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일자리와 문화의 요충지인 서울은 그만큼 많은 청년들이 모여 있습니다. 이렇게 청년인구가 밀집되어 있는 서울시 청년들의 의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자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청년유니온, 슬로워크는 [서울, 청년 인포그래픽스]를 공동으로 기획했습니다.


8회에 걸쳐 진행되는 [서울, 청년 인포그래픽스]는 서울시 청년의 인구변화, 서울시 청년의 유동인구, 서울시 청년들의 주거문화 등의 서울시의 청년인구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들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첫 번째 이야기 [ 청년, 어디에 사는가 ]에서는 서울의 1990년과 2010년 청년인구를 비교하여 각 자치구별 변화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20년간 눈에 띄게 변화한 서울시 청년들의 인구변화에 대해 함께 알아볼까요? 


전국 1,029만명의 청년 중 24%인 244만명이 서울에 거주한다고 합니다. 1990년부터 2010년까지 20년간 전국의 청년인구비율은 33%에서 21%로 크게 줄었지만, 서울은 25%로 여전히 높은 편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20년간의 서울시 청년인구는 각 자치구별로 그 변화양상이 천차만별인데요, 변화의 폭이 가장 큰 강남구와 성동구(광진구)의 사례를 통해 그 변화의 양상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강남구

떠오르는 도시 강남구는 20년간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유일하게 청년인구밀도가 증가(3만 7천명)했습니다. 1980년대 강남지역의 개발과 함께 넘어온 젊은 가구의 자녀들이 성장해서 청년이 되었으며 각종 대기업의 본사 및 관련업체 등 급여가 높은 직장들이 주로 위치해있기 때문인데요, 높은 주거비용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청년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합니다. 


성동구, 광진구

서울의 모든 자치구 중에 성동구의 청년 인구밀도가 가장 많이 줄었습니다. 1995년에 광진구가 성동구에서 분구했는데 20년간 성동 + 광진구 영역에서 11만명 가량의 청년인구가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이전에는 저렴했었던 청년들의 주거비용이 2000년부터 재개발과 교통발달 등으로 상승하게 되면서 청년들은 보다 저렴한 타 지역으로 옮겨갈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위의 지도는 2010년을 기준으로 구별 인구중 청년인구 비율을 보여줍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청년인구의 비율은 강북보다는 강남권이 높으며, 특히 관악구에 밀집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 아래의 그래프는 1990년과 2010년의 구별 청년인구 밀도변화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강남구를 뺀 나머지 자치구는 모두 청년인구 비율이 감소했으며 그 중에서도 성동구와 광진구의 변화가 가장 두드러짐을 알 수 있습니다.  





서울청년인포그래픽스 1회차.pdf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 중 한 사람이기도 한 저는 이번 작업을 통해 서울시 청년들의 삶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으며, 청년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에 대해서도 고민해 보게 되었습니다. 이런 작은 노력이 우리 사회를 이끌어갈 젊은 인력에게 살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줄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서울, 청년 인포그래픽스]는 총 8회차 기획으로, 12월 말일까지 2주에 한번씩 화요일 마다 발행됩니다. 2회차에서는 '청년, 어디로 가는가'라는 주제로 청년의 활동도시와 베드타운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하는데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 청년 인포그래픽스 보러가기 : 2회차3회차4회차, 5회차   


청년 기준 : 20-34세    

자료 출처 : 1990년,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참고: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도시에서 인구가 늘수록, 사람들이 생활하는 공간은 줄어들기 마련입니다.
또한 사람들이 늘어난 만큼, 그들에게 충분한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농업생산을 위한 넓은 토지가 필요해지는데요.

 
도시 안에서 이 두가지 성격은 상충됩니다. 인구밀도는 늘어날수록 땅은 줄어들지만, 토지로 필요한 땅은 더 늘어나니까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이탈리아의 '쉬프트 스튜디오'는 한가지 안을 꺼내놓았습니다.

바로 도시농장 프로젝트지요.








이탈리아의 롬바디 지역은 이탈리아 인구의 6분의 1의 식량을 책임지고 있는 지역입니다. 이탈리아 자국 농업생산량의 3분의 1을 이곳에서 생산해내고 있지요. 한편으로는 이곳의 상업적, 공업적 발달과 더불어서 거주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부족한 땅을, 시민들의 거주로 사용해야 할지, 아니면 농업용지로 사용해야 할지, 선택에 있어 고민이 되는 상황이지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12명의 디자이너들은 새로운 개념의 거주지를 고안해냈습니다.


바로 아파트거주지를 만들고 그 상판에는 농업시설과, 태양열시스템, 빗물활용시스템을 갖춘 바로 이 도시농장을 말이죠.











이 거주지역과 농업이 합쳐진 도시농장거주 시스템은 도시스스로 식량을 자급자족 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 시스템 모듈 하나는 도시에 사는  25000인분의 식량을 생산해낼 수 있다고 하네요.






쉬프트 스튜디오는 300,000명의 도시시민들의 거주문제와 식량문제를 동시에 해결 할 수 있는 12개의 시스템 모듈을 제안합니다.






이 사진은 도시농장 시스템의 측면 모습입니다. 아파트거주지와, 농업시스템, 상업공간에 혼재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농업을 위한 옥상외벽에는 농사를 위한 토양이 구비되어 있고, 태양열시스템과 , 빗물을 관리하는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배수를 원활하게 하고 태양빛을 효과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과학적인 데이터에 근거하여 경사지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가 위치한 곳과 지하철, 기차 라인이 교차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거주자들의 이동이 편리할 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생산되는 농업생산품들의 이송도 원활하게 이뤄질 것 같습니다.






점점 증가하는 인구밀도, 식량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좋은 프로젝트~!






상업지구, 거주지역, 농업지구를 연결하는 가장 빠른 통로가 건축구조물 안에 자리잡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선진국들의 식량자급률이 점점 떨어져서, 100년뒤 미래에는 식량생산량이, 지금의 석유처럼, 또 하나의 권력 자원이 될 것이라고 많은 학자들이 예측, 경고 하고 있습니다. 도시 인구밀집 현상으로 인한 토지부족 문제도 해결하면서, 도시의 식량 자급률도 높이는, "도시농장거주 시스템"


엄청난 인구밀집을 자랑하는 메갈로시티 서울,
서울의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쾌적한 자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 머지않아 서울 곳곳에서 이 시스템이 진행되길 기대해 봅니다.^^





출처: http://www.studioshift.com/index.php?/masterplan/milano-stadt-krone-2030/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