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탄트 음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7.09 싱글족을 위한 조리기구 (2)
  2. 2011.05.04 우리의 먹거리엔 어떤 불이 들어왔을까

바쁜 일과를 보내는 직장인이거나, 집을 떠나 혼자 생활하는 대학생이라면 일상생활 중 가장 귀찮은 것 중 하나가 밥 챙겨 먹기가 아닐까 하는데요.  끼니마다 건강한 식사를 챙겨 먹는 것인 참 쉬운일이 아닙니다.






이러한 싱글족들의 건강을 위한 조리도구를 영국의 한 디자이너가 컨셉제품으로 개발하였습니다. 이름은 간단하게 줄여 'SPC(single person cooker) 싱글을 위한 조리기구'입니다.





SPC 웹사이트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조리법을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 받은 조리법은 SPC 안에 탑재된 기기와 WIFI 기술을 통해 단계별로 조리할 수 있도록 보여줍니다. 요리에 익숙지 않은 사람도 쉽게 따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집에서 직접 음식을 만들어 먹도록 유도한다면, 간편함을 위해 즐겼던, 편의점 음식이나, 인스턴트 음식과 좀 더 멀어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늘어나는 1인 가구 문화와 점점 더 바쁘게 돌아가는 삶 안에서 건강이 쉽게 간과되는 것을 보게 된 디자이너 Alex Bradley씨는 이러한 싱글족들이 좀 더 건강한 식생활습관을 가지며, 좁은 1인 가구 주거환경을 고려한 맞춤 조리기구 SPC를 디자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작은 조리기구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디자인하는 SPC는 아직 컨셉 단계라 실제로 적용되지는 못하고 있다는데요. 슬로워크를 방문하시는 분들께서는 SPC가 아니더라도 자신만의 건강 식단을 만들어보고 챙겨가는 것은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자료출처:www.dezeen.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바쁘게 살아가다보면 급하게 끼니를 때울 때가 종종 있습니다. 3분 요리나, 간단한 스낵류들은 우리 뱃속의 빈자리를 채워주는데요. 간편하고 맛있지만, 이것들이 배고픔을 채워주는 것 외에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는 알기란 쉽지는 않습니다.

 

영국의 식품표준기구에서는 2007년 부터 traffic light labelling을 통해 판매되는 음식에 들어가는 성분을 소비자들이 알기 쉽게 표시해주고 있습니다.

 

 

 

 

이 traffic light labelling은 신호등의 색을 가지고 지방, 불포화 지방, 설탕, 소금의 포함 정도를 표시해주는데요. 초록색은 해당 부분의 포함량이 적고, 주황은 보통, 빨강은 우리가 섭취해야할 양보다 많음으로 적게 섭취하는 것을 권장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Sainsbury's, waitrose, the Co-Op, Mark and Spencer 그리고 Asda와 같은 기업들은 이 시스템을 적용키로 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며, 소비자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죠.

 

위의 기업들이 Traffic light labelling에 긍정적인 대응을 한 반면, 이에 반대하는 기업들도 있는데요. 이 중에는 Kellgg's, Kraft, Nestle, Pepsico, Cadbury, Schwepps, Coca-Cola, Campbell Soup Company, Master foods, Unilever와 같이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기업들이 포함되었는데요, 위의 기업들을 포함한 21개의 기업들은 GDA(Guideline daily allowance)라는 자신들만의 표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최근 조사에서는 소비자의 80%가 신호등 색상의 Traffic light labelling을 선호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Traffic light labelling에 반대하는 기업들은, 소비자들이 빨강 표시를 보고, 제품을 구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Traffic light labelling의 빨강색은 제품을 구매하지 말라는 표시라기 보단, 좀 더 적게 섭취하는게 좋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왜 몇몇 기업들이 이것에 반대하는지 의문이 듭니다.

 

 

 

'밥이 보약이다'라는 말은 웃어른들로부터 수없이도 많이 들어온 말인데요. 어쩔 수 없이 종종 먹게 되는 즉석조리음식이나 스낵들.. 소비자가 좀 더 '생각하고' 먹을 수 있는 시스템이 더욱 많이 퍼져서 소중한 건강을 잘 지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by토종닭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