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은 5월 5일 어린이날이었습니다. 5살 짜리 조카가 있는 저에겐 정말 중요한 날이죠. 하지만 무엇을 선물해 줘야 할지 굉장히 고민이 되는 날이기도 합니다. 자녀가 있거나 저처럼 조카가 있으신 분들은 이런 고민 한번쯤 해 보셨을 겁니다. 장난감을 선물 하려고 해도 책을 선물 하려고 해도 왠만한건 다 있는 조카에게 이런 선물은 어떨까요? 

영유아 시기에 대근육 발달이 한창일 나이에 무엇보다 중요한건 손가락을 이용한 소근육 발달 운동이라고 합니다.  소근육발달에 도움이 되는 교구를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버려지는) 물건들을 이용해 소근육발달에 도움이 되는 교구를 만들수 있는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준비물은 다음과 같습니다.(없는 것은 비슷한 것으로 대체하면 됩니다.)

<준비물>
- 베이킹 틀
- 씨리얼 상자
- 땅콩 캔통
- 종이 계란 판
- 이쑤시게
- 두꺼운 실
- 구슬
- 단추
- 가위
- 송곳
- 커터칼
- 골프핀

준비물을 준비하셨다면 무엇을 만들 수 있는지 볼까요?



플라스틱 덮게가 있는 깡통을 이용하여 만들수 있는 교구 입니다.  만드는 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플라스틱 뚜껑

을 단추가 통과 할 수 있게 위와 같이 저금통 처럼 잘라 주세요. 단추들은 색으로 구분하여 그룹을 짓고 저금통

에 숫자를 세며 넣어주세요. 그리고 각 색 별로 몇개가 있는지 다시 꺼내어 보며 전체 갯수는 몇개이고 각 색별, 혹은 두가지 색상만 했을 땐 몇개인지를 맞춰가면서 셈 능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빵틀과 단추를 이용한 교구입니다. 만들기도 참 간단해 보입니다. 색상지각능력과 셈능력을 동시에 키울 수 있는 교구입니다.



이것도 땅콩캔을 이용해 만든 교구입니다. 캔의 플라스틱 뚜껑에 구멍을 내어 좁은 구멍으로 색색의 이쑤시게를 통과 시키며 셈을 하는 능력을 기르고 좁은 구멍으로 물체를 넣는 과정을 통해 소근육을 사용하는 능력과 집중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좁은 구멍으로 이쑤시게를 통과 시키려면 시각적능력과 근력 뿐만 아니라 촉각을 이용한 구멍의 위치파악이 필요하죠. 



계란판과 골프핀, 구슬을 이용한 교구입니다.  계란판 위에 위와같이 골프핀을 꽂으면 완성, 준비 된 구슬을 골프핀에 세워 놓는 것이 미션입니다. 골프핀에 동그란 구슬을 올려 놓는 것이 쉬워 보일 수도 있지만 3, 4살 아이에게 쉬운일이 아닙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균형감과 집중력을 기를 수 있겠죠?





마지막으로 주변에서 흔히 볼수 있는 과자상자와 실을 이용해 만든 교구입니다. 이것 또한 만드는 법이 아주 간단하죠. 박스를 위와 같은 모양으로 자른 후 짝을 지어 구멍을 뚷어 주세요. 실을 구멍을 통해 통과 시키며실을 묶는 방법과 신발끈을 매는 법등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 과정은 다양한 방법으로 실을 꾈 수 있기 때문에 창의력 또한 기를 수 있죠. 실을 묶는 과정을 통해 구조적 이해력을 기를 수도 있으니 참 유용한 교구이네요.

