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년 간 멸종된 동물의 절반 가량이 호주에서 서식하던 동물들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그런데 호주를 생각하면 캥거루와 함께 가장 먼저 생각나는 동물인 코알라 또한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코알라는 다른 어떤 동물과도 닮지 않은 독특한 생김새와 느릿한 몸짓, 그리고 온순한 성질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동물인데요, 코알라 모피에 대한 사람들의 욕심으로 인해 밀렵이 들끓었던 1930년대 부터 보호종으로 분류되었습니다. 겨우 5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8백만 마리가 사냥당했으니까요. 그래서 지금 호주에서는 코알라에게 총격을 가했을 경우 2억원이 넘는 벌금이 부과되거나 2년의 실형을 선고받게 된다고 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밀렵은 근절되지 않고 있지만요. 

 

 

 

얼마전 호주에서는 밀렵꾼에게 15발이 넘는 총알을 맞고도 살아남은 새끼 코알라

프로도의 이야기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에도 코알라의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면, 코알라의 생존을 위협하는 것은

사냥꾼들만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코알라 개체수 급감의 주요 원인은 1) 지구 온난화  2) 질병  3) 서식지 파괴 문제라고 합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이대로 가다가는 2040년경 코알라가 멸종할 것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고요.

 

대나무잎만 먹는 판다처럼, 특정한 몇몇 유칼립투스나무의 잎사귀밖에는 먹지 않기 때문에 대체 먹이가

거의 없는 코알라로서는 환경의 영향을 더 크게 받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호주에서 유일하게 코알라의 개체수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곳은 대규모 나무심기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는

Gunnedah지역뿐이라고 합니다.

 

호주 코알라 보호 단체에서는 정부에 코알라를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해달라는 요구를 계혹해오고 있지만, 코알라의 생존이 가장 위협을 받고 있는 곳인 퀸즈랜드 지역의 개발업자들은 코알라와 코알라 서식지를 보존하는 것이 자신들의 개발 비용을 높이게 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환경부 장관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하는군요.

 

호주의 가장 상징적인 동물 중 하나인 코알라.

이미 서식지의 80%가 파괴된 지금, 호주 정부에서 코알라 문제에 대해 현명한 선택을 내려주기를 바라봅니다.

 

 

 

 

 

<코알라에 대한 몇 가지 사실들!>

 

1. 코알라, 라는 이름은 원주민 언어로 '물을 마시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가끔 물을 마시기도 하지만 수분은 거의 나뭇잎을 통해 섭취한다고 해요.

 

2. 행동이 엄청나게 느린 코알라는 하루 20시간(!) 가량 잠을 잡니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크게 받아 몇년 사이 더욱 건조해진 호주의 기후 때문에 발생하는 산불은, 재빠르게 도망갈 수 없는 코알라에게 더욱 치명적이죠.

 

2009년 가을에도 호주에서는 재앙과도 같았던 대규모 산불이 일어났는데요, 호주화재협회CFA의 자원봉사자인 데이비드 트리씨가 산불에서 살아남은 코알라 샘Sam에게 물을 주는 모습이 알려지면서 동물보호협회 PETA에서 훈장을 수여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3. 코알라에게도 천적인 동물이 있을까요? 원래 코알라에게 천적은 없지만 지금은 주민들이 기르는 개들이 코알라의 새로운 천적으로 꼽히고 있다고 합니다. 스트레스에 매우 취약한 코알라들은 나무 밑에서 개들이 위협적으로 짖기만 해도 스트레스를 받아 몸에 이상이 생기거나 죽을 수도 있다고 하는군요.

 

4. 코알라를 곰의 일종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코알라는 사실 캥거루와 같은 목에 속해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 bbc, Telegraph, Discovery 등)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4월 5일, 푸른 지구를 만들기 위해 나무를 심는 날입니다~
없어져서 아쉬운 공휴일을 묻는 한 설문조사에서
42.8%의 응답자가 1위로 ‘식목일’을 꼽았다고 하네요~
몸도 마음도 지쳐있을 때 찾아온 따뜻한 봄의 휴식 같았던 날,
사실 나무 심는 날 보다는 집에서 편히 쉬거나 봄나들이 가는 날로 여기진 않았었는지요.

2006년, 식목일이 법적 공휴일에서 제외되기 전에도
사실 우리가 처한 상황에서 나무 심기를 실천하기란 여간 쉽지 않았었는데,
공휴일이 아니다 보니 나무를 심는 것 하고는 점점 더 멀어지는 것만 같습니다.

직접 땅을 파서 나무를 심기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가 식목일의 의미를 되새기며 나무를 아끼고 지구를 사랑하는 마음
달리 표현할 방법은 없을까요~?

