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인플루엔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4.11 한국 닭의 건강 진단서 (2)
  2. 2010.09.16 이것이 바로 미래형 가방?

안녕하세요. 저는 대안학교인 하자작업장학교에 다니는 16세 김민준입니다. 전 평소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또 미술, 디자인 쪽으로 관심이 많습니다. 



제가 예전에 그렸던 작업입니다


여러 작업을 하며 학교생활을 하던 중에 학부모 한분께서 슬로워크를 소개해 주셔서 인턴으로 일하게 되었습니다. 2개월 동안 다녔습니다. 슬로워크에서 인턴십을 하며 작은 프로젝트로 AI(조류인플루엔자)에 관하여 인포그래픽을 만들었습니다. 처음 만드는 인포그래픽이라 부족한 점 있어도 재밌게 봐 주셨으면 합니다.


제목은 한국의 닭 건강 진단서입니다. 진단서는 급하게 물건이 고장이 나거나, 누군가 병에 걸려 급한 상황일 때 받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한국도 문제가 있고 나름 처방이 필요하다 생각하고 이 진단서를 만들었습니다.



AI는 사람이 독감에 걸린 것과 비슷합니다. 콧물이나 침, 배설물로 전염이 되고, 닭 벼슬이 파랗게 되거나 체온이 떨어지게 됩니다. 



닭들은 워낙 감수성이 풍부하여 AI에 감염되면 대부분 호흡곤란으로 죽게 됩니다. 그런데 발병기간이 얼마인지 뚜렷하지 않아 어떤 닭이 감염됐는지 분간하기 어려워 AI가 더 이상 퍼지지 못하게 발병 지역으로부터 반경 3km 내의 닭들을 살처분 합니다.


살처분 방식은 가스를 양계장 내로 주입시켜 닭들을 질식사 시키거나 전기로 감전시켜 죽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닭들이 정신이 온전한 채 포대 속에 넣어져 묻히게 됩니다. 끔찍하게도 땅 속에서도 몇시간 동안이나 살아 있어 계속 울음소리가 들린다 합니다. 그리고 이런 일을 하는 공무원들이 정신적 충격이 커서 정신질환에 걸리기도 합니다. 또 AI 감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총 5번입니다. 2년에 한 번 정도로 생기고 있고, 정기적으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살처분, 방역, 소독으로는 AI를 막을 수 없습니다. 뭐가 문제일까요? AI가 한국에서 이렇게 자주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답은 양계장 시설구조에 문제가 있습니다. 일반 양계장 같은 경우에 A4 종이의 2/3크기의 0.05㎡공간에서 살아갑니다. 서로 너무 붙어있어 한 마리라도 질병에 걸리면 빨리 전염이 됩니다. 또 공간이 좁고 일반 양계장인 경우 따뜻하게 온도를 유지하여 닭들의 면역력은 약합니다. 방역과 살처분은 AI를 막을 수 없습니다. 양계장 내부에서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에는 전국 양계장중 3%의 친환경 양계장이 있습니다. 여기의 닭들은 전부 풀어 키우고 한 마리에게 1.1㎡공간을 가지도록 합니다. 그래서 전염도 잘 안되고, 닭들은 면역력이 강합니다. 


그래서 한국에 친환경 양계장을 늘려 닭도 건강하고 사람도 건강한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했으면 합니다. 현재 친환경 양계장은 3%밖에 없지만, 앞으로 더욱 많이 늘리며 AI도 더 이상 일어나지 못하게 하고 지역주민이나 공무원, 또 모든 소비자와 사람들을 생각하여 더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바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닭이 건강하면 사람도 건강하니까요.



글, 디자인: 김민준(블로그 http://blog.naver.com/bird539)

인포그래픽 다운로드: 

AI_infographic_0410.pdf




Posted by slowalk
태풍 곤파스가 한반도를 훑고 지나갔습니다.
많은 나무가 송두리째 뽑혀 거리위에 뒹굴었고, 지하철, 도로교통도 한동안 마비가 되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인명피해도 있었지요.






