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를 분리배출 할 때 어디에 버려야 할지 헷갈려서 머뭇거리신 적 없으신가요? 저는 특히 플라스틱을 버릴 때 재활용이 되는지 아닌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소소하지만 헷갈리는 분리배출 방법을 인포그래픽으로 간단히 표현해봤습니다.




1. 스프링 노트

안 쓰는 스프링 노트들을 모아 버리려고 내놓다가 스프링을 분리해야 하는지 궁금해져 분리배출 방법을 찾아봤습니다. 스프링뿐만 아니라 코팅된 종이도 재활용 불가품목이라 따로 버려야 한다고 합니다. 이외의 불가품목에는 팩스 용지, 사용한 휴지, 방수 용지, 사진, 일회용 기저귀가 있습니다. 종이라고 다 재활용이 되는 것은 아니니 버릴 때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2. 병 음료수

유리병으로 된 음료수는 다 먹은 뒤 깨끗이 씻어 뚜껑과 분리해서 버려야 합니다. 깨진 유리는 재활용할 수 없으니 종이에 싸서 일반 쓰레기로 버리면 됩니다. 종이로 싸는 이유는 종량제 봉투가 찢어지는 걸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하네요. 이가 빠진 밥그릇은 신문지에 싸서 내놓곤 했는데, 도자기류는 재활용 불가품목이라고 합니다. 앞으로는 일반쓰레기에 버려야겠네요.




3. 봉지 과자

과자봉지 뒷면에는 '비닐류`라고 표시된 재활용 마크가 있습니다. 과자봉지는 안에 내용물을 깨끗이 씻어야만 재활용 할 수 있는데요, 내용물이 묻은 채로 버리면 일반 쓰레기로 분류돼 버립니다. 비슷한 것으로는 라면 봉지가 있습니다. 라면은 스프 봉지도 깨끗이 씻으면 재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비닐류는 썩는 시간이 무려 100년이나 되기 때문에 일반쓰레기로 버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4. 일회용 테이크아웃컵

일회용 테이크아웃 컵이 일상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한번 쓰고 버려지는 일회용 테이크아웃 컵이 연간 135억 개라고 합니다. 어마어마한 수치인데요, 많은 양이 버려지는 만큼 분리배출도 확실히 해야겠습니다. 빨대와 뚜껑, 컵홀더, 종이컵을 분리해서 버리는 게 중요합니다. 안에 내용물이 남지 않도록 깨끗이 씻는 것도 중요하고요.




5. 치킨

음식물 쓰레기도 헷갈릴 때가 많은데요, 닭 뼈도 그 중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치킨은 음식이니까 뼈까지 음식물 쓰레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닭 뼈는 음식물 쓰레기로 분류되지 않고 일반 쓰레기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조개 껍데기나 달걀 껍질, 생선 가시도 음식물 쓰레기가 아니니 따로 분리해서 버려야 합니다.


분리수거에 대한 자료를 찾다가 느낀 점은 무심코 버리면 재활용되지 못하는 물건이 많다는 사실입니다. 과자 봉지나 일회용 종이컵은 그냥 버리면 일반 쓰레기지만 깨끗이 씻어서 분리해서 버리면 재활용이 가능한 것들입니다. 꼼꼼히 분리배출해야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완벽히 분리수거하는 게 쉽진 않겠지만 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하나씩 실천해나가야겠습니다. :-)



출처 : 종로구청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시작하며, 일상을 사진으로 남겨 놓는 일이 익숙해졌습니다. 한 사람이 남긴 사진의 흔적을 볼 때, 우리는 그의 일상을 넘어 흥미와 관심 때로는 소망하는 마음까지도 읽어나갈 수 있게 됩니다. 


여기 어린 사진가 친구가 남긴 사진의 흔적이 있습니다. 단 27컷만을 찍을 수 있는 일회용 카메라로 남긴 사진인데요, 여러분은 이 사진의 흔적을 볼 때, 어떤 일상이 그리고 마음이 그려지시나요?





어린 사진가의 사진은 영국 런던 출신의 사진작가 자나 브리스키(Zana Briski)를 통해 시작되었습니다. 1997년 개인 프로젝트를 위해 인도 캘커타의 빈민 사창가 마을에 방문한 그녀는 그 곳에서 특별한 아이들을 만나게 됩니다. 바로 매춘 여성들의 아이들인 ‘사창가의 아이들’ 인데요, 이 아이들은 엄마가 무엇을 하는지, 엄마가 일할 때는 왜 집 밖에 나와 서성여야 하는 지를 아는 평범치 않은 아이들이었습니다. 


