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타닉,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헐리우드 스타덤에 오른 디카프리오. 이제는 마틴 스코세이지의 페르소나가 되어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그런 디카프리오가 환경운동가라는 사실을 아시나요? 그는 자기 자신을 배우, 환경운동가로 소개하며, 그의 트위터는 환경운동 관련 트윗으로 도배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그의 활동과 영향력은 엄청난데요. 오늘은 환경운동가로서 디카프리오를 알아볼까 합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재단'을 설립하다


그가 본격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가진 것은 영화 ‘비치(2000)’를 촬영하면서였다고 합니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 자연을 훼손했다는 이유로 국제적인 문제가 생겼었는데요. 이 이후로 환경문제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영화 '비치(2000)'의 한장면



그는 막대한 재산과 시간을 투자해 환경 보호 재단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재단(이하 LDF)을 설립합니다. 이때부터 디카프리오는 재단 중심으로 본격적인 환경운동을 시작합니다. LDF는 세계 곳곳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LDF 웹사이트에서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LDF 웹사이트




환경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다


2007년 디카프리오는 11번째 시간(The 11th hour)이라는 환경 다큐멘터리에서 기획 및 나레이션을 맡습니다. 여기서 11번째 시간이란 지구의 종말을 의미하는 12시가 되기 직전이라는 의미인데요. 우리가 자연을 얼마나 파괴했으며, 어떤 마음을 가져야 하는지 경각심을 주는 다큐멘터리입니다.  중간중간 디카프리오의 나레이션을 볼 수 있는데요. 그의 환경문제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11번째 시간’ 중 한 장면




환경을 지키기 위한 실천을 하다


디카프리오는 대외적인 활동 외에 자신의 삶 자체에서도 환경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그는 태양열 에너지를 이용한 집에서 살고 있으며, 인셉션(2010) 촬영 당시에도 스튜디오에 태양열 에너지를 쓰도록 추진했다는군요.


이동수단으로는 전기차를 고집하기로 알려졌는데요. 아카데미 시상식 같은 공식적인 자리에서도 애용하며, 다른 배우들에게도 권한다고 합니다.



디카프리오의 자전거 데이트



한편 그는 자전거타기를 생활화하고 있는데요. 디카프리오의 파파라치의 사진을 보면 여자친구는 자주 바뀌지만, 한결같이 자전거 데이트를 선호하고 있습니다.



“Hopefully, fingers crossed, with these small steps, we’ll make that transition on a much larger scale in the future.”


"저는 이런 작은 행동들이 우리 미래에 큰 변화를 줄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싶습니다."




그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말이 많습니다. 비록 파파라치에 의해 바람둥이처럼 비치기도 하고, 말로만 환경운동을 하는 위선자라고 비난받기도 합니다. 세계의 영향력 있는 환경운동가로 선정되었을 때도 적지 않은 논란이 있었죠. 하지만 자신의 삶에서부터 환경 보호를 실천해가는 그의 모습은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배우 그리고 환경운동가로서의 디카프리오를 응원합니다.





디카프리오에게 오스카를!




출처: The Guardian, vanityfair, Rolling Stone, FeedMaze



원숭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노르웨이의 오슬로 지하철에서 찍힌 사진입니다.

 

 

지하철 안에 자동차(!) 한 대가 서있는데도 주변의 사람들은 그리 신경쓰지 않는 눈치네요.
자동차 안의 남자도 유유히 잡지를 읽으며 아무렇지도 않게 앉아있고요.

 

지하철에 탑승가능할 정도로 조그만 이 1인용 자동차의 이름은 'Kenguru Car' 입니다. 그리고 이 자동차는 전기 자동차로, 휘발유 2리터 가격 정도면 100킬로미터를 달릴 수 있는 전력과 배터리 유지비를 충당할 수 있을 정도로 효율적인 자동차입니다. 게다가 디자인도 귀엽고 몸집도 작으니 주차하기도 편리하겠지요.

