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크리스마스, 어두운 밤을 형형색색 밝혀 줄 크리스마스트리에 당연히 빠질 수 없는 것, 바로 조명이 아닐 까 하는데요영국 런던의 과학자 단체인 '빅뱅 UK 과학자들과 공학자들 페어'에서 트리의 조명을 야채에 통하는 전류로 밝힌 흥미로운 시도가 있어 알려드릴까 합니다.



야채나 과일에 약한 전류가 통한다는 것은 어린이들에게도 잘 알려진 사실일텐데요, 기껏해야 꼬마전구 하나를 밝힐 수 있을 이 미미한 전류로 트리의 수많은 전구를 밝히려면 얼마나 많은 야채가 필요할지 예상되시나요?



전류 공급에는 우리에게는 조금 생소한 방울양배추(brussels sprouts)가 사용되었습니다. 영국의 아이들이 싫어하는 야채로 소문난 방울양배추가 식단이 아닌 트리 조명으로 이용된다는 사실, 아이들이 이것을 본 후 야채를 잘 먹게 될 지도 모를 일입니다.



방울양배추에 구리 전극과 아연 전극을 꽂아 전력을 생성해 LED전구에 붉을 밝히는 방식인데요, 5개의 전지가 있고 전지마다 200개의 방물양배추가 들어가 1000개의 방울양배추가 68볼트의 전기를 생산한다고 합니다전화기에 사용되는 전력처럼 가장 낮은 전압의 전력이기 때문에 몸에 닿아도 안전한 전기이지요. 1000개의 방울양배추로 약 한 달간 100개의 전구에 불을 밝힐 수 있고, 야채를 추가할 경우 그 유지기간은 더 길어진다니, 크리스마스 기간에 꽤 쓸 한 에너지 공급원인 것 같습니다.


이 외에도 과일이나 야채에 흐르는 전류를 실제 전자제품이나 광고에 이용하는 사례가 해외에 종종 있었는데요.



이것은 레몬 조각의 구연산과 시계의 구리, 아연의 산화 반응에 의해 작동되는 디지털시계입니다. 하나의 레몬으로 약 일주일간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다고 하니 레몬의 산이 어마어마한 에너지를 가지고 있었네요.

더구나 이 제품이 초등학교 과학 실험실에서 만들어졌다는 사실, 놀랍지 않으신가요?


프랑스의 트로피카나의 옥외 광고판 또한 오렌지로 만들어진 천연 에너지로 점등된 것이라고 합니다.

 


레몬시계와 마찬가지로 구리와 아연이 오렌지의 산과 전기 화학 반응하여 조명을 점등하는 방식인데요, 이 하나의 광고판을 밝히기 위해 수백 개의 오렌지가 사용되었고, 약 세 달간의 테스트를 거쳐 야외에 설치되어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고 합니다. 전선 없이 어디에서나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과 천연자원이 낼 수 있는 놀라운 힘을 대중에게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효과적인 홍보로 평가되었습니다.


 

천연 에너지로 불을 밝혀 트로피카나 주스가 갖는 천연의 이미지를 감각적으로, 또 자연스럽게 전달하는 동시에 오렌지가 가진 힘을 소비자들에게 알려주어 우리 몸에도 에너지를 줄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합니다.

 

디지털시계에서부터 크리스마스트리 조명까지, 우리가 매일 섭취하는 과일과 야채에 어마어마한 잠재 에너지가 있다는 사실, 자연에서 오는 에너지의 힘을 생각해 볼 수 있었던 사례들이었습니다. 가까운 미래에 더 이상 실험이 아닌 아닌 일상생활의 대체에너지로 사용될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출처| thebigbang, floriandussopt, treehugger


by 신기주

 

Posted by slowalk

우리가 흔히 먹는 과자나 아이스크림과 같은 식품의 패키지는 먹기도 전에 쓰레기통에 버려집니다. 또한 식품회사들의 경쟁성 과대포장으로 인해 버려지는 포장용기는 날로 늘어나고 있으며 그로 인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또한 무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플라스틱이나 종이 포장용기 없이 건강하게 껍질채 먹을 수 있는 포장용기가 있어 소개해 드립니다.

