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기 좋아하시는 분들 많이 계시죠?
혹시, 본인 자전거를 고치는 방법도 알고 계신 분은 얼마나 계신지 궁금하네요.
자전거 타이어에 바람을 넣을줄 몰라 몇개월간 못타고있는 저같은 사람들에겐 너무나도 필요한 이곳.
어린이들에게 자전거 수리법을 가르쳐주는 Blackstone Bicycle Shop을 소개합니다.

미국 시카고주에서 Experimental Station이라고 하는 친환경주의 프로젝트단체를 운영하는
Connie Spreen씨는 동네어린이들이 방과후 마땅히 놀곳이 없어 방황하는 것을 보고선
버려진 자전거를 수리하는 방법을 가르쳐주고 가져가게 해주는 자전거 워크샵을 오픈합니다.

남루해 보일수 있지만, 불필요한것은 없는 이곳. 이곳이 바로 Blackstone Bike Shop의 입구랍니다.


이건 창고로 쓰이는 트럭입니다.


크고 작은 자전거들이 가득한 트럭. 보기만 해도 부자가 된것 같네요.


이곳에선 9–16살 어린이들에게 자전거 고치는 방법을 가르쳐 주고, 워크샾에서 25시간의 봉사시간을 채우면
본인이 원하는 자전거를 한 대 얻을수 있습니다. 동네 주민들이 본인들의 자전거를 가져오면 싼값에 수리를
해주고, 동시에 어린이들은 옆에서 설명을 들으며 수업을 받습니다.

수리뿐만 아니라, 워크샾에서 판매직원으로도 일할수 있도록 손님을 대하는 태도부터 시작해 개인 비지니스를
시작할수있는 기본적인 형태도 보여줌으로 취미를 넘어서 사회활동도 경험하고 미래의 꿈을 꾸고
현실화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이 워크샵의 또다른 목표입니다. 또 아이들은 열심히 일을 하고 자전거를 얻는
이 경험을 통해 성실과 근면을 배우고 자신들의 능력과 가치또한 깨닫게 되는 소중한 시간을 갖게 됩니다.

이런 봉사시간을 바탕으로 본인이 원한다면, 여름방학등을 이용해 워크샾에서
풀타임 자원봉사자로 일하면서 조금 지나면 직원으로 고용될수도 있답니다.


버려진 또는 기부된 자전거에 100% 의존해 지탱되어지는 이 워크샵은, 수리한 자전거를 싼 값에 팔아
얻은 수익으로 더 많은 아이들과 지역주민들에게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있습니다.


환경에도 좋고, 건강해도 좋지만, 무엇보다도 어린이들에게 꿈을 심어주고 값 진 경험을 하게 해주는
Blackstone Bike Shop. 우리나라에도 이런 배움터가 있으면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


하나 더!
요즘 입학/졸업으로 선물을 고민하고 계신분, 가까운분들과 함께 모아 자전거를 선물해주심은 어떨런지요.

건강과 더불어 더 힘찬 학교생활을 매일 시작하도록 도와줄 것 같아요.

Posted by slowalk
자전거를 즐기기 위해서 뭐가 필요할까요?

멋진 자전거? 멋진 유니폼? 멋진 허벅지?
무엇보다 안전을 생각한다면, 불의의 사고로부터 나를 지켜줄 헬멧이 필수라고 할 수 있겠죠.


헬멧도 종류가 다양합니다. 가격대도 1~2만원대부터 수십만원대까지 다양하죠. 그 중 길에서 쉽게 볼 수 있는건 위처럼 구멍이 뚤린 유선형의 헬멧입니다. 대부분의 자전거 헬멧은 충격을 흡수하기 위해 스티로폼을 압축한 폴리스티렌을 충전재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가격도 싸고 가볍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이 폴리스티렌으로 만들어진 헬멧이 과연 얼마나 안전하게 우리를 보호해줄까요?

런던에서 활동하는 Anirudha Rao라는 디자이너는 이 질문에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은 대답을 합니다. 그는 일반적인 자전거 헬멧이 생각보다 안전하지 못하고 말하죠. 그의 연구에 따르면 폴리스티렌 헬멧은 고작 16% 정도의 확률로 머리를 보호한다고 합니다. 이는 '안전'과는 거리가 먼 수치입니다. 폴리스티렌은 충격을 흡수한다기보다는 충격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한다고 하네요. 실제로 최근의 자전거 헬멧들은 본연의 목적인 안전성보다는 디자인과 공기역학을 위한 모양새에 더 초점을 마추는 듯이 보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폴리스티렌이란 소재는 전혀 친환경적이지 못한 소재입니다. 분해되는데만 900년이 넘게 걸릴뿐더러 환경호르몬이 검출되기도 하죠.

Aniruda Rao는 안정성 측면에서나 환경적 측면에서나 폴리스티렌 헬멧이 타당성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는 그 대안으로 골판지 소재의 친환경 헬멧인 'Kranium'을 디자인했습니다.


Kranium의 소재인 골판지는 충격을 흡수하는데 뛰어난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충돌 테스트도 거쳐 그 안정성을 입증했습니다. 테스트에 따르면 'Kranium'은 일반적인 자전거 헬멧보다 4배 정도 충격에 더 잘 견딘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더 가볍고 사이즈별로 맞춤형 제작이 가능해 착용감도 더 편하다고 합니다. 안전하고, 편하고, 친환경적인, 3가지 장점을 두루 갖춘 멋진 자전거 헬멧이 탄생된 것이죠.

디자인도 다양합니다.

