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다수의 문화(음악, 영화, 디자인 등)축제*가 여러 회차를 거듭하며 각자의 비주얼 아이덴티티(Visual Identity, 이하 VI)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저는 축제 VI를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축제를 관찰하다가 몇 가지 의문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축제 브랜드만의 특징을 살펴보고 특성에 따른 전략이나 대안을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일정 주기로 진행하는 행사를 통틀어 축제로 칭함



1. 짧고 집중적인 VI의 노출 기간


기업은 기업 스스로 제품과 서비스를 운영하는 동안 지속해서 VI를 노출하는 반면, 축제는 주로 축제 기간(홍보 기간 포함)에만 집중적으로 VI를 노출합니다. 이런 이유로 축제 VI는 쉽게 기억하기 어렵고 공백 기간으로 인해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인상을 줍니다.



[대안] 유지할 것과 변형할 것을 명확히 하자

타이포잔치

2013년 포스터(왼)와 2015년 포스터(오)



타이포잔치는 VI를 ‘행사명(타이포잔치)’과 ‘해당 회 주제(매 회 다름)’로 명확히 나눴습니다. 시각적 인상은 다르지만 VI를 도출하는 방법(해당 회 주제에 따른 VI 개발)과 기본적인 시각 요소(명칭 표기 등)의 사용 방법이 동일하기 때문에 일관된 인상을 줍니다.


유지(행사명) 

 변형(해당 회 주제)

 

 


2013년 ‘Supertext’


 

2015년 ‘C( )T( )TALK’


*2015년부터 두 개 로고를 함께 사용



2. VI 시스템의 중요도와 활용 빈도가 비교적 낮음


기업은 일관된 VI를 유지하기 위해 VI 시스템을 개발해 활용합니다. 하지만 축제는 매회 차별화된 이미지가 필요하며 활용성이 낮은(축제 기간에만 집중적으로 활용) 이유로 VI 시스템을 개발하지 않거나, 개발하더라도 오래 지속하지 못해 사소한 규칙마저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안] 규칙을 최소화하되 엄격하게 유지하자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명칭 표기 방식은 사소해 보이지만 일관된 이미지를 갖는 데 큰 영향을 미칩니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여러 회차 동안 각종 매체 및 홍보물에 일관된 명칭 표기 방식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명칭 표기 방식

국문명: 제 [ 회차 ]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영문명: The [ 회차 ]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영문명 줄임: BIFAN[ 연도 ]


*11회부터 회차 정보를 영문으로만 표기

*19회부터 ‘부천’ 영문 표기 변경(Puchon -> Bucheon, PIFAN -> BIFAN)


추가로 영문명 줄임 ‘BIFAN’의 인식을 돕기 위해 다양한 매체에서 영문명과 병기하고 있습니다.




3. 대중(많은 사람)의 접근성이 낮음


기업(예: 영화관)은 언제나 쉽게 접근 가능하지만 축제(예: 영화제)는 운영 기간과 장소가 정해져 있어 접근이 어렵습니다. 이런 이유로 해당 축제에 대한 경험 및 관심이 있는 사용자와 없는 사용자 모두의 참여 동기를 다양한 방법으로 유발할 수 있어야 합니다.



[대안] VI의 범위를 확장함으로써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하자

전주국제영화제

100 Films, 100 Poster


사진 출처 studio-com


100 Films, 100 Poster는 영화제 상영작 100편에서 영감을 받아 그래픽 디자이너 100여 명이 디자인한 포스터를 전시하는 것으로 영화제 기간 중 무료 관람 가능합니다. 이 포스터는 디자이너에 의해 혹은 디자인 관련 매체를 통해 사전에 알려지며 축제에 대한 관심 및 경험이 없는 사용자에게도 흥미를 유도할 수 있었습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이 밖에도 영화 상영 외 공연, 전시, 마켓 등의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축제의 비주얼 아이덴티티를 만드는 디자인 접근 방법과 축제 브랜드만의 제약을 극복하기 위한 차별화 전략을 알아봤습니다. 유지할 것과 변형할 것을 명확히 하고, 활용 빈도에 맞는 시스템을 적용한 축제 VI를 만들어 보세요. 접근성을 고려한 차별화 전략을 세우는 것 또한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3월과 함께 꽃샘추위에게도 안녕을 고하며, 다가올 따뜻한 봄 날을 기다려봅니다.