그녀는 아이들에게 사진을 가르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처음으로 일회용 카메라를 손에 쥐고 가족과 친구들 또 동네를 자유롭게 촬영 합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과 고달픈 현실, 그리고 엄마의 모습이 자신의 미래일 것이라 여기며 살아왔던 아이들은 사진을 통해 이 전에는 알 수 없었던 낯선 세상을 만나게 되고, 더 나은 삶에 대한 꿈을 꾸기 시작합니다.





자나 브리스키는 아이들과 함께한 첫 번째 수업에서 무언가 특별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다는 것을 직감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아이들과의 시간을 기록하기로 결심했고, 작은 비디오 카메라에 담기 시작합니다. 


이 영상은 그녀의 친구 로스 카우프만(Ross Kauffman)감독과 함께 다큐멘터리 영화 'Born Into Brothels: Calcutta's Red Light Kids' 로 제작되어 세상에 소개되었는데요, 한국에서는 2005년 '꿈꾸는 카메라 - 사창가에서 태어나' 라는 제목으로 개봉되어 상영 되었습니다.





이 영화는 2004년 선댄스 영화제 관객상과 2005년 아카데미 영화상 최고 다큐멘터리상을 비롯해 다수의 국제 상을 수상했습니다. 또한 어린 사진가들의 사진은 2001년 뉴욕 소더비(Sotheby's) 경매에 소개되었고, 2003년 앰네스티 인터내셔널(Amnesty International) 달력에도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자나 브리스키는 다큐멘터리의 힘은 실상을 알리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하여, 2002년 카메라를 든 아이들(KWC, Kids With Cameras) 라는 비영리 단체를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이 단체를 통해 영화의 그려진 아이들의 삶을 응원해 줄 것을 권유하며, 이들의 삶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고 있습니다. 





“고어는 23세로, 현재의 학업에 흥미를 가지고 이를 지속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일단 영어 회화 수업으로 그 시작을 하려고 한다.”


“19세 샨티는 최근 Future Hope를 통해 고등학교 학업을 마쳤다. 7월 말에는 뭄바이에서 대학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21세인 아비짓(Avijit)은 현재 뉴욕 대학에서 3학년으로 재학 중이다. 그는 학업과 교내에서 하는 아르바이트에도 최선을 다한다. 이번에 모아둔 돈으로 2년 만에 인도에 있는 집에 방문할 수 있게 되었다. 그의 작업들은 유투브 채널에서도 볼 수 있다.”


또한 이 곳에서는 지속 가능한 지원을 위한 수익 사업으로 아이들의 사진으로 만든 사진첩과 엽서 등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카메라를 든 아이들은 인도 캘커타를 시작으로 세계 분쟁과 소외 지역에 살고 있는 아이들에게 KWC 워크숍 프로젝트(Kids With Camera Workshop Project)를 통해 지속적인 사진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탄의 아이들이 서로의 삶을 더 이해하는 프로젝트로 워크숍을 진행하였고, 이집트 카이로에서는 쓰레기 마을에 거주하는 아이들이 자신의 마을의 아름다움을 찾는 프로젝트로 워크숍이 진행되었습니다. 


KWC 워크숍 프로젝트의 내용을 보며, 아이들에게 사진을 찍는 행위를 통해 새로운 관점과 시각을 발견하도록 돕는 시도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이 워크숍을 통해 체념하고 수용했던 어두운 일상을 넘어 희망을 찾는 연습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새로운 꿈들을 발견합니다.


카메라를 든 아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KWC 워크숍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교육 자료도 함께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 자료는 카메라를 든 아이들과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USA(Amnesty International USA)의 인권 교육 프로그램(Human right education program)팀이 공동 개발한 자료로, 사진 교육에 대한 전반적인 가이드가 정리 되어 있습니다.





많은 지역사회단체, 시민단체, 종교단체 등에서 이 교육 자료를 활용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아이들에게 사진을 교육하고, 또 아이들이 찍어오는 사진을 통해 지역사회의 자원, 문제 그리고 아이들의 욕구 등을 파악하여 사회 변화를 위한 사업의 기초 조사 자료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AFAP Action on Poverty 라는 호주의 비영리 단체에서도 사진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AFAP 베트남 사업장에서는 매주 금요일 아이들에게 일회용 카메라를 전달합니다. 그리고 아이들의 일상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찍어올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아이들의 사진은 현지 시각에서의 필요를 살펴볼 수 있게 하고 사업을 기획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사용됩니다. 