골판지로 만든 골격 위에 커버를 씌우고 나니, 꽤 그럴싸하죠? 


이렇게 한장의 골판지에 그린 도면에서 헬멧 하나가 만들어집니다.
도면을 잘라 손으로 조립하면 헬멧 완성!



단점이 있다면 물에 잘 젖는다는 점이 있겠네요.
비가 올 때는 방수천 등을 씌우면 좋겠죠?


Posted by slowalk

유럽을 여행하다 보면, 도시에 세워진 첨탑을 발견하게 됩니다. 

바로 오벨리스크 지요.









오벨리스크는 고대 이집트에 존재하던 첨탑 건축물 입니다. 고대이집트의 태양신 신앙과 관련된 상징적인 건축물을 이지요.
고대이집트 시절에 지어진 오벨리스크는 그 원형을 보존하여, 전세계 다른 지역으로 옮겼거나, 그 모양을 그대로 따와서 새로운 재료로 다시 세운 것들이 지금까지 남아져, 전해집니다.

오벨리스크는 당시 고도로 발달된 고대 이집트의 건축기술, 문명의 발전된 모습을 볼 수 있는 척도와 같은 건축물인데요.
이런 오벨리스크의 모습을 닮은, 현대의 모습을 반영하는 오벨리스크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바로 오늘 소개해드릴, 오벨리스크의 사각형 첨탑 모양을 닮은
"싸이클리스크" 입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오벨리스크는 바로 버려진 자전거의 부품을 이용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버려진 자전거를 재활용해서 거대한 탑이 만들어졌지요.


8월 21일,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로사 마을에 지어진 이 오벨리스크는  예술가 Mark Grieve 의 작품입니다.
높이는 18m, 7층 높이의 건물에 해당하는 높이입니다.


이 오벨리스크가 들어서는 곳은 산타로사 라고 하는 도시 입니다. 이곳은 지역성을 기반으로 예술 작업을 하는 예술가들이 마을을 이뤄서 사는 예술가 마을입니다.

예술가들이 하나의 마을을 이뤄서, 그 지역에 활기를 불어 일으키는 경우는 뉴욕의 미트패킹지역, 가까이는 홍대의 경우를 보더라도 알 수 있지요. 산타로사 역시 2020년까지, 전문적인 예술가 마을을 만들기 위한 계획에 착수했고, 이 마을로 들어가는 중요한 입구에 이 자전거 오벨리스크가 세워졌습니다.




멀리서 본 오벨리스크 풍경입니다. 좌측에 커다란 기둥이 세워졌지요.
예술가 마을의 번영을 위한 하나의 상징이 되는 것일까요.







이 오벨리스크를 디자인하고, 실제 만들고, 세우는데 든 총 비용은 얼마일까요.
우리나라돈으로 4천만원 정도가 들었다고 하네요.


이 작업에 참여한 예술가, 그리고 엔지니어 대부분은, 이 마을의 예술 활성화를 위해서 재능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이 작업에 무료로 봉사,참여 하였습니다. 근처에서 다양한 자전거 커뮤니티 모임의 지원을 받았고, 지역의 학교에서 자전거타기 운동과 더불어서 재활용운동이 동시에 이뤄졌다고 합니다.

 

 

 

이 오벨리스크에 사용된 자전거의 대수는 340여 대라고 합니다.
프로젝트의 의도, 예산, 배경과는 상관없이, 산타로사의 기존 주민 대부분은 마을에 세워진 이 오벨리스크를 반겼다고 합니다.
자신들이 사용하던 낡은 옛 자전거들이 마을의 상징으로써 하나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보면서, 주민스스로 그 마을의 랜드마크를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안겨다 주었습니다.

또한 산타로사가 자전거를 애용하는 환경친화적인 마을임을 알릴 수 있게 된것에 대해서도 기뻐했다고 하네요.










이 작업을 수행한 Mark Grieve 는 버려진 자전거의 부품을 사용해서, 그동안 작업해왔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설치한 벽면설치 작업입니다.






하나의 부품으로 분해된 자전거 파편의 모음이 미적으로 잘 어울리면서, 
동시에 자전거의 운명(?) 에 대해서 생각해볼 여지를 던져줍니다. 






자전거부품이 아름다운 예술로, 멋진 자전거 파사드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캘리포니아 벤츄라 해안에 설치한 그의 다른 작업입니다








네바다주 사막에 설치한, 자전거 아치 설치물입니다.





누군가의 동반자였던, 자전거들이 그 쓰임을 다하고, 한데 모여서 묘한 감정을 불러일으킵니다.
아름답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네요.










쌍둥이 무지개와 어울리는, 세쌍둥이 풍경이 연출 되었네요.
자전거를 타고 와서, 이 자전거 아치를 감상하면,
내가 타는 자전거가 뭔가 기특해보이지 않을까요?




버려지는 자전거들에게, 예술작품으로 다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Mark Grieve 의 예술작업 입니다.
우리주변에 버려지는 물건들도, 우리의 일상생활에 하나의 생각할 여지를 안겨다주는 예술작품이 될 수 있네요~.

우리가 한번 쓰고 무심코 버리는 쓰레기들이, 점점 쌓여서, 우리의 문명의 단면을 보여주는 쓰레기 오벨리스크가 만들어지기 전에, 한번 쯤은 물건을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용도를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지금까지 자전거로 만들어진 오벨리스크 소식이었습니다.^^





출처:
http://ci.santa-rosa.ca.us/departments/recreationandparks/programs/artsandculture/publicart/Pages/NissanPublicArt.aspx
       
http://www.markgrieve.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