 

'위키셸(WIKICELLS)'이라는 이름의 이 포장용기는 오렌지, 코코넛과 같은 과일의 껍질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만들어진 식품 포장법으로 초콜릿의 작은 입자, 말린 과일, 견과류, 씨앗 등의 자연적인 성분으로 만들어져 맛과 이동성 뿐만 아니라 영양까지 생각하고 있습니다.

 

 

 


겉보기에는 껍질만으로 충분히 포장용기의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지만 동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시면 식품 전체를 탄력있는 껍질로 뒤덮고 있어 이동성에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또한 투명한 껍질성분으로 되어 있어 어떠한 맛을 가진 식품인지 알아 볼 수도 있습니다.


하버드 교수 데이비스 에드워드(Dr. Edwards)와 디자이너 프랑소(François)가 함께 만들어낸 이 위키셸의 껍질은 종이와 플라스틱 포장용기로 인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관심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식품포장용기로 사용되는 플라스틱과 종이는 탄소발생의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현재 국내외의 탄소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이러한 보장법의 개발이 탄소량을 줄이는 것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또한 플라스틱 포장용기의 환경호르몬 걱정 또한 피할 수 있으니 일석 이조인 셈입니다.



 

 

 

이러한 식품포장은 분자미식학(Molecular Gastronomy)과도 닮아있는데요.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하지만 이미 해외 요리업계나 미식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이 요리법은 원재료의 맛은 최대한 살리면서 모양을 변형시킨 요리법으로 달걀 모양의 틀 안에 아이스크림을 채워 넣은 '스노우볼'이 위키셸과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포장법의 개발로 인해 언젠가는 플라스틱과 종이 포장용기가 없어질 날을 기대해 봅니다. 


 


 

 

www.wikicells.com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식사 후 한조각이라도 먹지 않으면 섭섭한 과일. 여러분은 어떤 과일을 좋아하시나요? 시큼한 과일을 좋아하는 저는 귤이나 파인애플, 늦여름의 아오리 사과를 가장 좋아하고, 음식에 레몬즙을 뿌려먹거나 과자를 구울 때에 레몬조각을 넣는 것도 좋아합니다.

 

하지만 이렇게나 좋아하는 과일도 먹고 난 뒤에 치우는 과정은 참 귀찮죠. 과일 껍질이나 씨앗에 남아있는 끈적함과 당분 때문에 자칫 잘못 관리하면 벌레가 꼬이기도 쉽고요. 오늘은 지금까지 이렇게 귀찮은 존재이기만 했던 과일껍질을 그냥 버리지 않고 유용하게 한번 더 활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쉽게 그냥 버려지는 것들에게 한 번 더 쓰일 기회를 주는 것도 친환경적인 삶을 위한 방법 중 하나이니까요 :-)

 

* 그 전에 주의할 점! *

유기농 과일이라면 괜찮겠지만 대부분의 과일은 재배시 농약을 뿌리기 때문에 과일껍질을 활용할 때에는 반드시 깨끗이 씻어주셔야 합니다. 물 세척만으로는 부족하다면 베이킹 소다로 닦아주시거나 식초를 탄 물에 담궈두는 것도 좋겠지요. 레몬이나 오렌지, 귤 처럼 표면이 오돌도하고 껍질이 두꺼운 과일은 양손에 고무장갑을 끼고 굵은 소금으로 박박 씻어주세요~

 

 

 

 

1. 레몬

 

 

 

부엌용 세제로 활용하기 - 맨손으로 만질 수 없을 정도로 독한 부엌용 세제 대신 레몬을 활용해 보세요. 가스레인지 주변 등 더러워진 곳에 먼저 소금이나 베이킹소다를 뿌린 뒤 아직 즙이 남아있는 레몬조각으로 닦아내어주면 됩니다. 요리를 위해 즙을 짜낸 뒤의 레몬이 적당하겠죠? 레몬즙은 산성이 강하기 때문에 대리석과 같이 표면이 민감한 곳에는 조심해서 사용해주시고요. 물에 적신 행주로 표면을 닦은 뒤 레몬껍질로 문질러 닦아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커피포트에 광을 되찾아 주고 싶을 때 - 예전만큼 표면이 반짝이지 않는 커피포트가 다시 반짝이도록 해주고 싶으시다면, 얼음과 소금, 레몬껍질을 넣은 뒤 커피포트를 흔들어가며 잘 섞이도록 해줍니다. 1~2분 정도 지난 뒤에 안을 비우고 물로 헹궈주세요.

