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인 자전거!

 

 

 

공해를 발생시키지 않고 오직 타는 사람의 운동에너지로 움직이는 최고의 교통수단인 자전거는 건강함을 원하는 사람에게도, 지구에게도 참 고맙고 이로운 존재입니다. 우리가 매일매일 자전거의 고마움을 생각하며 사는 것은 쉽지 않지만 지구에 살고있는 우리 모두는, 불편함을 감수하면서도 자가용보다는 자전거를 이용하시는 분들 한분한분에게 많이 고마워해야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한사람의 지구인(!)으로서 '자전거를 이용함으로써 보다 깨끗한 환경에 기여하는 사람들'에게 이러한 고마움을 직접 표현한 흥미로운 작업이 있어 소개해드립니다.

 

 

 

 

건축가이자 디자이너, 아티스트인 이 홍(Hong Yi)씨는 말레이시아 출신으로 중국 상하이과 호주 멜버른을 오가며 학업을 마치고 지금은 상하이의 건축회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홍'이라는 이름 때문에 '레드(Red)'라는 닉네임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젊은 아티스트는 멜버른에서 학교를 다니면서 멜버른의 깨끗하고 정돈된 도시 환경, 그리고 자전거를 사랑하는 멜버른 시민들의 생활방식을 너무나도 사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학교 졸업 후 상하이에 머물다가 다시 멜버른으로 돌아오던 날, 그동안 머물렀던 복잡하고 분주한 도시 상하이에 비해 너무나 평온하고 깨끗한 멜버른의 모습에 행복함과 편안함을 느꼈다고 하는데요, 특히 시 정부 차원에서 시민들에게 자전거 이용을 권장하고 또한 시민들이 실제로 자가용보다는 자전거를 편하게 여기는 모습을 보면서 자전거를 애용하는 친환경 시민들에게 한사람의 지구인으로서 고마움을 표현하기로 결심했다는군요.

 

 

 

그래서 선택한 방법은 자전거 타는 사람들에게 직접 쓴 쪽지로 감사 인사를 전하는 것!

 

직접 손으로 메세지를 적은 작은 태그를 들고다니며 멜버른 도시 곳곳에 세워진 자전거에 붙이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이 태그에는 '자동차 한대를 줄여줌으로써 지구를 구해주어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saving the world... with one less car!!!)'라는 메세지가 적혀있습니다.

 

 

 

 

 

 

 

누가 남겨놓고 간 메세지인지는 모르더라도, 이 태그를 발견한 자전거 주인은 하루 종일, 아니 자전거를 탈 때마다 이 메세지를 떠올리며 행복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자전거 이용이 세상에 얼마나 이로운 일인지에 대해서도 이전보다 더 자부심을 느낄 수 있게 될 것 같고요.

 

 

 

 

혹시 오늘 출근 길이나 등교길에, 또는 장보러 가는 길이나 이동 중에 자전거를 이용하신 분들 있으신가요? 그런 분들에게 슬로워크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주셔서, 지구와 지구에 살고 있는 모든 살아있는 존재들에게 좋은일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고요!  :-)

 

 

(이미지출처 | www.ohiseered.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자전거.

 

한자로 '스스로 구르는 수레'라는 뜻을 지닌 그 이름처럼 자전거는
오로지 사람의 운동 에너지만을 사용해 움직이는, 지극히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입니다.

 

 

몇년 사이 우리나라에도 자전거 붐이 일기 시작하면서 요즘은 자전거로 출퇴근까지
하는 분들도 아주 많아졌는데요, 자동차로 출퇴근하시는 분들이 운전 중에 음악을 틀어놓듯이,
자전거를 타면서도 이어폰이 아닌 스피커로 음악을 듣고 싶다는 생각, 해보신적 많지 않나요?

 

대신 이왕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를 타는 김에 음악도 친환경적으로 재생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자전거가 자동차 보다 더 일반적인 교통수단으로 이용되는 네덜란드의 젊은 디자이너,
Liat Azulay, Merel Slootheer, and Pieter Frank de Jong 셋이 뭉쳐 재치있는 해답을 내놓았습니다.

 

바로 바퀴가 굴러가는 자전거와 레코드가 돌아가는 레코드 플레이어의 결합!

 

 

'Feats per Minute'라는 이름의 이 레코드 플레이어 자전거는
체인을 밟으면 바퀴가 돌아가면서 바퀴에 연결된 레코드가 돌아가고,
바퀴 위에 장착된 바늘이 레코드를 재생시켜 뒷쪽에 달린 울림통 스피커로 소리를 냅니다.

 

 

가장 적절한 위치에 레코드와 바늘을 장착시키는 일이 절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요,
동영상을 보시면 알 수 있듯이 생각보다 소리가 괜찮군요!

 




게다가 30년이나 묵은 자전거를 이용해 만들었다고 하니,

진정한 '에코-레코드-플레잉-바이크'라고 부를 수 있겠습니다.

이 자전거의 원래 모습은 아래 사진과 같았다고 하네요.

 

 

이 자전거는 런던의 Dezeen platform of the London Design Festival 2011에도 소개되었다고 합니다.

 

이들은 자전거의 제작과정을 담은 블로그도 운영중인데요,
그런데 이 자전거에 대한 포스팅을 읽고 일본의 예술대학 학생인 Akiko Orito가
이들에게 자신의 작업을 소개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의 이 디자이너들보다 더 먼저 만들어진 레코드 플레이어 자전거였는데요,
소리가 그리 깨끗하지는 않고 레코드 플레이어의 무게 때문에 반대편에 무게가 있는 물건을
들고 타야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그 구조는 생각보다 꽤 정교하고 깔끔합니다.

 




스피커 역할을 하는 베이스 호른이 달려있는 모양새도 꽤 매력적이고요.

 

창문을 다 열어놓고는 안그래도 시끄러운 음악을 너무 시끄럽게 틀어놓고 달리는 차들을 보면
저도 모르게 눈살을 찌푸리게 되는데요, 만약 이런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을 본다면
레코드에서 나오는 음악소리가 조금 시끄럽더라도 기분 좋게 눈감아줄 수 있지 않을까요?

 

(이미지 출처 | www.featsperminute.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가끔씩, 매일 잘 타고 다니던 자전거가 지겨워질 때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옷장속에서 옷을 꺼내입 듯 자전거를 매일 바꿔타기엔 무척이나 부담스러운 일이죠? 자전거. 가끔씩 색다르게 타는 방법이 없을까요?

 

그렇다면 각자의 자전거를 이렇게 변신시켜 보세요!!!


 

 

너무 귀엽지않나요??? 이 자전거는 2010 서울 자전거 디자인 공모전에서 수상된 'Horsey'라는 자전거 악세사리입니다. 김은지양이 디자인한 이 악세서리는 그저 평범한 자전거에 심플한 목마모양의 장식을 붙여 전혀 색다른 자전거로 변신시켜줍니다.


 


 

이것을 장착하고 자전거를 타면 마치 놀이동산의 회전목마를 타 듯 동심의 세계로 돌아간 착각이 들겠네요. 또 목마모양뿐만 아니라 호랑이나 기린같은 동물모양이어도 분위기가 확~ 달라지겠죠??

 

자전거 하나에도 자신의 감각을 표현하는 시대, 우린 그런시대에 살고 있는 겁니다. 자, 다들 부끄러워 말고 자전거에 자신의 감각을 드러내볼까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