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의 젤라또, 런던의 달콤한 컵케익, 따끈한 뉴욕의 감자튀김. 도시마다 저마다의 간식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간식들을 재밌는 사진에 담은 프로젝트가 있어 소개합니다. 세계 유명 도시를 표현한 브런치 시티(Brunch City) 시리즈입니다.



브뤼셀의 와플


브런치 시티는 아티스트 베아(Bea Crespo)와 사진작가 안드레아(Andrea Garcia Portoles)가 함께 진행한 프로젝트로 2년 전부터 시작됐다고 합니다. 각 도시의 상징적인 간식을 정하고, 미니어처 건물을 만들어 올린 뒤 사진을 찍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는데요, 먹음직스럽게 표현된 사진들을 살펴볼까요?



마드리드의 츄러스


 아테네의 요거트


런던의 컵케익


로마의 젤라또



베티와 안드레아는 도시의 특징을 표현하기 위해 고민하던 중 도시의 간식을 떠올렸다고 합니다. 또 사진을 보는 사람들에게 쏠쏠한 재미를 주기 위해 미니어처 건축물을 함께 올려놓고 찍었습니다. 젤라또에서는 콜로세움이 보이네요.



파리의 크로와상


리스본의 에그타르트


뉴욕의 감자튀김



브런치 시티는 쉽게 볼 수 있는 흔한 간식을 특별하게 보이게끔 만든 아티스트의 시각을 배우는 느낌이 들어 재밌는데요, 로마의 젤라또를 시작으로 진행했던 프로젝트는 아쉽게도 지난 2014년 12월 이후로는 업데이트 소식이 없습니다. 2주에 1번씩 사진을 올린다고 했는데 아직 소식이 없는 걸 보니 잠시 중단된 게 아닐까 합니다. 혹시 다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면 첫 번째로는 한국의 도시를 재밌게 표현한 간식이었으면 좋겠네요. 한국에는 맛있고 신기한 간식들이 넘쳐나니까요 :-) 




출처 : npr, brunch city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국민 건강식 우유! 마트 구입하고 냉장고에 넣어 두었는데, 한 통 다 못 먹고 유통기한이 지나 그냥 하수구로 투하! 하신 적 많으실 겁니다. 먹어도 괜찮은 것 같긴 한데.. 왠지 며칠 더 있으면 시큼한 냄새가 날 것만 같습니다. 한 통에 2000원이 넘는데, 이거 정말 아까우시죠?

 

그렇다고 꾹 참고 그냥 먹긴, 영 찜찜할 겁닏.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유통기한 지난 우유에게 새 생명을!!

 

미국 콜롬비아 대학교의 식품과학전문가 Douglas L. Holt는 최근 연구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에 대해

언급했다고 하는데요, 조금 시큼한 냄새가 날 수도 있겠지만 버터나 요구르트처럼 안전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여러 번 이렇게 유통기한이 약간 지난 유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언론에 보도 되었지요. 어쩌면 우린 섭취하기 충분한 우유를 너무 쉽게 버려오진 않았을까

생각해보게 되는 부분입니다.

 



이런 모습은 환경을 위해서나, 우리집 가계부를 위해서나,

고생한 젖소를 위해서나 별로 Cool하지 못한 행동인 듯 합니다.

 

사실, 우리 생활 속에서 이렇게 유통기한이 지난(발효된) 우유들이 많이 사용 됩니다.

특히 서양요리나 제과제빵에선 이러한 우유를 Sour milk(발효우유)라고 표현 합니다.

이런 우유는 실제 발효 시켜서 만들기도 하고, 레몬즙이나 식초 등의 산을 첨가해서 만들기도 합니다.

물론, 이 발효가 너무 오래 진행되어 부패로 변하게 되면..  곰팡이가 피거나 색이 변하거나,

너무 심하게 덩어리가 진 건 상상하기도 싫겠죠.

 

 

-유통기한이 살짝 지난 발효우유(Sour milk)의 맛있는!? 활용법

 

발효우유로 만든 초콜렛 케이크 (Sour Milk Chocolate Cake, with cream cheese icing)

 



발효우유로 만든 와플 (Sour Milk Waffles) 



발효우유로 만든 진저브레드 (Sour Milk Gingerbread)



발효우유로 만든 도너츠 (Sour Milk Doughnuts)

 

 

정말 맛있겠죠? 유통기한 지난 우유의 화려한 변신! 대단하지 않나요? 반성해야겠습니다.

