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이 필수앱이 되면서 채팅이 생활화 되었고, 나도 모르는 사이 하루에도 수십개씩 이모티콘을 날리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한 문장도 쓰지 않고 이모티콘만으로도 대화가 가능합니다.


이러한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직접 만들어보면 좋겠다!’라는 단순한 생각에서 출발해, 실제로 출시하기까지의 과정을 공유하고자 기록을 남깁니다.

 

 

IMG_4312.PNG

< 이모티콘만으로도 대화가 가능하다 >

 

 

카카오톡 이모티콘 종류

카카오톡 이모티콘은 크게 스티커 이모티콘 / 움직이는 이모티콘 / 사운드 이모티콘 3가지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2017년 7월 기준, 스티커 이모티콘과 움직이는 이모티콘 2가지만 접수받고 있는 듯 합니다. 저는 ‘움직이는 이모티콘’으로 작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준비 단계

‘어떤 이모티콘을 만들까’ 하는 아이디에이션 단계를 가졌다기보다, 저는 친구들과 수다를 떨면서 무슨 말만 하면 ‘놉놉’ 거리며 막연한 장난을 치는게 재밌었고, 카톡에서도 문자로 많이 사용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래서 모든 상황에 ‘놉’을 외칠 수 있는 이모티콘 세트를 만들자! 라는 아이디어를, 수다 떠는 와중에 얻었습니다.

 

이미지나 그림 자체가 하나의 아이디어가 되도 좋으며, 상황이나 표현이 공감되어 쓰이는 것도 좋습니다. 카카오톡에서 권장하는 내용은 이모티콘 입점가이드의 설명을 보시고, 이런 내용의 아이디어를 계속 던지면서 정리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제안 전, 꼭 확인하세요! >

 

 

캐릭터 / 스토리 디자인

놉을 외칠 캐릭터를 우선 디자인해 보았습니다. 평소 그려보지 않았던 종류로, 마침 지나가던 비둘기를 컨셉으로 초안 디자인을 그렸습니다.(아래 좌측 이미지) 캐릭터 디자인 후 주변에 피드백을 받아보니 색상이 너무 칙칙하다는 의견에 조금 밝은 색으로 수정하였고, 비둘기와 너무 동떨어진 색이라 ‘앵무새가 되고싶은 펭귄, 앵귄’으로 설정을 변경하였습니다.

 

            

< ‘앵귄’의 캐릭터 디자인 초안(좌), 최종 결과물(우) >

 

 

캐릭터가 완성되었고 그 다음으로 한 문장 정도의 가벼운 스토리 라인으로 재미를 넣고자 했습니다. 앵무새의 색을 차용했기에 “앵무새가 되고 싶어 앵무새처럼 색을 칠하고 다니는 펭귄”으로 설정을 잡고, 사람들이 펭귄이냐고 물으면 자신은 앵무새라는 믿음으로 언제나 ‘놉’을 외친다는 설정을 추가하였습니다.


이렇게 ‘놉놉’을 외치는 앵무새가 되고 싶은 펭귄, ‘앵귄’이 탄생했습니다. 타이틀명은 ‘언제나놉놉’으로 확정하였습니다.

 

 

< 타이틀 ‘언제나 놉놉’ >

 

 

정작 반응은 소세지 같다는 피드백이 많았지만, 어디까지나 작가 맘으로 확신이 있다면 진행하시면 됩니다. (공감대를 더 일으킬수록 재미가 있을수록 좋습니다.)

 

 

입점 준비 단계

예전에는 카카오 이모티콘 페이지에서 입점 가이드와 입점을 위한 신청서가 따로 있었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로 완전히 이동함에 따라 접수도 이곳에서 진행하시면 됩니다.

 

 

 

 

제안하고자 하는 이모티콘을 선택해 제안하기를 누르시면, 관련 정보를 입력하게 되어 있습니다. 위 화면에도 나와있듯 제안할 이미지들의 사이즈와 규격 정보가 나와 있어 이에 맞추어 제작을 해주셔야 합니다. 조금이라도 다르면 등록이 되지 않습니다!

 

 

   < 최초 제안 예시 >

 

 

 

 

이모티콘을 제안을 하고 나면, 심사 대기에 들어가고 심사가 완료되어 상품화가 결정되면 따로 연락이 옵니다! 1년 정도 전에 라인과 카톡에서 한 번 씩 거절되었던 경험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다행히 통과가 되었습니다! 이 후 계약이 완료되면 이제부터 출시를 위한 이미지 작업을 시작하게 됩니다.

 

 

 

메시지 및 이미지 검토

제출한 이미지에서 자주 사용하지 않는 감정 혹은 표현이 모호한 메시지 등은 반려되어, 더욱 유용한 표현들로 다시 다듬어 집니다. 저는 이 과정에서 앵귄 캐릭터 하나로는 표현의 한계를 느껴 뭐든지 OK, YES를 외치는 성격좋은 ‘단호박’ 캐릭터를 추가하였고, 여러 모션들을 디벨롭하였습니다.

