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쿠키 만들기'라는 활동을 통해 지적 장애인들에게 직업재활에 대한 의지를 심어주는

사회적기업 '위캔(WE CAN)'!에 대해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사회복지법인위캔 위캔센터는  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직업재활 서비스를 제공하여 개개인의 정상화와

사회통합의 장을 마련하므로써 장애인의 인간적 품위와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 설립된 단체이지요~


장애인의 유형 중에서도 취업이 가장 어려운 유형이 바로 지적 장애인이라고 하네요. 위캔센터는

이러한 지적장애인 40여명을 대상으로 우리밀 과자 생산이라는 직업재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기능에 따른 적절한 직무배치를 통해 근로인들을 반죽팀, 성형팀, 포장팀으로 나누고 각 팀별 담당훈련교사

(사회복지사, 직업재활사)가 배치되어 지속적인 사례관리 및 직무지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하네요~


작업 기술 훈련 뿐 아니라 위생 청결 교육, 직업 적응 훈련, 친절 서비스 훈련, 사회 기술 훈련

등을 통해 사회구성원으로서 역할을 해낼 수 있는 훈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지적장애인들에게 취업의 기회를 제공할 뿐 아니라, 지속적인 기술훈련을 통해

단순 생산 인력이 아닌 숙련된 기능인으로 자리매길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하고 있는 것이지요.

 


건강하고 맛있는 우리밀 위캔쿠키는 쇼핑몰 wecanshop.co.kr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밀 파슬리쿠키, 우리밀 양파쿠키, 우리밀 차가청국장쿠키,우리밀 검은깨 쿠키...

100% 우리밀과 무농약 유자청, 땅콩, 검은깨 등 최고급 국산재료를 사용하여

정성을 다해 만든 안전한 먹거리 이지요.사이트에서 사용된 재료의 정보를 모두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날, 소중한 사람들에게 주는 선물로 손색이 없을것 같습니다.

 

 

 

 

 

 

 

 

 

위캔의 비젼 처럼, 앞으로 위캔 쿠키 사업이 재가 장애인들의 근로의욕을 고취시키고 취업에 대한

바람직한 모델을 보여주어 더 많은 장애인들에게 직업재활에 대한 희망과 의지를 심어줄것을 기대해봅니다.^^

 

| 이미지 출처 | 위캔 공식사이트 | 동영상 출처 | 희망수레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하인리히 E. 야콥의 일생 역작이라고 불리는 '빵의 역사'
단순한 빵의 기록이 아닙니다. 기원전 4천년 전 부터 먹을 거리(빵)를 통해
식량문제가 인류 문명의 흥망를 좌지우지 했다는 인류문화사이자 사회사입니다.

오늘 이야기의 빵의 역사에 대한 이야기가 아닙니다.
외국의 한 디자이너가 만들어 낸 '팔레트 식빵'이야기 입니다.
 
한국에도 밀의 수입으로 빵문화(빵 먹을거리)가 널리 보급되면서,
식문화 습관이 바뀌었지요. 빵도 가끔 먹으면 좋지만, 한국인에게는 밥(한국 곡류)이 최고지요. 





?
궁금. '팔레트 식빵' 만드는 틀입니다.
여기에다 반죽을 해서 빵원료를 넣으면...






팔레트 식빵 완성.
망원경 역할은 하지 않습니다.^^





금강산 식후경. 빵을 자릅니다.





어떤 잼을 좋아하세요?
각 종 잼을 물감 팔레트 처럼 발라서......... 드시면 됩니다.

요즘은 수입 밀이 아니라, 우리밀로 만든 식빵도 많이 나오니,
쌀로 만든 식빵도 나온다지요.!!!
잼은 유기농으로.......... 가격이 큰 차이가 나지 않으니, 건강을 챙긴다는 마음으로!!





한 폭의 그림(미니멀리즘 아트) 같습니다.
빵도 적당하게 구워져서
빵 향기가 ~~~~~~





빵이 아니라 작품.
입맛이 도네요!!!





둥근 팔레트 식빵도... 취향에 따라



ps. 빵을 싫어했는데, 군대에서는 어찌나 빵이 먹고 싶은지, 화장실에서 눈물 흘리면 먹은 빵이 기억에 납니다.^^
     식빵 테두리 버리지 마세요^^

     다음에는 '빵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까 합니다.


디자인은 ryohei yoshiyuki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