자나 브리스키의 도전이 어두운 마을의 아이들에게 희망의 빛이 되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그 작은 빛은 인도 캘커타 마을을 넘어서 세상의 소외되고 외로운 아이들에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일상에서도 변화를 기대할 수 없는 답답한 현실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더 이상 체념과 수용이 아닌 꿈을 찍어내는 습관으로 매일을 채워보는 것은 어떨까요? 카메라에 찍힌 사진들이 또 다른 목소리와 울림이 되어 꿈꾸던 현실을 만들어 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Kids With Camera, AFAP




by 달팽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물건을 재활용하는 리사이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업사이클. 그렇다면 컵사이클은 무슨 뜻일까요? 생소한 단어인 컵사이클은 거창한 것이 아니라 컵을 다시 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 브루클린의 한 카페에서는 지난 4월 21일부터 23일까지 컵사이클 캠페인을 진행했는데요, 지속가능한 컵 사용을 권장하는 굿투고(GOOD TO GO)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지난 4월 21일 아침, 브루클린 로스팅 컴퍼니(Brooklyn Roasting Company) 카페에서는 파란컵을 들고 바쁘게 오가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이들이 들고 있었던 컵은 다름 아닌 플라스틱 컵인데요, 일회용이 아니라 다시 깨끗이 씻어서 재사용할 수 있는 컵입니다. 





커피전문점이라고 하면 왠지 머그잔에 커피를 마시는 것보단 일회용 컵에 마시는 게 익숙하죠. 아무래도 이동하면서 먹을 때 편리하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그렇지만 일회용 컵들이 만들어내는 쓰레기를 생각한다면 편리하다고 마냥 많이 사용할 수는 없는 게 사실이겠죠. 굿투고 캠페인은 이러한 쓰레기를 줄이고 지속가능한 컵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재사용이 가능한 플라스틱 컵을 도입했다고 합니다.





굿투고 캠페인 참여방법은 간단합니다. 맨 처음 방문 시 5달러를 지불하고 파란색 플라스틱컵을 구입합니다. 물론 이때 커피는 공짜입니다. 커피를 맛있게 먹고 컵을 브루클린 로스팅 컴퍼니의 두 지점 중 한 곳에 반환합니다. 이때 뚜껑은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뚜껑이 회원카드와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다음에 왔을 때 뚜껑을 보여주면 25센트 할인된 가격으로 깨끗이 세척된 플라스틱컵에 커피를 담아줍니다. 





굿투고 캠페인은 사회적 기업가를 위한 교육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The DO School의 프로젝트입니다. 이들은 지속가능한 컵이라는 도전과제를 정하고 다양한 프로토타입 제작을 진행한 끝에 재사용이 가능한 플라스틱컵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21일 첫째날에만 310명의 컵싸이클러가 등록을 했다고 하니 참여도가 상당히 높았던 모양입니다. 23일에는 런칭파티도 열었다고 하는데요, 조만간 브루클린의 다른 곳에서도 굿투고 캠페인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 GOOD TO GO 페이스북



사실 컵사이클러가 되기는 어렵지 않아 보입니다. 종이컵보다 머그잔을 활용하거나 텀블러를 사용하면 누구나 가능할 것 같은데요, 오늘 하루 머그잔을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컵사이클러가 되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출처 : GOOD TO GOThe DO School, Brooklyn Roasting CompanyInc., FASTCOMPANY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영양분이 되어주는 퇴비. 가드닝의 재료로만 사용될 줄 알았던 퇴비를 이용해 만든 가구가 있다면 믿어지시나요?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어떠한 에너지도, 어떠한 쓰레기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가구, 퇴비를 이용해 만든 자연으로 돌아가는 가구입니다.






이스라엘의 디자이너 엘라(Adital Ela) 어느 날 점토 컵에 차를 마시다가 사용 후 다시 흙이 되는 컵을 보면서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에 흥미를 느꼈다고 합니다. 흙에서 온 컵이 다시 흙으로 돌아가는 것처럼, 먼지에서 온 가구가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을 생각했다고 하네요.