 

 

< 새로 추가된 캐릭터 ‘단호박’ >

 

< 최종 제안 예시 >

 

 

움직임 제작

승인된 이미지를 모두 움직이는 동작으로 제작하게 됩니다. 스티커였다면 이전 이미지 검토가 승인되면 바로 통과입니다! 하지만 움직이는 이모티콘은 이제부터 다시 시작입니다.

 

 

 

 

동작들을 움직이도록 커트별 동작 이미지를 모두 그려줍니다. 영상 전문가시라면 애프터이펙트, 모션 등의 영상 편집기술로 더욱 편리하고 유려한 움직임을 만들어 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영상 전문가가 아니기에 일러스트레이터로 한땀 한땀 장인 정신으로 그려냈습니다. 그렇게 완성한 이미지는 아래와 같이 움직입니다.

 

 

 

 

최종 승인과 출시

[ 제작 > 검토 > 반려 > 수정 > 승인 ] 의 무한 반복 속 담당자분의 애정어린 피드백들이 모이고 모여, 점점 더 나아지는 이모티콘 수정이 반복되다 보면 최종 승인이 나게 됩니다! 출시 날짜 확정 및 안내가 이루어지고 드디어 출시 및 판매! 이모티콘 샵에서 검색도 됩니다! (https://e.kakao.com/t/nopenope)

 

 

< 출시 후 소개된 ‘언제나 놉놉’ >

 

 

출시의 기쁨에 여기저기 떠벌리느라 감사하게도 지인 분들이 많이 사주신 이모티콘이 되었지만, 주변 어른 분들께서는 이모티콘의 뜻을 알지 못하셔서 ‘너무 부정적’이라는 피드백과 응원한다며 구매 후 소장용으로 간직하고 계십니다.


첫 작업이라 수정사항도 많았고 고려했어야 할 부분도 놓쳤던 것도 많았지만, 완성해 출시한 후 이모티콘이 팔리고 주변 분들이 종종 아주 알맞게 사용해주시는 모습에 신기하고 뿌듯했습니다. 시간이 된다면, 다음 이모티콘을 작업할 예정입니다. 여러분도 한 번 자신만의 이모티콘을 만들어 더욱 풍성한 채팅을 만드는데 도전해보세요.

 

놉놉을 보시려면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매달 샵에 처음 로그인하면 10% 할인쿠폰도 준다는 팁!) 


 



Posted by slowalk




10월이 훌쩍 지나가고, 2015년도 어느덧 두 달이 남았습니다. 서점이나 문구점에는 벌써 새로운 2016년 달력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내년에는 또 어떤 달력을 사용해야 할지 고민하게 됩니다. 


저는 중요한 일정에 스티커를 붙여두기 때문에 스티커를 붙일 공간이 충분한 달력을 선호하는 편인데,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어떤 사람은 달력의 칸마다 엑스표를 그리며 스트레스를 해소하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매일의 기분을 낙서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달력은 스케줄을 확인하기 위한 도구인 동시에 일상을 기록하는 여러가지 행동의 대상이 됩니다. 


오늘은 일상을 기록하는 재미있는 행동을 유발하는 이색 달력들을 소개합니다.



Good Day Sunshine, The Annual Sun Planner

'Good Day Sunshine'은 2016년 한 해의 일조량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달력입니다. 일반적인 달력에서 볼 수 있는 숫자와 칸들을 생략하고, 최소한의 요소들로만 이루어진 미니멀한 디자인이 인상적이네요. 금색으로 인쇄된 366개의 크고 작은 원은 일조량을 의미하며 달은 고리 모양으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달력은 일조량을 예측하여 한 해를 계획할 수 있게 해 주며 조형적으로도 아름다워 실내 장식용으로 안성맞춤입니다.



출처: gooddaysunshine



Life Calendar series_1, How was your day?

'How was your day?'는 Life Calendar 시리즈중 하나로 이모티콘을 활용하여 그날의 기분을 기록하는 달력입니다. 365개의 원 안에 다섯 가지 감정 이모티콘(아주 좋은, 좋은, 평범한, 나쁜, 아주 나쁜) 중 그날의 기분에 적합한 이모티콘을 그려 넣을 수 있습니다. 이 달력은 일상속의 작은 경험을 쉽고 재미있게 기록할 수 있는 작은 다이어리이기도 한데요, 웃는 얼굴, 찡그린 얼굴, 화내는 얼굴을 하나씩 채워가며 한 해를 완성하는 재미가 쏠쏠하겠네요. 






Life Calendar series_2, Healthy Lifestyle
'Healthy Lifestyle' 역시 Life Calendar 시리즈 중 하나입니다. 이 달력은 일상 속에서 건강을 위해 필요한 4가지 활동(수분 섭취, 다이어트, 수면, 운동)을 의미하는 4등분된 사과 조각을 색칠하며 완성할 수 있습니다. 매일 스스로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면 보다 규칙적이고 건강한 한 해를 보낼 수 있겠군요. 





