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과 이동 통신 연결망을 통한 새로운 사회 미디어인 페이스북, 트위터, 티스토리, 싸이월드, 네이버 블로그, 다음 카페 등이 수많은 사람들에 의해 한국과 전세계 사람들과의 네트워킹 망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이 네트워킹망은 여러 분야별로 셀 수 없이 인터넷 망 위에 떠 있습니다.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혹은 악용되어 사이버 범죄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이런 현상들 사이에서도 사회 미디어는 전세계인들의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선행에 활용하는 사례가 많이 있는데요, 그 중 하나를 소개 합니다. 




우샤히디(Ushahidi : 스와힐리어로 '증언'이라는 뜻), ushahidi.com 입니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 일어나는 폭력, 테러 사태 및 자연 재해 등 실시간 정보 공유 시스템으로 웹 및 모바일을 통해 운영이 되어지고 있습니다. 


What is the Ushahidi Platform? from Ushahidi on Vimeo.



우샤히디는 케냐의 한 정치 운동가인 오리 오콜로(Ory Okolloh)에 의해서 시작 되었습니다. 2007년말 케냐에서는 종종간의 폭력사건이 심각했는데, 2008년 케냐 정부는 주류 언론 매체에 폭력사건에 대한 보도를 금지 시켜버렸습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오콜로는 자신의 개인 블로그인 '케니언 펀디트('케냐의 현자'라는 뜻)'를 통해 보도를 시작했습니다.  블로그를 통해 케냐 시민들에게 목격담을 올려달라고 요청을 하였고 많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유익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내 오콜로는 다량의 정보를 처리할 수 없는 지경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블로그에 시민들의 보고를 자동적으로 모아 실시간으로 지도 위에 폭력 사건 발생 지역 위치 표시 되는 서비스를 '우샤히디'라는 이름을 붙여서 운영하고 싶다는 아이디어를 올렸습니다.  이 아이디어 글을 읽게 된 프로그래머 에릭허스먼과 데이비드 코비아가 그녀에게 연락을 취하여 논의 3일 후 '우샤히디'가 첫 등장을 했다고 합니다.  



이후, 우샤히디는 사이트 운영에서 모바일을 통한 정보 수집 및 저장, 기록 서비스를 제공하여 현재는 세계 각 지역별로 웹,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사용이 가능합니다.  지금은 케냐지역 폭력사건뿐만 아니라, 신종플루, 쓰나미, 일본 지진 발생지역등 어떤 세계 사건 정보든 공유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유샤히디는 최근 'The Global Jonal'에서 주최한 'The Best Top NGO's'에서도 10위로 선정되었고,  우샤히디 플랫폼에 사용되고 있는 웹 자동 데이터 검수, 검열 소프트웨어(Swiftriver)을 공개하고 'ilab Liberia' 그룹을 운영하여 전달에 힘쓰고 있습니다. 




대학생 시절 학부 수업으로  '리눅스os 프로그래밍'을 들었습니다. 여타 다른 애플사 및 마이크로소프트웨어사와는 달리 오픈소스로 제공되는 리눅스os는 함께 나누어 같이 더 발전하자라는 개발자의 의도에 따라 프리소프트웨어가 되었다라는 교수님의 말씀이 우샤히디를 보는 내내 생각나게 했습니다.

우샤히디는 사람들과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도구를 통해 협력을 하고 이를 오픈소스로 공개한 것도 모잘라 누구든지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그룹을 달리 운영하여 선두적 실천 공동체로써, 협력 조합의 형태로 쉼없이 발전하는 단체입니다.  한국에서도 유샤히디의 오픈소스를 적용하여 할 수 있는 많은 일들이 있다고 봅니다.  한국에서 어떻게 유용하게 쓸 수 있을까요? 



(출처 | ushahidi.com/)



by 호랭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요즘 나오는 사진기에는 GPS가 내장되어 있어서 사진을 찍는 것과 동시에 사진을 찍는 위치를 기록하는 정보가 동시에 저장됩니다. 구글의 이미지 사이트, 플리커를 통해서 사진을 올리면 그 사진의 위치정보를 확인 할 수 있는 것도 이런 GPS 위치 정보가 기록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사진의 위치 정보를 이용해서, 관광객지역주민의 사진촬영의 분포를 나타낼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 환성적인 그래픽의 정보지도가 탄생되었죠.




런던
이 사진은 런던 입니다. 빨간색으로 보이는 위치가 관광객이 찍은 사진의 위치 정보입니다.
파란색으로 보이는 위치는 지역주민이 찍은 사진의 위치 정보입니다.
이들의 사진이 관광객인지, 지역주민이 찍은지 구분짓는 기준은 바로 사진이 찍힌 기간입니다. 같은 구역안에서 한달 이내에 찍힌 사진들의 그룹은 관광객의 사진이라 판단되어 빨간색으로 분류 됩니다. 같은 구역안에서 한달 넘게 지속적으로 찍힌 카메라의 사진은 지역주민의 것으로 분류되어 파란색으로 분류됩니다.
노란색은 관광객, 지역주민의 것인지 아직 판단되지 않은 사진들입니다. 사진이 한번 찍힌 이후 한달이 지나도 다음 사진이 찍히지 않았기에 분류가 될 수 없었습니다.



뉴욕- 맨하탄 지역과 특히 센트럴파크, 자유의여신상을 주변으로 빨간 관광객 사진이 분포하는게 재밌군요.


파리


샌프란시스코 - 금문교를 주변으로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도쿄


서울- 이태원, 고궁, 코엑스, 남산을 주변으로 관광객의 사진이 몰리고 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관광객들의 핫 플레이스 군요!


좀더 맵을 축소시켜 볼 수 있습니다. 마치 불타는 것과 같은 이미지로 정보가 표현되네요.


전세계지역의 이미지입니다.
유럽전역과 미국의 동서부 지역에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사람이 살지 않는 지역에서는 양측의 사진 어떤 것도 분포되지 않는군요.

우리가 찍는 사진의 GPS 정보가 자연스럽게 환상적인 정보그래픽 디자인을 만들어갑니다. 오늘 GPS기능이 있는 카메라를 들고 지도위에 파란점 빨간점 한번 새겨 보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