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도 체류 외국인 수가 15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빠른 속도로 다인종, 다문화 국가로 접어들고 있는 셈인데요, 다인종 국가로 잘 알려진 미국에서는 최근 시리얼 회사의 광고 한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딸이 엄마에게 시리얼이 심장에도 좋냐고 묻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곡물이 많이 있어 좋다고 대답해주죠. 딸은 아빠의 왼쪽 가슴에 시리얼을 수북이 쌓아 주고 화면에는 'LOVE'라는 단어가 나오면서 광고가 끝납니다. 이 짧은 영상 속에서 논란이 되었던 부분을 찾으셨나요? 


논란이 되었던 부분은 흑인 남성과 백인 여성이 부부로 나온다는 설정이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미국의 가정의 모습이 아니라며 광고를 수정하라는 요청과 함께 많은 흑인 비하 악플들이 달렸다고 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시리얼 회사는 유튜브의 댓글쓰기 기능을 아예 막아버렸습니다.



미국 내 서로 다른 인종간의 결혼 비율을 나타낸 인포그래픽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하지만 악플러들이 주장한 '일반적인 가정이 아니다'라는 부분은 조금 틀린 말이 아닐까 합니다. 미국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13%가 흑인이며, 미국 내 유색인종 비율은 37%입니다. 또한, 2008년 한 해 미국에서 결혼한 커플 가운데 인종이 다른 경우는 14.6%였다는 통계결과도 있는데요, 이 수치는 6.7%였던 1980년에 비해 약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이러한 통계결과만을 봐도 다문화 가정을 미국에서 찾기란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겠죠. 실제로 악플러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텀블러 사이트가 등장했습니다.





We Are the 15 Percent 사이트입니다. 이 텀블러 사이트는 실제 다문화 가정의 사진들을 받아 게시하고 있으며 이미 많은 참여자들이 자신들의 가족사진을 보내왔습니다.



- 데이비드 & 앨리슨 (알렉산드라, 7개월) -



사이트를 만든 데이비드 머피와 그의 아내 앨리슨 웨스트도 다문화 가정입니다. 그들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직접 경험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특히 앨리슨의 경우는 아이를 데리고 공원에 나갔다가 베이비시터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 크리스의 가족 -



유튜브에서 시리얼 광고를 보고 그들은 자신들의 이야기라고 느꼈지만, 많은 악플을 통해서 아직도 그들의 결혼이 환영받지 못하는 사실 또한 알게 되었다네요. 그래서 그들은 이 사이트를 통해 미국 내 가정의 모습의 변화를 알리고 싶었다고 합니다.



- 루스, 라일리, 레이건 & 바비 -



미국은 1600년대부터 타인종간의 결혼을 허락하지 않다가 1967년 미 연방대법원이 위헌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앨라배마주는 2000년까지 법을 그대로 유지했었죠. 흑인(정확히는 혼혈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선출한 미국도 타인종간의 결혼을 완전히 인정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 마이클, 자비, 벨라, 브랜디 & 롤라 -



우리나라도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는 추세고 체류 외국인의 수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들을 위해서 다양한 법들도 존재하지요.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오히려 자국민 역차별이 아니냐는 논란도 일어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논란 속에서 가장 큰 상처를 받는 것은 바로 아이들이 아닐까 하는데요, 한국말을 못하는 엄마 혹은 피부색이 다른 아빠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소외당하고 손가락질 받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리틀 싸이로 유명한 황민우군의 악플 사건도 한 예인데요, 엄마가 베트남 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악플에 시달리다가 사이버수대에 고소하기도 했었죠. 


물론 지금 당장은 조금 힘들고 어려울지 모르더라도 앞으로 이 나라에서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서 함께 어울리며 살아가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We Are the 15 Percent, GOOD INFOGRAPHIC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소프트웨어의 완성도를 높여주는 깨알같은 디테일을 소개합니다. 


1. 구글

구글 드라이브에서 문서를 작성할 때, 이탤릭체로 바꾸면 커서도 이탤릭으로 바뀝니다.