 

 

 

하지만 이 자동차는 아무나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아닙니다. 자체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여느 자동차와 다른 점이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바로 왼쪽에도 오른쪽에도 문이 없단는 점입니다.

 

 

왜냐하면 이 자동차는 뒷문으로 휠체어를 타고 탑승하는 자동차이기 때문입니다. 타고 내릴 때마다 다른 사람의 도움이 없으면 자기 소유의 자동차도 이용하기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만들어진 이 자동차는, 휠체어를 탄채로 그대로 탑승할 수 있기 때문에 장애인들이 누군가의 도움 없이 집에서 나와 바로 자동차를 타고 이동해 원하는 곳으로 갈 수 있도록 해줍니다.

 

 

 

 

Kenguru Car의 웹사이트에서도 Kenguru Car를 '장애인들의 자립과 편리를 위해 존재하는 전기자동차'라고
소개하고 있고요.

 


 


 

언젠가 서울의 지하철에서도 이 Kenguru Car 를 만나게 된다면

저는 기쁜 마음으로 자리를 비켜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헤어드라이어, 컴퓨터, 커피메이커 등 생활 가전제품들이 전기가 아닌 연료로 움직인다면?

 

 

자동차 회사 닛산 Nissan에서 2012년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전기자동차(EV : Electric Vehicle)

리프 LEAF의 광고입니다. 

 




 

전기 에너지로 작동되는 기기들이 연료로 움직이는 세상을 보여줌으로써, 생활에 필요한 거의 대부분의

기기들이 전기로 작동하는데 반해 왜 자동차만은 아직도 화석연료를 사용하는지에 대해 너무나도 당연한

의문인데도 미처 생각해보지 않은 사실을  역으로 지적하고 있네요.

 

 

화석연료를 태우는 대신 전기 충전 방식을 차용해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전기자동차는 1800년대 후반,

오히려 가솔린 자동차 보다 먼저 개발되었지만, 배터리의 무게와 충전에 걸리는 시간 등의 문제 때문에

상용화되지 못하다가 1990년대 부터 다시 연구개발되기 시작했습니다.

 

 

배터리 가격만 1만 달러가 넘기 때문에 차량 가격은 3만 3천 5백달러(=3천 8백만원 가량)에 달하지만

미국의 경우 전기차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연방 정부와 주 정부가 할인혜택을 대폭 제공한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정유 업계의 입김 때문에 과연 실질적인 가격이 얼마가 될지 의문입니다. 정부에서

환경에 대한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관심을 기울여준다면 이는 곧 오염 물질 대폭 감소로 이어질텐데 말이죠.

 

 

가까운 거리는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하고, 먼 거리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전기자동차/하이브리드카를 이용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겠지만, 운전을 반드시 필요한 경우 조금이라도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노력할 수 있는

방법도 있습니다.

 

 

환경부에서 발표한 <친환경 운전 방법 10계명>을 알려드릴게요.

 

 1. 경제속도준수 (60-80km/h)

연간 27만4099원, 이산화탄소 322㎏을 줄일 수 있다. 연비는 저속인 시속 20㎞부터 상승하다가 60㎞일 때 최대를 나타내고 이후 속도가 높아짐에 따라 낮아진다. 60㎞와 80㎞의 연비 차이는 약 4%로, 운행할 때 이 영역의 속도를 유지하면 가장 높은 수준의 연비를 얻을 수 있다.


 2. 급출발·급가속·급감속은 NO!

하루 급출발 10회를 줄일 경우 연간 6만5820원, 이산화탄소 77.38㎏을 줄일 수 있다. 출발시 처음 5초간 시속 20㎞까지 천천히 가속해야 한다. 급출발 10번은 100㏄ 정도의 연료 낭비로 이어진다. 급가속은 연료소모가 30% 이상 늘어나고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도 최고 50% 이상 급격히 증가한다.
 

3. 불필요한 공회전 STOP!

