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드닝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어렸을 때 마당에 꽃과 채소를 직접 길러 볼 수 있었습니다. 생명의 신비함과 벅찬 기대의 감정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는데요. 하지만 이제는 하루의 반을 기계와 보내면서, 가드닝을 취미로 하기에는 매우 낯섭니다.  

한편 일본에서는 기차역 옥상에 가드닝 공간을 구성해 통근자들이 직접 참여하게 하여 의식개선을 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옥상에 가든을 만들어 밀집도시지역에서 채소를 기르는 것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일본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옥상농장을 열었는데요. '소라도농장(soradofarm)'은 기차역 옥상에 기차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통행시간을 안락하게 보내고, 가드닝 기술을 훈련할 수 있는 도시정원입니다.

 




일본사람들은 오랜 시간을 일하기로 유명합니다. 일본에서는 이런 사람들을 위해 5개의 역 옥상에 소라도농장을 설치했습니다. 이제 사람들은 그들의 바쁜 삶을 잠시 잊고 채소를 직접 기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가드닝은 자연과 연결된 즐거움을 주는 안락한 활동입니다. 동시에 사람들은 도시환경을 개선할 수 있고, 그들이 직접 기른 신선채소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 중 가장 큰 가든은 도쿄 JR 에비스(JR ebisu) 역 옥상의 가든으로, 역 관련 엔터테인먼트 회사 에키파라(ekipara) 동일본 철도회사가 함께 만들었습니다. 농장은 누구에게나 개방 되어 있으며, 가드닝 기술이 없어도 상관없다고 합니다. 이곳은 1년에 100,440(102만원)을 내고 3 평방미터 넓이의 가든을 빌릴 수 있습니다. 싸진 않지만 이 가격에는 도구와 가드닝 장비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소라도농장은 도시에서 가드닝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합니다. 다른 방법들과 달리 이 프로젝트는 도심에서 사람들이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요소를 도입했습니다. 또 다른 특별한 점은 이 프로젝트는 도시 가드닝에서 사람들 각자가 큰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어떤 한 생명을 키우고 지속적으로 애정을 주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여유를 가지고 각자 소라도농장을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





출처: POPUPCITY, soradofarm, Treehugger



by 원숭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서울역 근처 L마트의 첫 방문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한 가지가 있습니다. 

 

 

 

 

<출처 | http://kcanari.egloos.com/ >

 

 

 

바로, 마트가 직접 상추를 재배하는 30㎡규모의 식물공장 ‘행복가든’이었습니다. 매장 내에 식물공장을 설치해 직접 재배, 판매하는 것은 L마트가 최초라고 하더군요. 마트에서 채소를 직접 재배하는 현장을 고객들이 직접 살펴보고, 친숙하게 느낄 수 있기에 안심하고 먹을 수 있으며 교육적으로도 좋은 볼거리가 될 것 같았습니다.

 

 

최근 미국에서도 이런 마켓에서 온실을 운영하는 활동들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그 중 BrightFarms이란 단체 하나를 소개시켜 드리겠습니다.

 

 

 


 

BrightFarms는 마켓에서 수경재배 온실을 직접 운영하도록 장려하는 회사입니다. 최근 이 프로젝트를 진행화며 슈퍼마켓 옥상 위 온실을 트렌드화시키는데 힘쓰고 있지요. 프로젝트가 진행하게 되면, BrightFarms는 우선 마트의 옥상이나 근처에 필요한 재배 시설물을 설치하고, 관리, 유지, 재배, 수확까지 담당합니다. 하지만 BrightFarms와 마켓 사이에는 꽤 단순한 동의서 한 장만이 필요할 뿐이지요. 마켓은 그저 BrightFarms으로부터 수확된 농산물을 구매한다는 내용을 담은 동의서 한 장!!! 그렇게 BrightFarms는 최근 Whole Foods Market 과 McCaffrey’s Markets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마켓 건물 옥상에 설치한 온실에 호박, 각 종 샐러드 용 채소들이 싱싱하고 주렁주렁 열려있습니다. 보기만해도 싱싱함이 느껴지네요. 이렇게 마켓에서 직접 채소들을 생산해낸다면 얻을 수 있는 장점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마켓의 옥상이나 근처에서 그들이 팔 농산물들이 재배되면 농산물의 이동 거리, 운반 시간,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소비자들은 더욱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받을 수 있지요. 무엇보다 온실로부터 생산된 식품들은 보다 적은 땅의 면적과 물, 해로운 살충제를 필요로하며 탄소발생량도 극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고 하네요.

 

 

 

이런 채소들을 매일 한국의 도심속에서도 어려움없이 구할 수 있다면 소비자들도 얼마나 좋을까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요즘은 특히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옥상텃밭가꾸기(하늘 정원)운동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남는 자투리 공간이나, 빈 공간을 잘 활용 간단한 먹을거리를 재배할 수 있어,,
지구온난화문제와 건강까지 함께 챙길 수 있으니 좋을 일이지요.

특히 뉴욕은 건물을 리모델링하거나 새로 지을 때 쌈지공원이 많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한 건물에 있는 옥상정원
벽화는 아니고 외벽에 그림 한 점이 걸렸있네요.

가까이 다가 서 보겠습니다.







그림을 뚫고 무엇가가 삐져 나오것 있는 것 같은데....








식물들을 재배하고 있네요.

정말 세상에 하나뿐인 식물이 자라나는 초상화.

한번 시도해 보고 싶네요?

사랑하는 연인의 얼굴을 재배?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