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의 나머지 그래픽 작업을 공개합니다. 1~6월의 주제는 연, 연탄, 개구리 소리, 사진관, 아침밥, 반딧불이 입니다. (6~12월의 그래픽 보러가기)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 예약 마감이 수요일(11일)입니다 *




1월 / 연 / 머리를 꼬빡꼬빡 한다 / 디자이너 권지현

만들기가 쉽고 잘 올라가서 아이들이 많이 만들었던 가오리연은 다른 말로 꼬빡연이라고도 합니다. 올라갈 때 ‘머리가 꼬빡꼬빡한다’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연은 날리는 사람의 솜씨에 따라 한곳에 머무르지 않고 때로는 높게, 때로는 멀리까지 날기도 하는데요, 이는 장애물이 없는 넓은 공터에서 연을 날려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제는 날릴 곳도 마땅치 않고, 날리는 사람도 없는 연. 사라지지 말아야 할 우리의 소중한 놀이문화가 아닐까 합니다.


2월 / 연탄 / 구멍마다 피어난 붉은 꽃이 하얗게 스러진다 / 디자이너 조은지

따뜻한 아랫목이 그리워지는 찬 겨울입니다. 추운 겨울일수록 차가운 방에서 쓸쓸히 지내는 이웃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는데요, 이러한 이웃들의 따스한 겨울나기를 돕는 연탄은행의 올해 목표량은 300만 장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200만 장의 연탄이 부족하며, 연탄을 나를 도움의 손길도 필요하다고 합니다. 하루에 연탄 4장을 사용하면 따뜻한 방에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어르신들께 나눔의 온정이 활활 타오르는 겨울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3월 / 개구리 소리 / 밤새도록 하여도 듣는 이 없네 / 디자이너 김목애

만물이 깨어난다는 경칩. 그중 가장 먼저 일어난다는 개구리는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동물로 여겨졌습니다. 봄을 재촉하던 개구리 소리를 들을 수 없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환경오염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 때문인데요, 개구리를 지키려는 노력이 없다면 동요로만 개구리 소리를 들을 날이 올지도 모를 것 같습니다.


4월 / 사진관 / 기억 저편, 흐려지던 순간을 담아주던 / 디자이너 이예라

가볍고 편한 디지털 카메라의 등장으로 필름 카메라는 사용자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빠르고 편한 디지털 카메라 보다 기다려야만 하는 필름 카메라가 불편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사진이 잘 나왔을지 궁금해하며 사진관으로 향하는 설렘은 필름 카메라 사용자만이 느낄 수 있는 마음이겠죠. 때론 쉽고 편한 것보다는 느리고 불편한 것이 마음에 더 와 닿을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5월 / 아침밥 /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아침밥 / 디자이너 박화진

이제는 바쁘다는 이유로 끼니를 간단히 때우게 됩니다. 특히 아침밥은 더 그러하죠. 아침밥을 거르면서 가족의 얼굴도 보지 못하고 출근하거나 등교하는 일도 많아지고 있는데요, 아침밥은 단순히 밥을 먹는다는 것이 아니라 가족끼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게 해준다는 면에서도 의미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6월 / 반딧불이 / 이 작은 몸으로 밝혀야 할 세상은 너무 넓고 / 디자이너 강혜진

우리에게 개똥벌레라는 이름으로 더욱 익숙한 반딧불이. 반딧불이는 어두운 곳에서 빛을 내 암수 서로의 존재를 밝힙니다. 하지만 너무나 많은 빛이 존재하는 도심 속에서 빛만으로 서로의 위치를 확인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되었습니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반딧불이의 주요 서식지인 맑은 계류가 사라진 것 또한 큰 이유이겠지요. 이제 더이상 반딧불이가 밝히지 않아도 하루종을 빛을 밝히고 있는 세상은 반딧불이가 돌아오기에 너무 낯선곳이 되어버리지 않았나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포스터 완성 사진>

(약간의 그래픽 수정이 있었습니다.)

 


이제 달력 그래픽이 100% 완성되었습니다. 이제 인쇄만을 남겨두고 있네요. 

후원기간이 이틀 남았는데요, 주변에도 널리 홍보해 주세요 :) 


웹사이트도 곧 공개될 예정이니 기대해주세요!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 예약 마감이 수요일(11일)입니다 *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2014년 슬로워크 달력(사라져가는 것들)의 예약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작년 겨울, 슬로워크에서는 2013 달력 '안녕, 구럼비'와 '점점'을 텀블벅을 통해 제작했었는데요, 많은 분들의 관심과 후원 덕분에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마감할 수 있었습니다. :-)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슬로워크에서는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라져가는 것들'이 예약판매를 시작하기까지의 준비과정은 슬로워크 블로그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짧게 소개해드리자면, 지난 11월 16일 슬로워크에서는 미리 선정했던 2014년 달력 주제를 약 10시간동안 실제로 디자인하여 샘플까지 만들어내는 '2013 버닝데이'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총 5가지 달력 디자인 중 ‘사라져가는 것들’ 달력이 심사위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하여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짝짝짝. 





우리는 사라지거나 혹은 잊혀지는 것들이 너무나도 많은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좀 더 빠르게, 좀 더 정확하게’라는 이유로 많은 것들이 사라지고 있지요.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은 예전엔 흔했지만 요즘엔 좀처럼 볼 수 없는 것들을 기억하기 위해 만들어진 달력입니다. 연탄, 사진관, 반딧불이, 해녀 등 소소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12가지 주제를 선정하였고, 현재는 그래픽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제(12가지): 연, 연탄, 개구리소리, 사진관, 아침밥, 반딧불이, 해녀, 모래사장, 달동네, 순우리말, 장독대, 우체통





12가지 주제들은 각각의 사연이 담겨 있습니다. 봄이 오는 것을 알려주던 개구리 소리는 어느 덧 들을 수 없게 되었으며, 제주 앞 바다를 헤엄치던 해녀들은 그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졸린 눈을 비비며 먹던 아침밥이 놓여 있는 식탁의 모습은 이제는 낯선 풍경이 되어버렸고요. 이런 것들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리지는 않겠지만 서서히 의식하지 못할 정도의 속도로 사라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은 단순히 사라지는 것들을 알리려는 것만이 아니라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전하려 합니다. 그 이야기는 나 혼자만의 추억일수도, 누군가와 함께 나눌 수 있는 추억일수도 있겠지요. 2014년의 마지막 달력을 넘기는 순간, 많은 이야기들이 달력 속에 담겨있기를 바랍니다. :-)





달력의 기본 구성품은 달력과 봉투이며, 추가구성품은 12가지 주제를 담은 그래픽 포스터와 스티커입니다. 참, 텀블벅에서 풀세트를 구매하신 선착순 10분에게는 예쁘고 맛있는 쿠키가 배달되니 서둘러주세요! (선착순 10분 마감되었습니다.)




(쿠키는 Sweet Studio DAL D에서 제작합니다. 사진출처: 달디 페이스북)



동그라미 안의 그래픽에 담지 못한 이야기는 곧 공개될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달력 및 구성품 디자인은 진행되는대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참여 : 펭귄, 하늘다람쥐, 고래, 사막여우, 나무늘보, 코알라, 종달새, 고슴도치, 사슴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