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추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12 8월 첫째주, 슬로워크 런치박스(1)
  2. 2011.02.07 월요일 점심마다 채식메뉴 고르면!? (2)

 

 

슬로워크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 매일 점심 식사는 어디에서 어떤 음식을 드시나요?

 

직장에 다니시는 분들이라면 구내식당이나 사무실 근처 식당을 이용하실테고, 학생이신 분들은 학교 식당이나 배달 음식을 종종 이용하시겠죠? 슬로워크 식구들도 3, 4개월 전까지만 해도 마찬가지로 사무실 근처의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하곤 했습니다.

 

먹는 것의 중요성은 물론 알고있지만 아무래도 점심값을 절약하다보니 어느새 저렴한 조미료 음식에 길들여져버렸다는 생각이 들 즈음, 일주일에 한 두 번은 도시락을 싸와서 사무실에서 먹는 것이 어떻겠냐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매주 화요일의 도시락 Day!

 

 

 

 

그렇게 일주일에 하루씩 직접 만든 도시락 또는 어머니가 싸주신 도시락을 가져와 먹기 시작하면서 점점 '집밥'의 담백하고 든든한 매력을 알게 됐습니다. 전에는 오후 5시쯤만 되어도 슬슬 배가 고파오기 시작했는데 이제는 퇴근 시간이 될 때까지 뱃속이 든든하다고들 얘기하게 됐고요.

 

 

 

 

그래서 한두달 전 부터는 모든 식구들이 매일매일 도시락을 싸오게 됐습니다.

4월 말 이사를 하면서 선물받은 밥솥 덕분에 콩과 팥, 보리를 섞은 현미밥도 매일 지어먹고 있고요.

 

집에서 만든 반찬들로 도시락을 싸오다보니 식단은 자연스럽게 채소 중심으로 이루어지게 되었고,

때로는 사무실 부엌에서 팀장님 특선 계란말이나 대표님 특선 떡볶이를 맛볼 수도 있었습니다.

 

지난 주의 슬로워크 식단, 한 번 보실까요?

 

 

 

 

 

 

 

 

 

그리고 슬로워크의 '

사무실 식구들과 점심 도시락 먹기'의 건강함을 보다 많은 분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오늘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슬로워크 런치박스> 시리즈를 포스팅하기로 했습니다.

 

여건이 허락치 않아 아쉽게도 점심 도시락을 실천할 수 없는 분들도 있겠지만 혹시 가능하시다면, 건강하고 든든하면서도 저렴한 점심 도시락을 시작해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같이 일하는 동료들에게, 또는 학교 친구들에게 한 번 제안해 보세요.

 

매일 싸오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슬로워크 처럼 일주일에 하루를 도시락싸오는 날로 정하는 것도 좋겠죠?

 

:-)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꿀맛 같은 주말 보내고, 월요일.

다시 바쁜 업무에 찌들다 보면 점심 먹을 기운도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런 직장인 여러분께 좀 더의미 있는 월요일 점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구요.

내가 매주 점심 한끼를 채식으로 하면, 세상이어떻게 변할까?’

 


요즘 한창 육식과 환경오염 (+지구온난화)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데이터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런 통계분석이!

 

 

모든 미국인들이 매주 하루만 채식식단을 이용한다면, 우린 1톤을물과 120갤런(454.249414리터)를 절약할수 있다.

육류 사업으로 방출되는 온실가스는 사람이 만들어 내는 지구온난화의 발생요인의 1/5가까이를차지한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ood and AgricultureOganization)

 

 

이외에도 육류를 생산하는데 쓰여지는 많은 물과 화석연료가 사용됩니다.

미국만큼은 아니겠지만, 한국도 이와 맥락은 비슷하겠죠?

하지만.. 채식만하기란 불가능 할거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우리 식생활엔 육식이 너무나도 당연하기 때문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지 않는다면?’

위탁운영 외식기업 Sodexo‘Meatless Monday’라는 캠페인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들의메뉴는 고기가 없는 식단으로 차려지게 되는 것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고 있지 않으니, 이 기업.. 괜찮을까요?

 

 


 

이 기업은 거의 매일 1000만 명 가까이 되는 사람들에게 식사를 공급합니다.

올해는 작년에 이Meatless Monday 캠페인에 힘입어 더 매출이 올랐습니다.

저번 달보다 900군데 이상의 계약이 늘었으며, 작년의 고객들이 거의 대부분 다시 이 곳의 서비스를 신청했습니다.

 

 

 

기업/단체들의사회공헌적 가치와 기업의 수익, 실제 환경오염의 감소가 모두 충족되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됩니다. 

극단적이지 않은, 1주일에 한번이라는 규칙들이 사람들에게 부담 없이 다가가기도 했을 것 같습니다.

흥미를 유발하는 재밌는 캠페인, 실제 질 좋은 채식음식(Vegetarian dishes).

 

 

 

일주일에 한번 정도만, 고기 정말 좋아하는 미국인들도 먹을만한 횟수 인 것 같습니다.

일반 기업들 에서도 이렇게 환경도 생각하며, 기업의 경쟁력도 늘려나갈 수 있는 많은 아이디어들이 생겨나고

실행되고있습니다. 진정한 win-win이라는 게 이런 게 아닐까요~?

 

어떠세요~? 월요일 점심은 우리도 채식으로 해보는 건?

의외로 오늘은뭘 먹지?’라는 고민도 덜며, 일주일이 한결 가벼워 질 수도 있잖아요^^

 

 

출처: http://meatlessmonday.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