Whiteboard calendar
'Whiteboard calendar'는 투명한 용지로 제작되었습니다. 흰색으로 인쇄된 날짜가 수직으로 배치되었으며, 좌우로 움직일 수 있는 검은색 띠를 통해 한 달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검은색 띠 위로 보이는 달 이외의 공간에는 보드마카로 스케줄이나 회의록 따위를 자유롭게 메모했다 지울 수 있어서 종이의 낭비가 없고 친환경적입니다.



출처: Whiteboard-calendar




wall planner
'wall planner'는 포스트잇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달력입니다. 이 달력 역시 한장의 포스터와 상단에 구멍이 뚫린 작은 포스트잇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포스트잇의 구멍과 달력 면의 날짜를 맞물리게 접착하여 중요한 스케줄이나 이벤트를 표시할 수 있습니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과 포스트잇을 붙인다는 행위가 더해져 인상적이며, FSC 인증 재활용 용지로 제작하였기 때문에 친환경적입니다.


출처: 
wall planner




행동을 유발하는 이색적인 달력들을 어떻게 보셨나요? 생각지도 못 했던 재미있는 아이디어로 가득하네요. 2016년에 여러분은 어떤 달력을 사용하고 싶으신가요? 날짜와 공휴일만 표시 되어 있는 평범한 달력보다는 재미있는 행동을 유발하는 달력을 사용하면 평범하게 지나칠 수 있는 하루가 조금 더 풍성해질 것입니다.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이모티콘 많이 사용하시나요? 가끔은 어색한 인사말보다 하나의 이모티콘이 더 정확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하죠. 저는 이모지(Emoji)를 요긴하게 쓰고 있습니다. 이모지는 일본의 한 휴대전화 업체에서 만들어졌고, 2011년 애플 iOS에서 이모지 키보드를 지원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쓰이게 된 이모티콘입니다. 그래서인지 이모지는 여러 나라에서 국경 없이 쓰이기도 하며, 다양한 웹환경에서 사용이 용이해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애플은 올해 4월, 다양한 피부색의 인종과 동성애 부모 가족을 담은 이모지를 업그레이드시켜 이목을 끌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이모지는 전 세계 사람들이 공유하는 언어로 크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이모지로 소통하는 프로젝트도 하나둘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이모지를 활용한 사례를 모아 소개합니다.




1. 이모지로 말하다, Earthmojis 플래카드




어스모지(Earthmojis)는 이모지를 활용해 기후변화 메시지를 전하는 플래카드입니다. 기후변화 메시지들이 거리 행진으로 그치며 사라지는 것이 안타까웠던 사람들은 이모지를 활용해 플래카드를 만들었습니다. 세 개의 그림으로 이루어진 메시지는 누구나 알아볼 수 있고, 오히려 글보다 눈에 잘 띄는 것 같습니다. 이는 런던의 기후행진을 위해 펜타그램에서 제작했습니다. 기후행진(People's Climate March)은 2014 유엔기후주간에 전 세계에서 진행된 이후로 각국 환경단체를 통해 꾸준히 개최되고 있습니다. 플래카드는 웹사이트를 통해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2. 꺼내기 힘든 말은, Abused Emoji




스웨덴의 어린이 인권 보호 단체 BRIS는 가정 폭력 피해자를 위한 이모지를 만들고 무료로 배포했습니다. 이 이모지는 멍든 얼굴의 아이, 자해 흔적이 있는 손, 죽음을 생각하는 아이 등 학대받는 이를 대변하는 이모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는 피해를 받은 아동들이 자신의 어려움을 좀 더 쉽게 알릴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피해 아동이 개인적인 아픔을 전하거나 도움을 청할 때, 글보다 이모지를 선택하는 것이 훨씬 덜 부담스러울 것 같습니다. 또한 이모지가 정확한 정보를 주진 못하더라도 더 깊은 대화로 이끄는 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Abused 이모지는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사용자의 어떠한 개인정보도 수집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3. 이모지로 기부하기, Endangered Emoji



이모지를 트윗하는 것만으로 기부할 수 있는 캠페인입니다. WWF는 멸종위기 이모지에 속한 동물 중 멸종위기종 17종을 선정하고 홈페이지에 소개했습니다. 참여 방법은 간단합니다. 돕고 싶은 동물 이모지를 #EndangeredEmoji 태그와 함께 리트윗하면 WWF가 건당 0.1유로(약 120원)씩 기부금을 추가하게 됩니다.






캠페인을 진행한 WWF는 멸종위기 동물 인식 개선을 위해 새롭고 흥미로운 방법이 필요했고, 모두가 쓸 수 있는 이모지의 동물들을 활용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저도 앞으로 이모지를 쓸 때 갈라파고스 펭귄과 거미 원숭이를 떠올릴 것 같은데요. 때론, 국경없이 소통하는 언어 '이모지'가 사회 속에 숨어있는 메시지를 더 잘 대변한다고 생각합니다. :)



출처: earthmojisabused emojisendangeredemoji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