구글 지도 스트리트뷰 아이콘이 하와이에 가면 하와이안 셔츠에 서핑보드를 든 사람으로 바뀝니다.


구글 지도에서 최대한 확대하면 확대버튼('+')이 스트리트뷰 아이콘에 붙어서 더이상 눌리지 않습니다.


유튜브에서 동영상 재생 중에 검색을 하면 검색어 추천 화면이 동영상을 가리지 않을 정도로만 나옵니다.



2. 페이스북

어머니를 가족관계로 등록해 놓으면 검색창에 mom을 입력해서 어머니를 찾을 수 있습니다.


성적 취향에 따라 결혼 아이콘이 바뀝니다.


친구의 생일에 친구 담벼락에서 글을 쓰려고 하면 생일을 축하하라고 권유합니다.



3. 애플

아이튠즈에서 노래에 선호도(Rating)를 매겨놓으면 검색창에서 별표('*')를 눌러서 선호도가 높은 노래를 찾을 수 있습니다.


아이폰을 에어플레인 모드로 변경하면 비행기 아이콘이 왼쪽에서부터 날아옵니다.


'밀어서 잠금해제(slide to unlock)' 버튼을 밀면 '밀어서 잠금해제(slide to unlock)' 글자가 서서히 사라집니다.



4. MS

윈도우폰7에서 문자메시지를 보내다가 실패하면 바탕화면 메시징 아이콘의 얼굴이 울상을 짓습니다.



5. Tumblr

회원가입할 때 나이를 29세로 입력하면 'old', 30세로 입력하면 'young'으로 표시합니다.


Little Big Details라는 웹사이트에 이런 깨알같은 디테일이 업로드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주변의 디테일을 찾아서 이 사이트에 제보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by 펭도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호주의 방송인이자 작가, 필름메이커인 Dan Ilic과 모션그래픽 디자이너 Patrick Clair가  작업한

<How Green is your Internet?>입니다.


 

How Green Is Your Internet? from Dan Ilic on Vimeo.


 

인터넷을 사용할 때는 물리적인 제품이 생산되는 것도 아니고, 쓰레기가 발생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환경오염이나 탄소배출, 지구온난화 등의 문제와 무관하다고 여겨지기 쉬운데요, 인터넷 사용이 사실 어떤 탄소발자국 (Carbon Footprint)를 남기고 있는지에 대해 설명해주는 짧은 모션그래픽입니다.

 

예를 들어 비메오나 유튜브와 같은 웹사이트에서 동영상을 하나 시청할 때, 1초 당 0.2g의 탄소가 배출됩니다. 극히 적은 양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하루에 20억개가 넘는 동영상이 재생되는 유튜브만 따져보아도 하루 평균 4,000톤의 탄소가 배출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구상에 존재하는 4천4백만개의 서버는 지구의 총 탄소배출량의 2%의 탄소를 만들어내는데요, 이는 항공산업이 생산해내는 탄소의 양, 혹은 스웨덴이나 아르헨티나와 같은 중간 크기의 국가가 배출하는 탄소의 양과 맞먹는 분량이라고 합니다.

 

이 밖에도 애플과 페이스북, 구글, 야후와 같은 기업들이 어떤 에너지를 사용하고 탄소 절감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혹은 안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줍니다.

 

물론 탄소를 배출한다는 사실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닙니다. 탄소는 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을 생산할 때에도 버스를 타고 출퇴근을 할 때에도 우리가 점심시간에 먹게 될 농작물을 수확하고 유통시킬 때에도 끊임없이 만들어지는 것이고, 탄소를 1g도 배출하지 않고 살아가는 것은 불가능하니까요. 문제는 너무나 많은 탄소가 발생함으로써 지구의 탄소 자정능력을 이미 넘어서 버렸다는 것과, 많은 기업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발생시키는 탄소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한 노력, 우선 쓰지 않는 컴퓨터와 다른 가전제품의 전원을 끄고 플러그를 뽑아두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보는 것이 어떨까요?

 

 

by  slowalk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