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 길, 다리 밑 등 길을 걷다 보면 종종 익명의 누군가에 의해 벽에 그려진 그래피티(graffiti)를 볼 수 있는데요. 나쁜 내용을 담고 있는 일부의 그래피티는 눈에 거슬리게 여겨지기도 하지만, 많은 그림들은 에너지와 생동감을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거리 예술이기도 합니다. 이런 재미있는 거리의 그림들을 집에서 볼 수 있다면? 이라는 발상에서 시작된 ‘스트리트 캡쳐(Street Capture)’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스트리트 캡쳐는 이스라엘 기반의 디자인 스튜디오 ‘Ariel Design’의 작업으로, 익명으로 그려진 거리의 낙서를 수집해 현대적인 가구로 재해석 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이 작업의 제일 첫 번째 과정은, 거리의 사람들이 자주 그림을 그리는 장소를 찾아 벽면에 커다란 크기의 나무 판을 설치하는 것인데요. 이 나무 판이 스튜디오에 반환되기 전까지 거리의 예술가들은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고 칠을 할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그림이 완성되면, 스튜디오에서는 이 나무 판을 수거해서 자르고 구성을 조합해서 새로운 가구로 탄생 시킵니다. 이스라엘 거리에서 발췌한 생생한 그림인 만큼, 그림의 특징이 가장 잘 드러날 수 있는 부분을 고려해 조각을 자르고 재조합 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과정으로 테이블, 책상, 수납장 등을 개발했습니다.








스트리트 캡쳐 프로젝트는 거리의 그래피티가 시각 공해로 여겨지는 인식을 줄이고, 하나의 긍정적인 예술 작품으로 발휘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소비자들에게는 하나뿐인 이 가구를 통해 집에서 거리의 예술을 볼 수 있는 즐거움을 주기도 하고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디자이너에 의하면, 아직 그들의 의도가 그림을 그린 거리의 사람들에게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기에, 소유권 문제 등은 조심스러운 부분으로 고민 중이라고 합니다. 지역 사회와 함께 연계하여 협업한다면, 상품 수익을 나눠 지역을 위한 좋은 일로 환원할 수 있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출처 | ariel-design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여러 차례의 협상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분쟁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오랫동안 계속된 분쟁으로 민간인의 피해는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폭력이 발생하는 그곳에서 꽃밭을 만나는 일은 얼마나 특별한 일일까요?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구역인 서안지구의 빌린(Bilin)마을에서는 꽃을 심으며 상처를 회복해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철조망에 걸린 최루탄에 작은 꽃이 피었습니다. 덩그러니 걸린 최루탄이 왠지 쓸쓸해 보이기도 합니다. 이 특별한 최루탄 화분을 만든 사람은 팔레스타인의 사비하(Sabiha)라는 여성입니다. 그녀가 최루탄 화분을 만든 데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녀의 아들 바셈(Bassem Abu Rahmah)은 2009년 빌린에서의 시위 도중 이스라엘군의 최루탄을 가슴에 맞은 후 30살의 나이로 사망하였습니다. 당시 바셈은 이스라엘군에게 위협이 갈만한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았으며, 그의 죽음은 다큐멘터리 '다섯 대의 부서진 카메라(2011)'의 촬영 중에 일어났던 터라 영상으로도 남아있다고 합니다.





바셈의 억울한 죽음 이후, 사비하는 속이 텅 빈 최루탄을 모아 그녀의 아들이 죽은 장소 주변에 꽃을 심기 시작했습니다.





꽃이 심어진 곳은 이스라엘의 분리장벽 주변입니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군의 충돌이 자주 일어나는 곳에 장벽을 세워 자국민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이스라엘은 말합니다. 하지만 2004년 7월 9일 국제사법재판소(ICJ)는 분리장벽이 팔레스타인의 인권을 지나치게 침해한 것으로 국제법에 어긋나며, 철거돼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사전)





하나둘씩 심은 꽃은 이제는 꽃밭이 될 정도로 규모가 제법 커졌습니다. 그녀와 함께 꽃을 심고 돌보는 사람도 늘었습니다. 사비하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잦은 충돌 때문에 최루탄이 모자랄 일은 없다고 말합니다. 



최루탄 가스통으로 꾸며의 바셈의 초상화(사진: Ryan Rodrick Beiler)



아들은 잃은 그녀는 폭력 대항하는 방법으로 비폭력적이고 평화적인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버려진 최루탄을 모아 그 안에 씨앗을 심고 물을 주고 꽃을 피우는 방법이죠. 그 어떤 방법보다도 폭력에 대항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오늘은 6.25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64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한국전쟁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사람들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습니다. 그들의 죽음으로 상처받은 유가족들은 아직까지도 아픔을 끌어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비하가 심은 최루탄에 핀 꽃처럼, 언젠가는 전쟁으로 상처받은 사람들의 마음에도 상처가 아물어 꽃이 필 날이 오길 간절히 바랍니다.



출처 : AICboredpanda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영양분이 되어주는 퇴비. 가드닝의 재료로만 사용될 줄 알았던 퇴비를 이용해 만든 가구가 있다면 믿어지시나요?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어떠한 에너지도, 어떠한 쓰레기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가구, 퇴비를 이용해 만든 자연으로 돌아가는 가구입니다.