 

색이 변한 알루미늄 냄비나 주전자에도 광을 되찾아주고 싶다면 - 즙을 짜내고 난 레몬조각 한줌을 물과 함께 넣고 푹푹 끓여줍니다. 불을 끈 뒤에는 한시간 정도 그대로 식힌 뒤 헹궈주면 됩니다.

 

흰옷이 누렇게 변해버렸을 때 - 레몬껍질 서너조각을 넣고 삶아보세요. 미백효과를 내는 레몬 껍질 속의 표백 성분이 변색된 옷의 흰색을 되찾아줍니다.

 

레몬제스트 만들기 - 요리에 향미를 더하기 위해 껍질로 만드는 '제스트'. 특히 베이킹을 하시는 분들에게 유용한 것이 이 제스트인데요, 이번 요리에 레몬을 사용하긴 했지만 당장 제스트가 필요하지 않다면 미리 만들어서 보관해두었다가 사용해보세요. 레몬이나 오렌지, 라임, 자몽과 같은 과일은 겉껍질 부분의 향이 강하기 때문에 색깔이 있는 겉껍질 부분만 강판에 갈아서 요리에 사용하면 적은 양으로도 향기를 더할 수 있습니다. 밀봉하여 냉동실에 넣어두거나 천 위에 널어 말린 뒤 깨끗한 병에 보관해주세요.

 

레몬 올리브 오일 만들기 - 레몬껍질에는 노란색 겉껍질 부분과 흰색의 안껍질 부분이 있죠. 흰색의 안쪽 껍질을 제거한 노란껍질에 올리브 오일을 조금 넣고 요리용 막대로 으깨어줍니다. 그 다음 유리병 안에 넣고 올리브 오일을 더 섞어주세요. 6시간 정도 지나 깨끗한 병에 옮겨주면 레몬의 풍미가 더해진 올리브 오일이 됩니다. 보관용 병은 미리미리 뜨거운 물로 소독해주시는 것 잊지 마시고요~

 

 

 

 

2. 석류 

 

 

싫증난 옷이나 천을 석류색으로 물들이고 싶을 때 - 염색하고 싶은 옷이나 천이 다 담길 정도로 큰 테인레스 냄비를 준비한 뒤 뜨거운 물과 석류껍질을 넣어 하룻밤 동안 그대로 둡니다. (아직 옷은 넣지 마세요!) 다음날 이 물을 끓이고 난 뒤 껍질은 건저내어 주고 이제 미리 적셔둔 천을 담궈줍니다. 한시간 정도 뭉근하게 끓여주눈 뒤 밤새 식혀서 다음날 헹궈내 주세요. 이렇게 염색한 천은 물이 빠질 수 있으니 앞으로는 따로 세탁하거나 비슷한 색의 옷과 세탁하시는 것, 잊지 마시고요.

 

 

 

 

3. 포도

 

 

 

안토시아닌이라는 색소가 함유된 포도껍질로도 천을 염색할 수 있습니다. 역시 스테인레스 냄비에 포도껍질을 넣어 끓인 뒤 포도껍질은 건져내어 주세요. 그 다음에 염색할 옷이나 천을 넣어 손빨래하듯 주물러 주다가 헹궈주면 됩니다.

 

 

 

 

4. 바나나

 

 

 

가죽제품이 더러워졌을 때 - 가죽소파나 가방, 구두 등 가죽제품은 물로 세탁할 수도 없고, 함부로 닦아낼 수가 없죠. 대신 바나나껍질의 미끈미끈한 안쪽면으로 닦아준 뒤 마른 천으로 닦아주면 더러움도 제거되고 가죽의 광택도 되살아납니다.

