 다를 텐데요. 프랑스 파리에서는 에펠탑의 불빛을 끕니다. 왠지 가장 파리다운 방법으로 지구를 위해 동참하고 있는 듯하네요. 지금은 이 행사가 많이 알려지도록 earthhour.paris 라는 웹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사이트에 들어가면 불이 켜진 에펠탑이 보입니다. 함께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3월 28일 어스아워까지 남은 날이 표시되며, 아래 참여하기를 클릭하여 들어갑니다.



에펠탑 전등의 남은 개수 160개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지도를 확대하면 각각의 전등이 확대됩니다. 



불이 켜있는 전등을 하나 선택하여 페이스북과 연동하면 선택된 전등을 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불을 끈 전등을 다시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는걸 볼 수 있네요. 


현재까지 에펠탑에 남은 전등의 개수는 109개입니다. 각각 불을 끌 때마다 WWF(World Wide Fund for Nature) 세계환경단체에 1유로가 기부됩니다. 3월 28일 8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실제로 파리의 에펠탑의 불이 꺼지는데요. 웹사이트와 SNS를 활용해 사람들에게 어스아워 캠페인 참여와 기부를 동시에 이끌어 내는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입니다.


3월 28일 토요일 한국에서도 참여자가 곳곳에 숨어있기를 바라며, 한 시간 동안의 불빛을 지구를 위해 양보해 주는 건 어떨까요. 



자료출처: Earth hour Paris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타워브릿지, 에펠탑 등 대도시들의 랜드마크를 담은 이 그림들, 언뜻보면 먹으로 그린 것 같기도 하고, 수묵화 같기도 하고, 아무래도 붓 터치가 심상치 않아보이는데요, "100 copies"라는 이름의 디자인 작업 시리즈 중 하나인, "God Save The Bike"입니다.





"100 copies"라는 이름 그대로, 이 시리즈는 딱 100부 씩만 생산됩니다. 그만큼 디자이너의 노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작업입니다. 무엇보다 이 "God Save The Bike"는 자전거 바퀴로 그린 포스터입니다.


자전거 바퀴로 그린 그림이라니... 어떻게 자전거 바퀴로 이렇게 섬세하게 그림을 그릴 생각을 했을까요?






시작은 정말 단순했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주인공인 Thomas Yang은, 자전거와 디자인, 두 주제에 대한 자신의 열정을 조합해보기로 했고, 타워브릿지와 에펠탑 외에도, 베이징의 자금성부터 뉴욕의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까지, 자전거 바퀴의 독특한 패턴과 함께 새로운 느낌의 디자인으로 탄생시켰습니다.






포스터들은 "100 copies" 웹사이트에서 판매중이며, 이 외에도 티셔츠, 스티커 등 자전거를 주제로 한 다양한 디자인 작업물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자전거 바퀴의 독특한 패턴이 주는 느낌도 신선하지만, 디자이너라는 직업이 가진 무궁무진한 표현력으로, 단순히 자신이 좋아하는 "자전거"라는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시도를 해보는 모습에서, 오히려 자전거가 아닌 디자인에 대한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디자이너가 아닌 낙타 발자국은 이런 표현력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출처: 100copies


by 낙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 사무실은 삼청동 언덕에 자리잡고 있어서인지 언덕 아래와 언덕 위의 공기가 사뭇 다르게 느껴지곤 하는데요, 복잡한 서울에서 삼청동은 고즈넉함을 가지고 있는 곳이기도 해서 같은 하늘 아래지만 조금은 공기가 다르다는 사실을 몸소 느끼고 있는 중이랍니다.^^


서울의 공기도 조금씩 다른데, 다른 나라 혹은 다른 도시의 공기의 차이는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특히 사람들이 여행지로 많이 찾는 곳의 공기는 왠지 모르게 특별하게 느껴지기도 하고요. 오늘은 이런 특별한 공기를 캔에 담아 판매하는 유쾌한 상품이 있다고 해서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공기를 캔에 담는다? 잘 상상이 안 가실 텐데요, 이런 재밌는 생각을 실제로 상품으로 만든 사람은 프라하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사진작가인 Kirill Rudenko 입니다. Kirill Rudenko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동유럽 여행지 중 하나인 프라하의 공기를 관광상품으로 만들고자 기획했다고 합니다. 디자인도 최대한 깔끔하게 하여 상쾌한 공기의 느낌을 최대한 전달하고자 했다고 하네요. 


그럼 이제부터 Original 시리즈인 Canned Air from Prague부터 찬찬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공기를 담았다고 하니 그 성분부터 살펴봐야겠죠? 





캔 안의 내용물은 질소, 산소, 이산화탄소, 수소 등등 일반 공기성분과 똑같아 보이네요. 일반공기를 캔에 담아 판매하고 있는 걸까요? 조금 더 살펴봐야겠습니다.



 



Canned Air from Prague 안의 공기가 특별한 이유는 공기를 수집한 장소에 있습니다. 프라하의 관광명소 중 인기가 높은 곳을 선택해서 공기를 담았기 때문이지요.


20% -  바츨라프 광장

20% - 카를 다리

25% - 프라하 구시가 광장

15% -  프라하 성

10% - 소지구

10% - 황금의 거리


이렇게 보니 꽤 다양한 장소에서 공기를 수집한 것 같아 보이는데요, 그래서인지 여행객들에게 기념품으로서 인기가 높은 것 같습니다. 이 캔은 여행객들의 기념품뿐만이 아니라 프라하를 그리워하는 사람들, 즉 향수병에 걸린 사람들에게 치료제의 역할도 한다고 하니 나름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 같네요.





Canned Air from Prague의 높은 인기 덕분에 파리, 싱가포르, 리가, 베를린 시리즈도 만들어졌는데요, 두 번째로 낭만의 도시 파리의 공기를 살펴보겠습니다.


20% -  루브르 박물관

20% - 노틀담

25% - 에펠탑

15% -  오르세 미술관

10% - 샹젤리제

10% - 샤크레 쾨르 대성당


Canned Air from PARIS는 파리를 방문했었던 분들에게는 추억이 떠오르는 선물이 되고, 방문하지 못했던 분들에게는 파리의 낭만을 간접적으로 느껴보는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그 밖에도 뉴욕과 베를린, 싱가포르와 리가의 캔도 판매되고 있는데요, 각각의 공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장소들을 선별하여 직접 채집하였다고 합니다. 






가끔 올려다보는 하늘이 점점 파랗게 변하는 것을 느끼면서 가을이 정말 오는구나 싶었는데요, 아쉽게도 늦여름의 기세로 조금 주춤한다고 합니다. 가을이 아쉬운 요즘이야말로 가을의 공기를 담은 캔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자료출처: http://www.etsy.com/shop/cooperativ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