만들어지는 데 어떠한 에너지도 사용되지 않는 퇴비로 만든 가구는 분해될 때도 에너지가 사용되지 않아 제로 에너지 가구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사용된 재료는 먼지, 농업 섬유 그리고 소똥 등이며 이를 압축할 때에는 고대의 중동 압축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엘라가 사용한 중동 고대의 방식은 바로 사람의 발을 이용한 압축방법인데요, 엘라의 할머니가 땅에 스토브를 만든 것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만들어진 제품은 튼튼할 뿐만 아니라 통기성도 뛰어나 실생활에 사용하기에 불편함이 전혀 없습니다. 





퇴비로 만든 가구의 장점은 제로 에너지 가구일 뿐만 아니라, 가구를 부수면 어떠한 형태의 가구로도 변형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한번 만들어진 가구는 두 번, 세 번, 계속 다른 형태의 가구로 바꿔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구라고도 할 수 있겠죠.





일회용 종이컵이 분해되는 기간 2~5개월, 우유 팩은 5년, 플라스틱은 500년 이상이라고 합니다. 특히나 플라스틱은 오랜 시간이 걸려야 분해되기 때문에 유해성에 대한 문제가 오랫동안 제기되어 왔지요. 퇴비로 만든 가구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색다른 해결책이 아닐까 합니다. 방금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은 무려 5세기 동안이나 어딘가를 떠돌다가 사라지지만, 퇴비로 만든 가구는 몇 분 이내에 자연으로 돌아가겠죠. 가벼운 플라스틱 제품들은 그 무게와는 달리 사용에 따른 책임감은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TreehuggerS-Sense design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공공화장실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핸드 타월.

 

손을 씻고 난 뒤 손의 물기를 간편하게 닦을 수 있도록 대부분의 화장실에는 핸드 타월 디스펜서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특히나 바람이 나와 손의 물기를 말려주는 핸드 드라이어 기계에 세균이 많다는 얘기가 들리기 시작하면서 저 또한 드라이어보다는 핸드 타월을 주로 사용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핸드 타월 디스펜서를 사용하다 보면 '한장씩만 뽑아 사용해 주세요'라고 쓰여져 있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되죠. 한장으로도 충분한데, 실은 한장도 너무 많은데 아무 생각 없이 여러장씩 뽑아 대충 물기를 닦은 뒤 버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거의 젖지도 않은 상태로 화장실 휴지통 위에 쌓여 넘치는 핸드타월을 보면 제대로 쓰이지도 않고 버려질 핸드타월을 위해 베어졌을 나무들이 떠올라 참 아깝고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미국 포틀랜드의 조 스미스(Joe Smith)씨 또한 이런 현실이 매우 안타까웠나봅니다. 하지만 그는 안타까워하는데에 그치지 않고 포틀랜드에서 열린 TEDx 무대에 올라 <핸드 타월 한 장으로 손의 물기를 말끔히 닦는 방법>을 주제로 강연을 했습니다.

 

 

 

 

플로리다 주 유머틸라 카운티의 지방검사였고 오레곤의 민주당에서 의장직을 맡기도 했었던 조 스미스씨는, 지방검사직에서 물러난 이후 개인변호사로 활동하면서 99.99달러 이상의 보수는 받지 않는 법률자문으로 일해 유명해졌다고 합니다. 법률가로서 사회적으로 왕성히 활동해온 조 스미스씨와 같은 사람의 강연 주제가 <핸드 타월 한장으로 손의 물기를 말끔히 닦는 방법>이라니, 그의 사회적 지위에 비해 너무 사소한 주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한장의 핸드타월 사용법과 같은 작은 데에서부터 우리가 환경을 생각하고 사회를 생각하는 마음이 출발한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실은 아주 중요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 조 스미스씨의 강연을 한 번 보실까요?

비록 자막이 지원되지는 않지만 어려운 주제의 이야기도 아니고 5분도 채 걸리지 않기 때문에 영어울렁증이 있으신 분들도 꼭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 게다가 청중들의 대답을 유도하며 전혀 지루하지 않게 이야기하는 방식도 재미있고요. 
 

 


 

그가 이야기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Shake(털어주고), and Fold(접어주기)!

