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은 중동의 아라비아 반도 남서부에 위치한 국가입니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유럽의 길목에 있어 예로부터 문화적으로 풍부하고, 가장 오래된 인류 거주지 중 하나로 유구한 역사를 지녔으며, ‘천일야화의 무대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예멘은 계속된 종파 간 갈등과 내전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 속에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하는 캠페인이 예멘에서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내전으로 인해 파괴되고 있는 예멘의 수도 사나(Sana) 언제부턴가 벽화들이 생겨났습니다. 수많은 총알 자국들이 있는 벽 위를 벽화가 덮기 시작했습니다.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사나를 넘어 다른 도시까지 2,000개의 벽화가 생겨났습니다.

 




이 벽화를 그린 사람은 무라드 수베이(Murad Subay)라는 예멘 출신의 예술가입니다. 그는 예멘을 바꾸고 싶었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일, 잘하는 일인 그림 그리기를 방법으로 택했다고 합니다. 첫 번째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는 ‘Color the Walls of Your Street에서 그가 모든 벽화를 그린 것은 아닙니다. 무라드 수베이는 충돌의 상처를 사람들과 함께 덮기 위해 소셜 미디어를 사용했습니다. SNS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벽화 제작에 참여하도록 유도한 것인데요. 페이스북 그룹을 만들고 매주 목요일 아침에 사람들과 만나 벽화를 그렸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많은 사람들의 참여 사나의 온 벽들이 그림으로 채워졌다고 합니다.





그의 두 번째 캠페인인 ‘Walls Remember Their Faces’1970년대부터 살레 정권까지 사라진 활동가들과 사람들을 기억하고 알리기 위해 그들의 초상과 실종된 날짜를 벽화에 그린 것입니다. 이 벽화에 그려진 사람들은 납치되었나가 살해된 것으로 예상되는 사람들이라고 하는데요, 공식적인 숫자로 102명이지만.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합니다. 무라드 수베이는 이 캠페인을 통해 사람들이 바쁜 일상으로 회피하는, 잊어버린 실종자에 대한 문제들을 벽이 기억하게 하고 싶었다고 전합니다.





무라드 수베이의 이러한 아이디어들은 민간인, 군인, 여성, 어린이 등 직업이나 나이를 막론하고 다양한 사람들에게 지원받았습니다. 군인들도 무기를 놓고 벽화 그리기에 동참했다고 하는데요. 무라드 수베이는 이런 다양한 사람들의 참여가 아니었다면 이 캠페인은 의미가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거리 예술이 과연 예멘같이 보수적인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 하는 의심도 있었지만, 무라드 수베이는 다른 방법보다 길거리 예술이 의미를 전달하기에 훨씬 효과적이라고 말합니다. 거리 예술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연설이나 강의 없이 한순간에 문제를 강조하는 놀라운 영향력이 있다고 말합니다.






벽화로 인해 예멘의 벽들은 총알 자국이 있는 절망의 벽에서 희망의 말을 담은 벽으로 변화되었습니다. 처음에는 화합을 전하는 메시지, 내전을 반대하는 메시지들로 시작했지만, 이후의 벽화들은 여성의 권리와 소외된 지역사회에 대한 내용도 그려졌다고 하는데요. 이 캠페인 이후 예멘의 벽화는 개인의 예술적 표현이자 정치에 대한 비판, 의견을 표출하는 하나의 창구가 된 것입니다


무라드 수베이는 예술이 사람들을 함께 하게 만들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줄 수 있다고 말합니다내전으로 인해 상처받은 도시, 그리고 사람들을 예술을 통해 위로하려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예멘의 벽은 더 이상 침묵하지 않습니다. 색색의 벽화들이 사람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ㅣ GOOD



by 부엉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최근 셜록으로 유명한 영국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한 파파라치 샷이 화제가 되었었죠. 자신을 쫓아다니는 파파라치들에게 "이집트에 가서 더 중요한 것을 찍어라"라는 도발적인 멘트를 날렸기 때문인데요, 아마도 그는 심상치 않은 이집트 사태에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이집트와 튀니지, 예멘 등 이른바 범아랍권 국가의 정치상황은 유혈사태를 일으키며 더욱 격해지는 상황이구요.