그 동안 이렇게 멋진 요리로 탄생할 수 있는 우유를 마구 하수구에 버렸다니..

 

이 밖에도 물과 섞어 화분에 뿌려주거나, 식물의 잎을 닦을 때도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닭이나 돼지고기를 요리할 때도 잡냄새 제거용 사용 하면 그만이죠! 세수를 할 때 사용해도

미백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우유! 정말 쓸모가 많죠?

 

_

 

포스팅을 마무리 짓고 나니, 꼭 버려야 할 것이 생각났습니다!

그건 내 냉장고 속 유통기한 지난 우유가 아니라, 무심코 소중한 먹을거리를 낭비하고,

쓰레기로 만들었던 내 잘못된 식습관입니다^^ 여러분들도 이젠 이런 식습관은 Cool하게 버려주세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며칠 동안 집을 비웠었어요.

 

집에서 밥을 잘 안 먹다 보니.. 있는 줄 몰랐네요

 

우유 사논 걸 깜빡 했어요!!

 

항상 한 통씩 사놓긴 하는데.. 잘 안 먹게 되네요

 

 

국민 건강식 우유! 마트 구입하고 냉장고에 넣어 두었는데, 한 통 다 못 먹고 유통기한이 지나 그냥 하수구로 투하! 하신 적 많으실 겁니다. 먹어도 괜찮은 것 같긴 한데.. 왠지 며칠 더 있으면 시큼한 냄새가 날 것만 같습니다. 한 통에 2000원이 넘는데, 이거 정말 아까우시죠?

그렇다고 꾹 참고 그냥 먹긴, 영 찜찜할 겁닏.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유통기한 지난 우유에게 새 생명을!!’

 

미국 콜롬비아 대학교의 식품과학전문가 Douglas L. Holt는 최근 연구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에 대해 언급했다고 하는데요, 조금 시큼한 냄새가 날 수도 있겠지만 버터나 요구르트처럼 안전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여러 번 이렇게 유통기한이 약간 지난 유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언론에 보도 되었지요. 어쩌면 우린 섭취하기 충분한 우유를 너무 쉽게 버려오진 않았을까 생각해보게 되는 부분입니다.

 



이런 모습은 환경을 위해서나, 우리집 가계부를 위해서나, 고생한 젖소를 위해서나 별로 Cool하지 못한 행동인 듯 합니다.

 

사실, 우리 생활 속에서 이렇게 유통기한이 지난(발효된) 우유들이 많이 사용 됩니다. 특히 서양요리나 제과제빵에선 이러한 우유를 Sour milk(발효우유)라고 표현 합니다. 이런 우유는 실제 발효 시켜서 만들기도 하고, 레몬즙이나 식초 등의 산을 첨가해서 만들기도 합니다. 물론, 이 발효가 너무 오래 진행되어 부패로 변하게 되면..  곰팡이가 피거나 색이 변하거나, 너무 심하게 덩어리가 진 건 상상하기도 싫겠죠.

 

 

-유통기한이 살짝 지난 발효우유(Sour milk)의 맛있는!? 활용법

 

발효우유로 만든 초콜렛 케이크 (Sour Milk Chocolate Cake, with cream cheese icing)



발효우유로 만든 와플 (Sour Milk Waffles) 



발효우유로 만든 진저브레드 (Sour Milk Gingerbread)



발효우유로 만든 도너츠 (Sour Milk Doughnuts)

 

 

정말 맛있겠죠? 유통기한 지난 우유의 화려한 변신! 대단하지 않나요? 반성해야겠습니다. 그 동안 이렇게 멋진 요리로 탄생할 수 있는 우유를 마구 하수구에 버렸다니..

이 밖에도 물과 섞어 화분에 뿌려주거나, 식물의 잎을 닦을 때도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닭이나 돼지고기를 요리할 때도 잡냄새 제거용 사용 하면 그만이죠! 세수를 할 때 사용해도 미백에 도움을 준다 합니다.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우유! 정말 쓸모가 많죠?

 

포스트를 마무리 짓고 나니, 꼭 버려야 할 것이 생각났습니다! 그건 내 냉장고 속 유통기한 지난 우유가 아니라, 무심코 소중한 먹을거리를 낭비하고, 쓰레기로 만들었던 내 잘못된 식습관입니다^^ 여러분들도 이젠 이런 식습관은 Cool하게 버려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