 

바로 <열두 번 손을 털어준 뒤 핸드타월을 한 번 접어서 물기를 닦아 주는 것>인데요, 다섯번도 아니고 열번도 아니고 꼭 '열두번'을 털어주어야 하는 이유는 없고 12시간, 12간지 등등 그저 세상의 많은 것들이 '12'라는 숫자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별 이유 없이 택한 숫자라고 합니다^^ 이렇게 여러번 손의 물기를 털어준 뒤에는 '한 번 접은' 핸드타월로 물기를 닦는데요, 지극히 단순한 행동이지만 이렇게 한 번 접어서 좀 더 두툼해진 핸드타월을 사용함으로써 타월이 손에 달라붙거나 젖어서 찢어지지 않도록 할 수 있습니다.

 

조 스미스씨가 강연 중에 여러번 시연해보이고 있듯이,  '열두 번 털어주고 한 번 접는' 방법을 쓰니 정말로 손의 물기가 말끔히 사라지는 것을 볼 수 있네요.

 

 

(photo credit| Armosa Studios)

 

 

아주 간단한 팁이지만 5초밖에 걸리지 않는 단순한 행동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핸드타월의 양을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고, 핸드 타월 제작을 위해 베어지는 나무 또한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정말 효과적인 아이디어가 아닌가 합니다.

 

물론,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은 '핸드타월을 아예 사용하지 않는 것'이겠지요.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도 삼성 등의 대기업을 중심으로 환경보호와 비용절감을 위해 건물 화장실 내에 핸드타월을 설치하지 않고 손수건 사용을 권장하는 문화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도 발전하면서 핸드타월이나 일회용 냅킨 대신 손수건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늘어났고요.  덕분에 올해 백화점 업계에서는 손수건의 판매량이 작년에 비해 16% 이상 증가했다고 합니다.

 

 

 

 

저 또한 손수건을 꼭 들고다니는데요,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때에도 핸드타월보다는 제 손수건을 사용하고, 커피전문점이나 음식점에 갈 때에도 일회용 냅킨을 사양하고 대신 손수건을 사용합니다. 자원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백색형광물질 등 위생문제에 대해서도 자유롭지 않은 일회용 냅킨/휴지보다 내 손으로 빨아 햇볕에 말려 쓰는 손수건이 더 깨끗하기 때문에 일석이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가끔은 핸드타월밖에는 선택사항이 없을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럴 때에는 조 스미스 할아버지가 가르쳐준 대로 '열두 번 털고, 한 번 접어쓰는' 방법을 꼭 사용해보시길 바랍니다.

 

"Shake, and Fold!"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의 몸은 약 70% 정도를 차지하는 물, 여러분께서는 어떻게 마시고 계신가요? 슬로워크 사무실에서는 물을 마실 때는 정수기 물을 마시거나 차나 커피를 마실 때는 수돗물을 끓여 먹고 있는데요. 또 다른 방법으로는 생수를 사서 마시는 방법이 있습니다. 오늘은 우리가 물을 마시는 방법 중, 수돗물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수도는 언제부터 사용됬을까요? 세계 최초로 탄생한 수도는 로마 시대에 건설된 수도로써 총 길이 16.6km 중, 약 100m 정도의 구간을 제외하고는 전 구간이 지하로 건설되었다고 합니다. 지하에 수도를 건설함으로써 동물의 배설물이 들어갈 가능성을 줄이고, 수온을 낮게 함으로 신선도를 유지하게 시키며, 적군이 로마를 포위했을 때 물의 공급을 대비할 만큼 물의 중요성은 예나 지금이나 높았습니다.

 

정수과정의 발달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여러 국가에서는 수돗물을 바로 마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수돗물 공급과정에서의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들어간 극소량의 염소 때문에 맛과 향이 일반 생수보다 다르게 되는데요. 공기 중에 두거나 끓이면 쉽게 없어지는 이 특별한 수돗물의 맛 때문에 아직도 수돗물을 그냥 마신다는 인식은 줄어들지 않는 것 같습니다.

 

수돗물을 다시 플라스틱병에 담아 나누어 주는 등의 에매모흐한 문제를 이야기시키기도 했지만, 수돗물을 홍보하고 수돗물 마시기를 권장하는 방법들이 국내에서는 아리수나 지방자치단체의 상수도 본부의 물 브랜딩으로 시도 되었습니다. 해외에서는 좀 더 구체적이고 쉬운 방법으로 수돗물 마시기에 대한 인식개선이 실천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그 중 몇 가지를 나누어 봅니다.

