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고 생기는 많은 건물, 빠르게 바뀌는 번화가 속에서 낡고 오래된 집을 지키기는 쉽지 않을텐데요. 도심 속 80년 된 일본식 민속 가옥을 아트 갤러리로 새롭게 변화 시킨 '가키노 기노시타(Kakino-Kinoshita)' 프로젝트 사례를 소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토코로자와 역 주변의 고층 아파트 수는 빠른 속도로 증가하였고, 지역의 주요 거리는 프랜차이즈 매장으로 붐비었습니다. 이 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란 ‘곤다(Kazushi Gonda)’ 씨는 지역의 이러한 변화를 안타깝게 지켜보다, 80년 된 오래된 집을 사 지역의 문화예술을 보존하기 위한 갤러리로 리모델링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80년 전통의 이 집은 미장 장인이었던 ‘기노시타(kinoshita)’ 씨가 지은 집이라고 하는데요. 새롭게 이 집을 리모델링 하며 가장 중요시한 부분은, 오래되고 낡은 부분을 교체하되 최대한 옛 분위기를 살려 보존하는 것이었습니다. 








내부 구조나 칸막이는 예전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여,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는 일본식 전통 가옥의 장점을 활용했습니다. 오랜 먼지가 쌓여 있던 회색 석고벽은 밝고 모던한 분위기로 변화 시켰습니다. 외관 또한, 마을과의 연결이나 거리의 외형을 배려하여 수리했다고 합니다.    







아이덴티티 작업에서도 기존의 결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볼 수 있습니다. 집 앞에 오래된 큰 감나무가 있어 ‘감나무 집’으로 불리던 장소의 특징을 그대로 살려 갤러리의 이름을 짓고, 비주얼 아이덴티티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갤러리의 이름은 감을 의미하는 ‘가키(Kaki)’와 이 집을 지은 ‘기노시타(kinoshita)’의 이름이 합쳐진 ‘가키노 기노시타’입니다.








비주얼 아이덴티티 또한 감나무에서 모티브를 얻어, 메인 지역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의 친화적인 성격을 강조하기 위해 한자 ‘감(柿)’을 메인 심볼 마크로 작업하였고, 색상은 일본의 전통 색 구성표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추후 갤러리의 다양한 상품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감나무와 감 꽃무늬를 활용한 그래픽 모티브, 패턴도 개발하였습니다. 







리모델링과 비주얼 아이덴티티 작업을 통해 오래된 집에서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는 문화-예술의 장으로 거듭난 가키노 기노시타 갤러리. 공예 · 염색 · 복식 · 조각 · 사진 · 회화 · 꽃꽂이 등의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공간으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가키노 기노시타 갤러리 아이덴티티 사례는 옛것을 잘 지키고 다듬어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소통한 좋은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 behance, Kakino-Kinoshita 텀블러 페이지, Kakino-Kinoshita 페이스북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술치료. 미술을 통해 사람의 마음과 생각을 열 수 있게 하는 대안치료법입니다.
사람들 마다 저마다 좋아하는 색이 있지요?
어떤 색을 좋아하시나요? 이런 질문 다들 한 번 씩 받아 보았을 겁니다.
적성검사나 인사평가 세부 질문사항 항목에도 색을 묻지요.
색상 마다 색상을 뜻하는 말이 있습니다. 꽃말이 있듯이...
하지만 정답은 없습니다. 좋아하는 색을 간직한다는 것이 중요하지요.
하늘색은 사실 없습니다. 하늘은 천차만별의 색을 간직하고 있지요.
보는 사람의 시점이나 마음에 따라 색은 다르게 보입니다.


색세상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세상은 색으로 뒤덮혀 있습니다.
하지만 차분하게 색을 관조하는 시간은 줄어 들고 있지요.
색 하나로 사람의 마음을 넓고 깊게 만들어 낼 수 있답니다.



일본의 한 디자이너(ryohei yoshiyuki)가 하늘 시계를 선 보였습니다.
시계에는 숫자도 없고, 시간바늘도 없답니다. 하늘이 열리고(푸른색 계열), 닫히는(검정색 계열)
색만 표시되어 있습니다.






과연 몇시 일까요?
오전 9시?





색배열표가 시간배열표가 되었네요.
테두리가 나무라서 더 정감있게 보입니다.







퇴근 할 시간이 다가오네요?
비오는 날이나, 하루종일 백야인 지역에서는?

상상력.
시계는 숫자가 있어야 한다는, 시계바늘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뛰어넘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