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회 런던올림픽 폐막식이 지난 8월 12일에 영국 런던의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치러졌습니다. 많이 알려졌듯이 2012 런던올림픽의 주요 테마는 친환경 이였는데요, 이번 올림픽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가구가 있다고 합니다.

 

이 가구를 만든 사람은, 영국의 디자이너 James Henry Austin입니다. 그는 작은 디자인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 그곳의 사람들은 아름답고, 사용가능하며, 지속가능한 것을 만들기를 원한다고 합니다.

 

소개해 드릴 가구는, Project Won이라는 의자입니다.

 

 

 

 

Project Won은 나무로 만든 가구이며, 영국의 운동경기장 바닥에서 모든 재료를 얻었습니다. 각각의 가구는 영국의 Shropshire에 있는 Austin의 작업장에서 직접 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의자뿐만 아니라 총 5가지의 컬렉션이 있는데, 의자, 테이블, 벤치(긴 의자), 커피테이블 그리고 코트벽걸이 입니다.

 

 

 

 

 

 

 

 

 

 

 

생산품의 과정은, 경기장의 기존의 라인은 살려두고 그 위에 페인트를 칠하고, 그 후에 하얀색 페인트로 일부분을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은 천연의 왁스오일로 마감했습니다.

 

 

 

 

그들은 이 가구들이 너무 매끈하고 현대적이지 않게, 조금은 투박하고 덜 완성되어 보이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이 가구의 숨겨진 콘셉트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가구들의 라인 안에 있는데 재개와 회복 그리고 재사용이라고 합니다.

 

단순히 장인이 만든 아름다운 가구가 아니라, 가구에서도 지속가능디자인과 친환경이 키워드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은 환경을 생각하고 인간을 배려하는 디자인에서 출발하는데 모든 프로세스와 시스템이 이것을 고려해서 새롭게 적용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Project Won같은 아름다우면서 실용적이고 환경까지 생각하는 착한 가구들을 더 많이 접하기를 기대해봅니다!

 

 

 

 

출처 http://www.treehugger.com/eco-friendly-furniture/pallet-chairs-james-henry-austen.html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작년 늦봄 슬로워크가 새 사무실로 이사하면서 이전에 사용하던 책상과 탁자 등을 주요 재료로 사용해 새 책상과 회의 테이블을 마련했던 일, 기억하시나요? 낡은 가구들이 길종상가 박가공씨의 솜씨로 새로운 모습을 갖추게 된 이후  업사이클 책상들은 지금까지도 슬로워크의 사무실을 지켜주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의 책상들과는 조금 다른 스타일이지만, 런던의 작은 가구회사 EAST LONDON FURNITURE에서도 독특한 재활용 가구를 만들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 곳에서 만드는 모든 가구는 재활용 재료가 필요한 만큼만 사용된 것이 아니라 100% 재활용 재료만을 사용해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이스트 런던에 위치한 자신들의 가게에서 진행하는 가구 제작 워크숍을 통해 만들어진 가구를 판매해오고 있습니다. 

 

 

 

 

 

이스트런던퍼니쳐의 디자이너는, 가구 제작에 사용되는 재료와 그 재료가 생산되어 자신의 작업장에 도달하기까지의 과정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새로 제작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존재하고 있는 재료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합니다.

 

쓰레기장을 온통 뒤진 결과 우드칩으로 분쇄될뻔한 목재나 나무 팔레트, 문짝 등 쓸만한 목재를 예상보다 굉장히 많이 구할 수 있었고, 비축해둘 수 있는 양보다 더 많이 모였을 정도라고 합니다. 이렇게 만든 가구를 판매하고 있는 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각각의 가구들이 어떤 재료로 만들어졌는지, 누가 며칠에 제작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

 

 

 

 

 

 

조명이나 가구류를 주로 만들고 있지만 아래 사진고 같이 재활용한 종이에 직접 그림을 그려 만든 포장지도 있습니다.

 


 

 

판매와 구매의 과정뿐 아니라 재료마련과 제작의 과정에 대한 사회적 책임 또한 고려한 물건들이기 때문일까요? 닳고 닳은 재료를 재가공해 만들어진 것이기에 가구들의 대부분은 그 겉모습이 투박하고 소박하지만, 볼수록 그 나름대로의 매력을 갖추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고보니 독특한 디자인의 이 조명은 저도 탐이 나는군요 ^^

 


(이미지 출처 eastlondonfurniture.co.uk, www.u-dox.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여기 푹신해 보이는 2인용 오렌지색 소파가 있습니다.