사진 : Matthew Horwood(matt-horwood.com)



아랍의 봄으로 정권이 교체되었던 예멘도 종교와 부족 간의 분쟁으로 불안한 상황 속에 놓여 있습니다. 최근에는 알카에다의 주요 근거지로 지목되어 테러와의 전쟁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죠. 이러한 정치적 혼란 속에서 시민들의 불안은 이루 말할 수 없을 텐데요, 이를 지켜본 예멘의 아티스트인 무라드(murad sobay)는 12개의 벽에 예멘이 가지고 있는 12가지의 문제를 낙서로 표현하는 "12th hour" 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총 없는 평화 속에서 살고 싶은 예멘인



무라드는 예멘이 가지고 있는 문제들을 똑바로 바라보고 평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내고자 벽에 낙서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또한, 비폭력적인 방법을 통해 폭력에 대응함으로써 강력한 메세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하네요.


12번의 시간 중 첫 번째 시간의 낙서는 평화를 바라는 시민의 모습입니다. 2012년 알자지라의 조사에 따르면 예멘은 총기 소지율은 55%로 세계에서 2번째로 높다고 합니다. 총기를 소지한 사람이 많다는 것은 잠재적인 분쟁 또한 많다는 사실일 텐데요, 총이 없는 나머지 45%의 불안감도 무시 못 할 것 같습니다.



두 종파의 이름으로 프린트 되는 예멘의 국기



두 번째 시간에는 예멘의 종교분쟁에 대한 낙서입니다. 예멘에는 수니파 이슬람교와 시아파 이슬람교 두 종파가 존재합니다. 수니파와 시아파는 각각 53%와 46.9%를 차지하고 있는데요, 수니파가 조금 더 높긴 하지만 예멘 인구를 서로 반반씩 가진 셈이라서 그 긴장감은 상당히 높다고 합니다.



종파주의가 없음을 상징하는 심볼


종파주의의 문제를 제기하는 거리 예술 운동


 

세 번째 시간의 주제는 바로 납치입니다. 예멘에서 일어나는 납치는 예멘의 국가 이미지에 심한 손상을 입히기도 했죠. 이번 시간이 더 특별한 이유는 시민들의 참여로 진행되었기 때문인데요, 낙서에 참여한 시민들은 실종된 사람들의 얼굴을 벽에 남기는 작업을 함께함으로써 납치문제의 심각성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합니다. 실종자들의 이름은 아랍어뿐만 아니라 영어로도 표시해 예멘을 방문한 외국인들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고 하네요.





예멘의 납치문제는 현재까지도 진행 중인 심각한 문제입니다. 올해 7월에는 납치된 네덜란드 기자 주디스와 그의 남자친구의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죠. 무라드는 이 커플의 얼굴도 벽에 남겨두었는데요, 옆에는 납치된 그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예멘 사람들의 말도 함께 남겨두었습니다. 



주디스와 그녀의 남자친구의 얼굴



예멘인들은 친절하다고 말했던 주디스. 안타깝게도 그녀는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그녀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많은 예멘인의 바람처럼 그녀와 그녀의 남자친구가 하루빨리 집으로 돌아가게 되길 바랍니다. 





얼마 전인 8월 26일에는 예멘의 공군 수송 버스가 폭발해 최소 26명의 사상자를 내기도 했습니다. 9월 1일에는 예멘 총리가 귀가도중 무장괴한들의 습격을 받기도 했죠. 말 그대로 예멘은 아랍의 봄 이후 혹독한 여름을 지나고 있는데요, 하루빨리 예멘의 정치상황이 안정되어 납치국가라는 불명예를 벗고 친절한 예멘의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랍니다. 



자료출처 : Murad Subay 블로그, designboom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