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하면 여러분은 무엇을 떠올리시나요? 보조바퀴가 달린 둘리 자전거를  처음 탔던 석촌호수, 친구들과 동네 구석구석을 누비던 기억이 나는 것처럼 저 토종닭 발자국에게 자전거는 여가 놀이수단으로 많이 여겨지는데요. 오늘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여러 사람의 일상에서의 이동수단으로써 사용되는 자전거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Bicycle Projects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Stan Engelbrecht씨와 Nic Grobler가 자전거타기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시작한 프로젝트입니다. 이 두 자전거타기 애호가는 남아공 전역을 돌아다니며 여가나, 운동의 목적이 아닌 일상에서 필수적인 요소로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기록하였습니다. 무려 500명이 넘는 사람들을만나며 사진을 찍고, 사진을 찍은 위치와 자전거가 어떻게 일상에 이용되는지를 기록하였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자전거 이용 인구가 매우 적은 것을 알게 된 이 둘은 자전거타기의 장점인 건강, 저렴한 비용, 친환경성을 이야기하는 대신, 각계각층의 남녀노소가 자전거를 더욱 많이 이용하도록 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더욱이나 남아공의 많은 도시가 새로 개발되는 과정에서 사람보다는 차에 더 유리한 공간으로 건설되었고 자동차나 오토바이를 소유할 수 있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격차는 점점 벌어져가는 것을 느꼈다고 합니다. 자전거타기는 사회의 이러한 격차를 줄이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그럼 자전거가 일상이 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실까요?

 

 

 

걷기에는 너무 먼 하굣길을 위해 정부에서 지원해준 자전거를 타고 학교에 다닌다는 Dibuseng Janki양

 

 

 

자전거로 출퇴근하며, 가끔 바퀴에 기름칠하는 것 빼곤 돈도 안 들고 속도 안 썩히는 자전거를 사랑한다는Joseph Mafaleng씨

 

 

 

뉴욕에서 건너와 현재 건축가로 일하고 있는 NGO에 매일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Kevin Gannon씨

 

 

 

 

 

 

 

 

 

 

 

 

 

 

 

 

 

 

 

 

 

 

 

 

자전거가 일상인 이들 중 최고령인 Stephanie Baker 할머니의 자전거 이야기입니다.

 

 

 


 


 

 

Stephanie할머니는 82세라는 고령의 나이 때문에 매일 1km 정도만을 이동한다고 합니다. 차도는 위험하여서 보도블럭을 따라 자전거를 타신다고 하네요. 보도블럭이 깨진 곳이 많아 자전거를 타기에 좋지는 않지만, 자전거타기만큼 사람과의 관계에 좋은 것은 없다고 합니다. 교회 가는 길에 매일 마주치는 세탁소 주인과 인사하고, 연구소 경비원은 할머니께 항상 손을 흔들어 준다고 합니다. 가끔 시무룩한 표정으로 걸어가는 사람에게 미소를 건네면 시무룩한 표정도 금방 미소로 바뀐다고 하네요. 잠시 멈춰 주위의 아름다운 것들을 지켜보는 여유를 가져보기도 하고요. 사람들은 혼자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것이 위험하다하고 또 실제로 자전거를 타는 도중 장바구니에 넣어둔 가방을 소매치기당했다가 찾은 적도 있지만 그래도 자전거가 이웃과의 좋은 관계를 유지하게 해주는 좋은 도구라고 이야기합니다.

 

 

 

500개가 넘는 사진과 사연 중 162개를 뽑아 3권의 책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이 책에는 사진을 찍은 장소를 수채화로 표현한 예쁜 지도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출퇴근 문화에 대한 연구의 일부로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을 찾아, 왜 그들이 자전거를 타고, 왜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적은지를 조사하다가 시작된 Bicycle Portraits는 이제 일상에서 자전거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비춰주는 초상화가 되었습니다. Bicycle Portraits를 통해 사회계층, 직업, 배경, 문화를 하나로 묶어주는 자전거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됩니다.

 

 

 

 

자료출처: www.bicycleportraits.co.za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덴마크와 함께 세상에서 자전거를 가장 많이 타는 나라인 네덜란드.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네덜란드의 자전거 전용 주차장 이야기라든가, 친환경 자전거 카페 이야기 등 네덜란드의 자전거 이야기에 대해서 몇 번 다룬 적이 있었는데요, 저도 대학시절 유럽여행을 갔을 때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자전거를 타는지 직접 보고나서 깜짝 놀랐던 적이 있습니다. 큰 지하철역 주변에도 자동차 대신 수백대의 자전거들이 빼곡히 세워져 있는 풍경도 참 놀라웠고요. 자전거 도로나 신호체계와 같은 기본적인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고, 자전거 문화 자체가 이들의 생활 속에 자리잡은지 이미 오래되었기 때문에 자전거들이 너무나도 질서정연하게 움직이는 모습도 참 보기 좋았습니다.

 

아래의 동영상은 네덜란드의 '자전거 러시아워' 풍경입니다.

자전거 타는 사람이 저렇게나 많은데도 참 질서정연하네요~


 


 

 

 

이렇게 자전거의 편리함과 이로움을 이미 잘 알고 있는 나라가 바로 네덜란드이기 때문일까요? 얼마 전 네덜란드에는 '자전거 통학 버스'까지 등장했다고 합니다.

 

 

 

 

11명의 아이들이 직접 페달을 밟아 움직이는 이 자전거 통학 버스는 국제적으로 치솟는 기름값 문제와 소아 비만 문제를 모두 해결해 줄 수 있는, 그러면서도 친환경적인 해결책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최대 12살 까지의 어린이들이 11명 탑승하고 지도교사인 어른이 한 명 탑승해서 총 열두 명이 탈 수 있는데요, 페달을 밟을 수 있는 인원이 충분치 않을 경우를 대비해 전기 모터도 장착되어 있어 필요할 때에는 모터의 힘으로 이동할 수 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의 제조회사 Tolkamp Metaalspecials에서 만든 이 버스는 이미 자전거 선진국으로 손꼽히는 네덜란드와 벨기에, 독일로 속속 판매되고 있다고 하네요.

 

 

 

 

자전거 버스를 만들어낸 Tolkamp Metaalspecials의 Thomas Tolkamp씨에 따르면 이 자전거 버스가 출시된 이후 각국의 언론에서 자전거 버스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소아비만에 대한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요즘 건강하면서도 친환경적인 해결책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이 자전거 버스에 대한 수요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합니다.

 

가격은 버스 한대에 15,000달러 정도인데요, 이는 미국에서 일반적인 스쿨버스에 1년 동안 드는 기름값의 두배 정도라고 합니다. 기름값에 일반 스쿨버스의 자동차 가격까지 더해서 생각하면, 장기적으로 교통비 예산을 절약하는데에도 큰 도움이 되겠군요. 어린 시절 놀이공원에서 타던 코끼리 열차가 떠오르기도 하고, 아이들에게도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페달을 밟아 학교에 가는 시간은 큰 즐거움이 될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어린이에 대한 범죄가 늘어나면서 학교에 보내는 부모님들이 아이들의 통학길 안전에 대해 많이들 걱정되실텐데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건강을 위해서도, 그리고 친구들과 함께 페달을 밟는 즐거움을 위해서도, 이런 자전거 통학버스,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janbeeldrijk의 flickr)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