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한 해가 지나고 추운 겨울이 왔습니다.

백화점에는 겨울을 맞아 다양한 겨울 옷들이 진열되어 있고 그 중 에는 모피코트도 한 자리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우 모피를 이용해 모피코트 한 벌을 만들기 위해서는 11마리의 여우가 필요합니다. 밍크코트의 경우엔 밍크 45마리에서 무려 2백 마리가, 친칠라 모피코트를 위해선 친칠라 1백 마리가 털과 피부를 내어줌과 동시에 죽어간다고 합니다. 모피라고 하면, 보통 많은 사람들이 동물의 털만 떠올리는 경향을 보입니다. 그러나 조금 더 깊이 생각해보면, 모피는 피부와 피부에 달린 털을 모두 의미한다는 것을 알 수 있죠. 털을 이용하기 위해선 해당 피부까지 벗겨내야 합니다. 그것도 산채로 말이죠.





이러한 사실들 때문에 많은 환경단체와 동물보호단체들이 불매운동을 진행하고 있지만 대부분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방법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모피코트수요는 대단한데요. 여러 동물보호단체에서 동물의 가죽을 벗기는 자극적인 동영상과 나체 거리시위등의 강한 퍼포먼스로 수요를 억제 해보려 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습니다.  





세계적인 동물보호단체인 PETA는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했고  광고대행사인 오길비앤마더에게 의뢰하여 참신한 캠페인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 아이디어의 키워드는 '고통의 바늘' 이었습니다. 





36명의 미술가에게 의뢰해서 실물크기 모형을 제작했고, 동물들의 모든 털은 바늘을 하나하나 꽂아 만들어 졌습니다. 고통을 두른 밍크, 토끼, 여우들의 상징물인 것이죠.





이 모형들은 베이징 전역과 추운 기후로 모피 수요가 많은 중국 북동 지방에 전시되었습니다.





관람객들은 여러 감정을 느꼈습니다.  동물 모형이 바늘로 덮인 것에 놀라고 모피때문에 겪는 고통에 경악했죠. 





모형은 입체 프린트로도 제작되었고 길을 지나는 사람이 직접 만져볼 수 있게 배치 되었습니다.





이 전시는 연예인들과 미디어를 통해 소개되었고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 모피를 입지 않겠다는 서약을 받았고





8만 명 이상이 서약을 했는데, 서약을 할 때마다 바늘이 사라졌고중국의 동물에게는 희망이 생겼습니다.

550,386개의 바늘이 사람들의 마음에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모피코트의 겉모습은 아름답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모피코트를 입는다면, 그 사람은 내면의 아름다움은 포기한 것이 아닐까요?




출처 | PETA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엊그제 정원없는 정원사 포스팅에 이어, 이번에는 사이버 정원에 대한 소식을 가지고 왔습니다.
사이버 정원? 컴퓨터 상에서 식물을 키우는 게임인가? 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바로 참여자들의 반응으로 가상의 조류농원이 만들어지는 방식의 전시회 소식입니다.

 

 

이 전시는 런던의 EcoLogic Studio에서 주최하는 HORTUS(Hydro Organism Responsive to Urban Stimuli)라는 전시 입니다.

 

 

 

녹색 카펫의 바다 위에 325개의 투명봉투 안에는 민트그린에서부터 핑크에 이르기까지의 아홉가지의 조류가 들어 있습니다.

 

 


봉투마다 길게 늘어뜨려진 투명 플리스틱 튜브에 입을 대고 불면, 방문객의 이산화탄소에 의해 양성조류의 성장을 돕게 됩니다.

 

 


 

그리고 봉투에 그려진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여 방문자가 자신이 육성한 조류에 대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정보들은 트위터로도 연동됩니다. 그리고 양성된 조류에 의해 스크린에 실시간으로 가상정원의 모양이 3D로 렌더링 됩니다. 참여자는 사이버 정원사가 되는 것이지요.

 

 

이 상호적인 과정에서 생물학은 건축이 되고, 건축은 생물학이 되며 지식의 교류를 불러옵니다.
이 프로젝트는 농업과 원예에 대한 생각을 하게 하지만 지식을 전파하고 교환 할 수 있습니다. 지식의 가상 재배라고도 할 수 있죠.

 

 

여기에서 조류란? 정확히 무엇일까 궁금하셨죠.
세계는 지금 화석연료에서 벗어나기 위해 풍력, 태양력, 수소 및 바이오매스와 같은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조류는 물 속에서 생육하며 광합성에 의해 독립영양생활을 하는 체제가 간단한 식물로, 높은 에너지 생산성 및 빠른 성장, 수질이 변화하는 물에서의 양육능력 등으로 인해 가망있는 미래 바이오 연료 공급 원료로 부상하고 있는 천연자원입니다.

 

 

조류는 콩이나 다른 토양 연료 작물에 비해 100배나 많은 기름을 생산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조류에서 생산되는 기름은 바이오연료나 친환경연료로 정제될수 있습니다. 조류를 기르는 데에는 단지 물과 햇빛, 이산화탄소만을 필요로 하며, 성장속도가 빠르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 전시에서 참여자들의 입김이 필요한 것이죠.

 
이 전시에서 자연과 인간과의 상호작용이 비단 조류라는 신생에너지에 대한 홍보수단이 될 뿐 아니라, 건축과 생물학 사이의 관계에 대한 전망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친환경에너지에 대해 알 수 있고 또 놀이처럼 참여하여 가상이나마 정원을 꾸며보는 특별한 기회의 전시가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자연과 기술 사이의 새로운 관계에 대해 실험실 가운을 입은 연구원만이 아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전시로서의 의미가 남다르게 다가옵니다.

 

(자료출처 http://www.domusweb.it/en/architecture/hortus-a-cyber-garden

by 나무늘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바다 속에 풍덩 빠져들고 싶게 만드는 찜통더위~ 요즘 같은 날씨에
보기만 해도 시원하고 오싹해지는 이런 해저 전시관은 어떨까요~?^^ 








해저 전시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라 할 수 있는 이 으스스한 조각공원은
무려 400여 개 이상의 조각을 포함하는 '침묵의 조각' 프로젝트이지요~
2010년 말이나 2011년 초에 멕시코 유카탄반도에 있는 '킨타나로오주(Quintana Roo)'
북쪽 어딘가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타이핑을 하거나, 잠을 자거나, 자전거를 타고 있는 사람 모양의 돌조각들은,
특별한 PH 중성 및 안티 부식성 콘크리트로 만들어졌는데요,
이러한 재질들이 인공 산호 역할을 하여 여러 해양 생물을 지원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있습니다.
이 박물관은 스노클 장비와 스쿠버 다이빙 등의 방법을 통해 관광객을 유치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할 뿐 아니라 바다 생물들에게까지 도움을 줄 수 있는
해저 조각공원의 조각 작품들 함께 감상해 보실까요~?



















 

이미지 출처 | exfun.ru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