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마리의 침팬지들이 문 밖으로 몸을 내밀고 건물 밖으로 나오기를 망설이고 있습니다.
문 밖으로 나오는 것이 어딘가 어색해 보이는 이 침팬지들은 사실, 오스트리아의 동물실험실에서 평생 동안

좁은 우리에 갇혀 HIV와 간염과 같은 질병에 노출되어 의약실험 대상으로 살아가다가 '은퇴'한 침팬지들입니다.

 

 

 

그리고 이 영상은 침팬지들이 출생 이래 처음으로 햇빛을 보고,
실험실 밖 세상으로 나오는 장면을 촬영한 것이지요.

 

우리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하고, 세상의 생명들에게도 당연하게 주어지는 줄로만 알았던
'햇빛'의 축복을 받지 못하고 평생을 살아가는 생명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참 안타깝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영상이 있습니다.


 





미국 워싱턴에는 최근 '침팬지 양로원'이 완공되어 일곱마리의 침팬지들이 입주했다고 합니다.
이 침팬지들 또한 늙을 때까지 평생을 실험실에서 간염백신 실험 대상이 되어 살다가
최근 은퇴한 뒤 이 곳에 살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도 '은퇴'할 수 있는 동물들은 운이 좋은(?) 편입니다.
많은 동물들은 은퇴조차 할 수 있게 되기 전에 실험실에서 생을 마감하기 때문이지요.
실험을 위해 노출된 약품이나 질병으로 인해, 또는 안락사로 인해 죽어갑니다.

 

전에도 동물실험에 관한 포스팅을 통해 인간을 위한 '실험'이라는 미명하에
많은 동물들이 좁은 우리에 갇혀 받는 고통에 대해 알려드린 적이 있습니다.

-> <동물들의 눈물로 만들어지는 화장품 이야기>(클릭!)

 

우리가 사용하는 화장품이나 약품의 안전성 확보에 대한 필요성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하지만 그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법은 반드시 동물실험이어야 할까요?

 

많은 화장품, 약품회사 등이 안전성 테스트를 이유로 보다 '편리한' 동물 실험을 실시하고 있지만
러쉬Lush나 록시땅L'Occitane 등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도 그 품질을 충분히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들도 많이 있습니다.

 

우리의 아름다움을 위해 만들어지는 화장품 한 병은 한 마리의 침팬지가 평생 동안 제 몸집만한 우리 안에 갇혀
반복적으로 고통스러운 실험을 당하며 살아가야 할 정도의 가치가 있는 것일까요?

 

물론 화학제품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살아가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 무조건 비난할 수도 없고요.

 

그런데 동물실험에 관한 자료를 찾던 중 발견한 어느 블로거 분이 이렇게 쓴 글을 읽은 적이 있었습니다.

 

"무조건 안쓰자는게 아니라 동물실험을 하지 않는 회사의 물건으로 대체하고,
가능하면 4번 쓸 거 1번 쓰자는 거지요."

 

가능한한 양심적인 선택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아껴 사용하는 것 또한 돕는 길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하시겠습니까?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최근에 탤런트 고 박주아씨의 유족들이 의료사고사의 책임을 물어 병원을 형사고발한 사건이 있습니다.

하버드 대학 의원성장애 연구그룹의 보도에 의하면 미국에서 의료사고로 숨진 사망자

1994년에 18만명에 이르고 이는 교통사고 사망자보다 많은 수치라고 합니다.

우리나라도 크게 다르지 않은데요.

한국소비자보호원에 접수된 의료사고 건수가 2000년 450건에서 2008년 603건, 2010년 761건으로

해마다 늘고있는 실정입니다.

이러한 의료사고 예방의 일환으로 투약실수를 방지하기 위해 덴마크의 E-TYPE 디자인팀이

의약품 안전 분류 라벨시스템을 고안해냈습니다.

인식력 및 분류학에 대한 지식, 디자인 기능, 사용자의 특성에 대한 연구로 탄생된 시스템은

의료진에게 간편하고 올바른 투약을 시행하게 하고 환자들의 건강 안전에도 기여한다고 합니다.

라벨을 체계적으로 바꾸는것만으로도 사전에 실수를 방지할 수있는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이 인상적이네요.

