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치료라는 것을 모두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미술치료란 미술과 심리학을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치료법으로, 교육, 재활, 정신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고 있는데요, 말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무의식을 표출하고 주체성을 키울 수 있어 정신질환이 있는 환자의 치료에 긍정적인 면이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미술을 정신질환 환자의 치료를 돕기위해 독특한 방식으로 도입한 병원이 있어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리빙뮤지엄(The Living Museum)’은 정신질환을 겪고 있는 환자들의 창작 활동을 독려하려는 목적으로 설립된 예술 스튜디오입니다. 30년 전에 뉴욕시에서 가장 큰 주() 정신과 치료기관인 Creedmoor Psychiatric Center에서 최초로 설립되었습니다. 리빙뮤지엄의 설립자인 Bolek Greczynski와 Janos Matron 박사는 정신적으로 질환이 있는 사람들이 예술가로서 스스로를 재발견할 수 있다고 믿었고, 이런 철학을 바탕으로 미술로 환자들을 치료하는 방식을 도입해 왔습니다. 현재까지 수천 명의 환자가 이곳을 거쳐 가면서 임상적 회복을 보였다고 합니다. 미국에서의 최초 설립 이후 효과와 가능성을 입증받아 네덜란드, 스위스에서 잇따라 설립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에서는 네 번째,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작년, 용인정신병원에 리빙뮤지엄이 설립이 되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참고링크: 청년의사, “[탐방], 정신질환자, 예술로 치유하다")


리빙뮤지엄안에서 환자들은 창작활동에 대한 특별한 지도나 간섭없이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작업을 하게 됩니다. 한마디로 자유롭게 창작하는 환경을 제공받는 것이지요. 미술치료라고 해서 그리기만 하는 것은 아니며 설치, 행위예술, 조형, 평면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울러 경험할 수 있도록 합니다. 환자가 스스로 무엇을 창작할지 결정하며 어떠한 강요나 제한 없이 자유롭게 놔두는 것이 리빙뮤지엄의 가장 큰 원칙입니다.


미국 Creedmoor Center는 뉴욕 주 퀸즈에 거주하는 모든 환자들에게 개방되어 있으며 주 시스템에 의해 지원됩니다. 일부는 매일, 일주일에 한 번씩 방문하며 15~20%는 입원환자라고 합니다. 한국 용인정신병원의 경우 모든 정신질환자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외래 환자는 주 5일 중 원하는 시간에, 입원환자는 정해진 시간에 이용할 수 있다는 규칙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Artlab


리빙뮤지엄의 흥미로운 점은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들을 단순히 치료한다는 차원을 넘어서 그들에게 ‘예술가’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갖게 한다는 점입니다. 미국 Creedmoor Center의 감독인 Matron 박사는 “모든 정신질환 환자는 위대한 예술가가 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라고 말합니다. 또한, “우리는 정신질환 환자를 예술가들로 만드는 것 외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라고 말하면서 예술적 창의성과 정신질환 사이에 깊은 상관성이 있음을 강조합니다.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을 환자가 아닌 잠재적인 예술가로 인정하고 이를 개발시키도록 돕는 것이 매우 인상적입니다. 아마도 이런 독특한 철학이 기존의 미술치료와 리빙뮤지엄이 차별화되는 가장 큰 특징이 아닐까 싶습니다.


예술가의 창의성과 정신질환의 관계에 관해서는 다양한 주장과 논란이 있지만, 리빙뮤지엄에서는 실제로 많은 환자가 높은 수준의 창조성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들의 예술은 기존의 형식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경향으로 ‘아웃사이더 아트’라는 새로운 장르 탄생에 기여하기도 했습니다. Creedmoor에 입원하기 전에 미술계에 어떠한 노출도 없었지만, 오늘날 수천 달러에 팔리는 작품을 만드는 예술가로 이름을 알리는 환자들도 생겨났습니다.



