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해를 정리하며 기업이나 단체의 사업 및 재무활동 성과를 보여주고, 새로운 해의 계획과 비전을 세우기 위해 발행하는 연차보고서. 최근의 연차보고서들은 각 이해관계자들이 일 년간의 성과를 쉽게 이해하도록 발행하는 목적과 함께, 조직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내는 중요한 커뮤니케이션 매체로 활용되기도 합니다.


슬로워크에서도 슬로워크만의 연차보고서를 선보였었는데요, (SLOWALK ANNUAL REPORT 2011 보기 / SLOWALK ANNUAL REPORT 2013 보기) 기존의 어렵고 복잡한 보고서 대신, 각 조직의 아이덴티티를 살리며, 쉽고 흥미롭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연차보고서 사례를 소개합니다.   





내용과 형식을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낸 연차보고서


‘당신에게 좋은 연결’이라는 슬로건을 내용과 디자인에 녹여낸 에너지 공급업체 ‘Energie Steiermark’의 연차보고서입니다. 



요즘의 에너지 공급 업체들은 에너지를 제공하는 것뿐 아니라, 보다 나은 서비스로 고객에게 가깝게 다가가려 하는데요. 이 에너지 업체는 고객이 필요로 할 때 항상 곁에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자, "당신에게 좋은 연결"이라는 슬로건으로 연차보고서의 내용을 기획하고 그에 맞게 디자인을 풀어냈습니다.






주요 모티브는 녹색의 끈으로 회사와 고객, 각 이해관계자 사이의 연결과 관계를 상징합니다. 표지에서는 실제 끈을 사용하여 사용자가 유연하게 다양한 형태를 만들 수 있습니다. 내지에서는 끈의 모티브를 연결시켜 다양한 인포그래픽으로 각 정보와 수치를 알기 쉽게 전달합니다.





더 쉽고 단순하게 시각화시킨 연차보고서


파키스탄 최대 보험 회사 중 하나인 IGI 보험의 2013 연차보고서입니다.



보험회사의 연차보고서라고 하면 어렵고 복잡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일러스트와 단순한 인포그래픽을 활용하여 쉽고 친절하게 기업의 정보를 전달하는 형식입니다. 





이 연차보고서 총 108 페이지로 되어있는데요, 앞쪽 인트로 부분의 30여 페이지 정도는 많은 내용을 덜어내고 일러스트로 완전히 시각화시켜 독자의 관심을 유발시키고, 더 심화된 전문적인 내용들은 뒷 쪽에 깔끔하게 정돈된 보고서 형식으로 이어져 구성되어있습니다. 





기업 고유의 특징을 살려 차별화된 연차보고서



가상의 온라인 예술 상점 'Franklins'을 위한 연차보고서 



미술 용품의 오랜 전통을 가진 회사의 특징을 드러내기 위해 인포그래픽 및 표의 수채화 요소를 도입한 연차보고서입니다. 




손으로 그린 질감의 수채화 모티브를 사용하였지만, 깨끗한 레이아웃과 쉽고 명확한 데이터로 표현하여 보는 사람이 한 눈에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벤쿠버 수족관의 팝업/인터렉티브 연차보고서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흥미를 유발시키는 팝업 북 형식의 벤쿠버 수족관 연차보고서 입니다. 



수족관과 관련된 올해의 행사 및 재무 지표 또한 바다 속 생물들과 어우러지게 표현하여, 벤쿠버 수족관만의 특징을 드러낸 디자인입니다. 




이 연차보고서는 팝업 북 뿐 아니라 인터랙티브 페이지로 연결되데요, 인터랙티브 페이지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흥미롭게 수족관의 정보에 접근할 수 있습니다.




연차보고서는 각 조직을 둘러싼 많은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매개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드는 사람의 입장이 아닌 보는 사람의 입장을 고려한, 더 쉽고 친절한 디자인이 필요한 매체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자료 출처 | Energie Steiermark Annual Report 2012IGI Insurance - Annual Report 2013'Franklin's' Annual ReportAquarium Annual Report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는 1년 간의 변화를 쉽게 알 수 있는 애뉴얼리포트를 2012년에 발행한 적이 있습니다. 기존의 애뉴얼리포트와는 다른 혁신적인 구성으로 인해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Slowalk Annual Report 2011 보기


그래서 올해에도 누구나 알기 쉽게 인포그래픽으로 구성한 애뉴얼리포트를 제작했습니다. 슬로워크의 2013년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인포그래픽 애뉴얼리포트를 소개합니다. 




먼저 'Transition(변화)' 부분입니다. 2013년에 일어났던 가장 큰 변화를 모아놓았습니다. 삼청동의 한옥에서 통의동의 빌딩으로 사무실을 이전한 것이 가장 큰 사건이었습니다. 이전과 함께 웹개발실이 합류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통합 커뮤니케이션 전문회사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11명(2012년 12월 기준)이던 조직 구성원이 25명(2014년 4월 기준)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그 다음 'Business(업무)' 부분입니다. 매출액에 따른 업무 유형을 구분해 보니 편집디자인이 49%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리고 웹개발(웹사이트 디자인, 개발 및 운영) 20%, 브랜드(아이덴티티 디자인 및 네이밍, 브랜드 컨설팅) 13%, 제품디자인 10%, 인포그래픽(인포그래픽 단독 작업에 한함) 4%, 기타 4% 순이었습니다. 전체 작업 건수는 2012년 258건에서 2013년 308건으로 50건 증가했습니다. 


