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흔들의자에 앉아 뜨게질을 하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을 쉽게 떠올릴 수 있습니다. 머니들이 자신의 손자 손녀들을 위해 스웨터를 직접 짜서 선물해 주곤 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정작 선물받은 이들은 촌스럽게 생각해서 그 스웨터를 입지않고 서랍장 깊은 곳에 넣어놓습니다. 그리고 잊어버리죠.



하지만 World Wildlife Fund Canada (WWF) 는 이제 그 스웨터를 꺼내입을 때가 되었다고 말합니다.

일년에 한번. 바로 오늘, 2월 7일. WWF의 "스웨터 데이"를 소개합니다. 



"온도를 낮추고, 대신 그 스웨터를 꺼내입으세요!"






일년에 한번이라도 스웨터를 꺼내입고, 대신 온도를 낮추는 운동인 WWF 캐나다의 "스웨터 데이"는 매년 2월 7일에 진행이 됩니다. 이 캠페인은 지구온난화, 이상기후등 에너지 과소비로인해 일어나는 많은 일들을 막기위해 시작되었고, 특히 겨울철 난방소비를 줄이자는 의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사람이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하면, 행사 당일 Granny, 즉 할머니 자원봉사자에게 연락을 받게 됩니다. 





"얘야~오늘은 스웨터 데이란다. 잊지 않았지??"



할머니 봉사자의 다정한 안내를 받은 뒤 스웨터를 입고 온도를 낮추면 참여가 완료됩니다. 만약 통화가 부담스러울 경우, 이메일이나 문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스웨터 데이 홈페이지 http://www.sweaterday.com/



"스웨터데이"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할머니와 참여자의 정감있는 실제 통화 내용을 들을 수 있습니다. 캠페인참여자와 할머니는 실제 가족은 아니지만, 그 따뜻한 말투에 듣는 사람까지 미소짓게 됩니다.





홈페이지에는 다양한 성격의 할머니 봉사자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상냥한 성격의 할머니, 까칠한 성격의 할머니 등등. 사진과 목소리를 들어보고 전화받기 원하는 할머니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신 스스로 신청을 할 수 있지만 다른사람에게 깜짝 이벤트로 신청을 해 줄 수도 있습니다.





할머니로부터 걸려온 전화 한통으로 마음은 따뜻하게, 지구는 차갑게 만들어 주는 "스웨터 데이". 매년 이 캠페인에 150만명 이상의 캐나다인과 약 300개 정도의 단체가 참여한다고 합니다.


1년에 한 번. 바로 오늘. 스웨터를 꺼내 입고 온도를 낮춰 보는 것은 어떨까요?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여러 가지 환경파괴로 인한 지구 온난화는 1972년 처음 제기된 이후, 많은 사람들에게 심각한 문제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이상기온으로 인한 자연재해, 동식물 피해 등 다양한 피해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심각한 문제는 해수면 상승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구의 온도가 올라가면서 빙하를 녹이면 해수면이 상승하고, 이것으로 인해 낮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는 도시들은 물에 잠기게 됩니다. 





이미 1960년대 이후로 해수면은 20cm정도 상승했고, 해발고도가 4m밖에 되지 않는 국가 투발루는 국토의 대부분이 침수됐다고 합니다. 이렇게 무섭게 진행되고 있는 해수면 상승. 지금 어디까지 진행이 되었는지, 이대로라면 앞으로 어떻게 되는 것일지. 이러한 궁금증을 해결해 줄 인포그래픽을 소개합니다.






information is beautiful 이라는 사이트에 소개된 <When Sea Levels Attack!>입니다. 이 인포그래픽 에서는 세계의 유명 도시들을 비슷한 해발고도로 나누고, 연도별로 어떻게 진행이 될지 한눈에 보기 쉽게 표현해 놓았습니다. 또한 오른편에 앞으로 해수면상승으로 인해 바뀔 지도의 모양을 나타내었습니다. 8000년이 지난 뒤의 지도를 살펴보면 침수가 많이 진행이 되어 지도의 모양이 지금과 확실히 다름을 알 수 있습니다.




더 자세히 살펴보자면, 오른쪽의 막대가 남극의 빙산이 다 녹을 경우 61m, 그린란드의 빙산이 다 녹는다면 7m 가 상승한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는데요, 이것을 통해 각각의 빙산이 전체 해수면 상승의 어느정도를 차지하는지 알 수 있도록 해 줍니다.





물의 도시라고 불리우는 이탈리아의 베니스는 100년이 지날 경우 해수면상승이 1m 진행되어 완전히 자취를 감추게 됩니다. 세계의 중심이라 불리우는 뉴욕시의 맨하탄의 경우에는 200년 후 침수되고,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있는 아름다운 스코틀랜드의 도시 에딘버러도 400년이 지나면 물 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해수면이 1m 상승하면 서울의 1.6배에 달하는 면적이 침수된다고 합니다. 지구온난화 앞에서는 우리나라도 안전하지만은 않습니다. 영화속에서나 보던 도시 침수. 온난화를 막기위해 노력하지 않는다면 현실로 다가올 수 있습니다. 오늘부터라도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재활용품을 사용하는 것은 어떨까요? 





사진출처 : http://www.informationisbeautiful.net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