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사이 다시 급격히 추워진 요즘,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따뜻한 이불 속에서 나오고 싶지 않아서 1분이라도 더 뒹굴거리려 애쓰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저는 요즘 예쁜 옷차림도 포기하고 그저 조금이라도 더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눈사람 패션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추울 때에는 그냥 옷이 아니라 오늘 아침까지 덮고 있던 이불을 휘감고 나오고 싶다는 생각마저 하게 되는데요, 그런데 이불을 입고 다니고 싶다는 생각을 한 사람이 저 말고도 또 있었나봅니다. 여행자들을 위한 침낭이나 텐트, 가방 등을 디자인하고 제작, 판매하는 미국 회사 '폴러 POLER'에서 심지어 이렇게 '입는 이불'을 만들어 이미 판매하고 있다고 합니다.

 

 

'냅쌕 Napsack'이라는 이름의 이 물건은 그냥 보기에는 일반적인 침낭처럼 생겼지만, 이불이기도 하고 침낭이기도 하고 하고 옷이기도 합니다. 'Napsack = 낮잠 자루'라고 직역할 수 있는 제품명이 무색하지 않네요. 

 

Napsack은 아랫부분이 막혀있는 일반적인 침낭과는 달리 끈으로 조일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어서,

 

 

그 안에서 자고 일어난 뒤에 곧 바로 바지를 입을 수 있습니다. 캠핑이나 여행 중에 옷을 갈아입기에도 한결 수월하겠네요.

 

 

굳이 바지를 입고 싶지 않다면 그냥 요렇게 입고 돌아다녀도 되고요 ^^ 보시다시피 양쪽에 지퍼가 달려 있어서 양팔을 내놓을 수도 있습니다. 자고 일어난 차림새 그대로, 그리고 밤새도록 체온으로 데워놓은 이불 속의 온기를 그대로 지닌 채 집안에서 게으르게 돌아다닐 수도 있겠군요. 생각만해도 노곤해집니다.

 

 

 

책을 읽거나 노트북을 들여다보다가 곧바로 스르륵 잠들어버리고 싶을 때에도 쓸 수 있습니다.

 

 

물론 추운 새벽에 기상해야 하는 캠핑장에서도 유용하겠죠?

 

 

그리고 또 한가지, Napsack을 통해 환경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측면도 있습니다.

바로 <'집'을 따뜻하게 하기 보다는 '몸'을 따뜻하게 함으로써 에너지를 절약하고 탄소배출을 줄이는 것> 입니다. 혼자 있으면서 온 집안에 보일러를 빵빵하게 틀어놓고 에너지를 낭비하기 보다는 옷을 따뜻하게 입는다면 체온 자체를 높임으로써 열효율을 높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겠지요. 물론 난방비도 절약할 수 있을테고요.

북아메리카와 유럽 몇개국에서만 판매되고 있기 때문에 직접 사용해볼 수는 없겠지만, 대신 올 겨울에는 실내에서도 Napsack 처럼 갖춰입고 실내온도를 조금 낮춰봐야겠습니다.

 

(이미지 출처 | www.polerstuff.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점심을 먹은 뒤 책상에 앉았는데 식곤증이 밀려올 때, 야근으로 사무실에서 밤을 지새울 때,
애매한 공강 시간에, 이럴 때 딱 10분만 눈을 감고 있어도 피로가 풀릴 것 같은 기분은 누구나 느껴보셨을겁니다.

 

하지만 좀 더 편하게 잠들고 싶어도 불편한 장소, 불편한 상황에서는 편하게 잠시 눈을 붙이기가 어렵죠.

잠든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이기가 민망할 때도 있고, 잠든 사이에 침이라도 흘리거나 잠꼬대라도 하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고요.

 

 

 

 

 

 

이런 분들을 위해 디자인된 제품이 있으니, 베개도 아니고 쿠션도 아니고 이불도 아닌 Ostrich(= 타조)인데요,
타조알 처럼 생긴 이녀석을 머리 위에 쓰고 편하게 양손을 넣으면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잠들 수 있는
작은 공간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마드리드에 본거지를 두고 있는 건축&디자인 스튜디오 Kawamura Ganjavian에서는
'변화하고 있는 근무 환경 속에서도 잠시나마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작은 동굴 같은 따뜻한 공간을 만들고 싶어서
Ostrich를 디자인했다'고 합니다.

 

Kawamura Ganjavian의 Ostrich 외에도 비슷한 이유에서 출발한 제품들이 몇 가지 있는데요,

 

머리와 손뿐만 아니라 이렇게 거의 전신을 가릴 수 있는 '슬립수트(Sleepsuit)'는 디자이너 Forrest Jessee,

 

 

 

 

 

 

그리고 엎드려 잠들 때 머리 부분을 가려주는 'hermit(=은둔자)'는 디자이너 Kerry Jia Yi Lin의 작품입니다.

 

 

 

 

심지어 서서 잘 수 있는 세로 침대(Vertical Bed)도 있습니다. 세로 침대의 경우 과연 실제로 쓸 수 있을지 의문이긴 하지만 누군가는 이런 침대를 필요로 할지도 모르겠네요. (잠 쫓으며 보초섰던 때의 애환이 떠오르시는 남자분들, 많을 것 같습니다)

 

 

 

 

 

이 밖에도 편한 잠을 도와주는 국내 제품으로 Nothing design group의 눈과 얼굴 윗부분을 가려주는 베개 Mask Pillow도 있습니다.

 

 

 

불편한 공간 속에서의 편안한 잠을 원하시는 분들, 이런 소품을 이용해 보시는 것은 어떨런지요!

 

(이미지 출처 | studio-kg.com / ninistudio.com / substitutematerials.com / designnothing.com)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