이런 자연재해, 돌발적인 사고 앞에서 사람은 약한 존재 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고 보면 지난 수십년동안 크고 작은 수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아래는 지난 영국에서 십년동안 있었던 크고 작은 자연재해, 공공장소의 정책적 변화를 보여줍니다.



전염병 ( 조류인플루엔자, 사스 ) 사태
9/11 테러로 대표되는 21세기 공공시설물 대태러 현황
그리고 공공운송시설에서의 정책적 변화 ( 들고탈 수 있는 수화물크기 제한, 공항에서 사진촬영금지, 비행기에서 액체소지 금지, 바디스캐너 도입) 를 보여주고 있는 표 입니다.




조류독감     공공교통시설의 대테러사건
돼지독감     아일랜드 화산 폭발
사스           공공교통시스템 정책변화
불경기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동하면서, 질병또한 옮길 수 있는 창구가 바로, 대륙을 이동하는 기차,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공항이 되어버렸고, 그런 공공교통 시설은 테러의 위험에 노출되어 왔으며, 그에 대응하여 정책도 변화해 왔습니다.


이런 변화에 맞게, 사람들 스스로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수화물,
기차, 비행기 안에도 들고 탈 수 있는 크기의 수화물, 혹은 가방은 없는 것일까?









이런 고민안에서 탄생한 가방이 있습니다.
이름하여

"변화의 단계 : 이동성 그리고 보호 2010 프로젝트"

언뜻 보기에는 크게 다를바 없는 백팩 같아 보입니다.



군대방한복, 일명 "깔깔이" 의 소매를 말아넣은듯한 느낌도 얼핏 나는거 같구요.



착용한 사진을 한 번 볼까요.



영락없이 평범한 가방같아 보입니다.
이 가방이 어떤 역할을 하길래, 거창한 이름이 붙은 걸까요?






사실은 이렇게 뒤집어 쓸 수 있는 기능을 하는 백팩이었습니다.

'

영국의 새로 생긴 법률,
기차, 비행기안에는 55 X 45 X 25cm 크기의 수화물만 가지고 들어 갈 수 있다는 법률때문에
이 가방의 크기는 그 내용에 부합해야 했다고 합니다.

사람들의 행동양식, 습관을 분석해서 자연스럽게 들고 다니면서 비상시에는 뒤집어 쓸 수 있는, 그리고 그 안에서 잠도 잘 수 있는 백팩이 탄생한 것이지요.





가방은 방수가 되는 재질로 만들어졌으며,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해서 굉장히 안락하다고 합니다.
내부에는 오리털이 삽입되어 있어서 방한이 됩니다.
가장 위에 있는 주머니에는 머리를 집어넣을 수 있습니다. 머리를 보호하면서, 이 안에서 잠을 잘 수도 있고 휴식을 취할 수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아주빠르게 주머니를 머리에 씌우거나 벗을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평소에는 그 공간에 옷이나, 소품들을 수납할 수 있구요.
등 부분의 작은 주머니에는 여권이나 티켓같은 수시로 꺼내서 사용해야 하는 소품들을 보관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잠잘 때 특별히 조심해야 하는 지갑이나 휴대폰등도 이 공간안에 보관하면 된다고 하네요. 등에 맞닿은 부분에 위치하는 주머니이기 때문에 장시간 이 백팩안에서 휴식을 취해도, 잠을 깨우지 않는 이상, 이 공간에 접근 할 수가 없습니다.





실제 착용한 사진을 살펴볼까요.
그냥 가방처럼 짊어매고 들어간뒤,

잠을 자고 싶다면, 쏙! 가방안에 들어가세요.



음...

음...

근데 이거 재해를 위한 가방이라기 보다는..
그냥 길거리 노숙을 위한 가방인것 같다는 느낌도 드는데요. ^^;;





이 기발하고 유쾌한 보호백팩을 디자인한 사람은 이탈리아의 안나!
그녀의 작업은 아래 출처의 사이트에서 더 살펴볼 수 있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방문하셔서 그녀의 디자인작업세계를 감상해주세요^^



출처: http://annaperugini.blogspot.com/
Posted by slowalk