하루 10분 공회전을 줄이면 연간 5만2656원, 이산화탄소 61.9㎏을 줄일 수 있다. 10분 공회전할 경우 1.5㎞ 이상 주행할 수 있는 168㏄가 낭비된다. 시동 후 워밍업은 최소로 하고, 장시간 대기 중이거나 짐을 싣고 내릴 때는 엔진을 끄는 습관이 필요하다.
 

4. 신호대기시 기어는 중립

하루 5분 동안 구동모드(D)에서 중립모드(N)로 전화해 신호대기를 하면 연간 1만5869원, 이산화탄소 18.65㎏을 줄일 수 있다. 구동모드에서 중립모드로 바꾸면 최대 30% 이상의 연료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그러나 주행시에는 안전을 위협하므로 기어 중립을 피해야 한다.
 
5. 주행중 에어컨 사용 줄이기
에어컨 사용을 하루 20분 줄이면 연간 4만3279원, 이산화탄소 50.88㎏을 줄일 수 있다. 에어컨을 켠 채 20분간 운전을 하면 500원의 연료가 더 소비된다.
 
6. 트렁크 비우기
5㎏의 짐을 제거하고 운행하면 연간 2만6328원, 이산화탄소 30.95㎏을 줄일 수 있다. 10㎏의 짐을 더 싣고 50㎞를 주행하면 140원의 연료비가 더 든다.
 
7. 정보운전 생활화
행선지를 미리 파악해 운행시간을 10분 단축하면 400원의 연료비를 아낄 수 있다.
 
8. 언덕길에서는 관성운전
도로의 30%를 구배(경사)구간이라고 하면 관성운전을 할 때 연간 7만7542원, 이산화탄소 91.2㎏을 줄일 수 있다. 언덕길에서 관성운전을 하면 20% 정도의 연비상승 효과가 있다.
 
9. 주기적 점검·정비
규정 공기압을 유지할 경우 20% 감압됐을 때보다 연간 5만1213원, 이산화탄소 60.2㎏을 줄일 수 있다. 타이어는 사용 후 3개월이 지날 때마다 연비가 1% 나빠진다.
 
10. 유사연료 사용하지 않기
불량 휘발유를 사용할 경우 정상 휘발유보다 1㎞ 주행시 16.3% 더 소모되고, 연비는 7.4% 감소한다.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해외 유명 친환경 블로그 '인해비타트(inhabitat.com)'와 '트리허거(treehugger.com)'에
세계 최초로 상용 운행되는 우리나라의 전기버스를 소개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인해비타트 기사원문 | 트리허거 기사원문

 

미국, 영국 등의 나라를 능가하는, 친환경 대중교통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기술의 우수성에 대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더 큰 관심을 갖는 서울 남산 전기버스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지난 12월 21일부터 운행을 시작한 이 버스는 배기관이 없습니다.
휘발유나 경유로 움직이는 게 아니라 전기로 움직이는 전기차이기 때문이지요~

 

서울시가 대기 질을 개선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현대중공업, 한국화이바와
손 잡고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한 이 친환경 대형 전기버스는 전체길이 11.05mm로,
최고 시속 100km까지 달릴 수 있으며, 1회 충전으로 최고 83km, 급속 충전시
30분 이내 풀충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남산전기버스는 322마력 전동기를 채용하고, 고용량 리툼이온배터리를 장착하였으며,

제동 시 발생되는 에너지를 모아 남산 내리막길에서 재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시스템을 부착했습니다.

가벼우면서도 내구성과 중량을 강화시킨 탄소복합재를 차체로 사용하여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고 있는 친환경 버스이지요.

 

또한 낮은 차체로 승하차가 편리하고, 장애우를 위한 자동 경사판도 갖추고 있어
교통 약자까지 배려한 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땅콩의 곡선을 닮은 디자인 또한
친근감을 주며, 남산과 함께 서울의 새로운 명물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현재 남산을 순환하는 친환경 노선버스의 수가 많지는 않지만, 발생되는 문제점을 보완해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단계적으로 운행 대 수를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하네요~

 

대형 전기버스가 상용 운행되는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고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성공적으로 운행되어 세계에 녹색 대중교통의 새바람을 선도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