 

 

 

1. 미니애폴리스 시의 Tapmls 캠페인

 

 

 

 

미니애폴리스(Minneapolis)시에서는 수돗물 마시기 인식개선 캠페인을 실행했습니다. 캠페인 웹사이트를 통해서 물에 대한 정보를 알리고, 수돗물을 마시는 행위에 어떠한 장점이 있는지 소개합니다.

 

 

 

 

 

매년 생수병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석유의 양은 1,700만 배럴이고, 이 양은 약 100만 대의 차를 일 년 동안 운행할 수 있을 만큼 많은 양이라고 합니다. 또한,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량도 무려 250만 톤이나 된다고 하네요. 생수병 생산이 줄면 그만큼 환경에 미치는 영향도 줄겠죠?

 

 

 

 

 

생수병 가운데 96%는 일회용 용기입니다. 한 병을 마실 때의 비용을 약 1달러로 가정했을 때 1갤런(약 3.8리터)으로 쌓이면 10달러가 됩니다. 1갤런을 수돗물로 마실 때 드는 비용은 1센트가 안 된다고 합니다. 가계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매년 생산되는 280억 개의 생수병 중 약 20% 정도만이 재활용되고 있습니다. 나머지는 소각되거나 수백 년간 땅에 묻히게 되는 운명에 처합니다.

 

 

 

 

 

 

미니애폴리스 시의 수돗물 검사 기준은 생수 물의 검사 기준보다 높다고 합니다. 미니애폴리스 시 수돗물의 상수원은 미시시피 강으로, 도시 지하수를 고갈시킬 우려가 없다고 합니다.

 

 

 

 

 

 

 

 

수돗물 마시기 온라인 서명도 활발히 펼져지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온라인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포스터, 배너, 바탕화면 등도 있습니다.

 

 

 

 

2. 호주 시드니 시의 Tap™ 브랜드

 

 

 

 

Tap™은 시드니 시 수돗물 브랜드의 이름입니다. 패키지의 외관이나 디자인적으로 보이는 부분에만 치중하지 않고 브랜드 명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 대중들의 행동변화를 유발하는 방법을 더욱 고민한 캠페인입니다. 웹사이트를 통해서는 수돗물의 친환경성과 지속가능성을 소개하는 인포그래픽 영상과 수돗물인 것을 알지 않고 시음을 하는 대중의 반응을 보여주는 동영상을 보여줍니다.

 

 

 

 

 

인포그래픽 동영상을 통해 보여주는 Tap™의 장점들

 

 

 

 

 

 

 

수돗물인 것을 밝히지 않고 실행한 시음회를 통한 사람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담은 인터뷰 동영상 (마지막 아주머니는 '이 물이 어디서 왔을 것 같냐'는 질문에 '북유럽의 산 속에서 온 것 같다'는 대답을 했습니다. 수돗물이라는 얘기를 해주자 장난치는 것 아니냐며 매우 놀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시드니에 있는 바와 레스토랑을 대상으로 Tap™(수돗물)을 제공한다는 사인과 물병을 제공했습니다. 대중들은 자연스럽게 수돗물을 접하게 되었고, 수돗물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은 높아졌습니다. 현재 Tap™ 웹사이트에 등록하는 업체에 가게 앞과 사용하고 있는 물병에 붙일 수 있는 투명 스티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3. Give me Tap 캠페인

 

 

 

 

 

 

영국을 기반으로 시작된 Give me Tap 캠페인은 수돗물 마시기를 통한 기부 캠페인입니다. 수돗물을 담을 수 있는 물병의 팔고 그 수익의 70%를 아프리카의 식수 개선 문제에 사용하는 방식인데요. Give me Tap 물병을 구매하고 나서 Give me Tap 프로그램에 가입된 레스토랑과 바에서는 언제나 공짜로 물을 담아 주는 방법입니다.

 

 

 


 


 

 

 

 

생수를 사지 않아도 되니 환경도 살리는 좋은 방법임과 동시에 내가 물을 마실 때 아프리카의 누군가도 물을 마실 권리를 위해 기부하게 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 자신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Give me Tap 레스토랑을 찾아주는 앱도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영국에서만 활발히 전개되고 있고, 미국과 네덜란드에 조금씩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물을 사서 먹는 것보다 환경부하를 줄이고, 24시간 언제나 공급되며, 저렴한 수돗물을 다시 보게 되는 캠페인이었는데요. 염소냄새가 아직은 익숙진 않지만, 끓여 먹는 물부터 조금씩 수돗물과 친해져 볼까 합니다.