E-TYPES 디자인팀의 라벨 분류 시스템을 살펴 볼까요.

메디라벨 안전 시스템 모든 단계에서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디자인 되었고

9가지 혁신적인 특성은 가독성을 최대로 높이고 제품간의 구별을 뚜렷히 했습니다.

'Medic'의 새로운 활자체는 특별히 잘 읽힐 수 있게 디자인 되었는데 가장 작은

앰플에서도 읽히게 끔 디자인 되었습니다.

다양하고 적당한 활자의 사이즈와 굵기는 새로운 라벨 구조의 틀을 제공합니다.

새로운 디자인의 중요한 특성 가운데 하나는 ATC Colour Code 인데

WHO와 협력하고 있는 오슬로의 의약 통계센터에서 관리하는 ATC 시스템을 시각적으로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디자인 했습니다.

ATC시스템은 1976년부터 약을 분류하기 위해 사용되었는데, 그래픽적으로 ATC시스템을

이해하기 위한 분류시스템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ATC  Colour Code은 의료진들이 체계적으로 제품들을 분류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국제적인

기준으로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다른 중요한 특징은 위험, 강도 그리고 희석도를 표시한 것입니다. 야광성을 띤 노란 라벨마크

는 위험도를, 5가지 색깔 코드 마크는 같은 의약 제품 그룹안의 다른 강도를 나타냅니다. 희석도는

사선의 경고 줄무늬로 표시하고 있습니다.

Photo from E-TYPES

ATC Code


모든 의료제품들은 국제 ATC시스템에 따라 그룹지어졌습니다. 병원의 약 처방소의 약 분류 체계

를 위한 시스템입니다. ATC 시스템 안의 각 해부학적인 메인 그룹은 A-V까지의 철자로 표시되어

지고 각 치료상의 보조그룹은 맨 위쪽의 모서리나 라벨의 오른쪽 모서리에 색깔 띠로 표시됩니다.

이것은 명료한 색깔로 개별적인 전문의 의료 부서를 분명하게 알 수 있도록 합니다.


약 종류, 투여방법&양

약 종류/투여방법은 세번째로 가장 중요한 라벨정보입니다. 더 밝은 색감으로 지정되어 있어 차별

성을 주고 제품의 이름과 시각적인 부합되게 디자인 하였습니다. 양은 굵은 활자체로 약 종류끼리

확실히 구별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제품 이름

제품이름은 라벨의 가장 중요한 정보입니다. 특별한 활자체는 특별히 쉽게 읽혀지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가장작은 앰플에서까지 잘 보이도록 만들었습니다.

 


색상 코드 강도

제품이 몇가지 강도가 가능할 때는, 색상 코드를 이용하여 같은 제품안에서 다른 강조를

구별할 수 있도록 했고, 약이 부족하거나 과다복용되는 위험성을 낮추었습니다. 강도표시는

파란색에서 초록색으로, 노란색에서 오렌지색,오렌지색에서 빨간색으로 변하도록 했습니다.

한가지 강도로만 가능한 제품은 밑쪽의 모서리 부분에 흰색 띠로 표시했습니다.

 


내용물의 공표

내용물의 공표는 다른 두번째로 중요한 정보들과 마찬가지로, 오른쪽 모서리의 기초 정보에

프린트되어 있습니다. 이 방법으로 두 정보 그룹은 확연하게 구별되고 처음에 알아야 하는 내용들이

들어있습니다. Medic 활자체는 내용물의 공표를 읽기 쉽게했습니다.

 


강도

라벨에서의 두번째로 가장 중요한 정보는 강도입니다. 강도와 측정정도는 모든 포장제 위에 동등

한 형식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숫자는 잘 읽히도록 큰 활자체로 표기되어 있고, 강도정보 주변은

충분한 공간이 있습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E-TYPES 웹페이지로 가시면 볼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편리해 지는 것이 많아지기도 하는 반면에 오히려 작은 것을 지나침으로 생겨나는

오류들이 많아지는 세상입니다.

기술을 더욱 발전 시켜야 한다는 생각이 아닌 조그만 것에서 부터의 혁신적인 변화가 전체적인 것을

좌우할 수 는 것 같습니다 :-)

세심한 디자인이 사람들을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게 해 주었네요.

 사진출처 : www.e-types.com

by 기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