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kNYC는 뉴욕 5개 자치구의 7,500여 개 공중전화기를 대체할 새로운 유형의 통신 시스템입니다. 통화, 초고속 무료 와이파이, 기기 충전은 물론 태블릿을 통해 인터넷 브라우징과 길 찾기가 가능한데요. 현재 베타버전을 시범 설치해 뉴욕시민의 피드백을 받고 있으며 응용프로그램 및 서비스를 보완해 출시할 예정입니다.




주요 특성

  1.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합니다. 개인기기를 직접 연결하면 더욱 빠른 속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2. 태블릿을 통해 웹 브라우징, 도시 정보, 지도, 길 찾기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3. Vonage 앱을 통해 미국 전역에 무료 통화가 가능하며 키패드와 마이크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이어폰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4. 비상 상황 시 붉은 버튼을 누르면 911과 연결됩니다.

  5. USB 포트를 이용해 개인기기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6. 미국 ADA(장애인 보호법)를 준수한 디자인으로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7.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공공 서비스 관련 소식 및 브랜드 광고를 제공합니다.




디스플레이 광고 수익을 자금으로 LinkNYC를 운영하기 때문에 모든 서비스는 무료입니다. 디스플레이를 통해 상업 광고 이미지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뉴욕 시민과 관광객에게 유용한 공공 서비스 관련 소식도 제공합니다.



이미지 출처: 서울시 홈페이지


시대와 기술의 변화와 맞춰 변화하는 공공시설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서울시도 비슷한 기능의 안심 부스를 시범 설치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휴대 전화 무료 충전 등의 서비스를 추가해 50여 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우리가 사용할 공공시설에 대해 의견을 내보는 것을 어떨까요?




출처 LinkNYC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떻게 지구 전체에 인터넷을 공급할 수 있을까? 여기 수많은 풍선을 띄워 전 지구를 덮는 와이파이존(!)을 만들겠다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매번 엉뚱한 상상으로 유명한 구글X가 또 한 번 재밌는 상상을 펼칩니다. 이른바 ‘프로젝트 룬(Project Loon)’입니다. 프로젝트 룬의 목표는 태양열로 움직이는, 고압의 풍선을 12.5 마일 상공에 띄워 풍선 안의 안테나로 지상에 인터넷을 공급하는 것입니다. (12.5마일은 약 20.1킬로미터로 비행기가 나는 고도의 2배라고 하네요)




태양열로 작동하는 장치들



구글X의 최고 기술자 리치듀발(Rich Duval)의 말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1800년대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고대 중국의 한 장군이 하늘로 불빛을 띄워 보내 추가 병력을 불렀다고 하는데요. 듀발은 10년 전 MIT 미디어랩에 있을 때부터 어떻게 하면 풍선에 무선인터넷 장비를 달아 세상을 덮을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합니다. 






구글은 이미 뉴질랜드에서 실험을 시작했고 50명의 지상 테스터를 위한 30개의 풍선이 띄워졌습니다. 부정적인 견해를 가진 사람들은 구글이 자사의 광고 비즈니스를 홍보하기 위한 수작이라고 하지만 비영리로 전 지구에 인터넷을 공급한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좋은 아이디어입니다. 특히나 사고 또는 재해로 지상 인터넷 연결이 끊긴 지역이라면? 그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실험은 계속되며 여러 가지 넘어야 할 산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예측하기 힘든 날씨입니다. 풍선의 대부분은 연구진의 예측대로 움직였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았다고 합니다. Ibis-74라는 풍선은 예상된 위치에 머무르지 않고 갑자기 불어온 폭풍을 따라갔는데 12일 후 남극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더군다나 태양열로 가동되는 장치에 매우 추운 날씨와 극지방의 태양광의 각도는 치명적이라고 하네요. 



Ibis-74의 이동 경로



아직 해결해야 할 복합적인 문제들이 많지만 구글의 프로젝트 룬은 계속됩니다! 전 지구를 덮는 그 날까지.




참고 링크 : fastcoexist.com #1fastcoexist.com #2




by 북극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