 

 

자료출처:http://ko.wikipedia.org/wiki/%EC%88%98%EB%8F%97%EB%AC%BC, http://www.tapmpls.com/, http://www.tapsydney.com.au/, http://www.givemetap.co.uk/about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재작년 2010년, 슬로우워크에서 자체적으로 제작, 배포한 인포그래픽 포스터가 있었습니다. 기억하시나요? 우리가 사용하는 종이의 가치와 환경부하를 생각해 만들었던 "save the paper".

 

 

30년생 나무 한그루가 우리에게 주는것, 10,000장의 종이

 

 

종이 1장을 위해 필요한 것, 10리터의 물

 

종이 1장이 남기는 것, 2.88g의 탄소

 

 

 

 

과연 우리는 하루에 얼마만큼의 종이를 쓸까요?  

 

[RISI 'Annual Review 2010년판']

 

 

최근 세계적 펄프-제지 전문조사기관인 RISI에서는 2010년 세계 국가별 1인당 연간 종이소비량을 발표했습니다. 네, 우리나라는 상위권입니다. 조사한 국가 174개 국가중 13위이니까요. 전세계 1인당 연간 종이 사용량 평균은 57kg 입니다. 한국은 표에서 보는 것처럼 187kg이네요. 이 수치는 2009년에 대비해 14kg 증가한 수치입니다. IT 기술이 날로 발전하는 우리나라에서 종이 사용량이 증가한다는 것도 어찌보면 아이러니 합니다.

반면, 세계최대 인구수를 가졌으며 신흥 경제대국으로 떠오른 중국의 1인단 종이 소비량은 연간 69kg에 불과합니다. 인도는 9kg밖에 안하구요.

 

우리가 단 하루라도 종이를 안 쓸수 있을까요? 종이가 한정된 자원임을 인식하고, 나무를 심는 마음으로 종이를 아껴쓴다면, 아니 단 하루라도 안써보기로 마음 먹으셨다면 오늘 바로 실천으로 옮겨보는건 어떨까요?

4월 4일, April 4th, 오늘은 A4데이, 종이를 안쓰는 날 No Paper Day 입니다.

 

 

<종이 안쓰는 날>은 녹색연합에서 2002년에 처음 시작, 이제 10년째 이어지고 있는 특별한 날입니다. 매년 4월 4일, 식목일인 4월 5일 하루 전에 종이 안써보는 것을 실천하는 날이지요. 종이생산을 위한 목재 자급률이 6%밖에 지나지 않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직적접이고 확실히 종이를 아끼는 방법은 우리가 생활하는 공간에서부터 종이를 아끼는 것입니다.

 

생활속에서 쉽게 실천할수 있는 행동을 알려드립니다. 몇 개만 지켜도 종이를 구할수 있습니다.

 

1. 보지 않는 신문, 잡지 구독 안하기

한구석에 쌓여있는 신문, 잡지 더미. 오늘 읽어야지 내일 읽어야지 하면서 쌓아만 두고 있다면 과감히 전화기를 들고 해지 신청을 해보세요. 오늘이 기회입니다. 상담원을 설득 못하겠다면 4월 4일, A4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2. 관공서나 미용실에서 돌려보기, 잡지 기부하기

가까운 관공서나 도서관에는 무료로 볼수 있는 잡지가 참 많습니다. 이기회에 평소 보고 싶었던 잡지가 있었다면 운동삼아 방문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네요. 궁금한 정보나 뉴스는 되도록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찾아보아요.


3. 주방용 종이 대신 행주 사용하기

톡톡 뽑아쓰는 티슈나 키친타올, 물론 편리합니다. 하지만 그 편리한 만큼 쉽게 잘리어 나가는 나무를 생각해주세요. 누구는 열심히 나무심고, 누구는 열심히 나무베고, 지구를 지키는 일이 제로섬 게임은 아니잖아요.


4. 화장지 사용 절반으로 줄이기

평소쓰던 것보다 한칸..., 아니 단 두칸만 줄여봐요. ^^;  평소에 손수건을 휴대하고 걸레를 쓰는것도 종이를 아끼는 방법이겠죠?


5. 일회용 안쓰기

일회용 젓가락이나 종이컵, 참 많이들 사용하는 물품입니다. 알싸한 커피내음이 코를 찌르더라도 오늘만큼은 눈 질끈 감고 걸음을 빨리 해보아요.