 

 

 

빈티지 가구의 느낌이 물씬 풍기면서도 어쩐지 옛날 SF 영화에 나오는 우주선 같은 느낌도 드는데요, 

처음 이 소파를 보았을 때 왠지 <스타트렉>에 나올 것 같은 디자인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대체 디자이너가

누구인지 참 궁금해졌습니다.

 

 

 (스타트렉의 한장면에 이 소파가 나온대도 왠지 이상하지 않을 것 같죠?)

 

 

이 소파의 디자이너는 캐나다의 디자이너이자 건축가인, 그리고 전직 프로 스노우보더인

애드리언 존슨(Adrian Johnson)입니다.

 

그리고 사실 알고보면 이 소파는 무려 '냉장고와 차량용 시트'(!)를 결합해 만들었다고 합니다.

 

 

 

 

 

2006년 34살이었던 존슨이 야외에서 열리게 될 자신의 결혼식을 위해 특별한 의자를 만들기로 결심하면서

이 냉장고 소파가 탄생했다고 하는데요, 운 좋게도 동네의 폐품 하치장에서 거의 새것이나 다름없는 BMW

시트를 발견하게 되었고, 쓰레기장에서 찾은 1970년대의 냉장고와 결합시켜보았더니 우연이라고 하기엔

놀랍게도 사이즈가 딱 들어맞았다고 합니다.

 

이후 부터는 그동안 수집해온 차량용 시트들과 사이즈가 맞는 냉장고를 쓰레기장이나 폐품 하치장 같은 곳들을

뒤져서 찾아냈고, 냉장고를 분해하고 프레온가스 부분을 분리한 뒤 정밀한 수작업을 통해 냉장고+차량용시트

소파를 탄생시켜왔다고 합니다.

 

 

 

 

 

이 괴상하면서도 매력적인 소파들을 만들어낸 애드리언 존슨은 버려진 차량용 시트나 냉장고와 같이 부피가

거대하면서도 재활용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물건들을 새로운 존재로 바꾸어주는 것에 자신의 작업의 의미가

담겨있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하나 독특한 이 소파들은 단순한 상품이 아니라 예술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것이고 많은 노력이 필요한 공정을 거치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세 개의 소파만

완성되어있지만, 추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이 독특한 소파의 또 다른 버전들을 만나볼 수

있게 되길 바라 봅니다.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톱밥.
나무를 다듬을 때 나오는 톱밥이 생각보다 유용한 존재라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톱밥은 유기농 농장에서 식물들의 뿌리덮개로 쓰이기도 하고, 썩혀서 비료로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가구로(!) 만들어지기도 하고요.

 

 

 

이스라엘의 디자이너 요아브 아비노암(Yoav Avinoam)은 목재공장에서 버려진 톱밥을 모아 <Shavings>라는

이름의 친환경적인 가구 콜렉션을 선보였습니다.

 

 

 

 

톱밥에 수지(레진)를 섞어서 접착력을 더하고 틀에 굳혀서 시각적으로도 심플하면서도 독특한 형태의 테이블과 스툴이 만들어졌습니다. 아랫 부분은 일부러 매끈한 마감처리를 하지 않아 자연스러운 형태로 남겨두었고요.

 

쉽게 버려지는 것들이 그대로 쓰레기가 되지 않고 디자인을 통해 유용한 존재로 재탄생하는 경우는

톱밥 가구 콜렉션 외에도 여러 사례가 있습니다.

 

 

 

 

 

독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유레트젝(Tobias Juretzek)은 이렇게 컬러풀하고 아름다운 의자를 디자인했는데요,

무려 헌옷(!)을 이용해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 의자들 또한 아비노암의 톱밥 가구들 처럼 수지와 혼합되어 틀

안에 압착하는 과정을 거쳐 만들어졌습니다.