2세~5세의 자녀가 있거나 조카가 있으신 분들은 이런 교구들 시도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쉽게 버려지는 물건들을 이용해 만드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물건에 대한 소중함을 알게하고, 함께 하는 놀이를 통해 아이의 능력을 길러줄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출처:inhabitot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바로 10월 15일 '흰지팡이의 날(시각장애인의 날)' 입니다. 마침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장난감이 있어 소개합니다. 국제디자인어워드인 IDEA에서 수상후보작으로 올라간 굿!디자인 제품인데요, 이름은 <YOMI>,  YOU(너) 와 ME(나)를 합쳐서 만든 말이라고 하네요. 

 

 

 

보통 3~5세의 아동들은 장난감을 통해 친구들과 어울리며 사회성을 키우고, 장난감의 조작을 통해 조작능력과 구조를 이해하는 능력을 키운다고 하는데요, 그에 반해 시각장애를 안고 있는 아동들은 그럴 기회가 거의 없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시각장애아동들은 혼자서 만지고 인지하는 정도의 장난감이 대부분이라고 하네요.

YOMI는 그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장난감입니다.

 

 

 

 

 

YOMI의 네군데의 측면에는 점자가 포함 된 각기 다른 모양의 손잡이가 있는데요, 네명의 아이들이 각 손잡이를 맡아 진행하는 놀이기구 입니다.

 

 

 

각 손잡이는 각각의 다른 방향의 조작방법을 가지고 있고 진동과 불빛, 소리를 통하여 각 손잡이를 담당하는 아이들에게 정보를 전달합니다. 손잡이를 통해 정보가 전달되면 아이들은 맡은 손잡이의 움직임을 통해 게임을 진행하게 됩니다.

 

게임은 노래를 이용한 Music, 동물소리 등를 이용한 Happy farm, 차소리와 신호등을 이용한 Busy city 의 세종류의 팩을 제공합니다.

 

 

 

게임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각 파트의 아이들이 맡은 손잡이에 대해 역할을 수행을 충실히 해야하고, 나머지 세명의 아이들과의 소통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소통과 역할수행을 통해 사회성을 기르고 도구의 조작을 통해 도구의 조작능력을 향상시키며 소리의 집중을 통해 소리인지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하네요. 무엇보다 함께 하는 게임을통해 친화력을 키우며 외롭지 않은 아이로 자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요?

 

출처: Industrial Design Served

 

by 고라니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저에게 당신의 두려움을 말씀해주세요.



이 인형은 아이들의 두려움을 들어주고 그에 반응하는 인형입니다.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인형과 독특한 유대관계를 맺는다는 점에서 착안해서 만들어졌지요.



어른들은 그들의 두려움, 그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그에 반해서 아이들의 경우는 다르죠. 아이들에게 어떤 상황이 두려움을 줄 수 있는지, 또 그것을 정확하게 어떻게 해소해야 하는지 어른들은 알아채리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이 인형은 6~9세의 아이들에게 그런 두려움과, 스트레스를 다룰 수 있게 해줍니다.







이 장난감의 팔은 수화기 역할을 합니다. 아이들이 인형에 대고 그들의 이야기를 속삭이면, 이 인형의 뱃속에 장치한 저장장치에 저장이 됩니다.





아이들의 목소리가 뱃속에 저장되고, 저장된 그들의 목소리에 맞게 새롭고 독특한 소리로 인형은 반응합니다.





아이들의 마음이 담긴 사진이나 이미지, 물건들을 이 인형과 공유하게끔 하는 것은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인형이 좋은 친구처럼 여겨지게 만드는 결정적인 부분이라고 하네요.






아이들은 어른들, 부모님, 선생님들과 하지 못하는 이야기들을 인형과 공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들은 그들이 가지고 있는 순수한 생각들, 고민들을 이 인형에 스스럼 없이 이야기하고, 인형이 반응하는 소리를 듣고 나름의 해석을 내리는 과정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고민들을 들어주는 인형이었습니다.


성인들을 위한 고민들을 들어주는 인형은 어디 없을까요?
우선은 당신이 생각하는 고민들, 주변에 들어 줄 수 있는 친구들에게 한번 털어놓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http://www.schenkelbach.co.cc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