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바뀌는 지구 모습을 느끼기는 어렵습니다. 사진작가 콜린 핀레이(Colin Finlay)는 아름다운 항공 사진을 통해 기후변화의 증거와 심각성을 알리고 있습니다. 아름답지만 들여다보면 아픈, 지구의 모습을 통해 주목해야 할 기후변화의 흔적을 살펴봅니다.




1

아이슬란드 빙하와 화산


온난화로 인해 아이슬란드의 빙하가 녹아내리고 있습니다. 사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바와 같이 지표 상승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계속된 지표 상승은 화산을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지표가 솟아오르면서 지각이 틀어지고 지각 아래 마그마에 전해지던 압력이 낮아져 결국 화산 폭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연관 기사 : KBS 뉴스 )




2

알래스카 노바럽타(Novarupta)산의 화산재


노바럽타는 알래스카 반도의 알류샨 산맥에 속한 화산으로 1912년 대폭발하여 20세기에 가장 강력한 화산 폭발이라는 기록을 남겼습니다. 이때 분출한 화산재의 양이 올림픽 경기용 수영장 약 천 만 개를 채울 수 있는 양이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화산재가 남아 반경 400피트 내의 알래스카 빙하 계곡을 뒤덮고 있습니다. ( 연관 자료 : 위키백과 )





3

사라져가는 바하마 샌드케이(Sand Cay)섬


카리브 해의 연안국 바하마의 최북단 무인도 샌드케이 섬. 모래로 형성된 이 섬은 2004년 이 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아 면적이 5분의 1로 줄었습니다. 현지 주민에 따르면 최근 10년 사이 카리브 해 지역에 허리케인 등의 자연재해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 연관 기사 : 동아일보 )




4

캐나다 타르샌드(Tar Sand)


타르샌드란 타르 형태의 원유가 달라붙은 모래로 21세기 대안에너지로 선전되었습니다. 하지만 정제 과정에서 심각한 환경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1배럴의 원액을 얻기 위해 사용되는 4~5배의 지하수, 정제 후 폐수 배출로 인한 해양 생태계 및 주변 환경 오염이 그것입니다. 또한, 석유 채취-정제 과정보다 70~110% 더 많은 양의 온실가스를 배출합니다. ( 연관 기사 : 참세상 )



사진 출처 : ColinFinlay


> 더 읽기: 매일매일 다르게 보는 지구. Daily Overview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캐나다의 앨버타주(州)의 에드먼턴 도시에 대해서 들어보셨나요.




캐나다 석유생산량의 65%를 차지하고, 록키산맥의 푸른 숲이 어우러져, 수많은 국립공원이 위치한 캐나다의 앨버타주. 이 곳의 중심도시 에드먼턴이 친환경도시로써 새로운 명성을 쌓아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http://100.naver.com/100.nhn?docid=108598)



에드먼턴은 세계에서는 최초로, 도시에서 발생되는 쓰레기를 처리해서 만든 바이오연료를 통해서 운영되는 시스템을 구축하려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국지적인 지역에서 바이오연료를 실험적으로 사용하는 사례들은 있었지만, 도시전체 스케일로 바이오연료를 사용하는 사례는 에드먼턴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에드먼턴에서는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의 90%를 바이오연료를 만드는데 사용합니다. 에드먼턴 쓰레기 매립장에서 나오는 100,000 톤의 쓰레기를 재생해서 3천4백만 리터의 바이오연료를 생산해냅니다. 이 쓰레기를 활용한 바이오연료 생산 시스템은 2011년부터 도시전체에 확대되서 이뤄질 계획이라고 합니다. 에드먼턴의 이 생산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캐나다의 다른 도시 뿐만 아니라, 다른 대도시에서도  이 사례에 영향을 받겠지요.





"앨버타는 에너지의 프로방스가 될 것입니다."

앨버타의 시장 Ed Stelmach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 생산프로젝트는 우리 주정부가 얼마나 훌륭한 재활용쓰레기,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를 이용하는 에너지 사업기술력을 가지고 있는지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가 될 것입니다. 이 바이오연료가 하나의 도시를 움직이는 이 상상속의 프로젝트를 실제로 구현화 시키는데 들어가는 수많은 사람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





이 바이오연료사업과 더불어서, 앨버타주는 오일샌드를 생산,처리하는 수준 높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오일샌드란,
석유에 가까운 비튜멘이라는 물질과, 점토, 모래, 물의 혼합물을 이야기합니다. 오일샌드가 자원으로써 가치가 있는 것은 바로 비튜멘이라는 물질때문입니다. 캐나다와 베네수엘라에 많은 양이 매설되어 있습니다. 오일샌드를 사용가능한 석유로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가공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생산단가가 높아서 지금까지는 상품성을 인정받지 못했지만, 기존 석유가의 높은 고공행진에 힘입어서, 상대적으로 오일샌드의 경제성이 생겨났습니다.


앨버타주는 쓰레기를 바이오연료로 바꾸는 기술과 더불어서, 오일샌드를 처리하는 기술을 남아메리카 지역에 보급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남아메리카의 여러도시들은 에너지문제, 도시쓰레기문제, 오일샌드를 가공하는 기술부족 문제를 동시에 안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앨버타주, 에드먼턴시는 친환경에너지와 관련된 기술을 보유하고, 그것들을 실천하는 세계 제일의 에너지도시로 이름을 높이고 있습니다. 앨버타에서 쓰레기를 재생해 만들 바이오연료를, 돈으로 환산하면, 한화로 950억에 해당합니다. 앨버타가 이 프로젝트를 위해서 490억을 들이니까, 확실히 경제적인 사업입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도시에서 발생되는 쓰레기를 처리하고, 그 과정에서 도시를 움직일 수 있는 친환경 바이오연료를 얻는 선순환 구조를 가지게 됩니다. 그로 인해서 전세계 제일가는 친환경 도시라는 이미지도 얻을 수 있으니, 앨버타에게 있어서 쓰레기, 바이오연료사업은 축복과도 같은 일이네요.

출처: www.enerkem.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