 

바디스크럽이 필요할 때 -  바나나껍질의 안쪽면에 설탕을 뿌려서 샤워할 때에 천연 바디스크럽으로 사용해보세요. 부드러운 바나나향은 덤으로 얻을 수 있겠군요~

 

 

 

 

5. 오렌지, 귤

 

 

 

뿌옇게 된 유리창이나 유리제품을 닦을 때 - 껍질의 하얀 안쪽면만 물에 끓였다가 식힌 뒤 뿌옇게 된 유리 표면을 문지르고 마른 천으로 닦아줍니다.  좀 더 간단히 닦고 싶을 때에는 오렌지 껍질의 안쪽면으로 잘 닦아준 뒤 마른천으로 닦아내어 주세요.

 

목욕할 때 - 귤이나 오렌지의 껍질은 목욕물에 담그면 피부도 부드러워지고 오렌지향을 즐기며 목욕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귤의 경우 한박스나 한봉지씩 귤을 사다먹고나면 아래쪽에 꼭 물러서 먹지 못하게 된 귤이 한두알씩 있는데요, 그냥 버리지 마시고 목욕할 때 사용해보세요. 양파망에 넣어서 담그면 건질 때에도 좀 더 편하겠죠?

 

천연 스킨으로 활용하기 - 오렌지나 자몽 껍질의 안쪽면을 얼굴에 부드럽게 마사지해준 뒤 따뜻한 물로 씻어내어서 천연 스킨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유성매직이나 사인펜 얼룩을 지울 때 - 귤 껍질의 안쪽면이나 귤껍질즙을 문질러 닦아보세요~

 

그 밖에 귤은 뭐니뭐니해도 귤껍질을 건조한 곳에 말려 끓인 귤껍질차(진피차)로 활용할 수도 있겠죠 ^^

 

 

 

 

 

6. 아보카도

 

 

 

피부 맛사지 - 과육을 비우고 난 아보카도 껍질은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얼굴에 부드럽게 마사지해주어 천연 고보습 모이스춰라이져로 쓸 수 있습니다.

 

 

 

 

7. 감자

 

눈의 붓기를 없앨 때 - 벗겨낸지 얼마 되지 않은 감자껍질의 안쪽면을 15분 정도 동안 눈 주위에 얹어주면 붓기를 가라앉히고 얼굴을 식혀줄 수 있습니다. 강판에 갈거나 씻어낼 필요가 없는 편리한 천연팩이네요~

 

거울을 닦을 때 - 감자껍질 안쪽으로 문질러준 뒤 마른 천으로 닦아주면 됩니다.

 

유리컵을 닦을 때 - 감자껍질을 잘게 잘라 물과 함께 컵 안에 넣은 뒤 입구를 막고 흔들어 씻어냅니다. 그래도 깨끗해지지 않으면 며칠 동안 담그어 두세요.

 

스테인레스 제품을 닦을 때 - 스테인레스 커피포트는 감자껍질을 넣고 끓여서, 스테인레스 재질의 싱크대는 감자껍질 안쪽으로 문질러 닦아서 얼룩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8. 사과

 

 

 

음식을 태웠던 냄비나 프라이팬을 씻을 때 - 껍질채 먹어도 몸에 좋은 사과. 하지만 껍질채 먹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 않으신다면 사과껍질을 천연세제로 활용해보세요. 타서 눌어붙은 냄비에 사과껍질과 물을 넣고 10~20분정도 끓이면 됩니다. 사과뿐 아니라 토마토도 같은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지요.

 

설탕이 딱딱하게 굳었을 때 - 오래되어 딱딱하게 굳은 설탕에는 사과껍질을 조금 넣고 밀봉해두면 굳었던설탕이 부드럽게 풀어집니다.

 

 

 

 

9. 수박

 

 

 

오븐 청소할 때 - 오븐을 사용하고 난 뒤 아직 완전히 식지 않았을 때 수박의 흰 안쪽껍질로 오븐 내부를 문질러 닦아주세요.

 

 

 

 

 

 

 

과일껍질의 다양한 활용방법을 알아보고 나니 그동안 그냥 버렸던 수많은 과일껍질들이 생각나면서 참 아깝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이제부터는 과일껍질까지도 충분히 활용해서 내가 만들어내는 쓰레기의 양을 더 줄여보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여러분도 오늘 후식으로 먹는 과일의 껍질부터 시작해보세요!

 

(이미지출처 | goodfon)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