6. 이면지 쓰기, 서류봉투 다시 사용하기

영국의 리서치 기관인 Loudhouse의 조사에 따르면 영국 직장인의 하루 종이 사용량은 45장이라고 합니다. 과연 우리는 얼마나 쓸까요?

 

7. 컴퓨터 인쇄버튼을 누를 때 3초만 다시 생각하기

정말 필요해 뽑는 것인지 한번만 더 생각해 봐요. 고해상도로 뽑을 필요가 없다면 인쇄옵션을 설정해 "절약모드"를 통해 뽑는것도 자원을 절약하는 한 방법이겠죠.

 

8. 각종 청구서, 사용 내역서 인터넷 이메일 받기

종이 청구서에서 우리가 확인하는 것은 1개밖에 없습니다. 이번달 얼마지? 6글자. 지금 받고 있는 청구서를 이메일 주소로 받아보세요.

 

9. 재생용지 사랑하기

재생용지를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면 기술도 발전하고 가격도 그에 맞추어 조금씩 경쟁력을 갖추어 나갈수 있을 것입니다. 평소 재생지로 된 제품을 사용하면서 주위 분들에게 소개를 해보세요.

 

10. 종이 분리수거하기

종이의 재탄생을 위한 첫걸음은 분리수거를 제대로! 하는 것입니다. 코팅이 되있다면 과감히 떼어내어 주세요, 종이는 종이끼리만 모였을때 부활할수 있습니다.

 

 

 

 

 

 

얼마전 유명한 복사지 생산 업체인 "더블에이" 에 관한 뉴스(click)가 여러 매체에 실렸습니다. 종이 생산 공정에 최신 친환경 방식을 도입해 우리나라에서 매월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보다 더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다는 뉴스가 그 내용이었지요. 기업의 기술력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살리며 상생하는 노력에 놀랍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국내 제지회사들에게도 많은 자극이 될것 같습니다.

 

하지만 몇몇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종이 생산을 위해 나무가 심겨진 지역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나무의 성장을 촉진 시키기 때문에 그 지역 생태계가 자연상태의 숲과 비교해 다르다는 의견이지요. 이 부분에 대한 명확한 해답은 기업과 관련기관이 찾고 해결해야 할 몫입니다.

 

 

 

오늘이 4월 4일 이라는것,

 

그날이 No Paper Day 라는것,

 

종이를 안쓰는것이

 

나무심는 것만큼 좋은 일이라는 것을 안다는것.

 

 

 

by 누렁이발자국

 

- 자료출처 : RISI annual review 2010, 녹색연합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야외에서 밥을 먹을 때나 설거지하기 어려운 상황일 때 편리함을 위해 때로는 어쩔 수 없이 일회용 접시를

사용하게 됩니다. 하지만 겨우 한 번 사용된 뒤에 쓰레기가 되어버린 접시들을 치울 때면 마음 한구석이

찝찝할 수 밖에 없죠. 대부분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이지만 대부분 이 사실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일반쓰레기통에 버려지는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렇다고 필리핀 사람들처럼 바나나 잎을 접시 삼아

먹을 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하지만 신이치로 오사와라는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이 그릇들은 버릴 때 죄책감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종이로 만들어진 이 그릇들은 100% 생분해성 소재이기 때문인데요, 게다가 디자인 또한 아름답네요.

 

 

 

실제로 시판되고 있지만 소형 접시 하나가 9,000원 가량이기 때문에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단점이 있긴 합니다 ^^

 

 

버릴 때에도 죄책감 대신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일회용 접시로는 프랑스 디자이너 Bengt Brummer와

Andrea Rugiiero가 만든 UFO 접시도 있습니다.

 

식품첨가물인 구아검과 감자 전분 등으로 만들어진 이 접시는 사용하고 난 뒤 원반을 던지듯 풀숲에 던져버리면,

새나 다람쥐가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새가 먹지 않더라도 2주 가량 뒤에는 완전히 분해되는 성분이고요.

 

 

 

담없이 풀숲에 던져 버릴 수 있는

그런데 이 접시를 보니 저는 뻥튀기가 생각났는데요, 일회용품은 쓰고 싶지 않지만 이런 그릇을 구입하기에는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않으신 분들은 뻥튀기를 접시삼아 보심이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