 

다가올 4월은 공휴일 하나 없이 빡빡한 일상에 무기력해지고 지치기 쉬운 잔인한 달이기도 하지만,

지역별 각종 봄맞이 행사가 시작되는 축제의 계절이기도 하지요~!

 

움츠려들었던 지난 겨울의 흔적을 털어내고, 반복되는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봄 축제 나들이 정보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 청산도슬로우걷기축제 | 2011년 4월 8일~30일 (22일간)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 청산도에서는 "느림은 행복이다."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4월 한달 가까이 슬로우걷기축제가 열립니다.

 

자연의 시간에 몸을 맞춰 걷는 청산도 슬로우걷기 축제는 남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유채와 청보리 물결이 한 폭의 그림이 되는 매년 4월 진행되며,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잠시 빠른 발걸음을 멈추고, 느린 걸음을 통해 삶의 행복을
충전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www.slowcitywando.com

 

 

 

 

 

 * 여의도 봄꽃축제-비아페스티벌 | 2011.04.08(금) ~ 2011.04.19(화)

 

 

 

 

꽃, 자연 인간 그리고 예술과의 조화를 모토로 하는 여의도 봄꽃축제~!


매년 따뜻한 봄기운이 살포시 느껴질 때면 여의도에서는 제주도가 원산지인 왕벚나무
 ,641주를 비롯하여, 진달래, 개나리, 철쭉, 조팝나무, 말발도리 등 13종 87,859주의
봄꽃이 만개해 넓게 트인 한강을 배경으로 봄의 향연이 펼쳐집니다.
지난 봄, 축제 일정을 제대로 모르고 가서 앙상한 나뭇가지만 보고 돌아와야 했었던
씁쓸한 추억이 떠오르기도 하네요.^^

 

한강여의도봄꽃축제는 단순히 벚꽃구경 뿐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네 가지 메인 프로그램 중 하나인 비아페스티벌(Various Integrative Artistic Festival)은
꽃과 같은 환경적인 요인을 능동적으로 해석한 주제의 공연물을 중심으로 한 거리예술축제
이지요. 2011년 올해의 주제는 '꽃은 소리에 흩날린다'라고 합니다.

 

 

봄꽃축제 | www.tour.ydp.go.kr/Joy/joy_festival_view.asp?idx=27&pid=03
비아페스티벌 | www.viaf.or.kr

 

 

 

 


* 논산딸기축제 | 2011.04.08(금)~2011.04.10(일)

 

 

 

 

전국 최고의 청정 딸기를 자랑하는 논산의 딸기축제도 있습니다.
이 축제는 관광객들이 딸기도 직접 수확해보고 맛보는 등, 딸기와 관련된
다양한 문화행사와 체험행사가 마련되어 있다고 하네요.

 

비타민 C가 풍부하여 봄철 피부관리, 피로회복에도 효과적일 뿐 아니라
춘곤증을 날려주고, 몸의 활기를 되찾아주는 딸기와 함께
자연을 마음껏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좋을 것 같습니다.^^

 

www.nsfestival.co.kr

 

 

 

 

그 밖의 축제

 

* 진해군항제 '꽃(Flower)-빛(Luminary)-희망(Hope)' | 2011.04.01(금)~2011.04.10(일)
www.gunhang.changwon.go.kr

 

* 전주국제영화제 | 2011.04.28(목)~2011.05.6(금)

 www.jiff.or.kr/

 

* 고양국제꽃박람회 | 2011.04.29(금)~2011.05.31(일)
www.flower.or.kr

 

* 함평나비대축제 | 2011.04.29(금)~2011.05.10(화)
www.hampyeong.jeonnam.kr

 

 

 

 

해가 갈수록 점점 길어지는 겨울과 여름 사이 어디쯤에서 점점 짧아지는 봄.
잠시 바쁜 일상을 멈추고, 자연을 느끼며 마음의 여유를 찾아보세요 :)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