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시절 하교길,학교 앞 문구점,분식집에서 팔던 콜라맛 캔디, 맥주맛 캔디, 빨대사탕, 얼음과자들을 먹었던 추억들을 가지고계신가요? 불량식품이란 걸 잘 알고 있지만 그 시절엔 그런것들이 왜그렇게 맛났었는지.... 백원, 이백원 가격도 싸고, 색도 알록달록, 더구나 엄마나 선생님께서 못 먹게 하시니 더더욱 먹고 싶을 수 밖에요.^^


 

 

 


 

그런데 우리가 먹었던 몸에 좋지 않은 불량식품들이 여전히 초등학교 주변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안타까운건 식약청에서 2009년 12월 31일 발표한 ‘각 시도별 학교 주변 불량식품 적발 현황’에 따르면 2007년 259건에서 2008년에는 274건으로 늘어났으며 2009년 말에는 498건에 육박하는 등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죠.

 

 

 

최근 '그린푸드존'이라는 캠페인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나 매점 등에서 파는 불량식품을 근절하고자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지난해 3월부터 시행해온것이죠. 그린푸드존은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을 의미합니다. 아이들이 많이 다니는 초·중·고교를 중심으로 학교 주변 200m 이내 주요 통학로에 있는 가게에서 불량식품 등을 팔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로 불량식품을 판 업주는 위반 내용에 따라 10~20만원 사이의 과태료를 내야 하거나,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받게 된다고 하네요.

 

 

물론 그런 불량식품을 파는 문구점이나 가게들을 근절시키는 방법은 좋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그 불량식품을 대신할 건강한 간식들을 알려주고 그것들을 접근하기 쉬운 환경으로 만들어주는 방법도 중요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오늘은 학생들에게 그런 환경을 잘 만들어 준 해외의 학교 한 곳을 소개시켜드리려 합니다.

 

 


 

 

이곳은 콜로라도의 Denver school입니다. 얼마 전, 이 학교에는 보통의 자판기와는 다른 자판기 하나가 설치되었죠. 바로 Fresh Healthy Vending 이라는 자판기. 탄산음료나 초코렛, 사탕, 감자칩이 가득한 자판기가 아닌 조각과일, 유기농 음료, 오트밀 바와 같은 건강간식들이 가득차있습니다. 인터뷰에 참여한 학생들도 이런 건강간식들에 매우 흡족해하는 것 같죠? 물론 이 자판기에도 쿠키나 크래커들이 들어있죠. 대신 그 재료들은 대부분 덜 정제되고 화학재료보다는 자연적인 재료가 사용되었습니다.

 

 

 

 

샌디에고에 본사를 둔 이 자판기 회사, Fresh Healthy Vending 은 학교나 회사를 중심으로 건강한 간식들을 담은 자판기 문화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더불어 자판기가 냉장기능을 갖추고 있어 스무디나 요거트까지 판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특히, 미국은 국가적으로 아동비만 문제의 심각으로 이런 아이들의 먹거리 문제가 더이상 유행적 운동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영부인부터, 의사, 간호사, 관련회사, 법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함께 노력하고 있더군요. 한국도 어린이 비만과 같이 먹거리로 인한 건강문제들이 해마다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우리도 아이들에게 먹지 말라고 강요하기만 하지말고 어떤 것이 좋은 것인지 교육해지고 스스로 쉽게 그런 음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날, 자판기에서 팔지 않는 품목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물건들을 자판기를 통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시켜 드릴 자판기 판매 상품은 지금까지는 전례가 없던 새로운 것입니다. 바로 "와인" 이지요. 최근 미국에서는 프랑스 와인을 자판기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열정적인 와인 판매사 Astrid Terzian는 기존에 와인을 제공하기 위해서 들어가는 포장용기- 유리, 나무상자, 종이박스 등이 너무 많이 소모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 와인 자판기를 고안해냈습니다.

 

 

 

자판기에는 천리터 정도의 와인이 들어가고, 사람들은 그들이 가지고 온 용기나, 매장에서 제공하는 손으로 잡고 옮길 수 있는 크기의 플라스틱 통에다가 와인을 담아 갈 수 있습니다.