사진 출처: IMDb


일반적인 관점에서 치료는 질병을 없애고 증상을 완화하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치료가 질병으로부터의 해방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의미 있고 즐거운 삶을 사는 것을 포함한다면 리빙뮤지엄은 환자들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꾸어 놓는 새로운 치료방식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예술활동이 이들만의 창작 공간과 전시공간을 통해 격려된다는 점은 전통적인 치료에서 벗어나 대안적 치료의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습니다.


정신질환 환자들이 사회로부터 격리되거나 외면받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정체성과 문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는 것은 우리 사회에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 아닐까요. 예술창작 활동이 앞으로 어떤식으로 또 다른 가능성을 열어줄 수 있을지 기대해 봅니다.


리빙뮤지엄에 관한 다큐멘터리도 제작된 바가 있는데요, 짧은 영상을 소개합니다.  

The Living Museum from Jessica Yu on Vimeo.




[참고 목록]

*한국일보, “자유롭게 그림 그리면 정신질환 치료에 큰 도움"

*청년의사, “리빙 뮤지엄, 정신병원과 지역사회 잇는 ‘다리’ 되길”

*Artlab, “The Living Museum : Mental Illness Meets Art”

*Queens Chronicle, “Inside Creedmoor’s Living Museum”

*Art Cognition Laboratory, “Janos Marton, Ph.D.



Posted by slowalk



사진 속 네 개의 쿠키 중 유독 짙은 회색의 쿠키가 눈에 띕니다. 이 쿠키는 '네 명 중 한 사람은 살면서 한 번쯤은 정신 질환을 겪는다.'라는 메세지를 전달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Depressed Cake shop(우울한 케익 가게)'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실제로 판매되는 쿠키입니다. Depressed Cake shop은 케익을 통해서 사람들에게 특별한 뜻을 전달합니다


흔하지만 겉으로 드러날 수는 없었던 정신 질환 환자들과 그 고통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실제 장터가 열린 현장과 포스터입니다. Depressed Cake shop에서 판매하는 케익은 실제로 정신 질환을 겪었던 분들이 그때의 우울함과 슬픔을 케익 디자인으로 표현한 케익이라고 합니다그래서인지 제각기 다른 모양과 다른 뜻이 있습니다.


얼마나 다양한 케익이 만들어졌을까요?





불행 쿠키 Misfortune cookies by Miss Insomnia Tulip


과자 속에 행운의 멘트가 들어있는 '포춘쿠키' 다들 아시죠?  '미스 불면증 튤립'이라는 이름의 제빵사는 행운쿠키 대신 불행쿠키를 만들었네요. 안에는 행운의 멘트 대신 어떤 문구가 쓰여있는지 궁금합니다.






네 개 중 한 개의 크림슬라이스는 그레이 One in four cream slices is grey by Miss Cakehead




네 개 중 한 개의 티케이크는 그레이 One in four teacakes is grey by Miss Cakehead


프로젝트의 주최자인 Miss Cakehead의 케익은 명확한 메세지를 갖고 있습니다. 네 개의 케익 중 하나의 케익에는 꼭 회색 케익이 들어가 있네요. 역시나 많은 수의 정신 질환 환자들이 주변에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 줍니다. 회색은 아무 즐거움도, 희망도 없는 우울한 감정을 나타냅니다. 주변에 흔한 색이지만 케익에 입혀지니 섬뜩하네요. 그러나 실제로는 아주 달콤하고 맛있다고 합니다.







블랙독 마카롱 Black Dog macarons by Miss Insomnia Tulip





싸이코 스위스 롤 Psycho Swiss roll by Miss Insomnia Tulip.




그레이 자이언트 케익 Grey gradient cake by Suzzle.





불편한 주제를 다루는 도구로, 케익이 사용된 사례는 Depressed Cake shop이 처음은 아닙니다. 2011년에 한 제빵사는 가정 폭력에 대한 관심을 끌기 위해 '멍든 케익 시리즈'를 만든 적이 있었습니다.



