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의 그래픽 작업이 50% 진행되었습니다. 각각의 주제를 왜 선정했는지 그 이유를 알려드리고, 작업 진행 상황을 공유합니다.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달력은 그래픽과 간략한 문구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 문구는 그래픽만으로 전달할 수 없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해당 그래픽을 작업한 디자이너가 직접 작성했습니다.  





7월 / 제주해녀 / 내려갈 땐 눈물이곡 올라올 땐 한숨이여 / 디자이너 황옥연 

7월의 주제는 점차 사라져가는 직업이 되어버린 해녀입니다. 우리나라 해녀의 수는 약 2만 명 정도로 추정되는데, 거의 모두 제주도에 거주한다고 합니다. ‘해녀노래’는 해녀들이 바다에 나갈 때 부르는 노동요인데요, 해녀들이 사라지면 더 이상 해녀의 노래도 들을 수 없을 테죠. 그래서 7월의 문구를 해녀의 노래 한 구절을 넣었습니다.  


8월 / 모래사장 / 물이 차오르면 우리가 새긴 기억 모두 사라지겠지 / 디자이너 곽지은 

방파제나 보, 댐의 건설로 모래사장이 침식되고 있다고 합니다. 물의 흐름과 변화에 의해 모래사장이 쓸려나가고 있는 것인데요, 이러한 현상은 해변에 서식하는 생물에게도 큰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인간이 만든 구조물에 의해서 사라지는 모래사장이 더 이상 생기지 않도록 보존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9월 / 달동네 / 사람들 틈으로 달이 진다 / 디자이너 곽지은 

1980년대 일일연속극 ‘달동네’가 인기를 끌면서 ‘산등성이나 산비탈 따위의 높은 곳에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동네’를 가리킬 때 대명사처럼 널리 쓰이게 됐습니다. 산비탈에 자리잡아 달이 가깝게 보인다는 뜻의 달동네, 서울에서 130여 곳에 달하던 달동네는 재개발과 정비 사업으로 대부분 사라졌습니다. 삭막한 현대사회, 어려운 시절 서로 보듬고 살아가던 정을 느낄 수 있었던 달동네가 더욱 그리워지는 것 같습니다.


10월 / 토박이말 / 햇덧, 긴 해가 사라지고 덧없게만 느껴진다 / 디자이너 황옥연 

10월의 주제는 토박이말입니다. 요즘엔 너무나도 빠르게 신조어가 생겨났다 사라지고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정작 토박이말에 대해서는 무관심하지 않나 싶어서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햇덧’이란 긴 해에 익숙해 있다가 가을이 되어 해가 짧아짐을 문득 느끼는 순간을 말합니다. 아직 중천에 떠있을 줄 알았던 해가 어느새 반쯤 기울어진 모습에 덧없음을 느끼게 되는데요, 가을의 쓸쓸한 분위기를 잘 표현한 말이 아닐까 싶습니다. 


11월 / 장독대 / 밤새 내린 눈을 말없이 혼자 맞았던 / 디자이너 권지현 

언젠가부터 부엌 한 켠에 김치냉장고가 자리하기 시작했습니다. 성능 좋은 김치냉장고에 비해 자리도 많이 차지하고 손이 많이 가는 장독대는 짐스러운 존재가 되어버렸죠. 이제는 아파트 베란다에서도 쫓겨나 갈 곳을 잃은 장독대. 음식보관의 기능뿐만 아니라 전통이 담겨있는 장독대가 사라지는 것이 아쉽기도 합니다.


12월 / 우체통 / 길목 어딘가, 이제는 쓸쓸함만 쌓이고 있는지도 / 디자이너 남궁은빈 

반가운 소식을 전해주던 편지가 점차 이메일과 문자메시지에 자리를 내어주면서 우체통도 하나 둘씩 거리에서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우체국 근처에 가야지만 빨간 우체통을 볼 수 있는데요, 사람들이 우체통에 편지를 넣던 기억이 희미해지는 만큼 우체통 스스로도 제 역할이 뭔지 잊어가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나머지 부분도 완료되는 대로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2014년 슬로워크 달력(사라져가는 것들)의 예약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작년 겨울, 슬로워크에서는 2013 달력 '안녕, 구럼비'와 '점점'을 텀블벅을 통해 제작했었는데요, 많은 분들의 관심과 후원 덕분에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마감할 수 있었습니다. :-)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슬로워크에서는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라져가는 것들'이 예약판매를 시작하기까지의 준비과정은 슬로워크 블로그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짧게 소개해드리자면, 지난 11월 16일 슬로워크에서는 미리 선정했던 2014년 달력 주제를 약 10시간동안 실제로 디자인하여 샘플까지 만들어내는 '2013 버닝데이'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총 5가지 달력 디자인 중 ‘사라져가는 것들’ 달력이 심사위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하여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짝짝짝. 





우리는 사라지거나 혹은 잊혀지는 것들이 너무나도 많은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좀 더 빠르게, 좀 더 정확하게’라는 이유로 많은 것들이 사라지고 있지요.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은 예전엔 흔했지만 요즘엔 좀처럼 볼 수 없는 것들을 기억하기 위해 만들어진 달력입니다. 연탄, 사진관, 반딧불이, 해녀 등 소소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12가지 주제를 선정하였고, 현재는 그래픽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제(12가지): 연, 연탄, 개구리소리, 사진관, 아침밥, 반딧불이, 해녀, 모래사장, 달동네, 순우리말, 장독대, 우체통





12가지 주제들은 각각의 사연이 담겨 있습니다. 봄이 오는 것을 알려주던 개구리 소리는 어느 덧 들을 수 없게 되었으며, 제주 앞 바다를 헤엄치던 해녀들은 그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졸린 눈을 비비며 먹던 아침밥이 놓여 있는 식탁의 모습은 이제는 낯선 풍경이 되어버렸고요. 이런 것들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리지는 않겠지만 서서히 의식하지 못할 정도의 속도로 사라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은 단순히 사라지는 것들을 알리려는 것만이 아니라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전하려 합니다. 그 이야기는 나 혼자만의 추억일수도, 누군가와 함께 나눌 수 있는 추억일수도 있겠지요. 2014년의 마지막 달력을 넘기는 순간, 많은 이야기들이 달력 속에 담겨있기를 바랍니다. :-)





달력의 기본 구성품은 달력과 봉투이며, 추가구성품은 12가지 주제를 담은 그래픽 포스터와 스티커입니다. 참, 텀블벅에서 풀세트를 구매하신 선착순 10분에게는 예쁘고 맛있는 쿠키가 배달되니 서둘러주세요! (선착순 10분 마감되었습니다.)




(쿠키는 Sweet Studio DAL D에서 제작합니다. 사진출처: 달디 페이스북)



동그라미 안의 그래픽에 담지 못한 이야기는 곧 공개될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달력 및 구성품 디자인은 진행되는대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참여 : 펭귄, 하늘다람쥐, 고래, 사막여우, 나무늘보, 코알라, 종달새, 고슴도치, 사슴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