자동판매기를 통해서 와인을 공급하면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환경적인 이득은 매우 큽니다. 우선 와인의 포장이 보다 간편해지면서, 와인포장 생산에 들던 자원을 아낄 수 있으면서, 동시에 포장생산에서 발생되는 폐기물도 없앨 수 있습니다. 유리, 금속, 종이박스, 그 위에 붙이는 스티커 태그등, 많은 요소가 줄어들게 되는 것이지요. 이것들을 생산하고 저장보관, 운송하는 시설을 줄여서 그만큼 비용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동시에 같은 품질의 와인을 보다 싼 가격에 제공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런 요소에 소용되는 비용을 경감시킴으로써, 소비자가 아낄 수 있는 액수는 와인병당 $2 정도에 해당될 것이라고 하네요. 프랑스에 8개 매장에 이런 와인자판기가 설치되어있지만 올해 안으로 미국의 마트에도 와인자판기가 도입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런 친환경적인 와인 자판기. 한국의 마트에서도 곧 도입되길 기대해봅니다. ^^

출처: http://www.reserves-precieuses.fr/

Posted by slowalk



전 세계 인구 8명 중 1명꼴로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8명 가운데 1명이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필요를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처럼 식수를 구하지 못해 고통 받는 국가의 사람들에게

안정적으로 깨끗한 식수자원을 공급하기 위해 생수를 이용한 독특한 기부 프로모션을 펼치는

각기 다른 두 캠페인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1병에 20달러? 자비의 물병 Charity : Water


뉴욕의 나이트클럽 사업체를 운영했던 잘나가던 사업가Scott Harrison은

아프리카를 여행하는 도중에 전기와 수도 시설 없이 오염된 물 때문에 병들어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고,

물 나눔을 실천하는 비영리기구 ‘Charity : Water'를 만들었습니다.





1병에 20달러나 하는, 에비앙보다 비싼 이 생수는

단체의 이름과 같이 자비의 물병(Charity : Water)이라 불리는데,

생수의 판매수익은 전액 물 부족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위해 쓰입니다.


20달러로 아프리카에서 한 사람이 15년간 마실 수 있는 물을 제공할 수 있다고 하니,

생수 한 병을 조금 비싸게 구입함으로써 얻게 되는 가치는 훨씬 값진 것 같습니다.





www.charitywater.org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지금까지 판매수익과 기부금으로,

물 부족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나라들에게 지원한 사업내역

(우물, 빗물저장소, 물시설 등)이 다이어그램으로 상세하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20달러짜리 생수 한 병으로, 한 사람이 15년간 마실 수 있는 물을 제공할 수 있다는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2. 더러운 물을 파는 자판기, 유니세프 "Dirty Water Campaign"




뉴욕 시내 한 복판에 재미있는 자판기가 나타나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목 마르시나요?

단 돈 1달러면 어린 아이들에게 40일 동안 마실 물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라는 문구가 적힌 이 기계는 더러운 물을 파는 자동판매기입니다.






이 아이러니한 자판기는 세계 수백만의 사람들이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하고,

그 중 4,200명 정도의 아이들이 더러운 물로 인한 질병으로 사망한다는 것을

알려 기부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유니세프의 기발한 프로젝트 입니다.






생수 병에는 말라리아, 콜레라 등 오염된 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질병등을 표시해
상징적으로 경각심을 불러일으킵니다.
(실제로는 병균이 없는) 외관상 더러운 물을 판매함으로 물 오염에 관한 심각성을 알리는 것과 더불어,
실제 물 한 병을 1달러에 판매하는 수익으로 
식수 오염 지역 아이들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
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 캠페인은 자판기를 통해서 뿐 아니라 프로모션 사이트와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참여로도 진행 되어,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의 기부 참여를 이끌어냈다고 합니다.





손에 잡히는 생수 한 병을 통해 물의 가치를 호소력 있게 전달하는 캠페인.

지구 한쪽 편에는 물로 인해 고통 받고 죽어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너무 자주 잊고 살아가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기부 프로모션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