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여름방학이 한창인 7월인데요 :-)


여름방학 하면 시원한 수박, 떨어지는 햇볕, 시원한 선풍기 등등 많은 것들이 생각나는데요, 하지만 가장 생각나는 것은 아무래도 "여름방학 숙제"가 아닐까 합니다. 


어렸을 때 저도 학교에서 나누어준 여름방학 교재를 미루어 놨다가 개학을 앞두고 부랴부랴 했던 기억이 납니다.숙제 중에서 가장 재미있었던 것들은 폐품을 활용하여 작품 만들기, 종이접어 작품 만들기 등과 같이 평소에는 도전해보기 어려운 것들이었어요. 방학 때는 부모님과 함께 어울려서 만들어서 특별했던 기억도 나고요. 폐품을 이용한 작품만들기는 아이들이 폐품을 이용하며 재활용에 대해 재미나게 공부할 수 있도록 하는 의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번방학에는 태양열로 움직이는 장난감 어떠세요?

 


 

실제로 Berty and masha 는 이 태양열로 움직이는 비행기 장난감을 만들었답니다.

 

너도밤나무와 딱딱한 밤나무로 만들졌고 태양열만으로 움직인다고 하네요. 배터리를 교체할 필요도 없고, 버튼을 켤 필요도 없이 자연그대로의 것들로 만들어졌답니다.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사용하고 태양열을 주된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더 쉽게 가지고 놀 수 있다고 하네요. "태양열이 강하면 강할수록, 프로펠러의 움직임도 빨라진다." 는 컨셉아래에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5살이상의 아이들에게 적합하고, 높이 25cm, 넓이 24cm의 이 장난감 비행기는 황소만큼이나 튼튼하다고 합니다.예쁜 디자인과 자연의 에너지를 쓴다는 것, 다른 어떤 장난감보다 월등한 이유가 되지 않을까요?

 

재생가능한 에너지의 소중함을 아이들에게 은근하게 가르쳐 주는 것이 세월이 흘러도 깊숙히 남아있는 강한 추억이 될 것 같네요.

 

( 출처 : Green diary, www.greendiary.com)

 

by 기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빨랫줄 위에 제비들이 뜨거운 햇살을 피해며 나란히 앉아 있습니다. 그런데 두 제비 사이에 하얗고 눈은 토끼처럼 빨간 새 한마리도 보이는 군요. 무슨 새인지 아시나요?




이것 역시 제비 입니다. 바로 흰 제비. 얼마 전, 전라남도 강진군에서 이 흰 제비가 발견되었습니다. 돌연변이의 일종인 백화현상에의해 다른 외모를 가졌지만, 일상에서 자주 볼 수 없는 하얀 빛이기에 그 모습이 더욱 예뻐보입니다. 





"지지배배" 제비는 봄의 전령사로 불려질 만큼 우리에게 참 친근한 동물입니다. 전래동화나 세계 명작동화에도 곧 잘 등장할 만큼. 하지만 어느 시점부터 그들은 강남으로 떠났다가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오지 않아, 예전처럼 만나기 어려운 새가 되었습니다. 제비뿐만이 아닙니다. 과다한 농약 사용과 대기오염때문에 자취를 감춰버린 또다른 많은 새들. 다 어디로 갔을까요? 깊은 자연속에서 우연히 마주친 새들은 반갑기까지합니다.


올 여름이 지나고 추운 계절이오면 새들은 또다시 따뜻한 곳을 찾아 먼 여행을 떠날겁니다. 그들이 다시 내년 여름에 돌아오게하려면?? 새들에게 예쁜 집을 지어주는 건 어떨까요??


 
오늘은 예쁘고, 친환경적인 새집들을 소개시켜 드립니다. 



한 낮의 태양빛을 모아두었다가  밤이되면 불을 밝히는 새 집
새들이 절대 길을 잃지 않겠군요~



새들의 먹이까지 달아놓은 배려깊은 집이네요~




종이상자로 만든 새집


 

펠트소재를 재활용해서 만든 집!!!


아기자기하게 예쁠뿐만아니라 소재까지 친환경으로!!! 새들이 당연히 좋아하겠네요. 예쁜집을 만들어주어서 돌아오지 않았던 새들을 돌아오게 할 수 있다면 천개라도 만들겠습니다. 그래도 여름방학을 맞이한 아이들과 함께, 진심어린 마음으로 새집을 만들어 나무 위에 걸어두고 기다려보세요. 맛있는 먹이도 살짝 넣어서. 진심을 알아채고 예쁜 새들이 날아드는 것은 시간문제겠죠?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