 

유레트젝 자신의 헌옷과 친구들에게서 받은 헌옷들, 그리고 중고상점에서 구한 헌옷들이 주로 쓰였다고 하네요.
누군가가 입었던 옷들, 일부는 친구들과 유레트젝 자신의 옷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의자 하나하나에는 각각

다른 이야기와 기억들이 담겨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하나 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회사 REcreat는 얼마 전 낡은 수트케이스로 만든 안락의자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낡은 재료에 새로운 재료를 더해 만든 것이긴 하지만, 오래된 수트케이스가 이렇게 엘레강스한(!) 디자인의

의자로 재탄생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식탁과 식탁용 의자로는 톱밥테이블과 톱밥스툴을, 책상 의자로는 헌옷 의자를,

그리고 소파로는 수트케이스 안락의자를 놓고 산다면 참 좋겠습니다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버려진 스케이트 보드로도 조명을 만들 수 있을까요?

또는 낡은 시계로 탁자를 만들 수 있을까요?

 


길종상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가능한 것 같습니다. 


길종상가(bellroad.1px.kr)를 운영하고 있는 박길종씨는 자신이 살고 있는

이태원 보광동 일대를 다니면서 발견한 스케이트 보드, 낡은 시계, 레고 장난감, 고장난 선풍기 부품, 주판 등을

독특한 형태의 조명과 탁자, 필통, 연필꽂이 등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이렇게 새롭게 만들어진 물건들은 그 형태가 독특할뿐만 아니라 

주판을 바퀴 삼아 책상 위를 굴러다니며 움직이는 연필꽂이처럼 그 기능도 새로워 보입니다. 




고장나서 움직이지 않는 선풍기 부품은 당연히 '버려야할 물건'이라 여기기 쉽지만,

세상에 하나뿐인 조명으로 다시 태어난 선풍기를 보면 생각이 달라집니다. 


전에는 더 이상 필요없는 것, 쓸모 없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말로 필요 없고 쓸모 없는 존재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Posted by slowalk


 

지난 4월 14일부터 19일, 밀라노에서는 국제가구박람회가 열렸습니다.
이 기간은 밀라노 시내 곳곳에서 디자인 축제가 벌어지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o design week)이기도 하지요.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개최되는 행사 중 하나로, 전 세계 젊은 디자이너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전시 ‘살로네 사텔리테(Salone Satellite)’!
올해에도 살로네 사텔리테의 화두는 역시 그린 디자인이었는데요,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전시장을 달군 젊은 디자이너들의 그린 디자인 작품, 만나볼까요~?



 





똑똑 떨어지는 우산의 빗물을 활용해 씨앗을 자라게 만드는 Innovo
재미있는 우산꽂이 디자인입니다.










D-Vision이 디자인한 LED 램프의 전등갓은 비누로 만들어졌습니다.
비누 전등갓은 더 적은 에너지로 빛을 발할 수 있으며, 전구의 열에도 녹을 염려가 없지요.




 

 



회로판을 재활용해 전등갓을 만든 EUGA의 LED램프도 있습니다.

 

 





Wolfram Behrend가 디자인한 사이드 테이블은 우리가 흔히 버리는 종이상자를 재활용하여
세 개의 합판 조각을 더해 만든, 조립과 해체가 매우 쉬운 친환경 가구입니다~











Malafor의 ‘Blow’ 소파’는 100% 수하물 가방을 재활용해 만들었습니다.
언제 어디에서나 바람을 불어넣은 뒤 금속 받침대와 고무 끈을 이용하여
완성할 수 있는데요, 휴대용으로 좋을 것 같습니다.^^










Books가 디자인한 그물 의자.
의자를 만드는데 있어 필요한 최소한의 재료와 공정만을 사용하여 만들었지요.
부실하고 허약해보일지 모르지만 실제로 매우 안정적인 구조로 디자인 되었다고 하네요~












일회용적인 최신의 트랜드를 피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Swedish Ninja의 디자인입니다.
컬러풀한 쿠션의 기본 골조로 자연 친화적인 스트랜드 보드(strand board: 얇고 긴 목재
칩을 일정한 방향으로 배열하고 접착제로 접착하여 만든 판재)를 사용하여
그들만의 스타일을 완성하였습니다.










지나가던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작은 LED 테이블 조명이 있습니다.
Cygalle Shapiro에서 디자인한 이 조명은 실제로 먹을 수 있는 토마토를 이용하여
불을 켤 수 있는 것을 보여주는 재미있는 조명입니다.









Innovo에서 만든 나무로 된 가습기입니다.
나무가 물 저장소의 수분을 흡수하여 공기 중으로 내보내는 방식이지요.
자연 친화적인 디자인과 함께 기분 좋은 삼나무 향기를 맡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미지 출처: 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