이스라엘의 디자이너 엘라(Adital Ela) 어느 날 점토 컵에 차를 마시다가 사용 후 다시 흙이 되는 컵을 보면서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에 흥미를 느꼈다고 합니다. 흙에서 온 컵이 다시 흙으로 돌아가는 것처럼, 먼지에서 온 가구가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을 생각했다고 하네요.





만들어지는 데 어떠한 에너지도 사용되지 않는 퇴비로 만든 가구는 분해될 때도 에너지가 사용되지 않아 제로 에너지 가구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사용된 재료는 먼지, 농업 섬유 그리고 소똥 등이며 이를 압축할 때에는 고대의 중동 압축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엘라가 사용한 중동 고대의 방식은 바로 사람의 발을 이용한 압축방법인데요, 엘라의 할머니가 땅에 스토브를 만든 것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만들어진 제품은 튼튼할 뿐만 아니라 통기성도 뛰어나 실생활에 사용하기에 불편함이 전혀 없습니다. 





퇴비로 만든 가구의 장점은 제로 에너지 가구일 뿐만 아니라, 가구를 부수면 어떠한 형태의 가구로도 변형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한번 만들어진 가구는 두 번, 세 번, 계속 다른 형태의 가구로 바꿔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구라고도 할 수 있겠죠.





일회용 종이컵이 분해되는 기간 2~5개월, 우유 팩은 5년, 플라스틱은 500년 이상이라고 합니다. 특히나 플라스틱은 오랜 시간이 걸려야 분해되기 때문에 유해성에 대한 문제가 오랫동안 제기되어 왔지요. 퇴비로 만든 가구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색다른 해결책이 아닐까 합니다. 방금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은 무려 5세기 동안이나 어딘가를 떠돌다가 사라지지만, 퇴비로 만든 가구는 몇 분 이내에 자연으로 돌아가겠죠. 가벼운 플라스틱 제품들은 그 무게와는 달리 사용에 따른 책임감은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TreehuggerS-Sense design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환상과 아름다운 사막이 펼쳐진 곳, 옛날 찬란한 상인과 신비의 나라가 있는 곳 중동.





하지만 그곳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지역의 나라들은 자신의 나라의 종교적 문제와 외부 세력과의 다툼으로 피의 나라로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길거리에 총을 맞아 죽어가는 아이들, 여학생들에게 총을 겨누는 이스라엘 군인, 집을 잃고 거리로 나 앉은 겁에질린 팔레스타인 사람들. 국내 뉴스에도 자주 등장하는 그들의 분쟁과 끔찍한 참사.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문제에 대해서는 어떤 좋은 뉴스도 볼 수가 없기 때문이죠.




 

왜 그들의 분쟁은 끊이지 않는 것일까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그리고 미국의 삼각관계 때문이 아닐는지요. 더구나 최근엔 동예루살렘 정착촌 건설로 미국과 이스라엘이 마찰음을 내기 시작했고, 지난 정상회담 이후 더욱 심하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미국의 지원없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상황이 좋아질 순 없을까요? 마음같아서는 컴퓨터 게임처럼 마음대로 두 나라를 더 이상의 끔찍한 분쟁이 없는 평화로운 나라로 만들어 버리고 싶습니다.



그런데 그런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었나 봅니다. 이런 게임이 실제로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PeaceMaker라는 시뮬레이션 게임. Impact Games 라는 게임회사에 의해 개발된 전략기반 게임입니다. 실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을 시뮬레이션시켜 두었습니다. 플레이어들은 게임속에서 이스라엘 또는 팔레스타인 당국의 리더가 되어 역할과 함께 수반되는 사회, 정치, 및 군사적 책임을 지어야합니다. 즉, 리더<이스라엘 수상, 팔레스타인 대통령>가 되어 지역에 평화를 가져오는 것이 가장 큰 임무인 것이죠.







놀라운 것은 실제 두 나라 사이에서 일어나는 급박한 상황과 일들이 게임 속에서도 그대로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이런 실시간 뉴스는 블로그에서 version updates 나 patches를 통해서 업데이트 되고잇습니다. 따라서 플레이어들은 실제 두 나라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직접 해결해 볼 수 있는 것이죠.

 


34세의 전직 이스라엘 정보부 요원이었던 Burak 그리고 미술대학학위를 가진 29세의 게임 개발자 Brown. 그들은 PeaceMaker를 통해서 게임 이용자들을 실제 세상과 연결시켜주고 싶었습니다. 단순히 게임이라는 오락의 개념이 아닌 교육까지도 생각한 것이죠. 물론 게임속에서도 폭력적인 전쟁을 수행하지만. 두 나라사이의 문제 해결을 통한 평화를 사람들에게 가르쳐주고 싶었던 것이죠.




 

단순히 잔인한 무기들로 사람들을 죽여 피가 흐르는 게임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게임을 즐겨하는 10대들에게 이웃 나라에서 일어나는 상황도 알려주고 그곳에 평화가 얼마나 필요한지도 알게 해주는 교육적인 게임.



문득 우리나라도 아이들을 위해 우리나라와 관련된 국제적인 문제를 다루는 게임들이 생겨났으면 싶은 바램이 듭니다. 독도 문제, 남북 문제 등 시대가 지날수록 아이들은 이런 문제와 더 멀어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왔었습니다, 국내에도 이런 게임들이 많이 출시되어 아이들 스스로가 이런 문제를 접하고 자신의 생각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주었으면 좋겠네요.


피스메이커 홈페이지 >>>


<사진,컨텐츠 출처: index design to improve life.>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