슬로워크로 걸려 온 전화와 슬로워크에서 건 전화도 분석했습니다. 하루 평균 100건(수신 53건, 발신 47건)의 전화 통화가 있었고, 월 평균 2,500건, 연 평균 30,000건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이메일 사용량도 많이 늘었는데요, 2012년 연말에 45GB이던 전체 이메일 사용량이 2013년 연말에는 1.4TB로 늘어났습니다. 일거리가 많아지고 구성원이 늘어났기 때문도 있지만 각종 사진 자료의 품질이 높아지고, 디지털 디스플레이의 해상도 경쟁으로 디자인 결과물 자체의 용량도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업무에 대한 반성도 있었습니다. 예상과는 달리 업무가 진행되지 않아서 손해를 본 경우입니다. 클라이언트와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던 진행 실수가 4건, 중요한 내용을 빼먹었거나 오타가 발견되었던 디자인 실수가 3건, 인쇄 과정 중 파본이 발생한 인쇄 실수가 3건, 제작 사양과는 다른 원자재를 주문했던 주문 실수가 2건 있었습니다. 실수한 내용을 리뷰하고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넣은 항목입니다.




가장 재미있게 작업했던 'Slowalkers(인력구성)' 부분입니다. 함께 일하는 동료를 표현하는 것이니만큼 슬로워크 내부에서도 많은 관심이 있었습니다. 여성 구성원들은 얼굴을 단순화시키면 비슷하게 보여서 작업이 특히 어려웠습니다. (슬로워크는 여성 14명, 남성 11명이 일하고 있습니다.)


담당업무는 벤다이어그램으로 표현했습니다. 기획과 디자인, 디자인과 개발 능력을 함께 갖춘 슬로워커를 부각시키기 위해서입니다. 특정 업무에만 집중된 것이 아니라 다양한 배경과 능력을 가진 인력이 있다는 것이 슬로워크의 강점입니다.


슬로워커 평균 나이는 29.5세입니다. 20대가 14명, 30대가 11명입니다. 




그 다음으로 'Culture(문화)' 부분입니다. 세미나와 버닝데이, 팀 프로젝트, 슬로라이브러리와 같은 역량 강화, 출퇴근과 안식휴가, 제너럴닥터 생활협동조합 가입, 팀 활동비와 사내 동호회 활동 지원 등의 혜택, 블로그와 트위터, 페이스북, Creative Commons License를 통한 공유 등으로 구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Contribution(공헌)'과 'Finance(재무)' 부분입니다. 스타트업인 가든하다를 인큐베이팅하고 있고, 사회공헌형 인턴십 프로그램인 스프링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기부금도 2012년 1,037만 원에서 2013년 1,186만 원으로 증가했습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50% 증가했으며, 이 중 영리단체 매출이 71%를 차지합니다. 분기별 매출 추이를 살펴보면 4분기에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만큼 4분기에 많이 바쁘고, 1, 2분기는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습니다. 업무 의뢰시 참고해 주세요 :-)


이렇게 슬로워크의 2013년을 인포그래픽 애뉴얼리포트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내년 애뉴얼리포트는 또 다른 스타일로 선보일 계획입니다. 내년에도 기대해주세요! 





디렉팅 | 임의균, 김도형, 펭도

디자인 | 김목애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이른둥이(미숙아)'는 재태 기간 37주 미만 또는 최종 월경일로부터 259일 미만에 태어난 아기, 혹은 재태 기간과 상관 없이 출생 체중이 2,500g 미만인 경우를 일컫는 말입니다. 2006년 '미숙아 한글 새 이름 짓기' 공모전을 통해 '이른둥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는데요. 이러한 미숙아들은 그 심각성과 사회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겨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른둥이는 단지 체구가 작은 것뿐 아니라 신체기관의 성장이 덜 된 상태이기 때문에 뇌출혈, 허혈성 뇌손상, 기관지폐이형성증, 괴사성 장염, 빈혈, 미숙아 망막증 등의 질병의 위험성이 따르며 면역학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에 각종 감염에 걸리기 쉽습니다. 때문에 이른둥이의 작은 팔뚝에는 주사바늘 자국이 가실 날이 없습니다.

 

 

또한 국내의 경우에도 해마다 이른둥이 출생율은 증가하고 있으나 이에 미치지 못하는 지원예산으로 많은 이른둥이 부모들이 의료비 지원을 받기 위해 기약 없이 기다리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현재 전국 신생아집중치료 병상은 1344병상으로 이른둥이 출생률 증가추세를 고려할 때 현저히 부족한 상태인데요.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   Designed by. slowalk

 

 

때문에 아름다운재단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지원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500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경제적 이유로 이른둥이의 치료를 중단한 경험이 있는 가정이 36%였고, 이후 자녀 출산결정을 포기하는 가정은 25.6%에 달했다고하는데요. 세계적인 저출산 국가인 우리나라에서 이른둥이 출산과 양육문제를 한 가정만의 책임으로 볼 것이 아니라, 사회적 안전망과 관심 확충이 절실할 것 같습니다.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   Designed by. slowalk

 

 

 

아름다운재단에서는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사업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교보생명 재무설계사 기부, 아름다운재단 1%기부, 매칭기부를 통해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지난 8 년간 지원된 금액이 55억여 원에 달하며 일시적인 지원이 아닌 지속적인 치료지원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에 희망을 찾아주고자 합니다.

 

슬로우워크를 통해 디자인된 '2011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 연차보고서'를 통해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인식과 기부참여가 이루어져 대한민국의 새싹이 될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나기를 바래봅니다.

 

 

 

 

다솜이작은숨결살리기ㅣwww.babydasom.org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