멍든 케익 시리즈 a series of bruise cakes




자칫 음식으로 장난친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음식이기에 더 큰 자극과 충격을 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마치 우리의 몸과 정신이 '케익'으로 은유된 것 같은데요, 4개 중 1개꼴로 볼 수 있는 회색 케익처럼 정신질환 환자는 우리 주변에 흔히, 많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널리 퍼졌으면 좋겠습니다.

 

Depressed Cake shop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이익은 100% 자선단체로 기부됩니다. 또한, 영국 내에서 베이킹을 통해 정신 질환을 치료하는 워크샵을 개최하는 데에 도움을 줍니다. 그러나 이 프로젝트의 궁극적이고 더 큰 목표는 따로 있다고 하는데요, 정신 질환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바로 잡히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합니다.




출처: www.ediblegeography.com

페이스북: www.facebook.com/events/429796553802548/?fref=ts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최근 한 톱스타 가정의 연이은 자살 소식으로 '자살'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되는데요전염병처럼 번져가는 사회적 질병 '자살'에 관한 정확한 인식과 예방을 위해 고슴도치 발자국이 인포그래픽을 제작해 보았습니다.


하루 평균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15명, 자살로 인한 사망자 43명,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34분마다 1명이 자살로 사망합니다. 


[운수사고와 자살 사망자수 변화]

단위: 명(자살), 건(운수사고)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 대한민국

현재 한국의 자살 사망률은 OECD 국가와 비교했을 때 인구 10만명당 33.5명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며, 평균 12.9명과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은 2003년도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안은 이후 8년째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200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자살률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2011년 자살로 인한 사망자수는 15,906명으로 전년도 대비(2010년) 340명(2.2%) 증가하였습니다. 자살 사망률은 연도별로 차이가 있으나 IMF 경제위기 이후 1998년 급격한 상승이 있었고, 이후 다소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2000년 이후부터 지금까지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출처: 통계청


자살 충동의 이유

10대 경우 자살충동의 주된 이유로 성적, 진학문제가 가장 많았고 20대부터 50대까지는 경제적 어려움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60대 이상의 경우, 신체질환과 경제적 어려움의 이유로 자살 충동을 가장 많이 느낀다고 답했습니다. 



자살은 우리나라에서 10대부터 30대까지 사망원인 순위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40대, 50대에서는 2위를 차지할 정도로 매우심각한 문제입니다. 



더 이상 자살은 특정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출처: 2011년 정신질환 실태조사


자살 예방

이렇게 우리사회의 질병으로 자리하고 있는 ‘자살'은 치료를 통해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자살한 사람이나 자살을 시도한 사람의 95%이상이 정신 건강의 어려움을 가지고 있고, 그 중 70~80%는 우울증이 있다고 하는데요.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건강의 문제는 약물치료 및 심리·사회적 치료를 통해 나을 수 있는 질병입니다. 감기가 큰 병으로 이어질 수 있듯이 우울증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 증상이 점차 악화되어 자살에 이를 수 있는 무서운 병입니다. 반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경우 충분히 호전될 수 있다고 합니다. 



자살 증상과 그에따른 대처방법



자살 충동 자가진단과 해결방안

아래에 적혀있는 문항을 잘 읽으신 후, 지난 1주 동안 본인이 느끼시고 행동한 것을 가장 잘 나타낸다고 생각되는 숫자에 0표하시기 바랍니다.




자살 충동이 생길 때는 이렇게 해보세요. 

1. 술은 마시지 않도록 합니다. 

2. 친구나 가족에게 전화를 해 보세요. 

3. 푹 자고나면 생각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4. 운동, 산책, 달리기 등 몸을 움직여 보세요.

5. 음악을 듣거나 노래를 불러보세요.

6.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글로 표현해보세요.

7.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나 정신건강센터에 도움을 요청해 보세요. 



힘들거나 지칠 때 들으면 좋을 노래 



더이상 남의 이야기가 아닌 '자살', 삶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과 사회적 관심을 통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자살에 관한 정확한 인식과 관심을 통해 소중한 생명을 스스로 포기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출처: 광주북구 정신건강센터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