돌아오는 월요일인 식목일, 시간과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가정과 직장에서 간단한 클릭 몇 번으로 나무심기 캠페인에 동참해보는 건 어떨까요~

 



나무는 사랑입니다 _ 2010 산림청 '내 나무 갖기 캠페인'



http://www.forest.go.kr/mytree.html



내 나무는 무엇일까요? 궁금하지 않으시나요~
삼림청과 네이트가 함께하는 '나무는 사랑입니다!' 프로모션 사이트에
들어가서 생일을 입력하기만 하면, 당신의 나무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탄생석, 탄생화, 별자리 개념을 나무심기 캠페인에 적용하여
나무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재미있는 프로모션이지요.

또한 이 프로모션 페이지를 통해 도토리를 기부 할 수 있는데요,
기부된 도토리는 몽골 사막에 심을 묘목이 되어 지구를 푸르게 만드는데 일조합니다.
도토리 기부자 중 추첨된 10명은 직접 몽골사막나무심기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고 하네요~
이런 사회공헌 이벤트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이어져나가고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네요~






희망을 심는 나무 _ '에코트리' 캠페인



http://www.eco-tree.or.kr/


 

에코트리 캠페인은 나무를 심는 작은 행동 하나가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희망이 될 수 있다는 뜻의 친환경 에너지 실천 캠페인입니다.
경남 김해에서 시행하고 있는 이 캠페인은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온라인 사이트에 나무이야기에 관한 글 12개가 모이면
오프라인에서 1그루의 나무가 실제로 심겨지는 시스템입니다.^^

또한 에코트리 사이트에 가입 후 다양한 참여로 마일리지를 적립하면,
대중교통(버스 및 지하철 등)과 공공시설(박물관 등의 문화시설, 공공 주차장 등) 이용 시,
그리고 기부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하니 (2010년 하반기부터 실제로 적용)
잠깐 시간을 내서 사이트에 방문해 보세요~
나무에 관한 당신의 소중한 이야기가 생명이 되고 그 생명은 나무가 되어 또 다른 생명을 낳을 수 있답니다^^




 

나무를 심어요! 지구를 위해 _ UNEP의 'The Billion Tree Campaign'





http://www.unep.org/billiontreecampaign/

www.iearthcitizen.org


국제연합환경계획(UNEP)의 'The Billion Tree Campaign' 캠페인은 지구 온난화의 위협과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시작한 글로벌 캠페인으로
당초 10억 그루 나무심기를 목표를 하였으나, 세계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그 수를 대폭 늘려 현재는 70억 그루 나무심기로 진행되고 있다고 하네요~!

우리 나라에서는 국제뇌교육협회(IBREA)가
국제연합환경계획(UNEP)의 캠페인 파트너로 등록되어
'지구시민운동 1달러깨달음' 글로벌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홈페이지에서 작은 정성을 기부하면 나무심기 사업은 물론
지구 환경 문제를 개선하는 여러 가지 사업에 활용이 된다고 하네요~


특히 우리나라는 전국의 시청과 도청, 기업, 시민 등 많은 이들의 성원으로
4,67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나무를 많이 심은 나라 10위에 선정되기도 했다고 하니, 더욱 뿌듯하지요.








인터렉티브한 온라인 나무 _ 에코토노하 프로젝트





https://www.ecotonoha.com/



사회공헌 캠페인의 성공적인 예시로 아직까지 활발히 전개 되고 있는

일본 미쓰비시 전기(NEC)의 'ECOTONOHA' 참여형 온라인 캠페인입니다.

캠페인 사이트를 방문하면 하나의 가상 나무를 발견하게 되고,

그 나무를 클릭하면 새로운 나뭇가지가 생성되는데요,

그 가지에는 나뭇잎 대신 환경보호 관련 응원메시지를 자유롭게 입력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이런 식으로 100개의 메시지가 모이게 되면 NEC는 캥거루 섬에다

실제로 유칼립투스 나무 한 그루씩을 심는다고 하네요.






NEC는 이미 1995년~2002년까지 이 섬에 55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왔으며,

2022년을 목표로 ‘NEC의 숲(NEC Forest)’을 조성하려는 원대한 계획을

차곡차곡 실천해나가고 있다고 합니다.







가장 좋은 것은 산과 들에 직접 나무를 심는 것이지만,

시간과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위에 소개한 방법들로 작은 정성과 노력을 기부하여 나무를 심을 수 있답니다~
클릭 몇 번으로 실제로 나무를 심고 숲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 너무 멋지지 않나요~


물론 나무를 아끼고 생각하는 마음, 식목일 단 하루 뿐이 되어선 안되겠지요.

매일매일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면
우리가 지구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들은 너무도 많이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지구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표현할 수 있는

좋은 세상에 살고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